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반사경 : 타자인 여성에 대하여
꿈꾼문고 ff시리즈1 ㅣ 뤼스 이리가레, 심하은 ㅣ 꿈꾼문고 ㅣ Speculum, De L'Autre Femme
  • 정가
25,000원
  • 판매가
22,500원 (10% ↓, 2,500원 ↓)
  • 발행일
2021년 12월 31일
  • 페이지수/크기/무게
680page/139*206*50/819g
  • ISBN
9791190144131/1190144131
  • 배송비
무료배송
  • 배송예정일
05/31(화)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시리즈 도서
꿈꾼문고 ff시리즈(총8건)
반사경 : 타자인 여성에 대하여     22,500원 (10%↓)
페미니즘과 정신분석 : 딸의 유혹     13,500원 (10%↓)
변신 : 되기의 유물론을 향해     17,550원 (10%↓)
포도주병 공장 야유회 : 베릴 베인브리지 장편소설     12,150원 (10%↓)
페멘 선언     10,350원 (10%↓)
  • 상세정보
  • ‘성차 페미니즘’을 대표하는 페미니스트 철학자 뤼스 이리가레의 주저 『반사경: 타자인 여성에 대하여』 한국어판 국내 최초 번역 출간 ‘성차 페미니즘’을 대표하는 철학자로, 철학과 문학뿐만 아니라 미학·신학·건축학·교육학 등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에 걸쳐 페미니즘 연구에 큰 영향을 미친 뤼스 이리가레의 주저 『반사경: 타자인 여성에 대하여Speculum. De l’autre femme』(이하 『반사경』)가 국내에 처음으로 번역 출간됐다. 이리가레의 철학박사 학위논문인 『반사경』은 수많은 남성 철학자 및 프로이트와 라캉의 이론을 남근중심주의 담론이라고 날카롭게 비판하며 서양철학사를 새롭게 다시 쓴 문제적 저작이다. 이 논문을 제출한 후 이리가레가 파리 프로이트학회에서 축출되고 재직 중이던 파리8대학에서도 파면당한 사건은 가장 보편적이고 근본적인 담론을 자처하는 철학에서 여성의 관점과 목소리가 어떻게 배제되고 삭제되는지를 보여주었다.
  • 여성적인 것과 모성적인 것의 생성적 힘의 남성에 의한 전유, 성차의 은폐, 그 전유와 은폐의 망각을 드러내는 구조와 글쓰기 이리가레의 학문적 여정에서 서양철학의 남근중심성과 관념성을 비판하는 데 초점을 맞춘 ‘비판의 시기’에 속하는 『반사경』은 여러 남성 철학자들의 텍스트의 세심한 인용과 그에 대한 도발적이고 예리한 질문을 통해 비판의 대상이 되는 텍스트가 근본적이고 구조적인 모순을 지니고 있음을 드러낸다. 이리가레가 이렇게 남성 철학자들의 텍스트를 비판하며 밝혀내고자 한 것은 바로 ‘여성적인 것과 (인간의 기원으로서의) 모성적인 것의 생성적 힘의 전유, 성차의 은폐, 그리고 그 전유와 은폐의 망각’이다. 즉, 인간이란 어떤 성을 가지고 태어나는 존재이며 성들 사이에 차이가 있다는 것을 전제로 하여, 그 차이가 철학사에서 어떻게 무시되거나 제거되어왔는지, 또한 남성을 위해 전유되어왔는지가 검토된다. 이때 성차는 인간은 이데아나 절대정신이 아니라 어머니의 육체로부터 태어난다는 사실, 최초의 타자이기에 가장 중요한 타자는 바로 어머니라는 사실과 관련된다. 어머니와 같은 성에 속하는 사람이 이 기원에 대해 맺는 관계와 다른 성에 속하는 사람이 맺는 관계가 다르며, 이 다름이 타자와 관계 맺고 세계를 이해하는 방식에 비대칭적인 차이를 낳는다. 아이의 수태와 탄생은 시초라는 문제를 반복하고 재생산한다. 자신의 시초에 대한 여성의 관계, 그리고 본래적인 것의 경제의 설립에 대한 여성의 관계-남성과 같으면서도 다른-라는 문제를. 그러므로 아이의 수태와 탄생은 결국 여성이 최초의 사랑의 “대상”인 자기 어머니와 “동일시하는”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게 하고, 여성을 계보의 경제, 그리고 또한 특수한 반사의 경제 속에 끼워 넣을 것이다. 이렇게 어머니가 되는 여성은 대문자 어머니일 텐데, 일종의 자기 어머니 살해와 여성-모성 관계의 소멸로써 모성과 전적으로 동일시된다. 모성은 현재로서는 여성이 기원, 즉 남근적 어머니-대지라는 장소를 담당하도록 하는 것이다. 132쪽, 1부 「대칭이라는 오래된 꿈의 맹점」 중에서 이 책은 반사경(오목거울)처럼 구조화되어, 프로이트(1부)에서 시작하여 서양 형이상학의 시초인 플라톤(3부)으로 (자궁을 의미하는 말에서 유래한 히스테리에서 휘스테라로) 거꾸로 거슬러 올라간다. 프로이트에게서 여성은 히스테리 환자가 될 수밖에 없고, 플라톤에게서 자궁(휘스테라)은 동굴처럼 인간을 미몽에 빠지게 하는 무지 혹은 무의 세계의 표상이 된다. ‘반사경’이라 이름 붙은 2부는 시간 순서대로 플라톤, 아리스토텔레스, 플로티노스를 거쳐 데카르트, 칸트, 헤겔까지 비판적으로 검토되는데, 마지막 장이자 이 책의 한가운데에 있는 ‘경계를 한정할 수 없는 부피’는 오목거울의 정중앙 초점처럼 이 책의 관점을 이루는 여성(들)의 목소리로 이루어져 있다. 이를 통해 이리가레는 서로 대립 또는 비판하거나 극복 또는 전복하는 남성 철학자들에게 공통으로 나타나는 성차의 망각, 은폐, 모성적 힘의 전유의 흔적들을 보여준다. 이론적 작업에서 모든 체계를 뒷받침하며 말하기를 거부하는 외부로서의 기능과, 모든 근거가 제공되는, (여전히) 침묵하는 모성적 토대의 기능을 동시에 맡고 있는 총칭으로서의/하나의 여성은 이론에 의해 코드화된 방식에 연관될 필요가 없다. 이렇게, 다시, “주체”의 상상적인 것-그것의 남성적 내포 속에서-과 “여성적인 것”의 상상적인 것(일 것)을 혼동하는 이론에 의해서 말이다. 668쪽, 이리가레의 말 『반사경』은 인간의 기원에 대한 형이상학적 질문을 주제로 삼는 동시에 남성...
  • 1부 대칭이라는 오래된 꿈의 맹점 과학에 알려지지 않은 것 13 어린 여자아이는 (단지) 어린 남자아이(일 뿐)이다 36 여성의 역사는 시초에서 멈출 것이다 52 또 다른 “원인”: 거세 74 “음경 선망” 93 “여성성”을 향한 고통스러운 발달 104 아주 검은 섹슈얼리티? 114 음경=아버지의 아이 127 거세의 “사건” 이후 142 필요 불가결한 “수동성의 발달” 161 여성의 (남성)동성애 175 실현 불가능한 성적 관계 188 “여성은 자질들의 어떤 결핍에 따라 여성이다” 203 2부 반사경 “주체”에 관한 모든 이론은 항상 “남성적인 것”에 의해 전유됐을 것이다 237 코레: 젊은 처녀-눈동자 264 어떻게 딸을 수태하는가? 288 거울/얼음으로 된 어머니 303 …만약, 방금 죽은 사람의 눈을 취하여,… 325 신비주의-히스테리적인 것 345 역설적인 아프리오리 367 …공동체의 영원한 역설… 386 경계를 한정할 수 없는 부피 408 3부 플라톤의 휘스테라 무대장치 436 대화 461 (남성) 히스테리의 우회 482 동굴에서 “나가기” 502 시각의 초점을 맞추고 시각을 적응시킬 시간 513 아버지의 시각: 역사 없는 발생 533 항상 동일한 형상 550 파이데이아의 완성 566 철학 안에서의 삶 582 신적인 인식 6...
  • 요컨대 남성의 자기auto… 그리고 동성homo…의 욕망이 표상의 경제를 지배하고 있다. “성차”는 동일자의 문제에 종속돼 있다. 성차는 끊임없이 동일자의 기획, 투사, 표상 영역의 내부에서 결정된다. 38쪽 여성에게 “거세”는 보여줄 것이 아무것도 없는 것, 아무것도 가지고 있지 않은 것이다. 음경 같은 것은 아무것도 가지지 않은 것, 무를 가지고 있음(아무것도 가지고 있지 않음)을 보는 것이다. 남성과 동일한 것이 아무것도 없는 것이다. 그러므로 실재를 세울 수 있는, 진리를 재생산할 수 있는 형상으로 나타나는 성/성기가 없다. 볼 것이 아무것도 없다는 것은 아무것도 가지고 있지 않다는 것과 마찬가지다. 존재도, 진리도. 78쪽 여성을 위해서/여성에 의해서 기원에 대한 그녀의 관계-따라서 아무리 “명백한” 것이더라도 결국 꽤나 “표면적”, “이차적”일 뿐이게 될, 자기 어머니와 자기 성과의 기원적 관계-는 삭제되어야 한다. 대문자 남근의 위대함이 인정되도록 말이다. 기원의 한 경제에 대한, 남성에 의한/남성을 위한 지배의 표장인 대문자 남근. 그것은 그의 것이다. 186-187쪽 “여성성을 향한 고통스러운 발달”의 완수는 이론의 여지가 없다. (…) 이미 강박 경제에 대한 모방적 순종에 의해 히스테리를 덮고 매장했을 것이다. 여성은 실제로 이해 당사자가 되는 일 없이, 그녀의 섹슈얼리티가 설명되는 일 없이 다시 그 강박 경제의 기반이 될 것이다. 그 역사적 결정들을 재검토해야 할 하나의 기능, 하나의 작용으로 환원된 채로. 234쪽 그리고 그가 자신의 “의지들”을 더욱 새겨 넣었을 곳은 틀림없이 “그녀”의 육체 안일 것이다. 비록 그녀가 그의 의지들을 읽는 데 덜 능숙하고, 언어는 빈곤하며, 그녀가 말할 때는 더 “미쳐” 있고, 사람들이 역사적으로 그녀에게 위탁한 물질(들)의 증가로 더 속박당하고, 그녀의 욕망을 마비시키는 사변적인 기획들 안에서/기획들에 의해서 더 굳어 있다 해도. 358쪽 여성에게는, 자기 자신(동일자로서의 자기)과 동일시하기-자기에게 돌아가기-를 가능케 하고 자연의 반사 과정의 직접적 영향에서 벗어나게 해주는 특수한 거울반사 작용에 대한 시각과 담론이 결여되어 있다. 404쪽 대문자 존재, 대문자 진리, 대문자 선, 그리고 대문자 아버지의 힘은 방향전환의 어떤 가능성도 허용하지 않는다. 그것들은 영속되고, 영원히 정직함으로 나타난다. 역도, 이면도 없이. 그리고 수용기, 즉 생성의 장소는 아무것도 기억하지 않는다. 그렇지 않으면, 그것은 반사/사변화 속에서 생겨나는, 그리고 모든 자국, 모든 흔적, 모든 형상-관념적인 것이라 해도-의 재생산 속에서 생겨나는 환원 불가능한 역전을-아마도?-증언할 것이다. 이데아의 각인 과정의 몰이해에 의해, 항상 이미 그것을 반사했던 거울의 재은폐에 의해, 이데아의 생성에 대한 망각이 요구된다. 아버지에 의한 “아들”의 출산, 로고스의 발생은 역전 덕분이라는 것을 사람들이-절대로-알아서는 안 된다. 또한 어머니가 바로 역전이 생성되는 장소라는 사실도. 어머니가 그 역전을 가능하게 하고, 실현될 수 있게 만들며, 자신의 “무의식”으로/“무의식” 안에서 그 역전을 뒷받침한다는 것도. 563쪽 어머니-질료는 반사/사변화의 찌꺼기를 은폐한다. 투사를 위한 스크린, 공포와 혐오감 없이는 더 이상 동굴-입구를 열지 못할 매끄러운 표면, 그것이 은폐하고 차단하는 환상들의 고통. 모든 재현이 형상화되는 거울을 미친 듯이 통과하기. 아버지의 법에 부여된 신용으로 우회해 그것을 통과함으로써 가능해지는 “훌륭한” 자기복제들. 이는 사변적인 평면을 정의하고, 따라서 죽음을 쫓아낼 것이다....
  • 뤼스 이리가레 [저]
  • 벨기에 출신의 페미니스트 철학자. 벨기에와 프랑스에서 철학, 문학, 언어학, 정신분석학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수학했고, 프랑스 여성해방운동에도 참여했다. 라캉의 정신분석학 세미나에 참여하여 정신분석 수련의 과정을 밟았지만, 수많은 남성 철학자 및 프로이트와 라캉의 이론을 남근중심주의 담론이라고 날카롭게 비판한 철학박사 학위논문 『반사경: 타자인 여성에 대하여』(1974)를 제출한 후, 파리 프로이트학회에서 축출되고 재직 중이던 파리8대학에서도 파면당했다. 이후 주로 유럽의 여러 대학에서 연구, 강의, 저술 활동을 계속하면서, 지금까지도 꾸준히 저서를 출간하고 매년 학생들과 세미나를 여는 등 학자로서 열정을 이어가고 있다. 주요 저서에 『하나이지 않은 성Ce sexe qui n’en est pas un』(1977), 『성차의 윤리학?thique de la diff?rence sexuelle』(1984), 『차이의 시대Le Temps de la diff?rence. Pour une r?volution pacifique』(1989), 『나, 너, 우리Je, tu, nous. Pour une culture de la diff?rence』(1990), 『나는 너에게로 사랑한다J’aime ? toi』(1992), 『민주주의는 둘에서 시작한다La democrazia comincia a due』(1994), 『둘로 존재하기Essere due』(1994), 『동양과 서양 사이Entre Orient et Occident』(1999), 『사랑의 길The way of love』(2002) 등이 있다.
  • 심하은 [저]
  • 출판 편집자. 대학에서 불문학을 공부했다. 다양한 해외문학을 국내에 알리고 출간한다. 역서에 『페미니즘과 정신분석』(공역), 『고통에 반대하며』(공역), 『향기』가 있다.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