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자전거로 가는 신 열하일기 
김종운, 윤일영, 최충현, 신광수, 배승식, 허익렬, 정종용 ㅣ 휴앤스토리
  • 정가
15,000원
  • 판매가
13,500원 (10% ↓, 1,500원 ↓)
  • 발행일
2020년 11월 12일
  • 페이지수/크기/무게
376page/151*225*24/623g
  • ISBN
9791189254483/1189254484
  • 배송비
  • 배송예정일
07/16(화)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상세정보
  • 《자전거로 가는 新열하일기》는 7명의 저자가 240년 전 연암 박지원 선생이 쓴 열하일기의 노정을 따라가며 느낀 것을 쓴 여행기이다. 연암은 한여름의 더위 속에서 말을 타고 가며 많은 고난을 겪으면서도 조선이 처한 현실을 잊지 않으며 조선의 변화를 이끌려고 했다. 그리고 저자들 또한 한여름에 자전거를 타고 가며 거의 비슷한 고난의 체험을 했다고 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노정에 있는 수많은 역사적 사실을 회고하면서 우리의 역사를 재조명해보는 계기가 되었다. 특히 우리 민족의 생활 터전이었던 만주 지역을 답사하면서 우리 민족사에 대한 아쉬움을 느끼기도 했다. 그리고 명과 청의 양 대국 사이에서 약소국으로 원치 않는 전쟁에 참여하여 조선군이 수없이 죽은 부찰 지역도 답사하면서 오늘날의 한국이 처한 상황을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었다. 《자전거로 가는 新열하일기》야말로 현대판 신열하일기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 조선 사절단의 일원으로 청나라를 방문했던 연암 박지원, 그는 압록강을 건너 요동, 북경을 거쳐 열하까지의 노정을 열하일기에 담아 후손들에게 남겼다. 조선 후기 새로운 시대 정신이었던 그의 발자취를 7명의 저자들이 자전거를 타고 그대로 순례했다. 50대부터 70대까지, 직업과 모습은 모두 다르지만 무더운 날씨 속에서도 연암의 발자취를 통해 역사를 돌아보고 현실을 재정비해 보고자 하는 열정만은 하나로 똘똘 뭉쳤다. 한여름의 더위 속에서도 1,500㎞에 달하는 거리를 자전거에 의지해 달리고 달렸다. 길을 잃고 헤매기도 하고 험난한 고갯길을 수없이 넘으며 청나라와 조선의 역사를 되짚었다. 단동, 요양, 심양, 만주벌판과 북경, 그리고 열하까지, 240여 년이 흐른 지금의 중국은 과연 그때와 얼마나 달라졌을까? 열하일기에 묘사된 모습과 지금의 모습을 비교해가며 역사의 흥망성쇠를 함께 더듬어 볼 수 있다.
  • 머리말 1부 붉은 도시 단동 아! 압록강이여 봉성 통원보 2부 요양 요양 가는 길 통곡하고 싶은 곳 궁장령 요양 안시성, 고구려 대당 항쟁의 현장 3부 심양 혼하를 건너다 심양 명망청흥의 서막, 살이호 전투 4부 만주 벌판과 요서회랑 요하를 건너 신민 흑산 북진 대릉하를 건너 금주 흥성 천하제일관, 산해관 5부 산해관에서 북경으로 진시황의 섬, 진황도 동쪽으로 갈석산에 올라 푸른 바다를 바라본다 노룡 풍윤 옥전 계주 통주 6부 북경 역사적으로 본 북경 / 영락제의 반정 / 방효유, 자신의 절개를 지키기 위해 10족의 멸문지화를 당하다 / 우직지계, 멀리 돌아가는 길이 오히려 가깝다 등등 7부 열하를 향해 밀운 고북구 난평 승덕 다시 단동으로 8부 여행을 끝내며 중국, 공안의 나라 중국에 대한 조선의 모순과 한국의 모순 역사와 민족을 생각한다 부록: 열하일기 지명 비정
  • 연암은 열하일기 첫머리를 ‘도강록’이라고 이름을 붙이고 압록강을 건너면서 경험했던 일들을 자세히 기록했다. 당시에는 압록강에 교량이 없었기 때문에 배를 이용하여 강을 건넜다. 중국과 조선 간의 사신이 오가던 압록강상의 도하 지점은 의주의 통군정에서 배를 타고 대안에 도착한 후 다시 삼강을 건너 구련성으로 가는 길이었다. 당시 연암도 의주에서 강을 건너려고 하였으나 압록강물이 불어 건너지 못하여 의주에서 10일간을 대기해야 했다. 압록강을 건너기 전에 의주의 구룡정에서 배와 사람, 말에 대한 짐 수색을 하였다고 기록하고 있다. 사람은 이름, 거주지, 나이 외에 특이하게도 수염과 흉터의 유무, 키의 장단을 적었고, 말은 털의 빛깔을 기록했다고 한다. 강에는 섬들이 많아 일부 인원들은 그 섬이 중국 대안인 줄로 착각하여 그 섬에 하선했다가 다시 배를 타고 건너오는 해프닝도 벌어졌다. 굼실굼실 흘러가는 압록강을 바라보면서 이곳을 중심으로 벌어졌던 역사의 장면들이 스쳐 지나갔다. 우리 민족이 강대했던 부여, 고구려, 발해 시대에는 이곳은 우리 민족의 중심이 되는 곳이었다. 그러나 우리 민족이 힘이 없었을 때에는 외세가 침입해 들어오는 통로의 역할을 했던 곳이다. -26p
  • 김종운, 윤일영, 최충현, 신광수, 배승식, 허익렬, 정종용 [저]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