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바가와드 기따 
박경숙 ㅣ 새물결
  • 정가
25,000원
  • 판매가
22,500원 (10% ↓, 2,500원 ↓)
  • 발행일
2022년 05월 06일
  • 페이지수/크기/무게
248page/152*217*24/514g
  • ISBN
9788955594348/8955594348
  • 배송비
무료배송
  • 배송예정일
08/17(수)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상세정보
  • 한국 최초로『마하바라따』의 흐름 속에서 싼스끄리뜨 완역! ‘인도 문명의 버팀목’, ‘인도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고전.’ 싼스끄리트 원어에서, 『마하바라따』 의 본래 맥락에서 최초로 국역되다! 근대 이전에는 한문을 통해 우회적으로, 근대 이후에는 주로 서양어를 통하거나 철학적 측면에서 많이 왜곡되거나 편협한 형태로 이해되어온 ‘인도의 바이블’을 싼스끄리뜨 원어에서 옮기고, 아뜨만, 박띠, 요가 등 수많은 핵심 개념어에 대해 상세한 비평적ㆍ역사적 주해로 길을 잡다. 『요가수뜨라』 와 함께 ‘요가’에 관한 인도의 2대 기본 경전. 몸과 마음 즉 영육, 그리고 우주의 관계에 대해 기존의 서양과 중국문명 중심의 이해방식을 완전히 초월해 ‘범아일여’ 등 새로운 우주관을 통해 달랑 ‘나’와 ‘주체’만 남은 현대인의 삶에 새로운 삶의 이정표를 제시하다. 새 술은 새 푸대에! ‘자아 너머의 자아’, ‘감각 너머의 감각’ 등 새로운 번역어와 유려한 시적 번역을 통해 새로운 개념=새로운 세계를 창조하다. 가령 감성, 오성, 이성의 3중 구조를 기본으로 하는 서양 철학의 기본 틀에서 감성은 ‘지양’과 ‘극복’의 대상으로만 존재한다. 그리고 우주와 세계는 ‘물 자체’로 ‘불가지’화거나 ‘대상’화될 뿐이다. 자아상실과 세계상실로 상징되는 현대문명의 병폐의 뿌리이다. 21세기의 새로운 정신혁명은 새로운 나, 새로운 우주를 찾아야 하며, 그것은 새로운 개념의 창조에서 시작되어야 한다. 삶의 확신을 잃고, ‘실의’에 빠진 현대인에게 건네는 ‘의심 없는 지혜’의 보고寶庫! 망설임과 두려움만 쌓여가는 우리 삶, 감각적 확신과 자본에의 욕망 말고는 형해화되어 가는 우리 존재, 감각 너머의 감각, 존재 너머의 존재, 자아 너머의 자아를 꿰뚫어보는 인류 최고의 가르침!
  • ■ 힌두교의 3대 주요 경전 중 하나이자 인도인들의 일상의 삶의 지침서이자 몸과 마음을 다스리는 수행서 한국에서는 일찍이 ‘간디가 조석으로 읽은 고전’ 또는 이 책을 처음 한국에 본격 소개한 ‘함석헌의 책’으로 널리 알려진 「바가와드 기따」는 지금까지 10여 종이 넘게 번역되는 등 한국인들에게서도 꾸준히 사랑받아왔다. 이 책은 ‘인도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고전’, ‘인도인의 바이블’로 알려져 있는데, 이 점에서 이 책은 동시에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인도 고전’이기도 한 셈이다. 하지만 동시에 대부분 영어에서 중역되고, 또 이 ‘성스러운 노래’가 속한 본래의 「마하바라따」와는 동떨어져(본서에서는 「바가와드 기따」 앞뒤로 「마하바라따」를 각각 한 장씩 넣었다), 그리고 인도 철학의 발전사의 맥락과 분리되어 번역되는 바람에 여전히 난해한 책으로 남아 있는 것이 사실이다. 그리하여 인도인에게는 경전인 동시에 삶의 일상적 수행서인 이 책이, 우리 삶과 곡진하게 관련되는 대신 ‘신비한’ 책 정도로 수용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이제 앞의 세 가지 단점을 극복하며 국내 최초로 ‘본격 번역’했다고 할 수 있는 이 책은 또한 유려한 한국어로 인도 철학의 주체적 수용을 시도하고 있다. 가령 니체의 ?bermensch의 경우 그것을 ‘초인’으로 번역하면 아예 ‘인간을 벗어난 초능력자’를 연상시켜 그의 철학을 즉각 왜곡시키며(그것은 심지어는 나치의 ‘지도자’까지!로 번진다) 그의 사유에 대한 바른 이해를 가로막아 왔다. 게다가 ‘포월적 인간’ 말고는 그에 대한 마땅한 대안 또한 존재하지 않아 니체가 구상한 ‘∼너머의 철학’에 대한 이해를 가로막고 있다. 이와 관련해 역자는 ‘자아 너머의 자아’, ‘감각 너머의 감각’이라는 새로운 조어를 통해 서양과 중국과는 완전히 다른 인도 고유의 주체 또는 나, 자아 개념을 오롯이 담아보려고 시도하고 있다. 가령 서양 철학의 경우 자아 너머의 자아는 ‘신의 영역’이거나 불가지의 영역이고, 감각 너머의 세계는 오성과 이성 등의 세계여야 하지만 범아일여를 기본으로 하는 인도의 힌두 사상에서는 그와는 전혀 다른 사유의 패러다임을 보여준다. 이와 관련해 하나의 개념어의 새로운 창조는 하나의 새로운 세계의 창조라는 말이 있는데, 본서의 번역이 바로 그것의 모범적 사례를 보여준다. ‘새 술을 새 푸대에’인 셈이다. 서양 철학에서 인간의 인식은 감성, 오성, 이성의 3중 구조를 기본으로 해서 이루어진다. 이 기본 틀에서 감성은 ‘지양’과 ‘극복’의 대상으로만 존재한다. 그리고 우주와 세계는 ‘물 자체’로 불가지화거나 ‘대상’화될 뿐이다. 자아상실과 세계상실로 상징되는 현대문명의 병폐의 뿌리이다. 포스트모더니즘은 이의 극복을 자임했으나 21세기는 테러와 전쟁 그리고 팬데믹으로 ‘이성’의 완전한 패배를 증언한다. 다른 한편, 인공지능의 본격 등장은 ‘인간의 종말’을 예언하고 있다. 새로운 정신혁명이 필요한 소이이다. 새로운 자아, 새로운 우주를 찾아야 하며, 그것은 새로운 개념의 창조에서 시작되어야 한다. 「바가와드 기따」가 21세기, 우리시대의 경전과 삶의 수행서가 되어야 할 소이이다. ■ ‘요가’의 경전, 불교 교리와의 치열한 논쟁부터 카스트제도를 옹호하는 ‘악서’까지, 인도 정신과 문명의 모든 것! 인도하면 우리는 전통적으로는 불교를 연상해왔으며, 현대적 삶으로 들어오면 ‘요가’가 ‘카래’만큼이나 우리의 일상적 삶에 깊게 뿌리내리고 있다. 그리고 ‘요가’는 주로 몸과 관련된 ‘실천’ 영역으로 이해되고 있다. 물론 그것이 보다 추상적인 철학적 원리나 일종의 우주관과도 관련되어 있다는 점이 제법 이해되고 있으...
  • 옮긴이 서문: 그처럼 다양하나 판단은 결국 듣는 자와 읽는 자의 몫 『마하바라따』에서 이어지는 이야기 비슈마의 죽음을 알리는 산자야 바가와드 기따 01 아르주나 위샤다_아르주나의 실의 02 상키야 요가_헤아림의 요가 03 까르마 요가_행위의 요가 04 즈냐나 까르마 산야사 요가_앎의 요가 05 까르마 산야사 요가_놓음의 요가 06 드야나 요가_선정의 요가 07 즈냐나-위즈냐나 요가_지와 분별지의 요가 08 악샤라-브라흐마 요가_불멸의 브라흐마 요가 09 라자위드야-라자구히야 요가_왕과 같은 지식, 왕과 같은 비밀의 요가 10 위부띠 요가_존재를 넘어선 요가 11 위쉬와루빠 다르샤나_우주적 형상을 펼쳐 보이는 장 12 박띠 요가 13 크쉐뜨라-크쉐뜨라즈냐 요가_밭과 밭을 아는 자의 요가 14 구나뜨라야위바가 요가_세 기질을 구별하는 요가 15 뿌루샤 웃따마 요가_위없는 정신의 요가 16 다이와수라 삼빠드위바가 요가 _신적인 것과 아수라적인 것의 양상을 구별하는 요가 17 쉬?顚帽渗燦像㏏鳴? 요가_세 가지 신념을 구별하는 요가 18 목샤-산야사 요가_해탈과 버림의 요가 『마하바라따』로 이어지는 이야기 유디슈티라, 어른들께 축원을 청하다
  • 박경숙 [저]
  • 대표작으로 『바가와드 기따』이/가 있다.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