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원대 산곡선집 
관한경(關漢卿), 하경심(河炅心) ㅣ 지식을만드는지식 ㅣ 全元散曲
  • 정가
29,800원
  • 판매가
26,820원 (10% ↓, 2,980원 ↓)
  • 발행일
2022년 05월 28일
  • 페이지수/크기/무게
316page/128*189*18/390g
  • ISBN
9791128865367/112886536X
  • 배송비
무료배송
  • 배송예정일
08/17(수)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상세정보
  • 저잣거리로 내려온 시인, 세상 모든 것을 노래하다 원나라 때 유행한 노래 가사 산곡 103수를 국내 처음으로 소개한다. 이민족의 통치로 관직에서 내려와 민중 속으로 들어간 지식 문인들은 겉치레와 점잔을 벗어버리고 소박한 민중의 희로애락을 솔직한 언어로 꾸밈없이 노래했다. 인간의 가장 기본적이고 보편적인 감정을 때로는 즐겁게, 때로는 슬프게, 때로는 조롱하며, 때로는 한탄하며 읊은 이 노래들은 오늘날 우리 가슴에도 손쉽게 스며든다.
  • 원나라를 대표하는 문학 산곡은 원나라(1271∼1368) 때 등장한 노래 가사로, 당시 가장 많이 지어지고 사랑받은 형식이다. 송대에 유행한 노래 가사 형식인 ‘사(詞)’로부터 영향을 많이 받았지만 북방의 음악을 기반으로 발전했고, 사보다도 더 자유롭고 통속적이었으며 명청대까지 꾸준히 지어지면서 사랑받았다. 원대 이래 800여 년간 많은 작품이 산실되었지만 약 2만 수 정도가 전한다. 송대의 사(詞)와 마찬가지로 산곡은 노래 가사인 만큼, 한 구의 글자 수, 멜로디와 리듬, 소리의 높낮이, 라임 등의 규칙이 모두 정해져 있었다. 이 때문에 산곡은 내용을 밝힌 제목 외에 어느 곡조에 맞춰서 불러야 하는지를 밝힌 곡조의 제목 ‘곡패(曲牌)’를 반드시 밝히고 있다. 가장 솔직하고 거침없는 문학 은유와 상징, 함축이 묘미인 시와 달리, 산곡은 감정을 직설적으로 쏟아 낸다. 같은 노래 가사인 사(詞)에 비해서도 더 통속적이고 재기발랄하다. 억울하면 억울하다고 울부짖고, 그리우면 그립다고, 미우면 밉다고 소리치며, 괴로우면 괴롭다고 숨김없이 말하는 등, 표현도 거리낌이 없다. 부패와 부조리가 만연한 사회를 대놓고 비판하고 세상을 마음껏 조롱하며 황제와 성현, 자신까지도 희화화한다. 인생도 역사도 모두 덧없다고 한탄하기도 하고 사랑의 설렘과 그리움, 봄을 잃은 슬픔, 규방의 눈물, 나그네 설움, 신세타령을 늘어놓기도 한다. 거기에 기방의 모습이나 저잣거리의 자질구레한 일들부터 기이한 사람들의 모습, 은일의 소망과 기쁨까지, 안 다루는 제재가 없어 중국 시가사상 가장 광범위한 내용을 다룬다고 칭해진다. 가장 낮은 곳에서 세상을 바라보다 이는 원나라라는 시대 특성에서 기인한다. 문인 사대부가 지배 계층이었던 당송대와는 달리, 이민족인 몽고족이 지배한 원나라에서 한족 지식인의 지위는 ‘8계급인 창기와 10계급인 거지 사이’라고 자조할 정도로 낮았다. 소수의 몇몇 작가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관직에 오르지 못하고 생활고를 해결하기 위해 서회(書會)라는 작가 조직에 속해 글을 팔아 먹고살았다. 사회의 밑바닥까지 추락해 자신과 주변을 돌아본 경험, 명예도 권력도 없이 산전수전을 다 겪으며 다양한 계층, 특히 하층민의 삶을 가까이서 들여다본 경험은 원대의 산곡과 희곡 창작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다. 당송대를 거치며 형성된 독서인 계층의 자부심이 무의미해지고 주변인적 삶을 살아야 했던 작가들은 가장 낮은 곳에 처해 비로소 자신의 존재 가치와 정체성에 대해 갈등하며 내적·외적 탐색을 통해 자신과 주변을 표현했던 것이다. 작가들은 노골적으로 불만을 드러내거나 삐딱한 반골 기질을 거침없이 표현하기도 했으며 세상을 향해 분노하거나 세상으로부터 도피하고 숨거나 세상을 조롱하는 태도를 보이기도 했다. 현재까지 집록된 산곡은 1964년 중화수쥐(中華書局)에서 나온 ≪전원산곡(全元散曲)≫에 따르면 독립된 짧은 노래인 소령(小令) 3853수, 여러 곡으로 구성된 모음곡 (套數) 457편에 약간의 잔곡이 있다. ≪원대 산곡선집≫에는 그중 원대 대표 작가들의 가장 많이 알려진 노래 103수를 소개한다. 작품은 주제별로 묶어 다양한 내용을 감상할 수 있다. 옮긴이 하경심 교수는 작품 해설과 주석으로 각 작품의 특징과 작가, 작품 배경에 대해 자세히 설명해 독자들의 이해를 돕는다.
  • 1. 사랑과 이별, 그리움과 원망 [쌍조(雙調)·보보교(步步嬌)] 기원하노니(祝願) [쌍조(雙調)·득승락(得勝樂)] 붉은 해 기울고 [남려(南呂)·사괴옥(四塊玉)] 그대를 보내며(別情) [쌍조(雙調)·대덕가(大德歌)] 봄은 왔건만(春) [쌍조(雙調)·대덕가(大德歌)] 가을밤(秋) [쌍조(雙調)·침취동풍(?醉東風)] 이별 장면 [월조(越調)·빙란인(??人)] 첫눈에 반했네 [월조(越調)·빙란인(??人)] 부칠까 말까(寄征衣) [쌍조(雙調)·수양곡(壽陽曲)] 주렴수를 보내며(別珠簾秀) [쌍조(雙調)·수양곡(壽陽曲)] 노소재에게 답하다(答盧疏齋) [쌍조(雙調)·수양곡(壽陽曲)] 야속한 사람 [쌍조(雙調)·절계령(折桂令)] 서릉의 이별(西陵送別) [중려(中呂)·산파양(山坡羊)] 누가 내 꿈을 망쳤나(閨思) [쌍조(雙調)·섬궁곡(蟾宮曲)] 이제야 알 듯한데(春情) [월조(越調)·빙란인(??人)] 봄의 상심(春愁) [쌍조(雙調)·청강인(淸江引)] 그리움의 빚(相思) [중려(中呂)·홍수혜(紅?鞋)] 조금만 더 [중려(中呂)·산파양(山坡羊)] 기녀의 원망(妓怨) [선려(仙呂)·일반아(一半兒)] 기다리는 마음 [쌍조(雙調)·절계령(折桂令)] 그리움(相思) [남려(南呂)·사괴옥(四塊玉)] 천생연분(風情) [...
  • [쌍조(雙調)·청강인(淸江引)] 그리움의 빚(相思) 그리움은 빚이라도 진 듯, 매일같이 재촉이로다. 늘 수심 한 짐 짊어지고, 늘어나는 이자는 갚을 길이 없네. 본전은 그를 만나야 계산할 텐데. 相思有如少債的, 每日相催逼. 常挑着一擔愁, 准不了三分利. 這本錢見他時才算得. [중려(中呂)·홍수혜(紅?鞋)] 그대 때문에 나는 그대 때문에 엄마 욕 실컷 먹고, 그대는 나 때문에 일도 집도 팽개치고. 나는 그대 때문에 연지도 안 바르고, 그대는 나 때문에 아내도 버리고, 난 그대 때문에 머리 자르고, 우리 두 사람 똑같이 초췌해졌네. 我爲?吃娘打罵 ?爲我棄業抛家. 我爲??脂不曾?, ?爲我休了?婦, 我爲?剪了頭髮. ?兩個一般的憔悴煞. [월조(越調)·천정사(天淨沙)] 가을 시름(秋思) 마른 등나무, 고목, 저녁 까마귀, 작은 다리, 흐르는 물, 인가, 옛길, 서풍, 앙상한 말, 석양은 지는데, 애끊는 이는 세상 끝에 있네. 枯藤老樹昏鴉, 小橋流水人家, 古道西風瘦馬, 夕陽西下, 斷腸人在天涯 [정궁(正宮)·단정호(端正好)] <고 감사께(上高監司)> 중에서 [곤수구] 작년 모 심을 때 하늘 변화무쌍하더니, 어디 때맞춰 비 내렸나! 가뭄에 온 들판 황폐해졌지. 벼 싹은 안 오르고, 보리는 안 자라니. 만민이 실망, 하루하루 물가는 치솟고. 원래 가격에 3할을 더하고, 잡곡 한 말은 4냥이 깎이니, 처량하기 그지없네. [당수재] 부자들 양심 없이 사기 치고, 사재기 상인들 부당하게 세상을 속이네. 코끼리도 삼킬 욕심에 나쁜 재주까지. 곡식에 쭉정이 더하고, 쌀에다 겨 섞으면서, 어찌 그 자손 잘되길 바라는가? [곤수구] 시루에 먼지 나니 노약자들 굶주리고, 쌀이 진주마냥 귀하니 젊은이들 까칠하네. 금은이 있다 한들 어디에 저당 잡히나! 굶주린 배로 가만히 누워 석양을 맞네. 느릅나무 껍질 벗겨 먹고 들풀 골라 맛보니. 황벽 껍질 맛, 곰 발바닥보다 낫고, 궐근 가루로 건량을 대신하네. 별꽃, 고채는 뿌리까지 달이고, 억새 순, 줄기 상추는 이파리까지 삼키니, 남은 건 못 먹을 냇버들, 녹나무뿐. [滾?球] 去年時正揷秧, 天反常, 那裏取若時雨降! 旱魃生四野災傷. 穀不登, 麥不長, 因此萬民失望, 一日日物價高漲. 十分料?加三倒, 一斗粗粮折四量, 煞是凄凉. [?秀才] 殷實戶欺心不良, 停?戶瞞天不當. 呑象心腸?伎倆. 穀中添粃屑, 米內揷粗糠, ?指望他兒孫久長. [滾?球] 甑生塵老弱饑, 米如珠少壯荒. 有金銀那裏每典當! 盡?腹高臥斜陽. 剝楡樹餐, 挑野菜嘗. 吃黃不老勝如熊掌, 蕨根粉以代?糧. 鵝腸苦菜連根煮, 荻筍蘆?帶葉?, 則留下杞柳株樟.
  • 관한경(關漢卿) [저]
  • 관한경(關漢卿, 1234 이전∼1300 전후)자는 한경(漢卿), 호는 이재수(已齋?), 또는 기재수(己齋?)·이재(已齋)·일재(一齋)로, ≪녹귀부(錄鬼簿)≫에 따르면 대도(大都, 지금의 베이징) 사람이며 태의원윤(太醫院尹 : 의사와 관련 있는 곳으로 보임) 출신이다. 원대를 대표하는 극작가이자 산곡가로, 당시 ‘연극계의 영수, 작가들의 우두머리, 잡극의 대가(驅梨園領袖, 總編修帥首, 捻雜劇班頭)’[종사성(鍾嗣成)]로 평가되었으며 ‘거리낌 없는 성격에 박학다식하고 해학과 풍류가 당시에 으뜸이었다(生而倜?, 博學能文. 滑稽多智, 蘊藉風流, 爲一時之冠)’[웅몽상(熊夢祥)]고 전한다. 원잡극의 대표 작가 중 한 사람으로 원곡 4대가에 속하는 인물이다. 원곡 4대가에는 관한경 이외에도 왕실보, 백박, 마치원이 포함된다. 후기의 작가인 정광조와 교길을 포함해 원곡 6대가라 부르기도 한다. 특히 관한경은 작품을 집필하면서 동시에 연출을 하고 배역을 맡기도 했으며 여러 잡극 작가들과 친분을 쌓으며 왕성하게 활동해서 잡극을 융성하게 만든 공로자로 평가받는다. 옥경서회(玉京書會)에 속해 활동하면서 원대 극작가 중 가장 많은 수인 잡극 60여 편을 지었고 남송 멸망 후에는 항주(杭州)·양주(揚州) 등지에서 활동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잡극 60여 편 중 <두아원(竇娥?)>·<호접몽(蝴蝶夢)>·<구풍진(救風塵)>·<망강정(望江亭)>·<단도회(單刀會)> 등 약 16편이 전하는데 특히 <두아원>은 원대의 어두운 사회 현실을 폭로한 비극으로 중국 고전 희곡의 대표작이다. 산곡은 소령 50여 수와 투수 13편을 남겼으며 주로 남녀의 연정과 이별의 정서, 나그네 생활과 자신의 신세 등을 읊었다.
  • 하경심(河炅心) [저]
  • 연세대학교 중어중문학과 교수로 중국 고전 희곡을 전공했다. 연세대학교 중문과를 졸업한 뒤, 연세대학교 대학원에서 <맹칭순(孟稱舜) ≪교홍기(嬌紅記)≫의 비극성 연구>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역서로는 ≪중국 연극사≫(학고방), ≪두아 이야기/악한 노재랑≫(지식을만드는지식), ≪전한 희곡선≫(학고방), ≪조우 희곡선≫(학고방), ≪부득이≫(일조각), ≪송대의 사≫(학고방), ≪펑쯔카이 만화 고시사≫(일조각) 등이 있다. 논문으로는 <무대 위의 건괵 영웅?중국 전통극 중 여성 영웅 형상의 탄생과 변용>, <중국 전통극 제재의 변용에 관한 일고?혼변고사를 중심으로>, <마치원의 산곡 투수 소고>, <원대 ‘조소’ 산곡 소고> 등이 있다.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