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이승조: 도열하는 기둥 
국립현대미술관문화재단
  • 정가
35,000원
  • 판매가
35,000원 (0% ↓, 0원 ↓)
  • 발행일
2020년 10월 28일
  • 페이지수/크기
289page/220*270*0
  • ISBN
9788963032498/8963032493
  • 주문수량
  • 품절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상세정보
  • 이승조(1941-1990)는 전후 복구시기 새로운 미래에 대한 열망이 충만했던 1960년대에 아방가르드 세대로 등장하며 한국의 기하추상을 진취적으로 이끌었다. 작고 30주기를 맞아 개최된 《이승조: 도열하는 기둥》전은 연대기적 분석을 토대로 작가가 전 생애에 걸쳐 매진했던 ‘핵 (核, Nucleus)’의 예술적 본질을 찾아가는 여정을 소개하였다. 1968년부터 1990년까지 그가 마주했던 시대와의 관계 안에서 탄생한 회화 작품 90여 점과 창립동인으로 활동했던 전위적인 그룹 오리진(Origin)과 한국아방가르드협회(AG)에 관한 아카이브들을 소개하고 그 성과를 새롭게 조망한 전시였다. 전시에 맞춰 발행된 『이승조: 도열하는 기둥』은 작가가 이룩한 조형적 주제들에 따라 5개의 섹션으로 구성되었다. 1부 ‘색 띠의 탄생’에서는 색 면과 색 띠의 나열 사이에서 원기둥 모티프가 처음 등장한 〈핵 10〉(1968)과 오리진의《제 3회 ORIGIN 회화전》에 출품되었으나 그 이후 대중에게 소개된 적 없던 〈핵 G-70〉(1969)을 선보인다. 2부 ‘평면과 모티프의 구축’과 4부 ‘음과 양의 변주’에서는 하나의 악상으로 출발한 원통형 모티프가 이루어내는 축적된 양상들과 수 많은 가능성의 변주를 보여준다. 3부 ‘고요한 일렁임’에서는 절제와 반복적 행위로서의 작업 세계를, 그리고 5부 ‘무한을 향하여’에서는 이승조 회화의 정수로서, 형상과 바탕의 위계가 사라진 균질한 진동과 파장의 공간이 펼쳐진다. 또한 이승조의 작업 세계를 다루는 여러 편의 에세이가 수록되었다. 작가의 초기작부터 요절하기까지 펼쳤던 작품의 경향과 함께 조우하였던 당대의 미술 현장에 대한 미시건대 교수 조앤 기의 글부터 창립동인 오리진의 활동과 당시 화단의 분위기를 파악할 수 있는 미술사학자 권영진의 글, 이승조 1주기 추모전에 실렸던 미술평론가 이일의 추모글, 국내 화단에서만의 평가가 아니라 작가가 활동하던 당시 해외미술 흐름과의 관계를 살펴볼 수 있는 허쉬혼 미술관 관장 멜리사 추의 원고, 이전 80년대 평론가의 글에서 벗어나 21세기 과학기술과 예술의 관계에서 이승조의 작업을 바라보며 새로운 비평의 글을 전개한 기계비평가 이영준의 글까지. 한편, 구축과 전진의 풍경을 은유하는 이번 전시와 도록의 부제 ‘도열하는 기둥(Advancing Columns)’은 시대와 조응하는 진취적인 개척자로서의 이승조에 대한 새로운 읽기를 의미한다. 대부분의 작품에서 나타나는 일관적인 제목인 〈핵〉은 그가 지향했던 조형의 본질이며, 원자핵과 같이 미시적인 세계와 광활한 우주의 시공간을 횡단하는 사유의 장이 된다.
  • 007 인사말 - 윤범모 008 도열하는 기둥: 당도하지 않은 미래를 향하여 - 이정윤 에세이 014 역장들 - 조앤 기 028 이승조, 한국 현대미술의 도관(導管) - 권영진 작품 050 색띠의 탄생 080 평면과 모티프의 구축 110 고요한 일렁임 138 음과 양의 변주 194 무한을 향하여 에세이 230 한국 기하학적 추상의 한 전형 - 이승조 회고전에 부쳐(1991) - 이일 238 양감의 회화) - 멜리사 추 246 기계비평의 눈으로 본 이승조의 회화) - 이영준 258 작가 노트 262 이승조 헌정곡 〈망각과 환영의 간격〉 266 작가 연보 278 참여 약력 282 참고 문헌 284 작품 목록
  • 이른바 그의 전형적인 특징으로 알려진 ‘파이프’가 처음 등장한 〈핵 10〉(1968)P. 050은 1968년 4월, 제12회 《현대작가초대전》에 출품된다. 하얀 바탕과 검은 화면의 대치는 마치 수평선에 걸린 일출의 빛처럼 어둠과 밝음, 어떤 세계의 사라짐과 피어오름을 상기시키는 조화의 아름다움이 있다. 대비되는 널찍한 두 면 사이에 빨강, 노랑, 파랑 삼원색의 경쾌한 색띠들이 화면을 가로지른다. 화면을 분할하는 연속적인 색띠들 사이로 선명한 입체감의 하늘색 원기둥이 드러난다. 부피감으로 드러나는 이승조의 ‘파이프’는 분절하는 색과 형태의 상호작용으로 탄생한 것이다. 「도열하는 기둥: 당도하지 않은 미래를 향하여」, 이정윤(국립현대미술관 학예연구사), 9-10쪽 〈핵〉 연작의 한 점 한 점은 모더니즘적 열망이 소용돌이치는 원심력을 지닌다. 이 열망은 인간이 만들어낸 일상적인 물건들이 내포하는 구질구질한 생명력을 둘러싼 일말의 자율성을 불러일으킨다. 특히 이 “파이프들”은 힘과 움직임을 생산하기 위해 설계된 정밀 시스템에 적합한 공기압 실린더의 형태와 기능을 가진다. 미술비평가 김인환은 이를 두고 “파이프라는 구체적인 사물을 서술적으로 묘사하는 것이 아니라”, “색띠, 선, 볼륨으로 연결”하는 “하나의 연상으로 전화(轉化)”시킨다고 썼다. 이승조는 세심하게 절제된 재료, 색채, 구성적 전략, 형태를 통해 작업을 생동하는 역장 속 모든 에너지가 흘러 넘치는 추상으로 이끌었다. 「역장들」, 조앤 기(Joan Kee, 미시건주립대 미술사학과 교수), 15쪽 1960년대 초 홍익대학교에서는 오리진 외에 ‘전위’의 이념을 내세 운 동인 그룹의 결성이 붐을 이루었다. 이승조와 1960년 입학 동 기생들이 오리진을 결성하던 1962년에는 이들보다 한 학년 위인 1959년 입학 동기생들이 ‘무동인( 無同人, Zero group )’을 결성하 고 창립전을 열었으며,7 1964년에는 1961년 입학 동기생들이 ‘논 꼴동인’을 결성하여 이듬해 창립전을 열었다.8 이들은 1950년대 말 앵포르멜 화풍으로 제한적인 근대와의 단절을 선언하고 새로운 한국 현대미술의 수립을 주창한 선배세대에 기꺼이 공감하면서도, 1960년대 들어 급속히 확산되며 빠르게 시효를 상실한 앵포르멜 의 한계를 극복하여 전위를 쇄신할 과제를 떠안고 있었다. 「이승조, 한국 현대미술의 도관(導管)」, 권영진(미술사학자), 31쪽 이승조는 우리 화단에서는 보기 드물게 시종일관하여 엄격한 기하학적 추상의 세계를 추구한 화가이다. 그리고 그 추상 세계는 단절 없이 지속적으로 전개되어 갔으며 그 전개는 초기의 이른바 ‘파이프’의 착시적 입체 구성에서 일체의 대상성이 배제된 순수 조형의 세계에로 귀착하는 것이다. 그는 언젠가 다음과 같은 말을 한적이 있다. “나를 ‘파이프 통의 화가’라고 부르는 사람도 있다. 별로 원치도 않고 또 싫지도 않은 말이다. 구체적인 대상의 모티프를 전제하지 않은 반복의 행위에 의해 착시적인 물체성을 드러내고 있음을 두고 하는 말일 것이다. 물론 현대문명의 한 상징체로서 등장시킨 것도 아니다.” 이승조의 추상회화 세계가 애초부터 그 어떤 대상 세계에도 출발하지 않고 있음은 분명하거니와 그것은 어디까지나 확고한 순수조형의지에 의해 뒷받침되고 있는 추상 세계이다. 「한국 기하학적 추상의 한 전형-이승조 회고전에 부쳐(1991)」, 이일(미술평론가), 235쪽 이 글은 이승조의 작업이 미국 예술가들의 활동과 연결되는 지점을 찾아내려는 목적을 가지며, 그러한 관점에서 그의 작품세계를 조명할 것이다. 나는 나의 개인적 배경-20년 가까이 미국에 거주한 아시아 현대미술 전문 큐레이...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