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추사와 초의 : 차로 맺어진 우정 | 추사가 초의에게 보낸 편지글
박동춘 ㅣ 이른아침
  • 정가
18,000원
  • 판매가
16,200원 (10% ↓, 1,800원 ↓)
  • 발행일
2014년 10월 23일
  • 페이지수/크기/무게
332page/134*195*30/523g
  • ISBN
9788967450366/8967450362
  • 배송비
무료배송
  • 배송예정일
08/19(금)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상세정보
  • 《추사와 초의》는 추사가 평생의 지기였던 초의에게 보낸 편지들을 소개하고 해설한 것이다. 초의와 추사는 서로에게 특별하고도 각별한 인연이었다. 이 특별한 만남과 교유의 과정은 이 책에 소개된 추사가 초의에게 보낸 편지글에 고스란히 드러난다. 유배시절을 보내며 서로 오갈 수 없는 처지였던 추사에게 초의는 매해 차를 선물로 보냈고 추사 또한 초의의 차와 답장을 기다리며 걸명乞茗하는 편지를 보내곤 했다.
  • 진취적인 탁마琢磨를 서로 채근하며 서로 사모하고 아끼는 도리를 잊지 않았던 추사와 초의 - 추사가 초의에게 보낸 편지들 - 문신자 예술가였던 추사와 승려였던 초의, 두 지성의 이야기 조선 후기의 대표적인 문신이자 실학자, 서화가로 민족 문화의 거성적 존재였던 추사秋史 김정희金正喜(1786~1856). 청나라의 유학자들조차 ‘해동제일통유海東第一通儒’라고 칭찬하였을 만큼 추사의 학문은 여러 방면에 두루 통해 있었다. 추사는 원춘元春, 추사秋史, 완당阮堂, 예당禮堂, 시암詩庵, 노과老果, 농장인農丈人, 천축고선생天竺古先生 등 540여 종에 이른다.여 가지의 수많은 예명을 갖을 정도로 다양한 분야에서 그의 이름이 입에 오르내렸다. 그러나 그의 학문적 깊이와 예술가로서의 특출함에도 불구하고 1840~1848년 제주도 유배와 1851년 함경도 북청으로 유배되는 시련을 겪었다. 끝내 그는 아버지 묘소가 있는 과천에 은거하면서 학예學藝와 선리禪理에 몰두하다가 생을 마쳤다. 그의 추사체는 그가 제주도에 유배되었을 때 완성되었다. 거기에는 일정한 법식에 구애되지 않는 법식이 있었다. 그의 글씨를 두고 어떤 이는 뼈를 부셔 쓴 것 같다는 평을 하기도 한다. 초의선사草衣禪師(1786~1866)는 대흥사 제13대 종사이며 우리나라 다도茶道의 정립자이다. 16세에 운흥사雲興寺에 들어가 승려가 된 그는 수행과 함께 차茶에 대한 조예가 깊었다. 초의 또한 학문에 두루 통달해 시詩·서書·화畵에 뛰어난 재능을 보였다. 1809년 강진에서 유배 시절의 다산茶山 정약용丁若鏞을 만나 그에게서 유학儒學과 시문詩文을 배웠고, 1815년에 한양에서 추사秋史 김정희金正喜, 해거도인海居道人 홍현주洪顯周, 자하紫霞 신위申緯, 다산의 맏아들 정학연丁學淵 등 당대를 대표하는 지식인들과 교분을 쌓고 유儒·불佛·선禪을 논하며 사상적 기반을 넓혔다. 그는 이러한 교유 속에서 자연스레 차와 가까이 했다. 그후 해남 두륜산의 일지암一枝庵에서 40년 동안 수행했다. 《초의집草衣集》 《선문사변만어禪門四辨漫語》 《이선내의二禪來義》 등의 저서 외에도 다서茶書인 《동다송東茶頌》, 《다신전茶神傳》 이 있다. 평생지기로 40여 년 동안 우정을 이어간 추사와 초의 이 책 《추사와 초의》는 추사가 평생의 지기였던 초의에게 보낸 편지들을 소개하고 해설한 것이다. 추사의 문집은 대부분이 편지 글이라고 할 만큼 평생 동안 편지를 많이 썼다. 추사의 글은 단순한 편지가 아니라 편지 형식을 빌린 문학으로서 수필과 평론의 기능을 갖는다고 평가받고 있다. 문학적 감수성과 내면 생활을 묘사한 추사의 편지들 가운데 유독 초의에게 보낸 편지가 많이 눈에 띄는데 이것은 이들이 서로에게서 느낀 공감대가 그만큼 깊고 넓었기 때문일 것이다. 초의와 추사는 서로에게 특별하고도 각별한 인연이었다. 이 특별한 만남과 교유의 과정은 이 책에 소개된 추사가 초의에게 보낸 편지글에 고스란히 드러난다. 유배시절을 보내며 서로 오갈 수 없는 처지였던 추사에게 초의는 매해 차를 선물로 보냈고 추사 또한 초의의 차와 답장을 기다리며 걸명乞茗하는 편지를 보내곤 했다. 차를 나누고 서로를 탁마하고 그리워함에 멈춤이 없었던 추사와 초의의 깊은 우정은 추사가 초의에게 차를 선물받고 써준 〈명선茗禪〉 글씨와 초의의 선실禪室에 걸어 둘 《일로향실一爐香室》 편액을 보냈다는 편지글 속에 자세히 드러난다. 추사 스스로 ‘초의차로 탁마의 여진餘塵을 씻고 풍토병을 달랬다’고 적고 있으니 이들 두 사람은 어렵고 지난한 현실을 함께 위로하고 아파했던 평생의 지기知己였다. 추사가 초의에게 보낸 ... 이 책에 소개된 추사가 초의에게 보낸 편지는 추사의 문집에 수록된 편지 이외에도 몇 편의 개인 소장본 간찰을 수집한 것으로 대략 70여 편이 조금 넘는다. 안타깝게도 초의가 추사에게 보낸 답서는 아직 발견되지 않았으나 , 추사의 편지글만으로도 이 두 지성이 나눈 우정을 추측해 보기엔 부족함이 없다. 이 책에 소개된 추사가 초의에게 보낸 편지들을 통해 우리는 추사와 초의가 나눈 배려와 인간애, 차를 통해 다져진 두 사람의 아름다운 우정을 느낄 수 있다. 지금 우리는 인간애가 사라진 시대를 살고 있다. 소통과 배려를 기대하기 어려운 시대, 모두가 외로움을 느끼며 따뜻한 인간애를 그리워한다. 이는 물질의 풍요 뒤에 느끼는 허허로움 때문일 것이다. 사람과 사람 간의 소통과 교감은 인간애와 더불어 두터운 신뢰가 있어야 비로소 가능한 것이다. 인간의 가치를 인식한 사람만이 실천할 수 있는 고차원의 배려가 바로 인간애이며, 이를 위해서는 서로의 향상을 돕고자 하는 의지가 필요하다. 이런 점에서 추사와 초의가 나눈 따뜻한 배려와 두터운 신뢰, 그리고 서로를 존중하며 우정을 실천했던 두 사람의 이야기는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 아울러 이들이 공유한 차의 이야기도 관심을 가질 부분이다.
  • 시작하며 | 종교와 철학마저 뛰어넘은 아름다운 지음知音 초의와 추사 비교 연보 제1장 인연人緣 - 첫 만남에서 제주 유배까지(1815~1840) 01 추사와 초의의 첫 만남 | 02 세상의 불국토보다 만나기 어려우니 | 03 인연이 끊어지지 않고 이어지니 | 04 추사의 해학과 여유, 그리고 탈속 | 05 대은­-금담-초의로 이어지는 율맥 | 06 “부고를 받은 사람처럼 속히 달려오시오” | 07 수선화 향기를 실어 보내니 | 08 참선하고 차 마시며 한 해를 보내고 | 09 객지의 나그네 초의에게 | 10 추사의 충고와 초의차의 탄생 | 11 초의의 금강산 유람과 추사의 후원 | 12 금강산으로 떠난다는 말을 듣고 | 13 “백파를 떠나 대흥사로 돌아가시오” | 14 청나라 학자들과 대흥사의 인연 | 15 장황한 말들은 모두 구두선의 기만과 희롱일 뿐 | 16 그대와 소치의 화삼매畵三昧를 함께 보고픈데 | 17 그대는 선림예단禪林藝圃의 아름다운 얘깃거리 | 18 소치 허련의 두 스승 | 19 소치와 추사 제2장 걸명乞茗 - 제주 유배 시절(1840~1848) 20 추사의 유배와 〈제주화북진도〉 | 21 제주에서 보낸 첫 편지 | 22 “대아라한이 바다가 무서워 못 오시는가?” | 23 초의차가 완성된 것은 언...
  • 수선화 향기를 실어 보내니 그대를 보낸 지도 이미 두 해가 지났는데 갈라지듯 소식을 듣지 못했습니다. 정토와 범계의 나누어짐은 마치 은하수와 같아서 사다리로는 닿기가 어려운 듯, 편지가 도착했으련만 답장이 없으시군요. 나는 마음이 좁아서인지 대 원융의 경지에서(보더라도) 서운한 마음이 없을 수가 없습니다. 속제俗諦를 단절하고, 솔바람과 물에 비친 달을 벗 삼아 거듭 훌륭한 모습으로 발전해 가는 것이겠지요. 어수선한 속세에서 목을 빼고 바라보지만 진실로 생각에 끌려서 한가함을 다 즐길 수가 없습니다. (나는) 그 사이 임금의 은혜를 입어 옛 집으로 돌아왔고, 다시 벼슬에 나아가게 되었으니 임금님의 은혜를 어찌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설령 수미산으로 먹을 삼는다 한들 이 마음을 다 드러낼 수는 없습니다. 철선鐵禪 스님과 오래 인연이 있는 분들도 모두 평안하시고 자재하신지요. 따로 편지를 쓰지 않았으나 나의 간곡한 마음이 전해지게 너그럽게 돌려보십시오. 아울러 전번에 말한 것을 거듭 실천하시길 바랍니다. 거듭 바랍니다. 나머지는 편지로 다하기 어렵군요. 이만 줄입니다. 을미년(1835) 섣달 오경. 내가 편지를 쓸 때, 수선화가 만개하여 맑은 향기가 벼루 위에 뜨고 종이에 스며들었다. - 《벽해타운첩》에 실린 추사의 편지글 중에서
  • 박동춘 [저]
  • 1953 충북 진천생. 청명 임창순 선생에게 한학 사사. 응송 스님에게 전차도우를 받음. 동국대 대학원 선학과 철학박사. 현재 동아시아 차문화연구소 소장, 성균관대학교, 동국대학교 강사. 주요논문으로는 '고려와 송의 차문화', '한국 차문화의 연구', '대흥사 제다법의 원류', '초의선사의 차풍', '한국 차문화의 특성', '초의 의순의 다도 사상 연구', '한, 중, 일 선다의 비교', '응송 박영희의 다법 연구', '한국전통차의 올바른 이해', '한재 이목의 다부소고', '범해 다약설 연구', '고려와 송의 차문화 교류', '초의선사의 차문화관 연구' 외 다수가 있다.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