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차이나 인사이트 2021 
한우덕 ㅣ 올림
  • 정가
18,000원
  • 판매가
16,200원 (10% ↓, 1,800원 ↓)
  • 발행일
2020년 12월 10일
  • 페이지수/크기/무게
320page/152*225*22/471g
  • ISBN
9791162620403/1162620404
  • 배송비
무료배송
  • 배송예정일
07/01(금)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상세정보
  • 중국에게 한국은 ‘참 쉬운’ 시장이라는데, 우리에게 중국은 왜 이토록 어려운가 중국의 변화를 모르고 한국의 미래를 이야기할 수 있을까 ‘중국은 우리 기업의 무덤’이라는 얘기가 나온 지 오래다. 다 털리고 철수하는 기업도 나온다. 이전에는 경험하지 못한 ‘정치 리스크’가 한국 기업의 중국 비즈니스를 몰락의 길로 내몰기도 한다. 그렇다면 중국에서 탈출하면 될까? 사드, 코로나19 등으로 우리 인식 속 중국의 이미지는 점점 일그러져가고 있다. 그러나 우리 수출의 30% 이상을 차지하는 중국은 경제뿐 아니라 여러 면에서 결코 우리와 무관할 수 없는 이웃이다. 중국은 무서운 속도로 변화하고 있다. 국가와 기업이 똘똘 뭉쳐 제4차 산업혁명 영역을 개척해가고 있다. 경쟁에서 뒤질 때 우리는 자칫 생존을 위협받게 될 수도 있다. 중국을 알고 그 변화를 읽어 내는 일은 이제 우리 후대의 삶까지 좌우할, 피할 수 없는 과제이다. 국내 최고의 중국 포털 차이나랩과 중앙일보의 중국통 기자들이 중국 비즈니스의 최신 흐름과 트렌드, 치열한 글로벌 경제전쟁의 실상을 파헤치고, 우리 경제의 나아갈 길을 제시한다.
  • 문제는 항상 내 안에 있고, 답은 늘 문제 속에 있다 잘나가던 한국 대표 기업들이 중국에서 쓴맛을 본 까닭은 무엇일까? 중국 시장이 어렵다면 중국에서 탈출하면 될까? 한국과 중국, 어느 쪽이 더 사업하기 좋을까? 새로운 비즈니스가 나오면 중국 정부는 내버려둔다. 체제에 도전하는 것만 아니라면 규제하지 않는다. 우리는 어떨까? 한국과 중국, 어느 쪽이 더 미래 경쟁력이 있을까? 중국 대학은 유연하다. 파괴적이기까지 하다. 학과 편제를 벗어난 조직도 뚝딱 만든다. 그들은 그렇게 치열하게 미래 인재를 키워내고 있다. 우리는 어떨까? 시장이 아니라 기업을 사야 한다는 말은 무슨 뜻일까? 초코파이는 어떻게 중국에서 장수할 수 있었을까? 왜, 중국어 할 줄 아는 사람은 많은데 중국 전문가가 없다는 말이 나올까? 어디서, 어떻게 답을 찾을 것인가. 전쟁은 이미 시작되었다 글로벌 경제전쟁은 이미 시작되었다. 왜, 미국은 강력하게 중국을 견제할까? 인공지능(AI) 전쟁의 승자는 과연 누구일까. 미국과 중국은 왜 그토록 첨단 기술에 집착할까? 미국이 화웨이를 가만두지 못하는 진짜 이유는 무엇일까? 중국의 ZTE는 왜, 어떻게 미국에 탈탈 털렸을까? 한국은 안전할까? 우리는 중국을 얼마나 알고 있을까 세계 최대 규모의 IPO(기업공개)로 화제를 모았던 앤트그룹의 상장은 예정일을 불과 며칠 앞두고 무산됐다. 아무리 사회주의 나라 중국이라지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왜 이베이는 보따리를 싸야 했고, 애플은 중국에 백기를 들어야 했을까? 중국 경제가 발전하면 중국 공산당은 흔들릴까? 시진핑 경제의 미래 10년 청사진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키워드는 무엇일까? 코로나 이후 중국은 어떻게 변할 것인가 중국 비즈니스의 최신 트렌드는? 중국에서 요즘 뜨는 산업은 무엇일까? 코로나 이후 중국 비즈니스의 5가지 변화는 무엇이며, 중국의 소비패턴은 어떻게 변하고 있을까? 우리에게는 어떤 기회가 있을까? 게으름뱅이들을 위한 산업이 뜬다는데? 중국 디지털이 막강한 이유는 무엇일까? 한국 반도체는 과연 중국의 집요한 추격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짝퉁의 나라 중국, 가짜 약에 시름하던 중국이 신약 개발 분야에서 큰 성과를 거두고 있다는데?
  • 머리말 중국이라는 이웃 나라 5 프롤로그 ‘코로나 패러독스’ 14 1. 문제는 항상 내 안에 있다 한중 비즈니스의 현실 칭화대의 인재 집합소 ‘야오반’을 아십니까? 23 “한국은 참 쉽다” 28 누가 배신자인가 34 역(逆)커플링 39 “한국 기술, 이러다 중국에 밟힌다” 45 브리핑_중국은 왜 갤럭시를 버렸나? 51 중국 경제의 다면성을 이해하라 53 한국의 오지랖 60 ‘중국 전문가’란 어떤 사람인가 64 2.전쟁은 이미 시작되었다 글로벌 경제전쟁의 실상 AI 전쟁 73 ZTE는 어떻게 미국에 탈탈 털렸나 77 헐렁한 냉전 82 브리핑_‘정치 리스크’가 추가된 중국 비즈니스 87 중국에서 탈출하라고? 89 시간은 과연 미국의 편이었을까? 93 미국과 중국은 왜 첨단 기술에 집착할까 99 AI, 미국은 중국을 못 따라간다? 104 미국이 화웨이를 방치할 수 없는 이유 112 ‘늑대들의 외교’, 그 허와 실 117 중국은 어떻게 유엔을 장악했나 121 중국 희토류와 미국 헬륨, 자원전쟁 터지나 127 3. 우리는 과연 중국을 알고 있을까 중국 심층 분석 마윈 vs 나훈아, 새는 새장을 벗어나지 못한다! 133 이베이는 왜 보따리를 싸...
  • 무엇이 야오를 중국으로 끌어들였을까? 2004년 칭화대의 오퍼는 딱 하나였단다. ‘당신이 하고 싶은 것 다 할 수 있게 지원해주겠다.’ 서울대라면 가능했을까? KAIST라면 가능했을까? 야오치즈 교수의 실험은 끝나지 않았다. 그는 지난해 AI 분야 글로벌 인재 양성을 위해 ‘AI반(人工智能班)’을 또 만들었다. 올해 2기 신입생 을 뽑는다. 기본적인 운영 방식은 야오반과 크게 다르지 않다. ‘AI반’은 ‘즈반(智班)’으로도 불린다. 야오치즈 교수의 이름 마지막 글자 ‘즈(智)’를 딴 별명이다. 컴퓨터 사이언스를 넘어 이젠 AI로, 중국 학계는 벌써부터 ‘즈반’이 배출할 인재에 주목하고 있다. 유연하다. 아니 파괴적이기까지 하다. 학과 편제를 벗어난 조직도 뚝딱 만든다. 그들은 그렇게 치열하게 미래 인재를 키워내고 있다. 우리는 어떤가? _26-27 많은 이들이 ‘대중 수출 의존도가 높은 게 문제’라고 말한다. 그러나 거꾸로일 수도 있다. ‘중국 소비 제품 의존도가 높은 게 문제’라는 말이 머지않아 제기될 것이다. 중국 제조업에 의존해야 한다면, 우리 경제는 중국에 대해 아무런 레버리지도 갖지 못한다. 경제가 무너지면 지정학적 역학을 유리하게 끌어갈 수 없다. 중국이 하자는 대로 그냥 해야 한다. 중국 시장에서는 로컬 기업에 밀려 팔 게 없고, 한국 시장은 중국 기업에 내줘야 할 판이라면? 속국이 따로 있는 게 아니다. _p33 미ㆍ중 기술 전쟁으로 중국의 반도체 추격은 더 거칠어질 것이다. 한국 반도체 인재에 대한 그들의 ‘사냥’은 더 광범위하게 진행될 터다. 은밀하고, 집요하게…. 기술 인재를 어떻게 지킬 것인가? 이는 우리 아이들 밥그릇과 관련된 문제다. 반도체, 디스플레이에서도 먹을 게 없다면 우리 후대들은 ‘구걸통’ 들고 대륙을 헤매야 할 수도 있다. _p38 우리가 규제의 함정에 허덕일 때, 우리 경제가 정치 프레임의 틀에 갇혀 있을 때 중국은 국가와 기업이 똘똘 뭉쳐 제4차 산업혁명 영역을 개척해가고 있다. 우리는 이 분야에서 중국의 후발자가 될지도 모른다. 그 경쟁에서 뒤질 때 우리는 자칫 중국에 자존심을 지킬 수 없게 될지도 모른다. 이래도 되는 것인가? 기술 우위 없는 한중 관계는 공허하고, 위험할 뿐이다. _p50 중국 전문가, 참 많다. 어지간한 회사마다 중국팀이 있고, 중국 비즈니스 경력이 있는 팀장이 팀을 이끈다. 정부기관에도 중국어를 구사하는 ‘전문가’들이 수두룩하다. 풍요 속의 빈곤인가. 그럼에도 우리는 주변에서 “중국 전문가가 없어”라는 말을 자주 듣는다. 중국을 안다는 사람은 많은데, 막상 일을 맡길 만한 사람은 없다는 거다. 꼭 필요한 곳에는 전문가가 더 없다. _p64 AI 속국이 될지도 모른다는 경고가 나오고 AI 신사유람단이라도 꾸려 중국에 보내야 한다는 얘기도 숱하게 나왔다. 하지만 뚜렷한 돌파구가 나왔다는 소식은 못 들었다. 이렇게 몇 년 지나고 나면 중국 쪽으로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중국의 AI 산업과 경쟁해야 하는 난감한 현실에 부닥칠지도 모르겠다. _p110-111 미국은 안보 위협을 이유로 화웨이에 부과한 거래제한 조치를 지속키로 했다고 뉴욕타임스가 2019년 11월 15일 보도했다. 거래제한의 시한을 90일 연장했을 뿐 바뀐 건 없다. 집요한 견제다. 쉽게 풀리지 않을 목줄이다. 그만큼 화웨이의 역량을 주시하고 있다는 얘기다. 그렇다면, 화웨이는 어떤 대응을 하고 있을까. _p112 청천 하늘에 날벼락이었다. 세계 증권업계가 깜짝 놀랐다. ‘사상 최대 규모의 IPO(기업공개)’라고 흥분했던 앤트그룹(?蟻集團)의 홍콩ㆍ상하이 증시 상장이 첫 거래를 불과 며칠 앞두고 무산됐으니 말이다. 홍콩에...
  • 한우덕 [저]
  • 저널리즘과 아카데미즘의 경제를 자유롭게 오가는 중국 경제 전문가. 1989년 한국외국어대학 중국어과를 졸업했다. 한국경제신문에 입사하여 국제부 · 정치부 · 정보통신부를 거쳐 1999년부터 2006년까지 베이징과 상하이 특파원으로 근무했다. 상하이 화둥사범대학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월세를 절약하기 위해 중국계 은행에서 대출을 받아 아파트를 사고, 직접 주식투자를 해봄으로써 실물 감각을 익히기도 했다. 현재 중앙일보 중국연구소 기자로 두 눈 부릅뜨고 한국이 중국과 함께 살아갈 길을 모색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중국의 13억 경제학', '세계 경제의 슈퍼엔진 중국', '상하이 리포트', '뉴차이나, 그들의 속도로 가라', '경제특파원의 신중국견문록'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 '뉴차이나 리더 후진타오' 가 있다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