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원효의 발견 
남동신(南東信) ㅣ 사회평론아카데미
  • 정가
35,000원
  • 판매가
35,000원 (0% ↓, 0원 ↓)
  • 발행일
2022년 06월 13일
  • 페이지수/크기/무게
496page/161*231*41/927g
  • ISBN
9791167070593/1167070593
  • 배송비
무료배송
  • 배송예정일
08/19(금)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상세정보
  • 7세기 신라가 낳은 동아시아 불교의 거봉인 원효의 삶과 생각을 새롭게 탐색한 책. 원효는 일찍이 출가하여 승려가 되었지만, 요석공주와의 인연을 계기로 환속한 이래 거사로서 생의 후반부를 살았다. 그는 불교적 진리를 찾아서 방대한 대승불전을 두루 탐색하고 대략 70여 부 150여 권의 저술을 남긴 최고의 저술가이면서 동시에 사회적 약자들을 불교식으로 구제하는 데 헌신한 실천가였다. 그의 저술과 사상은 중국과 일본, 심지어 인도에까지 전해져서 동아시아 교학 불교가 확립되는 데 크게 기여했다. 이 책은 원효 사상의 3대 핵심 개념인 ‘일심(一心)’, ‘무애(無碍)’, ‘화쟁(和諍)을 중심으로 불교사상가 원효를 새롭게 고찰하였다. 저자는 특히 일국사적 관점에서 벗어나 동아시아를 시야에 넣고, 역사적 관점을 중시하였으며, 거사로서의 원효의 삶에 주목하였는데, 이러한 연구를 통해 그의 불교가 ‘승속불이(僧俗不二)의 거사불교(居士佛敎)’를 지향하였다는 결론에 도달한다. 그런 점에서 이 책의 제목인 ‘원효의 발견’은 원효가 발견한 불교적 진리이자, 이 책의 저자가 발견한 원효를 뜻한다.
  • 7세기 신라가 낳은 위대한 불교사상가 원효를 새롭게 발견하다 원효는 7세기 신라가 낳은 위대한 불교사상가이다. 7세기는 신라가 고구려·백제와 격렬한 전쟁을 거듭하면서 마침내 삼국을 통일하는 매우 역동적인 시기로, 전쟁이 끝나고 평화가 도래하면서 한국 사회의 불교화가 이루어졌으며, 동아시아에서는 당을 중심으로 국제질서가 재편되면서 불교가 지배적인 문화로 번영을 구가하였다. 이러한 시기 원효는 일찍이 출가하여 승려가 되었지만, 요석공주와의 인연을 계기로 환속한 이래 거사로서 생의 후반부를 살았다. 그는 불교적 진리를 찾아서 방대한 대승불전을 두루 탐색하고 대략 70여 부 150여 권의 저술을 남긴 동시대 최고의 저술가였으며, 동시에 사회적 약자들을 불교식으로 구제하는 데 헌신한 실천가였다. 그 자신은 신라를 벗어난 적이 없었으나, 그의 저술과 사상은 중국과 일본, 심지어 인도에까지 전해져서 동아시아 교학 불교가 확립되는 데 크게 기여했다. 7세기 말~8세기 초 절정에 달한 동아시아 교학 불교를 이해하는 데서 빼놓을 수 없는 인물, 그가 바로 원효이다. 원효는 교학 연구뿐 아니라 보살의 중생제도행을 실천하는 데에도 헌신하였는데, 그런 점에서 8세기 화려하게 만개한 동아시아 불교의 선구자였으며, 교종을 대표하는 불교사상가였다. 원효 사상의 3대 핵심 개념은 ‘일심(一心)’, ‘무애(無碍)’, ‘화쟁(和諍)’으로, 이 세 개념은 기실 원효의 고유한 창안도 원효만의 전유물도 아니다. 그러나 원효의 빛나는 독창성은 바로 이 세 개념을 유기적으로 통합시켰다는 데 있다. 이 책 『원효의 발견』은 3대 개념을 중심으로 원효의 사상을 고찰하되, 그것의 불교사적 의의를 드러내기 위하여 다음의 세 가지 관점에 유념하였다. 첫째는 기왕의 민족주의 내지 일국사적 관점을 탈피하여 연구 시야를 동아시아 불교로 확장한 것이다. 원효는 동아시아 불교 교학의 절정기에 활동하였기 때문에 원효 사상 또한 동아시아 불교사를 배경으로 접근할 때 비로소 그 불교사적 의의가 온전히 드러날 수 있다고 보았다. 둘째는 역사적인 관점이다. 원효는 주요 저서에서 일관되게 화쟁주의 관점을 견지했는데, 이는 그가 사상적 갈등과 대립의 시대를 살았음을 역설한다. 이 책에서는 원효 화쟁의 역사성을 선명히 하고자 7세기 중엽 현장(玄?)에 의해 촉발된 신·구역(新·舊譯) 불교 사이의 갈등과 대립에 특별히 주목하였다. 셋째는 환속한 이후 거사(居士)로서의 삶에 주목하였다. 우리는 일반적으로 승려 원효의 모습에 익숙하지만, 실제 그는 파계 끝에 속세로 돌아와 거사로서 삶의 반을 살았다. 거사란 세속적인 삶을 살면서 불교의 깨달음을 추구하는 대승불교의 이상적인 인간형으로, 원효는 특히 『유마경』의 주인공인 유마거사를 자신의 전범으로 삼았다. 이 책은 거사로서의 원효의 삶을 부각시킴으로써 역사적 실체에 가깝게 접근할 뿐 아니라 원효의 사상과 실천을 거사의 관점에서 새롭게 발견하고 있다. 7세기 동아시아 불교의 거봉인 원효의 삶과 생각을 탐색한 저자는 원효의 불교가 ‘승속불이(僧俗不二: 승과 속은 둘이 아니다)의 거사불교(居士佛敎)’를 지향하였다는 결론에 도달한다. 저자는 그것이 원효의 진면목이라고 단정할 수는 없을지라도, 온전한 원효상으로 나아가는 올바른 방향이라 본다. 그런 점에서 이 책의 제목인 ‘원효의 발견’은 원효가 발견한 불교적 진리이자, 동시에 저자가 발견한 원효이기도 하다.
  • 저자의 말 화보 일러두기 서론 |제1장| 근대적 원효상(元曉像)을 넘어 1. 근대적 ‘원효상(元曉像)’ 2. 새로운 전망 제1부 생애 |제2장| 전기 자료와 초기 행적 1. 3대 전기 자료 2. 출생과 출가 3. 깨달음 |제3장| 사상적 배경 1. 중고기(中古期) 불교 교학의 연구 1) 중국 유학과 불교경전(佛敎經典)의 수입 2) 여래장계(如來藏系) 경전에 대한 이해 2. 선지식(善知識)들 1) 혜숙(惠宿)·혜공(惠空)·대안(大安)과 반야공관사상(般若空觀思想) 2) 낭지(朗智)·보덕(普德)과 일승사상(一乘思想) |제4장| 중대 왕실(中代王室)과의 관계 1. 요석공주(瑤石公主)와의 인연 2. 금강삼매경(金剛三昧經) 강석 3. 국왕관: ‘보살위왕설(菩薩爲王說)’ |제5장| 원효에 대한 인식의 변천 -거사상(居士像)에서 승려상(僧侶像)으로 1. 문제제기 2. 삼국기: 분황사(芬皇寺)의 성격 1) 여왕 체제의 출범과 분황사 창건 2) 자장(慈藏)의 분황사 체류와 승속이원적(僧俗二元的) 계율관 3. 통일신라기: 원효와 분황사 관계의 역사성 1) 원효의 분황사 체류의 의미 2) 설중업(薛仲業)의 원효 현창(顯彰)과 「고선사비(高仙寺碑)」 4. 고려 중기: 의천(義天)의 ...
  • 일찍이 원효는 우리가 진리를 탐색하는 것은 어둠 속에서 코끼리를 더듬는 격이라고 말한 바 있다. 귀를 만진 이는 코끼리가 커다란 부채와 같다 하고, 다리를 만진 이는 둥근 기둥 같다 하고, 코를 만진 이는 뱀과 비슷하다고 여긴다. 그런 점에서 각자의 주장이 온전한 진리는 아니지만, 그렇다고 진리의 일면을 말하지 않은 것은 아니라고 보았다. 이 책을 통하여 필자는 7세기 동아시아 불교의 거봉인 원효의 삶과 생각을 탐색하였으며, 원효의 불교가 ‘승속불이(僧俗不二)의 거사불교(居士佛敎)’를 지향하였다는 결론에 도달하였다. 그것이 원효의 진면목이라고 단정할 수는 없을지라도, 온전한 원효상으로 나아가는 올바른 방향이기를 기대해본다. 그리고 그러한 뜻을 담아 이 책의 제목을 ‘원효의 발견’이라 하였다. 그것은 원효가 발견한 불교적 진리이자, 필자가 발견한 원효이기도 하다. - 7쪽, 〈저자의 말〉 중에서 근대 불교학 성립 이래 원효에 대한 연구성과가 1,000편을 상회하는데, 이는 한국학의 어떤 연구 주제에 뒤지지 않을 정도이다. 또한 1990년대 이래 단행본들이 속속 출간되고 있는데, 이는 원효 연구가 심화되고 있음을 반영한다. 그러나 양적인 축적에도 불구하고 원효의 저술이나 사상에 대한 종합적ㆍ체계적인 이해는 여전히 미흡하다. - 32쪽, 〈제1장 근대적 원효상을 넘어〉 중에서 여전히 남는 문제는 승려와 공주의 결합이, 다소 파격적이기는 하지만 있을 수 있는 두 사람만의 결합으로 그 의미를 한정시킬 수 있느냐는 것이다. 중국 불교사에서 파문을 일으킨 비슷한 사례를 감안할 때, 국왕의 동의 없이 두 사람의 만남이 과연 이루어질 수 있었을까 의문시된다. 앞의 설화를 보더라도 원효의 수수께끼 같은 노래를 듣고 제일 먼저 그 의사를 간파하고 적극 호응한 이는 태종무열왕이었다. 이것은 두 사람의 만남이 우발적인 것이 아니라 처음부터 계획되었음을 암시한다. 따라서 결코 평범할 수 없으며, 그만큼 두 사람만의 문제 이상으로 해석할 여지가 있는 것이다. - 97쪽, 〈제4장 중대 왕실과의 관계〉 중에서 『삼국유사』를 통하여 원효를 접근할 때 우선 유념해야 할 것은, 일연이 언급한 자료가 모두 원효 당시의 사실을 그대로 반영한다고 볼 수 없다는 ‘시차’의 문제이다. 예컨대 『삼국유사』 권3 동경 흥륜사 금당십성조(金堂十聖條)와 같이 원효 사후 100여 년 무렵의 자료가 있는가 하면, 권3 「전후소장사리조」와 같이 고려 시대에 정리된 자료도 있다. 일연(1206~1289)과 원효(617~686) 사이에 600년이라는 세월이 흐르는 동안, 일연이 접한 자료 역시 시대에 따라 조금씩 윤색이 진행되었다. 그런데 행장(行狀)은 유실되고 두 개의 비석은 훼손되면서 조선시대 이후 『삼국유사』 권4 원효불기(이하 「원효불기조」)가 원효 전기의 거의 유일한 국내전승이 되다시피 하였다. 그래서 많은 연구자들이 원효의 전기를 복원하는 데 있어서 「원효불기조」를 기준으로 삼게 되었다. - 139쪽, 〈제5장 원효에 대한 인식의 변천〉 중에서 근대 학문의 진전에 따라 『금강삼매경』이 7세기 중엽 신라에서 성립한 위경이라는 점은 현재적 사실(事實)이 되었다. 그 결과 더 이상 불설(佛說)이라는 권위를 갖지 못한 채 단지 학문적인 분석의 대상으로 화(化)하였다. 그러나 원효를 포함하여 동시대의 동아시아 불교도들은 한결같이 『금강삼매경』을 진경으로 존숭하였으니, 이 또한 명백한 사실(史實)이다. - 241~242쪽, 〈제8장 『금강삼매경론』의 찬술〉 중에서 인간의 내면세계를 깊이 성찰한 원효는, 마침내 윤회하는 고통스런 삶으로부터 모든 생명, 모든 인간 - 불교도는 물론, 불교...
  • 남동신(南東信) [저]
  • 서울대학교 국사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원효의 대중교화와 사상체계’로 박사학위를 취득하였다. 덕성여대를 거쳐 서울대학교 교수로 재직 중이며, 한국 고·중세의 불교사 및 문화사를 가르치고 있다. 서울대학교박물관장과 한국사상사학회장을 지냈다. 역사 전공자로서 전통적인 문자자료, 그중에서도 특히 금석문 자료의 정확한 판독과 역주에 주력하고 있다. 2000년대 들어와서는 중세 지성사, 동아시아 불교사, 불교미술사로 연구 영역을 확장하면서 문자자료와 더불어 시각자료를 활용하기 위한 학제 간 교류와 연구에 힘쓰고 있다. 정기적으로 한국사에 대한 근대적인 인식을 극복하고 한국적 연구 모델을 정립하는 데 깊은 관심을 갖고 있다. 저서로 『원효』, 『역주 한국고대금석문』(공역), 『대동금석서 연구』(공저), 『동아시아 구법승과 인도 불교 유적』(공저) 등이 있으며, 주요 논문으로 「자장의 불교사상과 불교치국책」, 「전환기의 지식인, 최치원」, 「목은 이색과 불교 승려의 詩文 교유」, 「여말선초의 僞經 연구」, 「금석청완 연구」, 「혜초 『往五天竺國傳』의 발견과 8대탑」, 「천궁으로서의 석굴암」, 「삼국유사의 성립사 연구」, 「교감 역주 성주사낭혜화상백월보광탑비」, 「원각사13층탑에 대한 근대적 인식과 오해」 등 다수가 있다.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