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물질세계 
불교 과학 철학 총서1 ㅣ 불교 과학 철학 총서 편집위원회, 게셰 텐진 남카 ㅣ 불광출판사
  • 정가
30,000원
  • 판매가
27,000원 (10% ↓, 3,000원 ↓)
  • 발행일
2022년 05월 20일
  • 페이지수/크기/무게
584page/160*232*37/1043g
  • ISBN
9788974796310/8974796317
  • 배송비
무료배송
  • 배송예정일
08/23(화)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시리즈 도서
불교 과학 철학 총서(총1건)
물질세계     27,000원 (10%↓)
  • 상세정보
  • 이 책의 시작은 2011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달라이 라마가 유달리 과학에 관심을 쏟고 불교와 과학 간의 대화에 공을 들이고 있는 건 잘 알려진 사실이다. 달라이 라마는 2011년 불교에서 말하는 과학에 대해 일목요연하게 정리할 것을 지시한다. 이에 논의의 논의를 거친 끝에 티베트 최고의 학승인 게?? 70여 명으로 구성된 편집위원회가 만들어진다. 편집위원들은 주요하게는 날란다 17논사들의 저작, 그리고 여타 아비달마 논사들의 저작을 모두 검토하고 이 중에 과학, 철학과 관련된 내용을 모두 발췌했다. 이후 목차에 맞춰 분류하며 선별하고 그에 대한 해설이 필요한 곳은 해설을 달았고, 각주가 필요한 곳은 각주를 달았다.
  • 왜 불교는 자꾸 과학에 대해 말하는가? 5세기부터 12세기까지 인도 북동쪽에 있었던 날란다 대학(사원)은 세계 최고(最古)의 대학이라는 수식어를 갖고 있다. 규모 역시 현대의 웬만한 종합대학 수준을 넘어섰다. 7세기 이곳을 방문했던 당나라 승려 의정은 『대당서역구법고승전』에 ‘2천여 명의 교수가 있고, 1만여 명의 학생이 있다’고 썼다. 6개의 대강당과 300개가 넘는 강의실에서는 매일 100여 개의 다양한 수업이 진행됐다. 도서관 장서는 500만 권이 넘었다고 한다. 날란다 대학의 설립 목적은 ‘불교학 연구와 진흥’이었다. 그런데 흥미로운 건 불교학뿐 아니라 철학이나 문학은 물론이고 언뜻 불교와는 별 상관이 없을 것 같은 천문학이나 의학, 약학 등 자연과학에 대한 연구와 수업이 유달리 강조되었다는 것이다. 역시 7세기에 이곳에서 유학한 후 〈대당서역기〉라는 기행문을 남겼던 당나라 현장 스님은 날란다에 카골라(Khagola)라고 하는 천문대가 있었다고 기록하고 있다. 이 천문대는 단순히 별을 ‘감상’하기 위한 용도가 아니었다. 이 천문대를 통해 5세기 날란다의 연구자 아리야바따(?ryabha?a)는 태양과 달 혹은 태양과 지구 사이를 셋 중 다른 하나가 가림으로써 월식과 일식이 발생한다는 사실을 관찰했고, 지구는 둥글고 매일 1회 자전하며 태양을 따라서 공전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현대 과학의 설명과 일치한다. 이후 세상에 지구가 둥글다는 사실을 공표했던 갈릴레오 갈릴에이가 등장하기까지는 딱 1천 년이 걸렸다. 이뿐이 아니다. 당시 도서관에 소장되어 있던 500만 권의 장서 중에는 수준 높은 수학, 의학, 약학, 건축에 대한 도서가 많았다. 현재까지 남아 있는 문헌들이 그 수준을 증명해주고 있으며 현대의 과학자들에게도 여전히 참고 자료로 사용된다. 그런데 왜? 불교학을 주로 연구하던 날란다 대학에서는 자연과학에 대한 연구를 유달리 강조했을까? 물론 동서양 공히 철학과 종교 그리고 과학은 애초에 한 바구니에 담겨 있었다. 동서양을 막론하고 철학자가 과학이나 수학과 관련한 저술을 남기는 건 흔한 일이었다. 어차피 세상은 어떻게 생겨났는지, 물질은 무엇으로 구성되어 있는지 등은 셋 모두에게 공통의 관심사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4세기에서 5세기에 접어들면 과학을 바라보는 태도는 종교들 간에 뚜렷한 차이를 보인다. 세상이 ‘창조’되었다고 주장하는 쪽과 세상이 ‘형성’되었다고 주장하는 두 종교가 각각 동양과 서양에 뿌리를 내리고 확장하면서부터다. 로마 황제 테오도시우스가 392년 무렵 기독교를 제국의 유일하고 의무적인 종교로 선언하는 칙령을 내린 이래 기독교는 ‘이교도’의 과학을 철저히 탄압했다. 아테네와 알렉산드리아에 있던 고대의 학교들은 폐쇄되고, 기독교 교리에 맞지 않는 모든 문서들이 방대하고 조직적으로 파괴되었다. 이교도이지만 영혼의 불멸을 믿었던 플라톤과 아리스토텔레스만 용인되었다. 신이 만든 질서가 있는데, 이에 반기를 드는 건 용납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신이 만들어낸 아름다움에 반대하는 것 역시 용납되지 않았다. 이미 2천 년도 더 전에 현대 과학의 기반이 되는 원자론의 기초를 놓았던 루크레티우스의 저작 〈사물의 본성에 관하여〉는 수도원 서고에 꽁꽁 숨겨져 있다가 1417년이 되어서야 공개된다. 과학자들로부터 과학의 발전을 수 세기 늦췄다는 평가를 받는 사건이다. 루크레티우스 저작 공개 이후 비약적인 세계관 발전으로 결국 르네상스가 열렸다는 사실이 이를 입증한다. 하지만 중앙아시아에서 주로 발달한 불교는 이와는 확연히 다른 태도를 갖고 있었다. 불교에서는 ‘창조하는 유일신’을 인정하...
  • 달라이 라마 성하의 서문 편집자의 설명 총괄편집위원 툽땐진빠의 서문 1장 경론의 총설 1. 제법諸法의 체계를 확립하는 다양한 분류 방식 2. 제법의 체계를 확립하는 방법과 분석하는 방식 1) 논리적 분석의 중요성과 사의四依의 체계 2) 삼소량三所量에 따른 분석 방식 3) 사종도리四種道理를 바탕으로 분석하는 방식 4) 인과연기因果緣起 5) 모순과 관계에 의거한 논리적 부정과 정립 3. 『 섭류학攝類學』의 논리 방식에 대한 약설 1) 총설 2) 논리를 학습하는 방식 2장 소지所知인 대상의 체계 1. 대상의 체계에 대한 총설 2. 유색有色의 본질을 주장하는 방식 3. 색 등 오경 1) 색처色處 2) 성처聲處 3) 향처香處 4) 미처味處 5) 촉처觸處 4. 안眼 등 오근五根 5. 법처색法處色 6. 원인인 사대종四大種 7. 불상응행법不相應行法 8. 원인과 결과의 체계 1) 원인 2) 결과 9. 무위법無爲法 10. 소량所量의 기타 체계 1) 정의[性相]·정의 대상[名相]·사례[例] 2) 하나와 여럿 3) 보편과 개체 4) 실법實法과 반법反法 5) 모순과 관계 6) 부정과 정립의 체계 7) 삼소량三所量 3장 유색을 형성하는 극미의 체계 1. 총설 2. 색色의 최소 단위 극...
  • 혹자들은 “불교의 가르침은 주로 내생의 안락을 얻는 방법을 설명하는 종교적 가르침이다. 따라서 불교와 과학 사이에는 뚜렷한 연관성이 없으므로 종교는 종교의 위치에, 과학은 과학의 위치에 두는 것이 더 낫지 않은가?”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나는 이 질문에 대해 의문을 가져야 하며 그에 대한 답도 다방면에서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먼저 불교에서는 최초의 설시자인 석가 세존께서 말씀하시길, “원치 않는 고통의 뿌리는 대상의 본질을 알지 못하는 무명無明 때문이며, 이 무명의 어리석음은 기도나 종교의식으로 없애지 못한다. 반드시 무명을 물리칠 수 있는 지혜를 일으켜서 제거해야 한다. 또한 이러한 지혜는 대상의 본질을 전도되지 않게 아는 것으로부터 생긴다.”라고 하셨다. 따라서 불교에서의 윤회와 해탈, 고통과 안락은 대상의 궁극적 본질을 알고 있는지의 여부에 따른다고 할 수 있다. 불교의 근본적 동기와 주된 목적은 고통에서 완전히 벗어난 구경의 안락이며, 대상의 본질을 있는 그대로 아는 지혜는 필수불가결의 조건이란 것이 처음부터 명백하게 밝혀져 있다. 83~84쪽 「총괄편집위원 툽뗀진빠의 서문」 중 5세기 날란다의 천문학자 아리야바따(?ryabha?a, 476~550)는 아비달마와 깔라짜끄라 문헌에서 설한 내용과는 다르게 원형의 별무리들 가운데 별과 행성들의 궤도로 둘러싸인 허공이 있고, 그 중심에 사대의 본질인 지구가 존재하며, 그 모양은 둥글다고 주장한다. 아리야바따 논사가 저술한 천문학서인 『아리야바띠얌 ?ryabhatiyam』에서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원형의 별들 가운데 행성의 궤도로 둘러싸인 하늘 중심에 지수화풍의 본질을 가진 완전한 원형의 지구가 있다. 또한 마치 배를 타고 앞으로 나아갈 때 고정되어 있는 산들이 반대 방향으로 가는 것처럼 보이듯이 지구가 서에서 동으로 자전하는 까닭에 항성들이 허공의 중심선을 기준으로 동에서 서로 이동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 항성이 이동하는 것은 아니라고 말한다. 이에 대해 같은 논서에서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배를 타고 앞으로 나아갈 때 산들이 뒤로 가는 듯 보이는 것처럼 항성들이 능가(楞伽, la?ka)의 중심선에서 서쪽으로 가는 것도 그와 같다. 만약 이 별들이 이동하는 것이 아니라면 왜 떠오르고 지는 것처럼 보이는가? 논서에서 다음과 같이 답한다. 떠오르고 지는 이유는 항상 타는 풍에 의지해서 지구가 별들과 함께 능가범선楞伽梵線을 돌기 때문이다. 이렇듯 항성들이 떠오르고 지는 이유는 지구와 별들이 바람에 의지해 남북의 양극을 중심축으로 하여 자전하기 때문이다. 또한 월식과 일식이 어떻게 일어나는지에 대해서도 이 논서에서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달이 태양을 가리는 것으로 지구의 큰 그림자에 의해 달 또한 이와 같이 신월新月(朔)에는 달이 태양을 가리며, 만월滿月(望)에는 지구의 큰 그림자가 달을 가린다고 설명한다. 요컨대 이 논서에서는 천체의 운행, 낮과 밤의 길이, 일식과 월식 등 천문학과 관련된 많은 핵심들을 수학적으로도 명확하게 확립하였으며, 이는 현대 천문학의 관점과 매우 유사하다. 435~437쪽 「제5장 기세간器世間과 유정세간有情世間의 생성과 소멸 과정」 중
  • 불교 과학 철학 총서 편집위원회 [저]
  • 달라이 라마 성하의 지시로 불교의 경론에서 과학과 철학과 관련된 내용을 발췌하고 편찬하기 위해 2011년 구성되었다. 남걜 사원 방장 톰톡 린뽀체Thromthog Rinpoche가 편집위원장을 맡았고, 삼대본사의 게?? 스님 70여 명으로 이루어진 소小 편집위원회가 경론의 전거를 모았으며, 총괄편집위원인 랑리와 툽뗀진빠Thupten Jinpa와 네 명의 편집위원들이 방대한 자료를 체계적으로 정리하여 총서를 편집하였다.
  • 게셰 텐진 남카 [저]
  • 8세에 간댄사원으로 출가, 12세부터 34세까지 『반야경』, 『중론』, 『구사론』, 『계율』 등 오대경五大經을 수학하고 강의하였다. 2000년에 ‘게?? 하람빠’가 되었으며, 2001년에는 규메 밀교사원에서 1년 동안 밀교를 수학하며 현교를 강의하였다. 2002년 규메 밀교사원에서 삼대본사의 게?? 하람빠 스님들과 함께 치른 게?? 최종 시험을 수석으로 통과하였으며, 겔룩빠 본사인 간댄사원의 교수로 임명되었다. 2004년부터 한국에서 티베트불교를 전파하고 있으며, 2010년부터 2019년 4월까지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티벳대장경역경원 연구초빙교수를 역임하였다. 현재 티벳하우스코리아 원장, 삼학사 주지, 사단법인 랍숨섀둡링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국내에 출간된 저서로는 『논리에 이르는 신비로운 열쇠』(티벳대장경역경원), 『심오한 중도의 새로운 문을 여는 지혜의 등불』(2015, 운주사), 『마음을 다스리는 보살의 수행법』(2018, 효림)이 있다.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