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계몽사상의 유토피아와 개혁 : 철학이 아닌 역사로 밝힌 18세기 계몽사상
현대의 고전1 ㅣ 프랑코 벤투리, 김민철 ㅣ 글항아리 ㅣ Utopia and Reform in the Enlightenment
  • 정가
18,000원
  • 판매가
16,200원 (10% ↓, 1,800원 ↓)
  • 발행일
2018년 10월 22일
  • 페이지수/크기/무게
256page/151*216*32/508g
  • ISBN
9788967355500/8967355505
  • 배송비
무료배송
  • 배송예정일
07/26(금)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시리즈 도서
현대의 고전(총17건)
중국현대경제사 1956~2020 : 개혁과 전환, 그 역사구조적 전개     40,500원 (10%↓)
강대국 지정학: 세력균형을 통한 미국의 세계 전략     34,200원 (10%↓)
한국전쟁의 기원 2-2 : 폭포의 굉음 1947~1950     31,500원 (10%↓)
한국전쟁의 기원 2-1 : 폭포의 굉음 1947~1950     31,500원 (10%↓)
한국전쟁의 기원 1 : 해방과 분단체제의 출현 1945~1947     36,000원 (10%↓)
  • 상세정보
  • 20세기의 위대한 역사가인 프랑코 벤투리는 이 짧은 책에서 역사학자로서 그가 지닌 탁월함을 입증한다. 벤투리는 18세기 유럽 전반의 계몽사상에 덧씌워져 있던 철학적·마르크스적 해석의 옷을 벗겨내고 계몽사상이 실제로 역사 속에서 어떻게 작용했는지를 밝힌다. 계몽사상의 근원을 찾고자 하는 유혹, 즉 유구한 로마와 그리스의 영광을 빌려오려는 욕구에 저항하고, 역사를 수치화하려는 경향에서도 벗어나 계몽사상의 진정한 출발점을 드러내려는 것이다. 벤투리는 정치와 역사의 관점에 서서 실제 공화국들의 경험이 계몽개혁가들에게 어떤 자양분을 주었는지, 이 개혁가들이 유럽 대륙에서 교류하며 어떻게 ‘계몽된’ 새 시대의 정신을 만들어나갔는지 보여준다. 철학이 아닌 역사의 관점 “철학자들은 수원지에 이를 때까지 물줄기를 거슬러 올라가려는 유혹을 느낀다. 역사가들은 그 강이 어떤 장애물과 어려움 속에서 어떻게 길을 트고 흐르는지 우리에게 말해줘야만 한다.” 이 책은 프랑코 벤투리의 1969년 조지 매콜리 트리벨리언 강연을 글로 옮긴 것이다. 이 강연은 케임브리지대학의 유서 깊은 강연으로 E. H. 카가 맡은 1961년 강연은 『역사란 무엇인가』라는 책으로 출간돼 널리 읽힌 바 있다. 벤투리는 ‘17·18세기의 왕들과 공화국들’ ‘영국 공화주의자들’ ‘몽테스키외에서 혁명까지’ ‘처벌할 권리’ ‘계몽사상의 연대기와 지리적 분포’ 등 총 다섯 가지 테마로 이루어진 이 강연에서 18세기 유럽의 공화주의 전통과 계몽사상의 관계를 재정립하고자 한다. 그가 지적하는 사상사 연구의 잘못은 크게 두 가지다. 첫 번째 잘못은 계몽사상에 대한 철학적인 해석에서 기인한다. 계몽사상에 대한 철학적 해석은 종종 18세기 현실에서 사상이 실제로 어떻게 작동했는지보다 그 시작점이 무엇인지에 더 관심을 가졌다. 그리하여 위대한 철학 체계들을 받침대 삼고 유구한 로마의 고대세계로 회귀해 근원을 찾았으며 여기에 신화적 가치를 덧씌워버렸다. 이런 ‘근원’에 대한 욕망은 지성사에서 오래된 것이지만 철학 체계 자체와 철학 체계의 유효성을 거부하던 계몽사상의 근본 성격과 맞지 않을뿐더러 당시 18세기 현실과도 맞지 않는다. 벤투리는 당시 계몽사상은 먼 로마나 고대세계가 아니라 바로 옆에 있었던 공화국들, 즉 베네치아 공화국, 루카 공화국, 제네바 공화국 등으로부터 더 직접적인 영향을 받았다고 말한다. 우리는 18세기 군주국들과 공화국들이 짠 국제관계의 판 속에서 계몽사상이 어떻게 교류하고 발전했는지 살필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두 번째 문제는 마르크스적 해석에 있다. 이런 해석들은 계몽사상을 이해하기보다 계몽사상을 마르크스주의적 전망의 일부분으로 간주하곤 했다. 마르크스와 엥겔스의 추종자들은 계몽사상과 그 역사를 그들의 도식에 끼워 맞추려는 태도를 보였다. 그러나 이러한 해석은 계몽사상에 관여했던 결코 동질적이지 않은 여러 집단과 세력을 설명하지 못한다. 이들의 계급적 관점은 중앙 집권 정책에 반대하는 귀족들이 벌인 ‘프롱드의 난’이나 밀라노 귀족들이 주축이 된 ‘주먹학회’의 계몽사상 등을 설명할 수 없다. 또한 계몽사상의 중요한 지식인 세력이었던 백과전서파를 비롯해서 당시 중요한 주체들이 했던 힘겹고 심지어 극적인 선택, 역사적이고 정치적인 서사를 숫자 및 도식으로 단순화해버린다. 프랑코 벤투리는 위의 두 가지 관점으로는 포괄하지 못하는 부분이 계몽사상에 분명히 있다고 여겼다. 철학적 관점이나 마르크스적 관점의 문제는 결국 당대의 투쟁과 역사를 하나의 거대한 체계 속으로, 혹은 총체적인 사상이나 방...
  • 유럽 공화국들의 정신이 계몽사상의 고향 프랑스에 도달하기까지 “무언가 새로운 것이 탄생하고 있다. 종교적·도덕적 문제가 경제적 문제에 자리를 내주었다. 철학적 체계가 실험에 자리를 내주고, 피론 회의주의가 자연에 대한 새로운 믿음에 자리를 내주었다.” 벤투리가 그 스스로 비판한 ‘사회경제적 설명’ 혹은 ‘철학적 근원을 찾는 설명’으로부터 벗어나 제시하는 관점은 그럼 어떤 모습일까. 벤투리는 18세기 유럽이 공화주의·경제학·개혁이라는 파도에 직면하고 있었다고 보고 이를 통해서 전 유럽적인 변화를 읽어내려고 했다. 그가 본 18세기 유럽에서는 종교적·도덕적 관심이 사회적·정치적 관심으로 전이되고 경제학이라는 분야가 새롭게 떠올랐으며 현실 개혁적 기획들이 주목받았다. 이는 이전 세기들과는 다른 18세기만의 독자적인 특징이었다. 이 파도는 정치적 변화로 이어졌으며 그 파장은 전 유럽으로 확대되었다. 벤투리가 이 파장의 확산을 그리며 펼쳐 보이는 ‘유럽적인 시야’도 주목해볼 만하다. 그가 말하는 ‘계몽사상의 정치경제사’는 뚜렷하게 유럽 중심적이다. 하지만 이것은 그전 르네상스의 피렌체-17세기 잉글랜드-18세기 미국으로 이어지는 ‘대서양 공화주의 전통’과는 뚜렷하게 대별되는 시각이다. 벤투리는 네덜란드, 제네바, 이탈리아, 프랑스 등을 공화주의 전통의 중심에 놓았다. 물론 이들 지역은 각각 고립적이지 않다. 18세기 당대까지 살아남은 유럽의 고대 공화국들이 자신의 생존을 놓고 근대 군주국들과 어떤 관계를 맺었는지, 백과전서파가 펼쳐 보인 새 시대의 정신은 유럽 각 지역에서 자생하던 움직임과 어떻게 교류하며 영향을 주고받았는지 등을 통해 18세기 유럽사와 각국사가 단절적이지 않게 드러난다. 그 마지막은 코르시카에서 시작된 혁명의 고리가 미국 독립전쟁, 네덜란드 연합주 반란을 거쳐 혁명을 앞둔 계몽사상의 고향 프랑스에 도착한 경로를 그려 보이는 것이다. 이 책의 제목인 『계몽사상의 유토피아와 개혁』에서 ‘유토피아와 개혁’은 ‘유토피아에서 개혁으로’로 볼 수도 있다. 이 짧은 책이 보여주는 투쟁이며 교류의 서사는 결국 18세기 유럽의 빼어난 지성들이 유토피아를 현실 땅에 개혁으로 옮겨심기 위해 고민하고 헌신하는 과정에서 파생된 것이다. 벤투리는 현실에 맞닥뜨려 개혁을 구상하던 이들의 목소리를 사상적 토대를 비교해 무시하는 학계의 관행에 반대 목소리를 냈으며 이 다양하고 발산하며 교유하는 목소리들을 하나의 구조 아래 환원하기를 거부했다. 그 결과 이 책은 그의 말대로 계몽사상이라는 강의 “수원지”를 살피기보다는 “그 강이 어떤 장애물과 어려움 속에서 어떻게 길을 트고 흐르는지” 알려주는 더욱 생생한 역사서가 되었다.
  • 옮긴이 서문 서론 1장 17세기, 18세기의 왕들과 공화국들 2장 영국 공화주의자들 3장 몽테스키외에서 혁명까지 4장 처벌할 권리 5장 계몽사상의 연대기와 지리적 분포 주 참고문헌 찾아보기
  • 우리는 사상의 기원을 거슬러 올라갈 것이 아니라 그것이 18세기 역사 속에서 어떻게 기능했는지를 검토해야 한다. 철학자들은 수원지에 이를 때까지 물줄기를 거슬러 올라가려는 유혹을 느낀다. 역사가들은 그 강이 어떤 장애물과 어려움 속에서 어떻게 길을 트고 흐르는지 우리에게 말해줘야만 한다. _서론 공화국들이 17·18세기 절대주의 시대까지 존속했다는 주장을 “신화”로 간주하는 경향이 종종 발견된다. 그러나 공화국들이 계속해서 존속했다는 사실은 기억이나 신화로서의 중요성보다 더 큰 의미를 갖는다. 근대국가의 형성 및 성장은 승리한 군주국들의 관점이 아닌 끈질기게 살아남은 공화국들의 관점에서 살펴볼 때 더 분명히 드러날 수 있다. _「17세기, 18세기의 왕들과 공화국들」
  • 프랑코 벤투리 [저]
  • 김민철 [저]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