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근원수필 
한국의 아름다운 문장1 ㅣ 김용준(金瑢俊) ㅣ 청색종이
  • 정가
12,000원
  • 판매가
10,800원 (10% ↓, 1,200원 ↓)
  • 발행일
2022년 05월 13일
  • 페이지수/크기/무게
204page/130*192*16/366g
  • ISBN
9791189176853/1189176858
  • 배송비
  • 배송예정일
06/07(수)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시리즈 도서
한국의 아름다운 문장(총2건)
근원수필     10,800원 (10%↓)
무서록     11,700원 (10%↓)
  • 상세정보
  • ‘한국의 아름다운 문장’ 시리즈는 한국문학의 위대한 유산이라 할 수 있는 빼어난 작품을 선별한 고전으로 꾸며진다. 초판 원본의 표지를 그대로 살려서 책의 미적 가치를 보존하고 현대에 다시 읽을 수 있는 책으로 기획되었다. 근원 김용준의 『근원수필』은 이태준의 『무서록』과 함께 수필문학의 백미, 근대 수필의 최고 경지에 오른 작품으로 평가되곤 한다. 화가이며 미술사가인 김용준의 산문은 월북 문인에 대한 해금 이전까지 제대로 조명되지 못한 가운데에도 남몰래 그의 산문을 찾아 귀하게 여긴 이들이 있을 정도로 오랫동안 전설적인 작품으로 받아들여졌다. 김용준의 고졸한 문장은 여러 편의 산문에서 삶의 향기로 가득하다. 일상의 아름다움과 비애, 그림과 화가들의 이야기, 옛것의 신비로움 속으로 스며드는 산문은 삶의 품격을 한층 높이고 있다.
  • Ⅰ 011 매화(梅花) 018 게(蟹) 023 검려지기(黔驢之技) 030 조어삼매(釣魚三昧) 035 구와꽃 037 두꺼비 연적(硯滴)을 산 이야기 042 머리 047 답답할손 X선생 051 팔 년 된 조끼 054 안경 058 동해로 가던 날 063 추사(秋史) 글씨 067 김 니콜라이 072 은행이라는 곳 077 답답한 이야기 082 이동음식점(移動飮食店) 084 신형 주택 086 노시산방기(老枾山房記) 094 육장후기(醫莊後記) 103 원수원(袁隨園)과 정판교(鄭板橋)와 빙허(憑虛)와 나와 107 생각나는 화우(畵友)들 Ⅱ 119 시(詩)와 화(畵) 124 예술에 대한 소감 126 골동설(骨董說) 130 거속(去俗) 135 조선조의 산수화가 149 최북(崔北)과 임희지(林熙之) 159 오원(吾園) 일사(?事) 173 승가사(僧伽寺)의 두 고적(古蹟) 185 광개토왕 호우(壺?)에 대하여 199 발(跋)
  • 댁에 매화가 구름같이 피었더군요. 가난한 살림도 때로는 운치가 있는 것입니다. 그 수묵(水墨) 빛깔로 퇴색해버린 장지 도배에 스며드는 묵흔(墨痕)처럼 어렴풋이 한두 개씩 살이 나타나는 완자창(卍字窓) 위로 어쩌면 그렇게도 소담스런, 희멀건 꽃송이들이 소복(素服)한 부인네처럼 그렇게도 고요하게 필 수가 있습니까. - 「매화」 중에서 두꺼비로 치고 만든 모양이나 완전한 두꺼비도 아니요, 또 개구리는 물론 아니다. 툭 튀어나온 누깔과 떡 버티고 앉은 사지(四肢)며 아무런 굴곡이 없는 몸뚱어리-- 그리고 그 입은 바보처럼 ‘헤-’ 하는 표정으로 벌린데다가, 입 속에는 파리도 아니요 벌레도 아닌, 무언지 알지 못할 구멍 뚫린 물건을 물렸다. 콧구멍은 금방이라도 벌룸벌룸할 것처럼 못나게 뚫어졌고, 등어리는 꽁무니에 이르기까지 석 줄로 두드러기가 솟은 듯 쪽 내려 얽게 만들었다. 그리고 유약을 갖은 재주를 다 부려가면서 얼룩얼룩하게 내려 부었는데, 그것도 가슴편에는 다소 희멀끔한 효과를 내게 해서 구석구석이 교(巧)하다느니보다 못난 놈의 재주를 부릴 대로 부린 것이 한층 더 사랑스럽다. 요즈음 골동가들이 본다면 거저 준 대도 안 가져갈 민속품이다. 그러나 나는 값을 물을 것도 없이 덮어놓고 사기로 하여 가지고 돌아왔다. 이날 밤에 우리 내외간에는 한바탕 싸움이 벌어졌다. 쌀 한 되 살 돈이 없는 판에 그놈의 두꺼비가 우리를 먹여 살리느냐는 아내의 바가지다. 이런 종류의 말다툼이 우리집에는 한두 번이 아닌지라 종래는 내가 또 화를 벌컥 내면서 “두꺼비 산 돈은 이놈의 두꺼비가 갚아줄 테니 걱정 말아”라고 소리를 쳤다. 그러한 연유로 나는 이 잡문을 또 쓰게 된 것이다. - 「두꺼비 연적을 산 이야기」 중에서 오원은 광무(光武) 정유(丁酉, 1897)에 오십사 세로서 몰(歿)하였다고 하나, 실은 사(死)한 것이 아니요 그의 행방이 불명한 채 없어졌다고 하는 말이 더 신빙되엄직하다. 그것은 오원이 평상시에 늘 말하기를, 사람의 생사란 부운(浮雲)과 같은 것이니 경개(景槪) 좋은 곳을 찾아 숨어버림이 가(可)할 것이요, 요란스럽게 앓는다 죽는다 장사를 지낸다 하여 떠들 필요가 무어냐고 했다는 말과, 또는 그와 친교를 매우 깊이 맺었다는, 청일전쟁 당시에 종군기자로 갔다가 경성에 거주한 일이 있는 고(故) 우미우라 아츠야(海浦篤彌)란 이의 말에 의하면, 매일같이 상봉하던 오원이 수년래로 거처가 불명되었으니 그는 필연코 신선이 된 것이라고 한다는 말을 전문(傳聞)하고 보면, 사실에 있어 그가 정말 신선이 되어 갔는지도 또한 모를 일이다. 이리하여 오원은 전생의 숙업인 것처럼 배운 적 없는 그림에 천성으로 종사하다가 그 세상을 버림이 또한 신선이 잠깐 머물다 가듯 하였으니, 장수한 그라면 지금 생존했대야 구십칠 세밖에 안 되었을 최근년의 인물이면서도 너무나 기발한 그의 생애가 마치 신화 속의 인물이나 되는 것처럼 우리에게 일종 신비적인 선모심(羨慕心)을 자아내게 한다. 아마도 오원은 신선이 되었나 보다. - 「오원 일사」 중에서
  • 김용준(金瑢俊) [저]
  • 호는 근원(近園), 선부(善夫), 검려(黔驢), 우산(牛山), 노시산방주인(老枾山房主人). 1904년 2월 3일 경북 선산(善山)에서 태어났다. 1920년 경성중앙고등보통학교에 입학하였고, 1923년 고려미술원(高麗美術院)에서 이마동(李馬銅), 구본웅(具本雄), 길진섭(吉鎭燮), 김주경(金周經) 등과 미술 수업을 받았다. 1924년 ‘제3회 조선미술전람회’에서 〈동십자각(東十字閣)〉이 입선되었다. 1926년 동경미술학교 서양화과에 입학했다. 유학생들의 모임인 백치사(百痴社)를 조직하기도 했으며, 소설가 이태준(李泰俊)을 만나게 된다. 1931년 동경미술학교를 졸업했다. 1946년 서울대학교 예술대학 동양화과 교수를 역임하고, 1948년 동국대학교 교수로 임용되었다. 1950년 6·25전쟁이 일어나자 같은 해 월북해 평양미술대학 교수가 된 이후 조선미술가동맹 조선화분과위원장, 과학원 고고학연구소 연구원 등으로 활동하다 1967년 작고했다. 그림으로 〈수향산방 전경〉(1947) 〈매화〉(1948) 〈춤〉(1958) 등이 있으며, 지은 책으로 『근원수필』(1948) 『조선미술대요』(1949) 『고구려 고분벽화 연구』(1958) 『조선화 기법』(1959) 『조선미술사』(1967) 『단원 김홍도』(1967) 등이 있다.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