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과학 저널리즘의 이해 
진달용 ㅣ 한울아카데미
  • 정가
33,000원
  • 판매가
29,700원 (10% ↓, 3,300원 ↓)
  • 발행일/판수
2022년 03월 25일/ 개정판
  • 페이지수/크기/무게
288page/159*231*24/546g
  • ISBN
9788946073593/8946073594
  • 배송비
무료배송
  • 배송예정일
07/05(화)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상세정보
  • 급변하는 저널리즘 환경에서 과학 저널리스트는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가 2015년 초판 발행 이후 꾸준한 관심을 받아온 「과학 저널리즘의 이해」가 7년 만에 개정판으로 재탄생했다. 초판과 마찬가지로, 전통적 의미의 과학 저널리즘에 기초해 과학 저널리즘의 정의와 역사, 이론, 과학자의 역할, 과학 저널리즘 윤리 등을 살피고, 더 넓은 의미의 과학 저널리즘 관점에 주목해 빅데이터와 소셜 미디어 등 뉴미디어의 중요성을 살펴보고 있다. 개정판에서는 특히 2022년 현재 시점의 과학 저널리즘 환경에 맞추어, 코로나 바이러스 발생과 누리호 발사, 그리고 인공지능, 디지털 플랫폼, 빅데이터의 발전 등 최신의 변화를 반영하여 하루가 다르게 급변하는 저널리즘 환경에서 과학 저널리즘이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 그 역할과 나아갈 방향을 소개했다. 과학기술 분야의 발전과 이에 따른 과학 저널리즘의 변화를 담은 이 책은 과학 저널리즘과 과학 커뮤니케이션을 공부하는 언론학자나 언론인, 대학생, 대학원생, 그리고 과학 저널리즘 분야에 관심이 있는 일반인에게 21세기 한국의 과학 저널리즘을 이해하고 미래를 전망할 수 있는 지침서가 될 것이다. 저자는 기자 출신으로 현재 캐나다 사이먼프레이저대 특훈교수와 고려대 미디어학부 교수로 재직 중이다.
  • 뉴미디어 시대, 과학 저널리즘을 이해하고 그 미래를 그려보다 과학기술 분야의 발전이나 재난과 관련해 시민들에게 필요한 정보를 전달하고, 참여의 공간을 제공하며, 새로운 기회를 만들기 위해 과학 저널리즘 또는 과학 커뮤니케이션의 역할이 필요하다. 따라서 미디어가 과학자와 시민 사이에서 교량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제대로 된 과학 저널리즘을 수행해야 한다. _머리말 중에서 21세기 초반 인류는 과학과 기술 분야에서 지금까지 전혀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세상을 맞고 있다. 과학 분야에서는 2019년 12월부터 시작된 코로나 바이러스가 전 세계인들의 삶을 송두리째 바꾸어, 거리두기와 온라인 수업, 재택근무가 일상화되었고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세계인의 관심이 모아졌다. 기술 분야에서는 스마트폰의 개발과 사용, 소셜 미디어의 확산, 넷플릭스와 같은 OTT 서비스 플랫폼 사용 등으로 미디어 환경 자체가 급격히 변했으며, 인공지능과 알고리듬, 빅데이터, 메타버스로 이어지는 뉴미디어 기술의 발전 역시 새로운 미디어와 저널리즘 시대를 실현하고 있다. 우주 개발의 경우 국내에서는 2021년 누리호가 발사되고 세계적으로는 상업용 우주선을 타고 비행하는 시대로 접어들었다. 이런 환경에서 과학 저널리즘은 이제 국내외 언론사의 선택 영역이 아니다. 과학기술 분야에 들어가는 막대한 연구개발비와 해당 직종에 근무하는 연구자 수의 급증이 증명하듯이, 과학기술 분야는 국내외 경제와 정치에도 직접적으로 연계되어 있고, 전 세계인의 삶과도 직결되는 핵심 분야로 인식되고 있다. 이 책은 과학 저널리즘의 필요성에 기초하고, 과학기술의 발달과 과학 대중화에 기여하기 위해 이론적 측면과 실증적 측면 모두에서 과학 저널리즘을 어떻게 발전시켜야 하는가에 대한 질문에서 출발했다. 특히 과학 저널리즘이나 과학 커뮤니케이션을 공부하는 학생과 일반인이 과학 저널리즘 및 커뮤니케이션을 어떻게 공부하고 실행해야 하는가를 고민하면서 기본 지식을 얻는 데 주안점을 두었다. 특별히 개정판에서는 초판 이후 이어진 과학기술 분야의 발전과, 이에 따른 과학 저널리즘의 변화를 반영할 필요성에서, 코로나19와 과학 저널리즘의 대응, 누리호 발사와 이에 따른 우주 시대의 전개, 디지털 플랫폼과 인공지능의 발달에 따른 과학 저널리즘의 변화와 새로운 윤리, 그리고 과학 저널리즘의 현 위치와 향우 위상 등을 새롭게 심도 있게 논의했다. 또한 책은 과학 저널리즘의 과거와 현재는 물론, 미래까지 내다보며 과학 저널리스트의 전문성 강화를 위해 재교육이 필요함을 강조하며, 이를 위해 캐나다, 영국, 미국의 저널리즘 대학원과 우리나라의 저널리즘 대학원을 비교하여 차이를 살펴보고, 언론인 재교육에서 어떤 측면을 강화해야 하는지 논의, 소개했다.
  • 제1부 현대사회에서의 과학 저널리즘 제1장 과학 저널리즘이란 무엇인가 1. 논의의 출발점 2. 과학 저널리즘이란 무엇인가 3. 과학 저널리스트는 누구인가 4. 과학 저널리즘의 목표 5. 뉴스원으로서 과학 6. 과학 저널리즘에서 뉴스의 가치 기준 7. 책의 주요 내용과 특징 제2장 과학 저널리즘의 역사 1. 서론 2. 저널리즘의 역사 3. 현대 과학 저널리즘의 역사 4. 한국의 과학 저널리즘 역사 5. 결론 제3장 현대 과학 저널리즘의 위기와 전망 1. 서론 2. 과학 저널리즘의 위기: 구조적 요인 3. 과학 저널리즘의 위기: 내부 요인 4. NASA 우주 프로그램과 과학 저널리즘의 위기 5. 현대 과학 저널리즘의 과제 6. 결론 제2부 과학 저널리즘 실행 제4장 과학 저널리즘 이론 1. 서론 2. 저널리즘 이론 일반 3. 최대 효과 이론 4. 최소 효과 이론 5. 현대 미디어 효과 이론 6. 공론장(Public Sphere) 이론 7. 결론 제5장 전문가로서 과학자의 역할 1. 서론 2. 과학자, 어떻게 인식할 것인가 3. 과학적 지식과 과학적 전문성 4. 과학자와 저널리스트의 관계 5. 과학적 전문성의 설득적·합법적 이용 6. 결론 제6장 과학 저널리즘 윤리 1. 서론 2. 현대 저널리즘의 주요 윤리...
  • 진달용 [저]
  • 캐나다 사이몬프레이저대학 특훈교수다. 주요 연구 영역은 초국가적 문화연구(한류), 글로벌라이제이션, 문화정치경제학 등이다. 현재 『Routledge Research in Digital Media and Culture in Asia』 북시리즈 편집인으로 활동한다. The Transnational Culture and Digital Technology Lab을 운영한다. 『New Korean Wave: transnational cultural power in the age of social media』, 『Smartland Korea: mobile communication, culture and society』,『Artificial Intelligence in Cultural Production: Critical Perspectives on Digital Platforms』 등 30여 권의 책과 200여 편의 논문을 출간하였다.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