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나무 신화 : 나무로 본 유럽 민속의 기원과 효능
도리스 라우데르트, 이선(李瑄) ㅣ 수류산방 ㅣ Mythos Baum
  • 정가
38,000원
  • 판매가
34,200원 (10% ↓, 3,800원 ↓)
  • 발행일
2021년 11월 30일
  • 페이지수/크기/무게
708page/155*230*43/1107g
  • ISBN
9788991555792/8991555799
  • 배송비
무료배송
  • 배송예정일
08/23(화)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상세정보
  • 유럽에서 인간과 나무는 오랜 세월 동안 어떤 관계를 맺어 왔는가. 식물학을 바탕으로 유럽 나무의 문화사를, 나무를 통해 유럽 민속의 기원과 양상을 꿰어 낸 고전! 『나무 신화』는 독일을 중심으로 유럽 숲과 나무의 자연사와 문화사, 유럽에서 친숙한 35가지 나무들에 깃든 신화와 전설, 민속, 언어 등을 다룬 책이다. 독일의 여성 생태 활동가였던 도리스 라우데르트의 저작으로, 1999년에 처음 출간된 이래 지금까지 판을 바꾸며 널리 보급된 이 분야의 고전이다. 식물학을 전공하고 가르친 저자는 기존의 식물학에서 소외된 나무의 문화적 의미와 그 가치를 살핀다. 고대 중근동과 그리스 로마 신화뿐만 아니라 북유럽 신화, 언어와 민속, 민간의 속담과 민담 중 나무와 관련된 이야기를 통해 옛 유럽 사람들이 파악한 나무의 특성과 문화적 맥락을 소개한다. 룬 문자, 프레야 여신 숭배, 마녀와 요술 지팡이, 나무와 숲의 부산물로 먹고, 집 짓고, 불 때고 살아 온 유럽 민간 문화의 저류가 드러난다. 이를 따라가다 보면 유럽 문화를 기독교와 모더니즘이 장악하기 이전, 평범한 사람들이 나무와 숲을 어떻게 인식했는지는 물론, 그를 통해 생활 문화와 믿음 체계의 진면목을 발견하게 된다. 생소하기도 한 문화 맥락의 이해를 돕기 위해 한국어 독자들을 위해 900개가 넘는 각주와 지도를 덧붙였다. 다양한 역사적 도판, 미술품과 아름다운 사진들이 식물의 문화사에 대한 이해를 도울 뿐만 아니라 보는 즐거움을 더한다. 다양한 분야의 전공자와 일반인들에게 폭넓은 지식과 관점을 선사한다.
  • “유럽 나무에 관한 고전 : 독창적 시각, 읽는 즐거움”-숲과 나무는 지구와 인류에게 특별한 의미를 지닌다. 신들이 정좌하는 자리였고, 마을의 재판정이었으며, 뭇 생명들의 피난처였다. 힘과 풍요를 북돋고, 식량을 베풀며, 땔감과 서까래를 대어 주었다. 유럽에서 인간과 나무는 오랜 세월 동안 어떤 관계를 맺어 왔는가. 이 책 『나무 신화(Mythos Baum)』는 태초의 신화로부터 오늘날까지, 잎과 열매와 목재로, 향과 소리와 빛깔로, 예술과 과학과 민속으로, 끊임없이 존재들을 치유해 온 나무들의 이야기를 짚어 낸다. 몸의 질병을 막고, 공동체의 마음을 어루만지고, 상처받은 영혼을 거두어 들인다. 지난 시대의 공예와 만담과 민속도 나무를 통해 생기를 얻어 치유의 효능을 발휘한다. 인류가 미래에도 지참해야 할 신비한 약이 아닐까. 저자 도리스 라우데르트(Doris Laudert)는 과학적 성취를 넘어서 나무들과 교감했다. 저 끝없이 푸르게 잎을 틔우는, 저 죽어서도 영험한 나무들이야말로 하나의 신화[Mythos Baum]인 것이다. [뒷표지글] - 에덴 동산의 선악과는 무슨 나무 열매일까? - 고딕 교회는 건축으로 형상화한 정령들의 숲이다 - 감자가 들어오기 전 유럽 서민들은 무엇을 주식으로 삼았을까? - 룬 문자가 작대기로 그은 형상인 까닭 - 크리스마스 트리야말로 참된 기독교도라면 마땅히 싫어할 풍속이지! 독창적 시각으로 엮어 낸 유럽 식물의 문화사 동양 사람과 서양 사람은 긴 세월 서로 다른 문화를 전개시켜 왔고, 수백 년 전과 오늘날의 인간은 전혀 다른 문명을 구가한다. 하지만 그 때도 지금도 계절의 흐름, 나무와 풀, 그리고 거대한 숲 속의 모습은 크게 다르지 않았다. 울창한 숲속에서 보는 밤하늘의 별들, 바위 틈의 늙은 나무에 피는 새잎, 그런 광경을 마주쳤을 때 사람들이 느끼는 신비감과 경이로움, 경외감과 환희 같은 것 말이다. 그래서 우리는 나무를 통해 지구의 대지와 대화하고 하늘과 대화하고 먼 옛사람들과도 대화한다. 옛 사람들은 신화나 전설로 그 대화의 통로를 열어 두었다. 나무에 얽힌 창조 신화와 온갖 미신과 속담과 날씨점은 아시아나 아메리카 원주민에게만 있지 않다. 서양 사람들이 동양과 달리 자연을 인간이 싸워 극복해야 할 대상으로만 여겼다는 것도 지나친 단순화일 수 있다. 그에 대한 합리적 대응으로서 숲과 나무의 효용을 목재의 경제성이나 산소 배출량, 기후 변화 조절 수치로 측량해 보호를 외친다면 충분하다고 할 수 있을까? 독일의 여성 식물학자이자 생태 운동가였던 도리스 라우데르트(Doris Laudert)의 『나무 신화(Mythos Baum)』는 이러한 문제 의식을 가지고 독일을 중심으로 한 유럽에서 나무와 숲이 의미하는 바를 조망한 독창적인 저작이다. 저자의 견해에 따르면 유럽 문명은 숲에서 시작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목재, 식량, 땔감, 꿀, 유리, 소금, 타르, 약재, 술 등 실생활에 필요한 거의 대부분의 것들이 숲과 나무로부터 얻어졌다. 바다에 면하지 않고 척박한 유럽 내륙에서 나무와 숲의 의미는 어쩌면 우리보다 훨씬 더 컸을 것이다. 그뿐 아니다. 마을의 나무는 재판정이거나 제대, 기도처였다. 오월주부터 크리스마스 트리까지, 사람들이 모여 즐길 때면 나무를 높이 세우는 일부터 시작했다. 인류 문명이 시작된 이후 언제 어디서나 사람들은 땅에 뿌리박은 숲과 나무 아래에 모이고, 위로받고, 즐기고, 치유했다. 유럽에서 흔하고 친숙한 35종의 나무들을 다룬 이 책은 인류와 나무의 역사를 애정어린 시선으로 기록한 유장한 서사시라고 해도 좋다. 자연 과학과 인문학, 예술을 입체적으로 직조한 35가지 나무들의 ...
  • 00 나무의 삶처럼 길었던 번역 여정을 돌아보며 | 이선 [006] 00'1 숲의 문화사 [Kulturgeschichte des Waldes] [020] 00'2 신화 속의 나무 [Der Baum im Mythos] [082] 02 개암나무 [Der Haselstrauch ; Corylus avellana] [144] 03 너도밤나무 [Der Wacholder ; Fagus sylvatica] [156] 04 노간주나무 [Die Ulme ; Juniperus communis] [182] 05 느릅나무 [Die Ulme ; Ulmus sp.] [202] 06 단풍나무 [Der Ahorn ; Acer sp.] [218] 07 딱총나무 [Der Holunder ; Sambucus sp.] [230] 08 독일가문비 [Die Fichte ; Picea abies] [242] 09 들장미 [Die Heckenrose ; Rosa canina] [260] 10 마가목 [Die Eberesche ; Sorbus aucuparia] [280] 11 무화과나무 [Die Feige ; Ficus carica] [296] 12 물푸레나무 [Die Esche ; Fraxinus excelsior] [318] 13 밤나무 [Die Edelkastanie ; Castanea sativa] [332] 14 배나무 [Der Birnbaum ; Pyrus pyraster] [346] 15 버드나무 [Die Weide ; Salix sp.] [362] 16 벚나무 [Der Kirschbaum ; Prunus avium] [384] 17 사과나무 [Der Apfelbaum ; Malus sylvestris] [398] 18 산사나무 [Der Weissdorn ; Crataegus sp.] [420] 19 서어나무...
  • 숲이 성글어질 때마다 농부들이 목재를 남용하고 마구 써서 그렇다며 비난받았다. 그러나 낭비의 정의는 무엇보다 사회적 맥락에서 형성되며, 그 기준 또한 대단히 애매하다. 시골에서는 마차 3대 정도의 땔감으로 겨울을 버텼지만, 도시의 가정은 8대분을 배당받아 훈훈하게 났다. 목재를 아끼지 않기로는 귀족의 저택이며 성도 있었으니 한 번 지을 때마다 수천 그루 최고급 목재를 집어삼켰다. 그러나 농부들은 제 집을 수리할 목재도 힘겹게 구했다. 오스트리아의 황제 요제프 2세(Joseph II) 재위기인 1784년에 영악한 장관 하나는 절약을 내세워 기이한 발상을 제안했는데, 바로 ‘재활용 관(Sparsarg)’이다. 무덤에서 하관할 때 관 바닥이 열리며 시신이 구덩이 속으로 떨어진다. 그리고 나면 관만 끄집어올려 다음 장례에 또 쓰는 것이었다. [074쪽] 숲속 정령들은 오늘날 우리에게 전기톱의 굉음이라고는 들리지도 않던 어떤 시대를 떠올리게 한다. 이들은 기독교로 겨우 개종한 ‘미개인’의 마음을 끊임없이 사로잡았기에, 교회에서는 이들에 대한 변신을 다시금 감행해야 했고, 그렇게 해서 숲속 정령들은 ‘가련한 망령(armen Seelen)’으로 전락했다. 교회 장로들은 “숲에 귀가 있다 (Aures sunt nemoris)”며 엄포를 놓았다. 이 때 그들이 말하는 숲이란, 평범한 숲이 아니라 신성한 숲 ‘네무스(nemus)’였다. 숲속에 생기를 불어 넣던 정령들이 우리 세계에서 (공식적으로) 사라져 버린 것은 기독교 교회의 극성맞은 선교 탓일까? 그럴 리가 없다. 왜냐하면, 암흑의 존재들을 물리침으로써 그들의 존재는 떳떳이 인정받아 왔기 때문이다. 즉, 오로지 증명할 수 있는 사실만 받아들이려고 하는 오늘날 우리의 과도한 합리주의 사고 방식이 더 큰 원인일 것이다. [088쪽] 게르만족 선조가 거행하던 ‘봄의 제전’은 원래 5월 1일 저녁부터 시작했으며, 이 때 대지의 어머니가 하늘과 결혼해 풍요를 낳기를 봉축했다. 이것이 ‘히에로스 가모스(hieros gamos, 성스러운 결혼식)’로 사제 한 쌍이 대 행하던 의식이었으나, 기독교 시대에 들어가면서 야만스럽고 광란하는 ‘발푸르기스의 밤(Walpurgisnacht)’으로 변질되었다. 이 결합이 내려 줄 축복의 힘, 즉 새로 소생하는 생명력을 확신하던 민중은 마을과 들에서 벌어지는 축제에 꼭 참여했다. 이렇듯 게르만족이 하루의 시작을 그 전날 밤부터로 간주했다는 사실은 [타키투스가 『게르마니아』에서 이해하지 못한 채 기록했듯] 오늘날에도 성대한 축제를 할 때면 흔히 전야제를 여는 까닭을 해명해 준다. [112쪽] 게르만족은 계절의 변화를 빛과 어둠의 투쟁이라 보고, 동지는 새로운 생명을 깨우려고 태양이 겨울의 어두운 힘과 투쟁하는 시기로 여겼다. 이것이 12일이 걸리므로 이른바 ‘십이야(Zw?lften)’, 또는 라우네흐테(Rauhn?chte)라고 하는데, 낮의 길이가 알아차릴 만큼 길어져서 투쟁에서 태양의 승리가 명백해질 때까지를 이른다. | “날은 점점 밝아지네 / 성탄까지는 수탉의 걸음만큼 / 새해까지는 사슴이 뛰는 만큼, 성촉절(2월 2일)까지는 한 시간만큼.” | 신들에게 바쳐진 ‘십이야’ 기간에는 고된 노동이나 사냥을 금했고, 어느 법정에서나 화해가 이루어졌다. 사람들은 신에 대한 경배의 표시로 불을 지피고 제물을 바쳤다. 그러는 사이에 신들은 천상의 거처인 발할라(Valhalla)를 나와서 세상을 돌아다니며 인간과 대지에 두루 가호를 내린다는 것이 게르만족의 믿음이었다. 이 행렬의 맨 앞에는 보탄[Wotan, 게르만족 최고의 신인 오딘(Odin)]이 그의 아내 프레야(Freya, 대지의 여신)와 나란히 섰다. [116쪽] 13세기에 독일의 궁정 시인 하르트만 ...
  • 도리스 라우데르트 [저]
  • 독일의 여성 식물학자로, 생물학을 전공하고 생물 교사로 재직했다. 평생 식물을 주제로 수많은 기고와 강의를 펼치고 식물학 답사를 주관했다. 삼림 관련 공공 기관, 관광청, 시민 사회 단체 등에서 자연 생태 보호와 식물의 의미를 알리는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 남긴 저서 『나무 신화(Mythos Baum)』는 2004년 초판 이래 여러 차례 개정되며 이 분야에서 가장 권위 있는 독일어 문헌 중 하나로 자리 잡았다.
  • 이선(李瑄) [저]
  • 1957년 논산에서 태어났다. 충남대학교 임학과를 졸업하고, 독일 괴팅겐대학교와 프라이부르크대학교에서 식물 생태학으로 석사 및 박사 학위를 받았다. 독일 프라이부르크대학교 식생 및 입지학 연구소에서 근무했다. 현재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전통조경학과 교수로 재직하며 전통 조경 공간과 자연 유산, 식물학의 역사 등을 연구하고 있다. 문화재청 문화재 위원(궁능문화재분과)을 맡고 있다. 지은 책으로 『한국 전통 조경 식재 : 우리와 함께 살아 온 나무와 꽃』(수류산방, 2006), 『한국의 자연 유산』(수류산방, 2009), 『우리 자연 유산 이야기』(창비, 2012), 『풍류의 류경, 공원의 평양』(효형출판, 2018, 한국조경학회 우수저술상), 『식물에게 배우는 네 글자』(궁리, 2020, 한국전통조경학회 우수저술상), 옮긴 책으로 『정원사를 위한 라틴어 수업』(궁리, 2019) 등이 있다.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