>
>
>
백 
하라 켄야(Kenya Hara), 이정환 ㅣ 안그라픽스 ㅣ 白
  • 정가
15,000원
  • 판매가
13,500원 (10% ↓, 1,500원 ↓)
  • 발행일
2009년 05월 25일
  • 페이지수/크기
150page/128*188*0
  • ISBN
9788970594095/8970594094
  • 배송비
무료배송
  • 배송예정일
07/08(금)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상세정보
  • 이 책에서 말하는 '백'은 결코 색채에 관한 이야기가 아니다. 그것은 우리 문화 속에 존재하는 감각의 자원을 밝혀내는 시도이다. 즉, 간결함과 섬세함을 낳는 미의식의 원점을 백이라는 개념을 바탕으로 찾아보는 것이다. 우리 주변의 백. 그것에는 백이 존재하는 것은 아니다. 하얗다고 느끼는 감수성이 존재하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백을 찾아서는 안 된다. 백이라고 느끼는 방식을 찾아야 한다. 백이라는 감수성을 찾음으로써 우리는 평범한 백보다 더 하얀 백을 의식할 수 있다. 그리고 우리의 문화 속에 놀라울 정도로 다양하게 깃들어 있는 백의 존재를 깨달을 수 있다. '고요함'이나 '공백'이라는 단어의 의미를 이해할 수 있고 거기에 잠재되어 있는 의미를 구분할 수 있게 된다. 백을 깨닫는 것으로 세상은 빛이 증가하고 어둠의 정도가 심화한다. 이 책을 읽은 당신은 이제 '백'이 단순히 하얗게만 보이지 않을지도 모른다. 때로는 정말로 하얀 존재가 보다 강렬한 색으로 느껴질 것이다. 그것은 당신의 감각이 보다 풍부해지고 세밀해졌다는 증거이다. '벡'을 느끼는 감도가 향상된 만큼 세상의 암울한 정도도 증가할 테니까 말이다. -출판사 제공-
  • 하라 켄야에게 디자인을 묻다 “<햅틱>전을 마치고 이제서야 겨우 디자이너로서 나만의 방법이 보였다는 것을 실감했다. 그것은 <리디자인>전을 했을 때와 '일상'이라는 키워드와 만난 것이 기점이 되었다. 내게 디자인이란 무언가 굉장한 것을 만들어 사람을 놀라게 하는 것이 아니고 새로운 '자아를 보는 방법'을 발견하는 것이다. 그리고 사물을 바라보는 방법을 바꿈으로써 디자인의 원점이 무한하게 증가된다는 사실이다. 디자이너는 20대부터 30대까지가 혈기 왕성하게 활발한 활동을 하고, 40대가 되면 사고도 구식화되고 체력도 쇠퇴한다고 생각할지도 모른다. 그러나 나는그때부터가 진정한 일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사물을 바라보는 자신만의 방식이나 방법론이 보이고, 자신의 생각을 세상 속에 표명하고, 거기에 공감해주는 사람이 일을 의뢰하고. 그렇게 사이클이 생기고 그때부터 겨우 나의 일이 시작된다. 그래서 나는 이제부터 디자인을 할 것이다. 나에게 디자인이란 한마디로 표현해 '소중한 질문'이다. 이 질문의 대답을 끊임없이 찾아감으로써 조금씩 문화의 의미가 밝혀지고, 삶에 긍지와 의욕이 만들어진다.” 생명조차도 유래가 있는, 백의 현상학을 둘러싼 놀라운 논고. 시대를 회전시키는 ' 백의 창세기'가 여기에서 시작된다. 멀리 퍼져가는 세상의 움직임 속에서 바로 그곳에 존재하는 일상 속에서 디자인을 요구하는 징조를 민감하게 읽어내고 그 미지의 디자인 과제에 도전한다. 이미 주어진 틀 속에서 일하는 것이 종래의 디자이너라면 하라 켄야가 행하고 있는 것은 디자인을 바라는 장소를 새로이 발견해 그곳에 파고들어가는 듯한 작업이다. 하라 켄야가 지나간 길목에는 언제나 디자인의 새로운 지평이 출현하는 흔적이 남아있다. 백의 발견 종이의 백, 추상적인 백, 물질로서의 백, 여백의 백. "세계 속의 도시는 지금 온갖 표현과 문화가 뒤섞인 끝에 '회색'으로 균질화되었다. 하지만 나는 그 소용돌이에 휩쓸리지 않고 본연의 가치를 보존하기 위한 방법이 무엇인지 생각하고자 한다." 이 말에 호응이라도 하듯 하라 켄야는 디자인과의 일상의 격투 속에서 '백'을 찾아냈다. '백'이라는 색채가 지닌 본질의 힘을 최대한 끌어냄으로써 서로 뒤섞여 흐려진 회색 속에서 백이은 부각된다. 자신만의 본연의 '백'을 만들어내기 위한 하라 켄야의 디자인 모색은 계속된다. 콘셉트 이 책에서 말하는 '백'은 결코 색채에 관한 이야기가 아니다. 그것은 우리 문화 속에 존재하는 감각의 자원을 밝혀내는 시도이다. 즉, 간결함과 섬세함을 낳는 미의식의 원점을 백이라는 개념을 바탕으로 찾아보는 것이다. 우리 주변의 백. 그것에는 백이 존재하는 것은 아니다. 하얗다고 느끼는 감수성이 존재하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백을 찾아서는 안 된다. 백이라고 느끼는 방식을 찾아야 한다. 백이라는 감수성을 찾음으로써 우리는 평범한 백보다 더 하얀 백을 의식할 수 있다. 그리고 우리의 문화 속에 놀라울 정도로 다양하게 깃들어 있는 백의 존재를 깨달을 수 있다. '고요함'이나 '공백'이라는 단어의 의미를 이해할 수 있고 거기에 잠재되어 있는 의미를 구분할 수 있게 된다. 백을 깨닫는 것으로 세상은 빛이 증가하고 어둠의 정도가 심화한다. 이 책을 읽은 당신은 이제 '백'이 단순히 하얗게만 보이지 않을지도 모른다. 때로는 정말로 하얀 존재가 보다 강렬한 색으로 느껴질 것이다. 그것은 당신의 감각이 보다 풍부해지고 세밀해졌다는 증거이다. '벡'을 느끼는 감도가 향상된 만큼 세상의 암울한 정도도 증가할 테니까 말이다.
  • 제 1장 백의 발견 백은 감수성이다 | 색이란 무엇인가 | 이토시로시 | 색을 벗어난 색 | 정보와 생명 본연의 모습 제 2장 종이 현저한 촉발 능력 | 하얀 판으로 태어나다 | 창조 의욕을 북돋는 매개물 | 되씹어 보는 백 | 하얀 사각형의 종이 | 언어를 접는다 | 문자라는 존재 | 활자와 타이포그래피 제 3장 공백nx-엠프티네스Emptiness 공백의 의미 | 하세가와 토하쿠의 송림도 병풍 | 가능성으로서의 공백 | 이세신궁과 정보 | 아무 말도 하지 않는다 | 백 바탕에서 적색 원이 지닌 수용력 | 공과 백 | 다도 | 와시쓰의 원형 | 발상은 공백에 깃든다 | 독창적인 질문에 해답은 필요 없다 제 4장 백을 향하여 퇴고 | 백을 향한 도전 | 청소 | 미지화 | 하얀 모래와 달빛
  • 백에 관하여 이야기하는 것은 색채에 관한 이야기가 아니다. 그것은 우리 문화 속에 존재하는 감각의 자원을 밝혀내는 시도이다. 즉, 간결함과 섬세함을 낳는 미의식의 원점을 백이라는 개념을 바탕으로 찾아보는 것이다. 나는 디자이너로 일을 하고 있다. 전공은 커뮤니케이션이다. 그렇기 때문에 ‘사물’이 아닌 ‘감성’을 만든다. 포스터, 패키지, 심벌마크, 북 디자인, 전람회 디자인 등 수없이 많은 작품을 만들어 왔는데, 이것들은 이른바 ‘감성’의 흔적과 같다. 나는 나의 작품을 얼마나 인상적으로 기억시킬 수 있을지, 얼마나 선명하게 이미지를 부각시킬 수 있을지 고민을 하며 일을 해 왔다. 즉, 어떻게 해야 세상 속 그리고 사람들의 머릿속에 특별한 연결고리를 만들 수 있을지 생각했다. 그런 일을 되풀이하는 동안에 나뿐 아니라 어쩌면 일본의, 또는 세계 문화 속에 축적되어 온 의사소통의 지혜와 비결 같은 것을 의식하게 되었다. 그중 하나로 공(n).엠프티네스(Emptiness)’, 즉 ‘텅 빈 공간’이라는 개념이 있다. 다른 사람과 의사소통을 할 때에는 일방적으로 정보를 던지는 것보다 상대방의 이미지를 받아들이는 쪽이 오히려 효과적인 경우가 많다. 다시 말해, 얼마나 많이 설득했는가가 아니라 얼마나 많이 들을 수 있었는가 하는 것이 커뮤니케이션의 질을 좌우한다. 그렇기 때문에 사람들은 역사 속에서, 때로는 의도적으로 빈 그릇을 만들어 커뮤니케이션을 도모해 왔다. 예를 들면, 국기나 십자가 등의 매우 간결한 심벌은 어떤 의미를 상징하는 한정적인 기호라기보다는 그 심벌을 접한 사람들이 낳는 다양한 이미지들을 모두 받아들이고 수용하는, 속이 텅 빈 커다란 그릇과도 같은 것이다. 거대한 분묘나 교회 등의 공간 또는 다실이나 정원 등도 그중 하나에 해당한다. ― <백>의 머리말 중―
  • 하라 켄야(Kenya Hara) [저]
  • 1958년생. 디자이너. 일본디자인센터 대표. 무사시노미술대학 교수. 디자인의 영역을 폭넓게 받아들여 다방면에 걸친 커뮤니케이션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나가노동계올림픽 개·폐회식 프로그램 등으로 일본 문화에 깊게 뿌리를 둔 디자인을 전개하고 마쓰야 긴자 리뉴얼 프로젝트에서는 사인을 통한 새로운 커뮤니케이션의 가능성을 제시했다. 제품 디자인 분야에서는 닛카위스키, AGF를 비롯해 일본 각지의 술과 쌀 등의 홍보와 관련된 디자인 작업을 다루었다. 한편 [리디자인RE DESIGN] [햅틱HAPTIC] 등 독자적 시선으로 기획한 전시회를 통해 일상이나 인간의 모든 감각에 잠재한 디자인의 가능성을 제기했고 이 중 [리디자인]으로 세계인더스트리얼디자인비엔날레 제품·그래픽 부문 대상과 마이니치 디자인상을 수상했다. [TOKYO FIBER] [JAPAN CAR] 등의 전시로 일본의 산업 잠재력을 세계에 제시했으며 2011년 베이징을 시작으로 중국에서 개인전 순회를 했다. 2001년부터 무인양품無印良品의 자문 위원이 되어 무인양품 광고 캠페인으로 2003년 도쿄아트디렉터스클럽 대상을 수상했다. 그 외 북 디자인 분야에서 고단샤출판문화상, 가마쿠라유사쿠상, 하라히로무상 등 수많은 상을 받았다. 지은 책으로 [내일의 디자인] [마카로니 구멍의 비밀] [포스터를 훔쳐라] [백] [디자인의 디자인] 등이 있으며 이 중 [디자인의 디자인]은 산토리학예상을 수상하고 다국어로 번역되었다.
  • 이정환 [저]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5명 평가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