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새와 깃털 
I LOVE 그림책1 ㅣ 브리타 테켄트럽, 원지인, 브리타 테켄트럽, 강정훈 ㅣ 보물창고
  • 정가
20,000원
  • 판매가
18,000원 (10% ↓, 2,000원 ↓)
  • 발행일
2020년 04월 20일
  • 페이지수/크기/무게
96page/197*268*14/524g
  • ISBN
9788961707602/8961707604
  • 배송비
무료배송
  • 배송예정일
07/05(화)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시리즈 도서
I LOVE 그림책(총42건)
행복이 시작되는 곳     13,500원 (10%↓)
난 이야기를 좋아하지 않아     13,500원 (10%↓)
노인들은 늙은 아이들이란다     13,500원 (10%↓)
먼 여행     19,800원 (10%↓)
순간 수집가     14,400원 (10%↓)
I LOVE 그림책(총46건)
우리들의 작은 부엌     13,500원 (10%↓)
삐뽀삐뽀 119에 가 볼래?     11,520원 (10%↓)
오소리의 이별 선물     11,520원 (10%↓)
위층은 밤마다 시끄러워!     11,520원 (10%↓)
달케이크     13,500원 (10%↓)
  • 상세정보
  • 아름다운 그림과 간결한 글이 어우러지며 ‘새와 깃털’에 대한 모든 것을 알려주는 자연 그림책이다. 깃털의 구조, 깃털의 종류, 깃털의 성장, 깃털의 색, 깃털의 진화 등 깃털에 대한 구체적이고도 압축적인 지식이 먼저 소개된다. 그 다음엔 날개 종류, 날갯짓, 정지 비행, 활상 비행 등 새의 비행에 대한 지식과 더불어 조용한 깃털, 물새들의 깃털, 과시용 깃털, 등반용 깃털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깃털의 기능이 생생한 그림들과 함께 펼쳐진다. 마지막으로 ‘새와 깃털’과 인류 문화와의 관계를 탐구하며 신화 속 깃털, 인간의 깃털 사용, 하늘을 나는 꿈 등에 대한 흥미로운 이야기를 들려준다. 과학적인 사실과 접목시킨 매혹적인 그림들의 향연은 독자들에게 정서적인 즐거움과 더불어 지적 호기심까지 듬뿍 선사한다.
  • 우리는 왜 ‘새와 깃털’에 종종 마음을 빼앗기는가? -깃털은 자연과 예술 사이의 결합이며, 지구와 천국을 잇는 다리이다 어느 날, 파란 하늘에서 떨어진 깃털 하나가 풀숲에 나풀나풀 내려앉는다. 어쩜 이렇게 예쁘고 보드라울까? 누구의 깃털일까? 저절로 감탄사를 터트리며 한참 들여다보면 또 궁금증이 새록새록 일어난다. 깃털들은 왜 까맣고, 빨갛고, 노랄까? 새들은 어떻게 날까? 25개국 이상에서 100여 권의 그림책이 출간되어 전 세계적인 사랑을 받고 있는 작가 ‘브리타 테큰트럽’이 이번엔 자연 그림책 『새와 깃털』을 선보인다. 우연찮게 우리 시야에 문득 들어올 때마다 마음을 온통 빼앗기고 마는 ‘새와 깃털’에 대한 모든 것을 모아 놓은 책이다. 그림책을 펼치면 가장 먼저 섬세한 질감과 화려한 색감의 깃털들이 눈길을 사로잡고, 화려하고 생동감 있게 날아다니는 온갖 새들이 눈앞에 확 다가든다. 그동안 우리가 새와 깃털을 보며 체험하고 간직해 온 우리 안의 모든 미감들을 고스란히 되살려 내는 것이다. 이 책은 먼저 아름답고 생생한 이미지로 다가오고, 더불어 새와 깃털에 대한 자연과학적 호기심까지 자극하고 또 채워 주는 그림책이다. 각각 두 페이지로 펼쳐지며 42개의 짤막한 이야기를 전하는데, 일상생활에서 자연스레 떠올릴 수 있는 질문은 물론 ‘새가 어떻게 날개를 퍼덕이지 않고도 비행할 수 있는가? 어떻게 천적의 눈을 피하는가?’와 같은 좀 더 심화된 질문까지 과학적인 사실로 명쾌하게 전달한다. 지극히 아름다울 뿐 아니라 실제적인 이해를 돕고 재미를 돋우는 그림에는 자연과 사물에 대한 작가의 탁월한 감각이 유감없이 발휘되어 있다. 볼로냐 ‘라가치 상’ 수상 작가 브리타 테큰트럽은 과학적인 사실과 접목시킨 매혹적인 그림들의 향연으로 독자들에게 정서적인 즐거움과 더불어 지적 호기심까지 듬뿍 선물하고 있는 것이다. 새와 깃털에는 어떤 비밀이 숨어 있을까? 이 지구상에는 1만 종 이상의 새가 살고 있다. 수많은 새 종류만큼이나 그 깃털의 모습과 역할도 가지각색이다. 그림책 『새와 깃털』은 이처럼 우리와 함께 살아가지만 잘 알지 못했던 수많은 ‘새와 깃털’에 대한 비밀들을 담아냈다. 비행 원리, 비행 방식, 노래하는 깃털, 과시용 깃털, 스노슈잉, 깃털 보청기 등 흥미로운 내용을 살펴보면, 온갖 새들이 다채로운 깃털을 통해 각자 자신만의 방법으로 이 지구에서 생존해 왔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새들은 인간이 존재하기 훨씬 이전부터 서식지에 맞는 진화를 거듭하며 그들만의 생태계를 꾸리고 역사를 만들어 왔다. 또한 지구상에 존재하는 다른 동물들과 마찬가지로 우리 인간과 공존하며 지금까지 살아왔고 또 살아갈 것이다. 오랜 옛날부터 지금까지, 새처럼 하늘을 자유롭게 날아다니는 상상을 해 보지 않은 사람이 과연 있을까? 『새와 깃털』은 단순히 자연사적인 가치만을 담고 있는 것이 아니다. 라이트형제가 영감을 얻어 결국 하늘을 나는 비행의 꿈을 이뤄낸 것처럼, 새와 깃털은 인류 문화에도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 책의 마지막 쪽을 장식한 ‘달 위로 떨어진 깃털’의 비하인드 스토리로 새의 비밀을 찾는 여정을 마치고 나면, “깃털은 자연이 만들어 낸 가장 놀라운 것들 가운데 하나”라는 작가의 말에 동의하지 않을 수 없게 된다. 알고 나면 다시 보이고, 한 번 더 눈에 들어오는 새와 깃털의 아름답고 놀라운 세계! 이제 창문을 열고 가붓이 날아오르는 새의 날갯짓을 좇아 보자. 작은 날갯짓 하나, 햇빛에 비친 깃털의 그림자 하나가 우리 눈에 더욱 살갑게 다가올 것이다.
  • 이 책은 목차가 없습니다.
  • 브리타 테켄트럽 [저]
  • 저자 브리타 테켄트럽은 독일 함부르크에서 태어나, 성 마틴 예술학교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전공했다. 그 뒤 영국 런던왕실예술학교에 들어간 그녀는 종종 그림 전시회를 열면서 어린이를 위한 책을 만들고 있다. 주요 작품으로 《사계절》, 《여우 나무》, 《손에 손잡고》, 《빨간 벽》, 《별을 사랑한 두더지》 등이 있다.
  • 원지인 [저]
  • 브리타 테켄트럽 [저]
  • 저자 브리타 테켄트럽은 독일 함부르크에서 태어나, 성 마틴 예술학교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전공했다. 그 뒤 영국 런던왕실예술학교에 들어간 그녀는 종종 그림 전시회를 열면서 어린이를 위한 책을 만들고 있다. 주요 작품으로 《사계절》, 《여우 나무》, 《손에 손잡고》, 《빨간 벽》, 《별을 사랑한 두더지》 등이 있다.
  • 강정훈 [저]
  • 천연기념물 동물을 연구하는 국내 유일의 연구관이다. 중앙대학교에서 동물행동⋅생태학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고, 서울대학교병원 임상의학연구소⋅군산금강철새조망대⋅조류탐사과학관 정책자문위원 등을 거치며 다양한 조류의 분류와 생태를 연구했다. 현재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에서 근무하면서 절종 위기에 처한 천연기념물과 이들이 살아가는 서식지의 보존⋅복원을 위한 연구를 활발히 진행하고 있으며, 국외저명학술논문(SCI) 게재로 우수연구자상과 최우수논문상을 수상했다. 지은 책으로 『천연기념물 동물 증식⋅보존 연구』, 『철새의 낙원 유부도』, 『천연기념물 조류의 월동실태조사』, 『금강유역 수질환경 및 자연생태』 등이 있다.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