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예술가의 서재 : 그들은 어떻게 책과 함께 살아가는가
니나 프루덴버거, 노유연(盧唯蓮) ㅣ 한길사 ㅣ Bibliostyle
  • 정가
33,000원
  • 판매가
29,700원 (10% ↓, 3,300원 ↓)
  • 발행일
2022년 04월 15일
  • 페이지수/크기/무게
280page/210*286*31/1475g
  • ISBN
9788935674145/8935674141
  • 배송비
무료배송
  • 배송예정일
07/11(월)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상세정보
  • 한 사람의 사사로움을 가장 아름답고 선명하게 보여주는 서른두 편의 서재 이야기. “그럼에도 그의 서재는 마치 등대처럼 남아 있다” 책 한 권 한 권을 모아 만든 서재만큼 개인의 사사로움이 아름답고도 선명하게 보이는 공간이 있을까. 어느 때보다 개인의 삶이 주목받고 있는 취향의 시대다. 『예술가의 서재: 그들은 어떻게 책과 함께 살아가는가』는 취향을 가꾸는 가장 성실하고도 풍요로운 방법을 알려준다. 예술가 서른두 명이 책과 함께 살아가는 모습을 담아낸 이 책을 통해 우리는 ‘책 읽는 예술가’를 넘어 ‘책을 통해 예술이 된 사람들’의 이야기를 엿볼 수 있다. 각양각색의 직업을 가진 사람들이지만 책이라는 키워드로 모인 이들이 풍기는 분위기는 제법 일관된다. 결국 이 이야기의 끝은 모두 사람을 향해 있다. 완성된 상태로서의 서재 이전, 그것이 만들어지는 과정과 열정은 그 자체로 이미 예술이다. 지금 이 순간에도 누군가의 안목과 애정으로 채워지고 있는 모든 서재 속에는 ‘예술가의 서재’가 될 씨앗이 움터 있다.
  • “이 책은 일반인들은 엄두도 낼 수 없는 서재에 관한 것도 아니고, 완벽하게 꾸며진 집에 관한 책도 아닙니다. 이야기를 전달하는 ‘책의 힘’에 관한 책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 니나 프루덴버거 지적·미학적·감성적인 면을 모두 충족시키는 종이책. 그 한 권 한 권을 모아 만든 서재만큼 개인의 사사로움이 아름답고도 선명하게 보이는 공간이 있을까. 어느 때보다 개인의 삶이 주목받고 있는 취향의 시대다. 『예술가의 서재: 그들은 어떻게 책과 함께 살아가는가』는 취향을 가꾸는 가장 성실하고도 풍요로운 방법을 알려준다. 예술가 서른두 명이 책과 함께 살아가는 모습을 담아낸 이 책을 통해 우리는 ‘책 읽는 예술가’를 넘어 ‘책을 통해 예술이 된 사람들’의 이야기를 엿볼 수 있다. “우리가 계속해서 발견한 사실은, 책에 둘러싸여 사는 사람일수록 자신의 삶과 관심사, 열정 그리고 가치에 대해서 대화하기를 좋아한다는 것입니다.” ■ 니나 프루덴버거 각양각색의 직업을 가진 사람들이지만 책이라는 키워드로 모인 이들이 풍기는 분위기는 제법 일관된다. 읽는 행위를 사랑하는 독자, 이야기 속을 누비며 번뜩이는 영감을 찾아 나서는 예술가, 재단되어 한데 모인 종이의 물성을 아끼는 수집가의 서재를 통해 우리는 인간이 구성해낸 서사와 공간을 즐기는 법을 배운다. 책으로 먹고사는 출판인과 서점인의 서재에서는 책 안에 담긴 그들의 개인적인 고민과 성실함의 흔적을 느낄 수 있다. 결국 이 이야기의 끝은 모두 사람을 향해 있다. “사람들은 언제나 음식을 먹고, 또 언제나 책을 읽을 거예요.” ■ 보니 슬롯닉(중고 요리책 서점 대표) 백화점 오너와 환경운동가의 서재 이야기까지 함께 다룬다는 점에서 보듯 이 책이 다루는 ‘예술가’는 직업적 예술가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완성된 상태로서의 서재 이전, 그것이 만들어지는 과정과 열정은 그 자체로 이미 예술이다. 지금 이 순간에도 누군가의 안목과 애정으로 채워지고 있는 모든 서재 속에는 ‘예술가의 서재’가 될 씨앗이 움터 있다. 마지막 장을 덮는 독자 모두에게 이 책이 하나의 영감이 되어 “나만의 미학을 만드는 첫걸음”을 내딛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
  • 책의 세상을 탐험하는 즐거움 1. 감성적인 사람들 1,000여 편의 이야기가 있는 집-아테나 맥알파인 모든 의자가 책 읽는 자리가 되는 곳-캐슬린 해켓·스티븐 앤톤슨 책을 다루는 자신만의 방식-칼 오베 크나우스고르 서재, 자기만의 방-R. O. 블레크먼·모이샤 쿠비니 마법의 책장-피에르 르탕 2. 직관적인 사람들 스타일과 본질이 만나는 곳-이마뉴엘 드베제 책 읽기의 미학-필립 림 다채로운 서재-로만 알론소 그림 그리는 삶-조아나 아빌레즈 아름다운 무질서-이렌 실바그니 놀라움, 호기심 그리고 이상한 꿈-빅 뮤니츠 3. 정리가들 마지막 서가-래리 맥머트리 정리정돈의 오아시스-토드 히도 첫사랑에서 시작된 컬렉션-마크 리 아이디어를 위한 공간-조너선 사프란 포어 할머니의 유산-요다나 멍크 마틴 만화 인생-아트 슈피겔만·프랑수아즈 물리 서재 결혼시키기-가이 탈레스·난 탈레스 4. 전문가들 활자를 위한 성지-프랑코 마리아 리치 문학적 르네상스-제임스 펜턴·데릴 핑크니 집의 기본 단위-페르난다 프라가테리오·안토니오 데 캄포스 로사도 쉼이 되는 공간-실비아 비치 휘트먼 애서가의 은신처-마이클 실버블랫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책 표지-코랄리 빅포드...
  • 첫 문장 “저는 언제나 무엇이 집(house)을 집(home)답게 만드는가에 대한 질문에 가장 관심이 많았습니다.” p.9 인터뷰 과정에서 우리가 계속해서 발견한 사실은, 책에 둘러싸여 사는 사람일수록 자신의 삶과 관심사, 열정 그리고 가치에 대해서 대화하기를 좋아한다는 것입니다. 자신들의 과거와 미래에 대한 이야기까지도 말이지요. p.65 “책은 정보를 전해주지만 그 자체가 장식이 되기도 합니다. 이 말이 진정한 애서가들에게는 끔찍한 소리로 들릴 수 있을 거예요. 하지만 저는 책이라는 대상을 나의 미적 세계의 일부로 사용하고 있다는 것을 영광스럽게 생각합니다.” p.86 그녀는 책의 제본 형태나 서가에 꽂힌 상태에 따라 책의 향기는 엄청나게 큰 차이를 보인다는 것을 발견했다. “오래된 책일수록 산도가 낮아요.” p.97 “저는 약간 흠집이 있거나 일부 작동이 멈추는 등, 진짜이기 때문에 나타날 수 있는 결함들까지 사랑해요. 그것 또한 오래된 물건이 지닌 흥미로운 점 가운데 하나라고 생각하기 때문이죠.” p.118 “저를 둘러싼 환경은 제게 매우 중요합니다. 물건을 정리하면서 질서를 창조하게 돼요. 내가 있는 공간뿐 아니라 내 전체 삶의 질서를 말이죠.” p.132 그럼에도 그의 서재는 마치 등대처럼 남아 있다. p.150 “만화는 당신이 세상에 맞설 준비를 하도록 도와줄 겁니다.” p.152 “우리는 서로 겹치는 책이 없었기 때문에 결국 결혼으로 서로의 책 목록을 합칠 수밖에 없었어요!” p.202 “책을 들여놓고 또 내보내는 일을 계속해야 해요. 감상에 빠질 시간이 없어요.” p.233 “수집은 소유하는 것이 아니에요. 물건을 찾고 사람들을 만나는 것이죠. 무언가를 가져야만 수집가가 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해요.” p.247 “사람들은 언제나 음식을 먹고, 또 언제나 책을 읽을 거예요.”
  • 니나 프루덴버거 [저]
  • 실내장식 디자이너이자 하우스 인테리어(Haus Interior)의 창업자. 그녀가 쓴 『서퍼들의 집: 물가에서의 여유로운 삶』(Surf Shack: Laid-Back Living by the Water)은 『아키텍처 다이제스트』(Architectural Digest), 『베니티 페어』(Vanity Fair), 『오프라 매거진』(The Oprah Magazine), 『보그』(Vogue) 등의 찬사를 받았다. 현재 로스앤젤레스에서 남편과 두 아들과 함께 살고 있다.
  • 노유연(盧唯蓮) [저]
  • 미국 리하이대학교(Lehigh University)에서 국제관계학과 경제학을 전공했고 이화여자대학교 국제대학원에서 국제통상학으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에서 동아시아 경제협력 분야를 연구했다. 현재 출판사에서 외서 기획 및 번역을 하고 있다.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