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한반도에 백제는 없었다 
한국사 미스터리1 ㅣ 오운홍 ㅣ 시간의물레
  • 정가
15,000원
  • 판매가
13,500원 (10% ↓, 1,500원 ↓)
  • 발행일
2021년 03월 15일
  • 페이지수/크기/무게
232page/153*226*19/464g
  • ISBN
9788965113508/8965113504
  • 배송비
무료배송
  • 배송예정일
07/06(수)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시리즈 도서
한국사 미스터리(총4건)
한국사의 기준점 찾기 : 잘못 알고 있는 마한     18,000원 (10%↓)
50년만에 풀어낸 무령왕릉의 비밀     10,800원 (10%↓)
한반도에 백제는 없었다     13,500원 (10%↓)
고대사 뒤집어 보기     17,820원 (10%↓)
  • 상세정보
  • 한반도에 백제가 없었다니... (무령왕 묘소를 왜 한반도 공주에 숨겼을까?) ‘백제는 없었다’, ‘한반도에 백제가 없었다’니 말이 되는 얘긴가? 우리가 학교에서 배워서 익히 알고 있던 백제가 사실이 아니란 말인가? 책을 열면 첫 장부터 백제의 도읍지라고 믿고 있는 풍납토성, 몽촌토성, 공산성, 부여 사비성에서 ‘왕궁의 주춧돌’ 하나 발견할 수 없다니 충격 그 자체다. 저자는 ‘왕궁의 주춧돌’ 말고도 10여 가지 실증(*) 사례를 들어 백제가 한반도에 분명히 존재하지 않았음을 증명하고 있다. 그리고 중국 땅에서 백제의 여섯(6) 도성을 찾아가는 길이 흥미진진하다. 국사학계는 상고사 부문에서 오랫동안 논쟁이 되거나 풀지 못한 난제(**)가 많이 있다. 이에 대해, 저자는 베틀에 앉아 가로 세로의 역사적 사실과 문헌사와 지명과 지리적 특성을 엮어 옷감을 짜내듯 손쉽게 풀어내고 있다. 그중에는 ‘백제 성왕이 〈남부여〉로 국호를 바꾼 이유’를 찾아내었고, ‘고구려 광개토왕이 한반도를 경유하지 않고 왜를 정벌한 코스’를 밝혀주어 우리를 놀라게 한다. 올해는 무령왕릉 발굴 50주년을 맞아 ‘무령왕의 해’라는 각종 기념행사가 있는 해이기도 하다. 이 책은 ‘무령왕 묘소를 한반도 공주에 숨긴 이유’를 소상히 밝혀주어 국사학계의 뜨거운 감자가 아니라 앞으로 국사연구 방향의 이정표를 제시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 〈첨부1〉 *10여 가지 실증(*) 사례 필자가 ‘백제는 한반도에 없었다’는 주장에 앞서 고정관념에 젖어있는 독자들에게 오히려 질문을 던지고 있다.(책 59-61쪽에서) ①세계사에서 주춧돌이 없는 궁궐을 들어 보았는가? 고구려나 신라의 왕성에는 있는데, 백제 왕성이라 하는 풍납토성, 몽촌토성, 웅진 공산성, 부여 사비성에는 주춧돌이 없다. 어떻게 생각하는가? ②신라의 스님 자장(慈藏)율사가 640년에 창건했다는 공주(웅진) 마곡사(麻谷寺)는 ‘한국사’로 본다면 백제 땅에 있다. 백제 멸망 20년 전 일이다. 당시 신라(선덕여왕)와 백제(무왕)는 전쟁 중이었다. 적지에서 가능한 일인가? ③이보다 앞서 권좌에서 물러난(575) 신라 진흥(왕)이 전북 고창 선운사를 창건했을 때 백제는 위덕왕 때이다. 만약 그곳이 백제 땅이라면 위덕왕이 부왕(성왕)을 죽인 진흥을 그대로 둘 수 있을까? ④한국사에서 말하는 한반도의 서남부 백제 땅, 김제 호남평야에 ‘벽골지(碧骨池)’를 건설한 나라는 신라(흘해이사금)이다. 『삼국사기』 〈백제본기〉에는 ‘벽골지’ 관련 기사가 없다. 벽골지가 있는 호남평야를 백제 땅이라 할 수 있나? ⑤공주 송산리 무령왕릉 지석에 새겨진 토지매입권(土地買入卷)을 어떻게 설명해야 하나? 한국사에서 말하는 웅진성(공산성)에서 1-2킬로미터 정도 밖에 안되는 왕의 영역인데, 돈을 주고 묘터를 마련한다는 것이 말이 되는가? ⑥무령왕릉보다 100년 후에 조성되었다는 부여(사비성) 능산리 고분군을 백제의 왕릉으로 보고 있는데 아치형 천정이 아니고 평평한 횡혈식 석실이다. 기술이 갑자기 후퇴한 까닭이 무엇인가? 백제 땅이 맞는 것일까? ⑦최근(2018) 전북 완주군에서 가야 시대 제철 유적과 유물이 발견되었다. 유적지 중 비봉면은 익산군 미륵사지와 백제 왕궁설까지 거론되는 금마면과 붙어있는 곳이다. 과연 실제적 상황이라면 가능한 일인가? 그런데 실증이다. ⑧경기 하남시 이성산성(二聖山城) 발굴 결과 백제 유물이 출토되지 않았다. 이는 무엇을 말하는가? 백제가 존재하지 않았다는 것 아닌가? ?금동대향로가 부여 능산리 절터에서 발견되었다고 해서 백제 유물로 볼 수 있는가? 발견된 곳이 공방 터라 하는데 ‘공방 터’ 근거가 뭔가? 거기다가 ‘백제금동대향로’라는 명칭을 붙였다고 해서 백제 유물이 되는가? ‘금동대향로’를 가지고 백제의 한반도 존재를 말할 수 없다고 본다. ?『삼국사기』와 『남제서』에 나온 백제와 북위와의 전쟁 기록을 보면 한반도에 백제가 존재하지 않았음이 더욱 뚜렷하다. 첫째 북위의 기병 수십만에 맞서는 백제의 군대가 얼마나 많아야 하며, 어떻게 바다를 건너갔을까? 둘째 북위는 기병을 주축으로 신속하게 공격해 오는데, 3차례 침공에 대비하여 백제 군사가 신속하게 바다를 건너갈 수 있었을까? 셋째 침공에 대비하려면 6년(484-490) 동안 동성왕이 한반도 웅진성과 조정을 비워 둬야 하는데, 그동안 군대 유지비는 어떻게 충당했을까? ⑪이에 대한 답변이 궁색 하자 북위가 바다 건너 공격해 왔다고 주장하는데, 첫째 남조를 공략해야 할 북위가 바다 건너 백제를 공격한다면 전력을 분산, 약화시키는 결과를 가져오게 되는데 북위에서 그렇게도 할 일 없었는가? 둘째 북위가 유목 국가로서 전통적으로 수군에 약한데, 보병이면 몰라도 말과 동승 해야 하는 기병 수십만을 바다 건너 이동한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한 일이다. 백제가 중국 땅에 있으면 이와 같은 질문을 할 필요가 없어진다. 〈첨부2〉 **국사학계는 상고사에서 오랫동안 논쟁이 되거나 풀지 못한 난제(**)가 많이 있다. 광복(1945) 이후 그동안 우리 역사학계가 풀...
  • 머리말 제1장 백제의 유물을 찾아주세요 1. 주춧돌 없는 왕궁터가 어디 있나? 2. 몽촌토성, 공산성, 사비성에도 주춧돌이 없다는 충격 3. 사기(詐欺) 당한 역사를 사찰에서 만나다 4. 공주 송산리 무령왕릉과 부여 능산리 왕릉 비교 5. 김제 벽골제 해석에서 역사 왜곡을 본다 6. 가야국의 철 생산지 전북 완주군의 재발견 7. 이성산성 발굴과 국사계의 갈등 34 8. 이성산성은 신라가 초축한 성이 아니다 9. 백제가 한반도에 있었다는 증거는 없다 10. 백제금동대향로는 백제 유물인가? 11. 한반도 백제를 고집하기 전에 답을 해야 하는 문제들 제2장 백제의 왕도를 찾아서 1. 중국 땅에서 찾아보는 백제 위례성 2. 백제의 두 번째 도읍 한성은 어디인가? 3. 근초고왕의 한산 천도를 어떻게 볼 것인가? 4. 백제의 세 번째 도읍 한성은 어디인가? 5. AD369년 백제의 치양(雉壤) 전투지 논란 6. 치양 전투지를 고구려 정세분석에서 찾다 7. 백제의 네 번째 도읍, 웅진성을 찾아서 8. 중국 남북조의 조두(鳥頭) 지역에서 백제의 흔적을 찾다 9. 북위는 지난(齊南)과 지닝(濟寧) 라인을 넘지 못했다 10. 산둥반도에 남아있는 백제의 흔적 11...
  • 오운홍 [저]
  • 제주사범학교, 국민대학교, 건국대학교 행정대학원, 단국대학교 대학원 교육학 박사, 서울대왕, 봉은초 교감, 교육부 교육연구사, 연구관, 서울양재초등학교 교장, 교육부 생활담당 장학관, 서울면동초등학교 교장 역임, 한국시 당선(95년), 한국문인협회 회원, 해동문인협회회장 역임, 협성대학교 출강, 서울 초·중등배구교육연구회 초대회장 역임, 한국방과후교육연구회 회장 역임, 단국대학교 출강, 문학 평론가 당선(2008) 해동문학, 저서로는 '낯설므로 때론 자유롭다', '초등영어교육정책자료집' 등이 있다.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