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기후 위기: 지구 말고 지구인이 달라져야 해 : 질문하는 어린이
소이언, 김진화 ㅣ 우리학교
  • 정가
14,000원
  • 판매가
12,600원 (10% ↓, 1,400원 ↓)
  • 발행일
2022년 05월 30일
  • 페이지수/크기/무게
84page/195*247*12/465g
  • ISBN
9791167550552/1167550552
  • 배송비
무료배송
  • 배송예정일
08/19(금)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상세정보
  • 너무 자주 들어서 별 느낌이 없어진 단어, ‘기후 위기’. 하지만 벌써 폭염, 폭우, 산불 등으로 수많은 사람이 죽거나 다치거나 굶고 있어 지금의 기후 위기 상황에 대해 제대로 알고 행동해야 한다. 기후와 날씨의 차이부터 지구를 구할 탄소 중립 행동까지 꼼꼼히 다룬다. ‘기후 위기 책도 이렇게 재미있을 수 있다’는 것을 알려 주는 어린이 교양 도서다.
  • 삐뽀삐뽀! 지구 시스템에 문제가 발생했다! 이산화 탄소가 뿡뿡, 지구엔 빨간 불! 두 달간 이어지는 최악의 장마, 세계 곳곳에서 타오르는 대형 산불 등으로 지구촌은 아수라장입니다. 이 집은 물에 잠기고, 저 집은 불타고 있습니다. 이건 기후 변화가 아니라, 기후 위기, 아니, 기후 비상사태라고 할 만합니다. 최근 인도에서는 122년 만에 닥친 최고의 폭염으로 사람과 동물이 일사병으로 죽거나 목말라하고 있고 생활용수가 말라 가고 있다고 합니다. 미국에서도 때늦은 함박눈과 때 이른 폭염으로 5월 현재 영하 3도와 영상 38도가 공존하는 이상 기후가 이어지고 있다고 합니다. 왜 이런 일이 일어날까요? 그건 지구가 더 뜨거워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수십 년 전부터 TV 프로그램 등에 지구 기후 문제를 상징하는 아이콘으로 등장한 북극곰이 제일 먼저 그걸 알려 줬습니다. 그 후 더 뜨거워진 지구에서 침엽수림은 말라 죽고, 거기 살던 하늘다람쥐 역시 먹을 것과 살 곳이 없어져 점점 사라지고 있습니다. 수온이 높아져서 성별이 바뀌는 동물들도 있어 생태계의 혼란이 야기되기도 하고, 갯벌 같은 습지가 말라 개구리, 도롱뇽 같은 양서류는 벌써 1/3이 멸종 위기라고 합니다. 정부나 과학자들이 기후 변화에 대해 손 놓고 가만히 앉아서 보고만 있지는 않았습니다. 각종 포럼이나 공익광고를 만들어 기후 위기의 심각성을 전하는 것뿐만 아니라, 사람들에게 쉽게 기후 위기 상황을 알릴 의도로, ‘기후 줄무늬’를 고안하기도 했습니다(기후 줄무늬는 지구가 최근 200여 년 동안에 얼마나 뜨거워졌는지를 쉽게 알려 주는 색 줄무늬 패턴(진한 파랑에서 진한 빨강까지 온도 변화에 따라 색 줄무늬로 표현한 것)입니다). 여러 환경단체에서는 이 기후 줄무늬로 옷과 우산 등의 생활용품을 만들어 기후 위기의 심각성을 알리며 사람들의 동참을 끌어내기도 했습니다. 전 세계가 기후 위기로 입는 연간 피해액이 자그마치 약 2,000조라고 합니다. 지구의 기후는 지금 시속 2,000킬로미터로 달리는 중! 특정 지역에서 오랜 세월 동안 반복되는 날씨인 기후는 어제, 오늘, 내일 날씨처럼 그렇게 쉽게 바뀌는 게 아닌데, 산업혁명 이후 지구의 기후는 급격하게 오르고 있습니다. 날씨의 1~2도가 아니라 기후가 1~2도 오르는 것은 엄청난 변화를 일으킨답니다. 지구의 온도가 6도가 오르면 지구는 생명체가 살기 힘든 행성으로 변하기 시작해 지구 생물의 95%가 멸종합니다. 2억 5천만 년 전, 페름기 시대에 대형 화산 폭발로 인해 지구의 온도가 급격하게 올라 바다 생명체의 95%, 육지생명체의 70%가 멸종했던 것처럼요. 지구 온난화 가속화는 그만큼 심각합니다. 전문가들은 시속 100킬로로 달리던 차가 갑자기 액셀을 밟아 시속 2,000킬로로 달리는 상황에 비유합니다. 지구의 온도를 결정하는 것은 지구를 감싸고 있는 대기층인데, 이 공기 속 몇몇 기체들(온실가스)이 지구의 열이 빠져나가지 못하게 잡아 두어 지구의 일정 온도를 유지합니다. 그러나 주요 온실가스인 이산화 탄소의 양이 인간의 활동으로 급격하게 늘어나 지구의 온도가 계속 올라가면 자연재해 같은 많은 문제가 일어납니다. 산업 혁명 후 지금까지 인류가 석탄과 석유, 천연가스 등을 마구 꺼내 써서 거기에 갇혀 있던 이산화 탄소가 공기 중으로 나온 것입니다. 결국 우리를 괴롭히는 산불, 태풍, 가뭄, 폭염, 폭우 등의 자연재해를 가져온 기후 위기는 지구가 뜨거워졌기 때문이고, 뜨거워진 건 온실가스인 탄소 농도가 높아졌기 때문이며, 그 시작은 사람들이 화석 연료를 아주 많이 사용했기 때문입니다. 자, 어디서부터 이 고리를...
  • 프롤로그. 기후 위기, 지금이 아니면 내일은 없다고? 1. 기후 위기라니, 도대체 지구에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걸까? 2. 작고 푸른 행성, 지구는 왜 점점 뜨겁고 빨개질까? 3. 빨간 지구를 파랗게 만들기 위해 어린이가 꼭 알아야 할 것은? 4. 우린 지구를 사랑해. 그러니까 우린 지구를 구할 수 있어
  • 소이언 [저]
  • 서울대학교에서 철학을 공부하였고, 오랫동안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책을 쓰고 만들어 왔다. 학창시절 열렬한 과학 동아리 멤버였지만 과학실험탐구대회 대신 과학독후감대회에서만 상을 받는다는 걸 깨닫고, 열심히 과학책을 읽고 만드는 사람이 되었다. 지구라는 이 위태롭고 아름다운 행성에서 어린 시민들과 나란히 또 다정히 함께 걸어가려 한다. 지은 책으로 『공정 : 내가 케이크를 나눈다면』 『바이러스 : 먼지보다 작은 게 세상을 바꾼다고?』 『안녕 나의 핑크 블루』 등이 있고 함께 지은 책으로 『어린이 토론학교 : 환경』 『어린이 토론학교 : 생명윤리』가 있다.
  • 김진화 [저]
  • 서양화를 공부한 뒤 지금은 어린이책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고 있다. 재치와 유머 넘치는 그림을 그리는 데 뛰어난 솜씨가 있다. 《아빠는 1등만 했대요》, 《꿈의 다이어리》, 《친구가 필요해》, 《난 자동차가 참 좋아》 등 많은 책에 그림을 그렸다.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