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젊은 한의사가 쉽게 풀어 쓴 음양오행 세트 : (총 3권)
전창선 ㅣ 와이겔리
  • 정가
47,600원
  • 판매가
42,840원 (10% ↓, 4,760원 ↓)
  • 발행일
2010년 09월 13일
  • 페이지수/크기/무게
895page/153*224*60/1675g
  • ISBN
9788995461082/899546108X
  • 배송비
무료배송
  • 배송예정일
07/06(수)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상세정보
  • 젊은 한의사가 쉽게 풀어쓴『음양오행 세트』(전3권). 이 책은 다른 이들처럼 현대식 교육을 받다가 대학에 들어와 음양오행이라는 거대한 벽과 맞서 나름대로 머리싸매고 고민하며 절망해야 했던 젊은 한의사들의 고백록이다. 비록 음양오행의 모든 것을 말해 줄 수는 없을지라도 블랙홀을 헤매는 모든 동양학도에게 화이트홀과도 같은 신선한 충격으로 신비세계의 새로운 길을 열어 줄 것이다.
  • 다양한 일상의 예를 통해 쉽고 재미있게 배우는 음양오행! 음양오행을 이해하면 결국 인간을 이해할 수 있습니다. 하늘과 땅, 그 가운데에 인간은 서 있습니다. 음양오행을 통해 삼라만상의 이치를 깨닫고 천지의 뜻을 좇는 자가 바로 인간입니다. 동양이 낳은 위대한 자연과학, 음양오행 서양 철학과 과학이 모든 질문에 답해주고 문제를 해결해줄 수 있을까요? 21세기에 들어서자 동양학이 서양 철학과 과학이 해결하지 못한 문제에 답해줄 수 있다는 믿음이 커지면서, 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동양의 문화유산들은 바다와 같이 넓고 깊은데, 그것들이 하도(河圖)와 낙서(洛書)에 의해 이루어진 ‘음양오행’이 뿌리가 되어 이루어졌음을 부정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많은 이들이 음양오행의 참뜻을 몰라서, 동양의 정신과 문화유산을 이해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세상 만물의 구성요소인 음양오행을 올바로 이해하면 뿌연 안개로 뒤덮인 동양의 바다를 항해하는 데 필요한 나침반을 얻게 될 것입니다. 이 책은 동양의 세계에 뛰어들어 오랫동안 길을 잃고 헤매던 저자들이 같은 길을 걷고 있는 많은 이들에게 보내는 작은 보고서이자 일반 독자를 위한 동양학 입문서입니다. 동양학을 처음 공부하거나 다시 시작하고자 하는 이들, 대학에서 한의학을 공부하려는 학생들에게 큰 도움을 줄 것입니다. 다양한 일상의 예를 통해 음양오행을 쉽고 재미있게 소개하고 있는 이 책과 함께 동양학의 넓고 깊은 바다를 자유롭게 항해해봅시다. 음양오행으로 가는 길 1권 음양편 『음양이 뭐지?』에서는, 1장 <잃어버린 원을 찾아서>와 2장 <우주를 낚는 그물>을 통해 왜 우리가 음양을 배워야 하는가 하는 당위성을 이야기하고, 3장 <세상을 보는 음양의 눈>에서는 ‘짝이 있는 우주’, ‘홀로 있는 우주’, ‘밝혀지는 우주’의 순서로 음양이 가지고 있는 숨은 뜻을 풀어봅니다. 그리고 <나는 누구인가>를 마지막 장으로 하여 인간에게 실제로 적용되는 음양을 밝히고 있습니다. 음양을 공부하는 궁극적인 목적은 삼라만상의 실상을 파악하고, 한 걸음 더 나아가 자기 자신을 깨닫는 데 있습니다. 음양은 천지의 도(道)로서 스스로 깨닫고 스스로 공부해가는 것입니다. 이 책은 어두운 밤에 작은 등불이 되어줄 것입니다. 음양을 공부한다는 것은 태극을 깨닫는 것입니다. 스스로 깨닫고 스스로 나아가야 합니다. 음양은 만유에 내재된 질서이고, 오행은 음양이 걸어가는 다섯 가지 걸음입니다. 이 걸음걸이를 동양에서는 木火土金水라 통칭해 오행이라고 부릅니다. 2권 오행편 『오행은 뭘까?』의 1장과 2장에서는 오행의 기본적인 개념을 살펴보고, 3장 <오행의 춤>에서는 木火土金水를 각각 설명하면서 그 개념을 더욱 자세히 알아봅니다. 4장 <싸우면서 자란다>에서는 오행 각각의 작용이 서로 어떤 연관을 가지며 실존하고 있는지, 5장 <오행이 펼치는 세상>에서는 어떻게 현실에 응용되는지를 배워봅니다. 그리고 마지막 6장 <체질은 뭘까>에서는 오행과 체질을 비교하고 체질에 대해 알아봅니다. 자연은 인위적인 형식 이전에 존재하는 질서입니다. 음양오행은 그 질서 속으로 들어가는 첫걸음입니다. 3권 종합편 『음양오행으로 가는 길』에서는, 1장은 하늘의 별들을 관찰하는 고대의 관직인 ‘희화의 관직’에 의해 음양(陰陽)이 탄생하는 과정을 소개합니다. 2장은 동양의 천문도(天文圖)를 통해 여환무단(如環無端)의 둥근 원으로 가득한 하늘을 알아봅니다. 하늘에는 황도와 백도 등의 길과 이십팔수 별자리가 있다는 것을 알아보며 동양 현자들의 지혜를 깨달게 될 것입니다. 3장에서는 ...
  • 1권 『음양이 뭐지?』 1장 잃어버린 원을 찾아서 2장 우주를 낚는 그물 3장 세상을 보는 음양의 눈 하나. 짝이 있는 우주 둘. 홀로 있는 우주 셋. 밝혀지는 우주 4장 나는 누구인가 2권 『오행은 뭘까?』 1장 오행의 향기 2장 가면 속의 우주 3장 오행의 춤 하나. 목(木) ─ 생명의 탄생 둘. 화(火) ─ 열정의 젊은 시절 셋. 금(金) ─ 풍선과 가을 넷. 수(水) ─ 빅 뱅 다섯. 토(土) ─ 중앙의 임금, 혼돈 4장 싸우면서 자란다 5장 오행의 펼치는 세상 6장 체질은 뭘까 3권 『음양오행으로 가는 길』 1장 희화의 관직 2장 동양의 하늘 3장 땅으로 내려오는 하늘의 별들 4장 수와 괘 음양오행으로 가는 길을 마치면서
  • 음양(陰陽)은 ‘낮에는 해가 뜨고 밤에는 해가 진다.’는 가장 단순하고 명확한 자연의 진리에서 출발한 학문이므로 ‘맞다, 틀리다’고 시비(是非)를 가릴 수 없습니다. 자연주의 사유 방법은 인간이 임의대로 설정한 인간 중심의 철학과는 다르기 때문입니다. 단지 문제가 되는 것은 음양이라는 자연의 비밀을 푸는 열쇠를 쥐고 있는 사람의 능력에 따라 그 쓰임이 달라질 수 있다는 것입니다. 불후의 보검을 가지고 활법(活法)을 터득해 사람을 살리는 데 쓸 수도 있고, 부엌에서 무를 자르는 데 쓸 수도 있습니다. 자칫하면 사람을 죽이는 데 쓸 수도 있는 것입니다. -『음양이 뭐지?』 본문 중에서 우주는 태극으로 존재하며 음양의 승부 작용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양이 다하면 음이 시작되고, 음이 다하면 양이 시작됩니다. 음과 양은 끊임없이 순환하고 있습니다. 음양을 펼치면 사상(四象)으로 나뉘고 사상의 마디인 토(土)를 합치면 오행으로 나뉩니다. 오행은 목화토금수의 순서로 순환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오행은 저절로 돌아가는 것이 아닙니다. 다섯 가지 걸음걸이를 걷는 두 발(상생, 상극)의 노력에 의해 돌 수 있는 것입니다. 상생과 상극은 각 걸음걸이의 이면에서 밀고 당기며 적당한 보폭을 유지하게 합니다. […] 우주와 삼라만상은 음양이 합일되어야만 존재할 수 있듯이 상생 상극의 두 힘이 맞물리지 않고 존재하는 것은 하나도 없습니다. 세상의 모든 현상과 사물은 상생 상극의 이치를 통해 해석할 수 있습니다. -『오행은 뭘까?』 본문 중에서 하늘은 해와 달과 별을 통해 인간에게 질서를 가르칩니다. 인간은 하늘을 보고 규범을 짓습니다. 법을 만듭니다. 수를 계발하고 학문의 싹을 틔웁니다. 하늘이 드리운 상은 그렇게 인간 삶의 뿌리가 되기 시작한 것입니다. 하늘의 별들을 이해하는 것이 음양오행의 기원으로 가는 길입니다. -『음양오행으로 가는 길』 본문 중에서 ‘하늘이 상을 드리웠다(天垂象)’고 합니다. 상(象)은 형(形)과 반대되는 개념입니다. 형이란 물질적인 형체를 갖추고 있는 것이라 쉽게 파악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상은 이미 무형(無形)의 기미(幾微)로 기화(氣化)되어 파악하기 어렵습니다. 수(數)도 상을 표현하였으므로 수상(數象)이라 하고, 괘(卦)도 상을 표현하였으므로 괘상(卦象)이라 합니다. 인간은 하늘이 드리운 상을 수와 괘로 포착합니다. -『음양오행으로 가는 길』 본문 중에서
  • 전창선 [저]
  • [저서]
    젊은 한의사가 쉽게 풀어 쓴 음양오행 세트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