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모든 것이 나누어졌다 
이은서, 안드레이 미르체프 ㅣ 꿈꿀권리
  • 정가
15,000원
  • 판매가
13,500원 (10% ↓, 1,500원 ↓)
  • 발행일
2020년 01월 07일
  • 페이지수/크기/무게
208page/120*183*15/169g
  • ISBN
9791187153405/1187153400
  • 배송비
  • 배송예정일
10/05(목)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상세정보
  • 전시 〈Red People〉에 설치된 책 『모든 것이 나누어졌다』는 작가들의 리서치를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작가들은 주변의 인물들을 인터뷰하여 그들의 실화와 삶의 경험에 대한 내용을 그대로 싣되, 한국의 분단, 유고슬라비아의 분단, 독일의 분단과 통일에 대한 이야기를 평행선상에서 놓고 볼 수 있도록 재구성하였다. 그러므로 단순한 다큐멘터리 북이 아닌, 다큐-픽션 드라마이고, 미술적으로는 초현실주의의 브리콜라주(bricolage) 기법으로 만들어졌다고 설명할 수 있다. 이 책에 나오는 등장인물은 3명의 작가와 그 친구들 5명, 모두 8명이다. 이다. 그 밖에 직접 대화에 참여하지는 않지만, 책의 모티프를 제공한 2명의 P도 등장한다. 작가들은 베를린에 도착한 이민자로 모두 ‘배제’에 민감한 사람들이다. A와 N은 구유고슬라비아인이지만 정치적 신념에 따라, 자신을 존재하지 않는 국가인 ‘유고슬라비아' 사람으로 소개한다. 둘은 이 때 겪었던 많은 배제와 폭력을 벗어나고자 독일에 정착한다. 그러나 독일에서 만나는 것은 ‘동유럽' 사람으로서의 또 다른 배제와 차별이다.
  • [전시 Red People 소개] 〈Red people〉은 한국의 연극연출가 이은서, 유고슬라비아 출신의 크로아티아인 드라마터그 안드레이 미르체프 (Andrej Mircev), 유고슬라비아 출신 세르비아인 작가 니콜레타 마르코비치(Nikoleta Markovic)의 공동 설치 작업이다. 이 작품은 8주기 김근태 추모전 〈도래할 공동체〉를 위해 제작되었고, 『모든 것은 나누어졌다: Everything Divided』라는 제목의 책 2,000권으로 설치된다. 책은 작가들의 리서치를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이는 실화와 삶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 다큐-픽션 드라마로 초현실주의의 브리콜라주(bricolage) 기법으로 만들어졌으며, 역사적 맥락과 사실에 몰입하여 구성한 텍스트와 이미지들이다. 설치는 전시 공간(세종문화회관 미술관 1관)의 통로에 책을 쌓는 것으로 시작하고, 관객이 ‘자연스럽고, 당연한 방식’으로 전시 공간에 진입하는 것을 방해한다. 책이 쌓인 곳의 양쪽 벽에는 1985년 김근태가 고문을 견뎌내야 했던 3주 간의 참혹한 시간에 세계(서독과 동독, 남한과 북한, 유고슬라비아)에서 일어났던 다양한 사건들의 타임라인 포스터가 붙게 된다. 책으로 만들어진 막힌 통로를 보고, 관객은 장애물을 없애고 자유롭게 공간 안으로 들어가고자 하는 자극을 받는다. 관객들은 책을 집어 들고 가져감으로써 벽을 무너뜨릴 수 있다. 또한 지식의 상징인 책을 무상으로 가져가는 행위로 책에 담긴 역설을 재현하고 재배치하는 역할을 할 수 있다. 이 책은 그 자체로 ‘사람들의 일상에 담긴 이데올로기 프레임’이라는 정치적 함의를 가질 뿐만 아니라 베를린 장벽과 DMZ가 평행하게 가는 것처럼 느껴질 정도로 유사한 이데올로기 전략의 복잡성을 다루려는 시도이다. ‘책을 읽는다.’는 것은 또 다른 층위에서 ‘책으로 만들어진 장벽’의 숨겨진 의미를 담고 있다. 이는 양 벽의 타임라인과 책 장벽을 연결하는 역할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관객이 모든 책을 가져가고, 길이 치워지면, 말 그대로 관객은 타임라인으로 만들어진 시간대의 길을 통과하게 된다. 벽을 붕괴하고, 길을 통과하게 되면서 ‘타임 터널 안’ 관객은 전환을 맞이한다. 이는 흩어져 있는 한 시간대(1980년대)에 발생한 역사적 사실과 세계 사건의 내부를 말 그대로 ‘걷게 함으로써’, 관객에게 그 사건을 다시 읽게 만든다. 이는 대안 역사의 연속성과 나란히 놓여, 그 이면에 있는 이데올로기적 의제가 작동하는 방식을 밝혀낸다. 이것은 우리 작업의 정치학이라는 측면에서 무엇을 의미하는가? 우리의 작업은 1985년 9월에 세계 각지에서 일어난 일부 사건들을 한자리에 모으고, 1980년대의 시대정신(Zeitgeist)를 가장 잘 반영한 사건을 묘사함으로써, 김근태 고문 사건을 역사적, 정치적 차원에서 맥락화하는 시도였다. 전 세계의 시간은 아프리카와 중동의 주목할 만하고 폭력적인 정치적 변화를 향하고 있었지만, 그 아래는 눈에 잘 띄지 않는 냉전이라는 음모가 있었다. 이는 대중문화에서도 명백하게 발견된다. 할리우드 영화나 책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스파이 이야기가 바로 그것이다. 특별히 주목할 만한 것은 강력한 반공 분위기와 경쟁적인 정치, 사회, 경제 질서를 통해 공산주의와 사회주의를 불신하게 만드는 명확한 의제가 설정되었다는 것이다. 김근태는 미국에 의존하고 있었던 군사정권에 맞서 싸운 것이었지만, ‘북한에서 보낸 스파이’로 취급되었다. 이는 특정한 역사적 흐름의 압력이었다. 여기에서 반공주의는 다양한 맥락으로 배제, 분열, 과도한 침략과 폭력, 분리, 소외, 궁극적으로 거부와 고립에 대한 핑계로 사용되었다. 유럽은 이민자, 수용, ...
  • 서문 7 프롤로그 11 1장. 나는 존재하지 않는 나라에서 태어났다. 15 2장. 우리는 문제가 있다. 21 3장. 우리가 아는 모든 것은 틀렸다. 37 4장. 나는 내 이야기가 예술에 사용되는 걸 원치 않아. 47 5장. 오 안돼, 이제 동독사람들이 올거고, 무언가를 원하게 될거야. 59 6장. 그 사람들 완전 평범한 사람이더라고. 73 7장. 두 개의 조국. 83 {영문판 목차} Preface 97 Prologue 101 Chapter 1 105 Chapter 2 113 Chapter 3 133 Chapter 4 145 Chapter 5 159 Chapter 6 175 Chapter 7 185 1985: titbits for zeitgeist(excerpt) 203 Ideologies of information 205
  • E는 스무 살이 되어 처음 고향인 광주를 떠났을 때, 서울에서 만난 타지인들이 자신을 ‘광주’ 사람이기 때문에 배제시켰던 경험이 강하게 각인 되어 있다. 한 선배가 ‘우리 아버지가 광주 사람은 빨갱이, 사기꾼이 많다고 조심하라고 했다’는 말을 자신 앞에서 스스럼없이 했을 때 많은 충격을 받았고, 다른 선배는 그저 E가 ‘광주 여자이기 때문에 사귀고 싶다.’는 말을 고백이랍시고 면전에서 했을 때 (그의 말에 따르면 자신은 늘 80년 광주에 대한 부채의식이 있었고, 그래서 꼭 광주 여성을 사귀겠노라 생각했다고 한다.) 자신의 출신지가 ‘광주’임을 드러내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Y 너네 작품 주제가 뭐였지? 잊어버렸어. 모두가 웃는다. E ...분단된 국가들에 대한 경험... A 통일. N 그리고 그것에 관한 모든 문제들. -프롤로그 중 - 셋은 대화를 통해서 독일에 사는 유고슬라비아인, 한국인으로서 이 모든 배제는 결국 이데올로기와 분단의 문제라는 생각에 빠진다. 그래서 이렇게 자신들을 타자화했던 ‘모든 나누어진 것들'에 대한 생각을 친구들과 나누기로 한다. 앞으로 우리에게 ‘도래할 공동체’는 결국 이런 배제와 차별, 구분, 분단이 없어지는 것을 통해서 생긴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이를 통해 A의 뜬금없는 고백을 듣게 된다. A ...한국 친구한테 내가 왕가위에 대해서 물은 적이 있는데... 왜냐하면... 난 그 사람이 한국 영화 감독이라고 생각했거든...그 러고 나서 찾아봤는데, 이런, 중국 사람이었던 거야... 이런 실수를 저지른 내가 정말 바보같다고 생각했어. 백인 남성입장에 서면... 난 늘 문제가 생겨... 지금 완전 고백 하는건데, 얼마 전까지만 해도 말 못한 건데... 아시아 쪽에서 온 사람들은 다 똑같이 생겼어... 구분을 못했어. 지금은, 조금, 구분할 수 있어... 근데 이것도 말하자면... 인종차별적 시각 아닌가? 나 지금 좀 명확히 하는 중이야... 그러니까... 모든... 모든 스테레오타입에 대해서 ... N 지젝(Zizek)이 그랬지. ‘아프리카계 미국인이란 말, 그 자체가 인종차별적이다. 그건 단지 ‘덜 모욕적일’ 뿐이라고. -1장. 나는 존재하지 않는 나라에서 태어났다. 中 M은 83년도에 베를린 코미쉐 오페라의 바이올리니스트로 일을 시작한다. 코미쉐 오퍼는 베를린 장벽이 세워진 브란덴부르크 문의 동쪽 편 바로 앞에 위치해 있다. 베를린 장벽이 무너지던 날 M은 오페라에서 일을 하고 있었다. 오케스트라를 작은 세계라 생각하며 늘 세계를 비추는 거울로 생각했던 M은 장벽이 무너지고 나서 서독의 친구 집을 방문한다. 장벽이 없어지며, 사람들 사이를 가르는 것도 없어질 것이라고 기대했던 M은, 서독보다 가난했던 동독 사람들에게 쥐어진 100마르크의 환영 자금에서 모욕을 느끼고, 여전히 나아지지 않는 동독과 서독의 내적 분단 상황을 토로한다. M 동독 사람들은 갑자기 돈을 받게 되었어…(중략)...환영자금이라고 100마르크씩! 그 때 바로 그 돈을 쓰려고 쇼핑을 가지 않았었더라면 더 좋았을 텐데. 왜냐하면 그건 분명히 미래가 아니었거든, 그 100마르크는… (중략) M 서독에서는 아이들이 ‘돈이 존재 한다.’는 백그라운드를 갖고 자라나잖아. 동독에서는 그렇지 않아. 돈은 그냥 의미만 존재할 뿐이고, 그것 자체에는 가치가 없거든. (중략) 만약에 친구가 집 고치는 것 좀 도와달래서 도와줬는데, 고맙다고 돈을 준다거나 우리 집 고칠 때 똑같이 도와주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게 좀 이상했어. 친구 집에 가기 전에 전화하는 것도 이상했고... 동독에서는 완전히 달랐거든. ...
  • 이은서, 안드레이 미르체프 [저]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