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Non-matter 
이현호, 아그넬 조셉 ㅣ 아시아
  • 정가
9,500원
  • 판매가
8,550원 (10% ↓, 950원 ↓)
  • 발행일
2021년 12월 31일
  • 페이지수/크기
96page/115*188*0
  • ISBN
9791156625841/115662584X
  • 배송비

이 상품을 포함하여 1만원 이상 구매하시면 무료배송

  • 배송예정일
08/17(수)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상세정보
  • K-포엣 시리즈 23권. 이현호 시인의 세 번째 시집 영문판. 아름답고, 그래서 또 한없이 슬프기도 한 사랑의 풍경들이 시인의 문장 속에서 끝없이 새롭게 태어난다. 시인에게 사랑은 어쩔 도리 없이, 끝없이 불러야 할 이름이고, 시인의 혀끝에서 사랑이 정확히 발음될 때 그 순간 세계는 잠깐이나마 환해질 것이다.
  • 참을 수 없이 물질이 되고 싶은 마음으로 이현호 시인의 신작 시집 『비물질』 한국어와 영어로 함께 만나는 K-포엣 스물세 번째 시집으로 이현호 시인의 『비물질』이 출간되었다. 『라이터 좀 빌립시다』 『아름다웠던 사람의 이름은 혼자』를 펴내며 독자들의 사랑을 받은 시인의 세 번째 시집이다. 1부와 2부로 구성된 이번 시집 『비물질』에는 모두 25편의 시가 수록되어 있다. 아름답고, 그래서 또 한없이 슬프기도 한 사랑의 풍경들이 시인의 문장 속에서 끝없이 새롭게 태어난다. 시인에게 사랑은 어쩔 도리 없이, 끝없이 불러야 할 이름이고, 시인의 혀끝에서 사랑이 정확히 발음될 때 그 순간 세계는 잠깐이나마 환해질 것이다. 당신이라는 렌즈를 통해서만 보이는 세계 당신에 비하면 모래알만 한 가치도 없는 세상은 당신이라는 블랙홀로 빨려들고 볼록렌즈가 햇빛을 한 점에 모아 불을 붙이는 것처럼 그 불이 모든 것을 잿더미로 만들지라도 사랑은 광학기기를 발명했겠지 한 사람을 위해 _「사랑의 발명」 중에서 시집을 펼치면 처음으로 만나게 된 시 「사랑의 발명」에서 시인은 광학기기를 발명한 이들이 사랑에 빠져 있었을 것이라 이야기한다. 현미경으로 더 사소한 데까지 들여다보고, 망원경으로 더 먼 데까지 밝힌다. 카메라로 순간을 붙잡는다. 그로 인해 발명된 것이 나머지 모든 것을 잿더미로 만든다 해도 마다하지 않는다. 시인의 세상은 ‘당신’이라는 블랙홀로 빨려들었다. 그로 인해 쪼그라든 것은 없다. 오히려 ‘당신’이라는 렌즈를 통해 더 증폭된다. 허투루 흘러가는 것은 없고 순간은 영원이 된다. 시인은 ‘당신’을 사랑하는 일에 몰두하며 시적인 순간들을 발명해내는지도 모른다. 그 순간들은 시인 혼자서 만들어내는 것은 아니다. 시인이 사랑하는 ‘당신’과 함께 태어난다. “그의 시는 곧장 독자에게 말 건네는 것처럼 보이지 않는다. 대신 시인의 혀끝은 그가 사랑했던 누군가에게 먼저 향하는 듯하다.(박동억 평론가)” 시인이 ‘당신’에게 들려줄 단어를 고르고 문장들을 고심할 때 세계는 시적인 모습을 드러낸다. “누가 사랑에 대해 물으면 나는 그것, 이라고 대답한다 그러면 당신은 알아들었다는 듯이 고개를 끄덕인다” _「만약 사랑이란 게 정말 있다면」 중에서 사랑이 정말 있는지 확신할 수 없을 때도 있다. 그럴 때에라도 ‘당신’이 내 말에 응답하듯 고개를 끄덕이면 사랑은 문득 생겨나기도 한다. 시인에게 사랑과 시는 ‘당신’의 화답이 있을 때 더욱 선명해지고 밝아지는 것이다. 아무런 화답을 구하지 못하고 깜깜한 꿈속만을 헤매게 될 때도 있을 것이다. 시인은 그러한 슬픔도 가만히 응시하는 사람이다. “이 시집은 영화관의 엔딩 크레디트 앞에서 쉽게 돌아서지 못하는 뒷모습을 그린다. 끝내 당신과 조금만 더 걷겠다고 다짐하며 당신과 나란히 선다. 그렇게 당신을 통해 앞으로 견뎌야 할 시간과 거리와 온도와 느낌을 가늠한다. 당신에게 기대어 세상과 동행한다.”(박동억 문학평론가) 〈바이링궐 에디션 한국 대표 소설〉과 시리즈를 잇는 해외진출 세계문학 시리즈, 아시아 출판사는 2012년에 기획부터 출간까지 7년이 넘는 시간을 들인 근현대 대표 작가 총망라한 최초의 한영대역선집 〈바이링궐 에디션 한국 대표 소설〉과 2014년에 한국을 대표하는 젊은 작가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담은 시리즈를 출간하며 한국 문학계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었다. 2019년에도 새로운 도전을 이어간다. 유일무이 한영대역 시선집 시리즈인 이 그것이다. 안도현, 백석, 허수경을 시작으로 한국을 대표하는 시인의 시편을 영문으로도 번역하여 출간하고 있다. 영문 시집은 해외 온라인 ...
  • The Invention of Love If Love Really Exists Angel of the Future Revelation Things That Become Clear At Last The Wild Midsummer’s Divine Office Improvement Midwinter’s Divine Office An Evening of Eating Peach Worms Open Ending Non-matter Action A Children’s Playground with Swings Sunday Irreversible Eyes are Mirrors of the Heart Cliche Hello Hero Two Hearts Where Have You Been At Night? Night Eating Syndrome Ending Credit An Eternal Walk Poet’s Notes Poet’s Essay Commentary What They Say About Lee hyun-ho
  • Beautiful sentences are beautiful because there’s nothing that can be done to them. Beautiful things are like that. I know it doesn’t make sense, but if you can’t do anything about deficiency and ugliness then it’s beautiful. Having written this far, I recite that everything was inevitable. The inside of me is full of traces of things I lost, things I let slip, things that passed by me. There is also a back view of you who never looks back again. I was always helpless in front of them. I couldn’t help the me who was helpless. From Poet’s Note
  • 이현호 [저]
  • 저자 이현호는 1983년 충남 전의에서 태어났다. 2007년 『현대시』를 통해 등단했다. 시집 『라이터 좀 빌립시다』, 『아름다웠던 사람의 이름은 혼자가 있다』가 있다.
  • 아그넬 조셉 [저]
  • Agnel Joseph is a recipient of several translation grants and awards, including Daesan Foundation Translation Grants, GKL Translation Award Grand Prize, Writers’ Centre Norwich Emerging Translator Mentorship, and Korea Times’ Modern Korean Literature Translation Award. He is the editor-in-chief of Korean Literature Now magazine. His book-length translations include Double by Park Min-gyu and Like I Fight by Jung Jidon. His shorter translations have appeared in Asymptote, Litro, and Wasafiri.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