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걷다가 앉다가 보다가, 다시 
김진우 ㅣ 안그라픽스
  • 정가
21,000원
  • 판매가
18,900원 (10% ↓, 2,100원 ↓)
  • 발행일
2022년 06월 23일
  • 페이지수/크기/무게
232page/126*216*22/359g
  • ISBN
9791168230132/1168230136
  • 배송비
무료배송
  • 배송예정일
08/17(수)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상세정보
  • 앉고 싶은 곳, 그곳에 앉은 사람들의 이야기 앉아서 바라보아야 들리는 이야기가 있다. 앉은 이의 모습부터 앉은 시선에 들어온 일상과 공간, 도시의 모습까지, 그곳에 앉아 무심코 지나치고 미처 알아보지 못한 이야기에 귀를 기울인다. 전작 『앉지 마세요 앉으세요』에서 각양각색의 의자를 소개한 저자 김진우는 이번 신작 『걷다가 앉다가 보다가, 다시』에서 의자라는 사물에서 나아가 그곳에 앉은 사람들과 그를 둘러싼 세상을 관찰한다. 그렇게 써 내려간 글에는 디자이너로서 사회 이슈를 바라보는 저자의 시선이 한층 더 짙게 담겼다. 때로는 따뜻하고 때로는 칼칼하게. 그 시선은 보다 더 많은, 보다 더 다양한 사용자를 배려하는 유니버설 디자인에 가닿고, 도움이 필요한 현장과 관심은 필요한 약자에게 손을 내민다. 의자 대신 앉을 곳을 찾아보자. 거실 구석의 앉은뱅이 의자, 수해 복구 현장의 노란색 상자, 사막의 모래 위. 그곳이 어디든 자연스레 자세를 낮추고 몸을 기댄다. 자전거, 버스, 지하철, 비행기 등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대중교통에서조차 누군가는 커다란 장벽과 거리를 느낀다. 과연 우리가 놓친 게 무엇일까. 현대인에게 필수가 된 제3의 공간에서도 앉음은 계속된다. 미국 사회학자 레이 올덴버그는 여러 연구를 통해 행복한 사람들, 행복한 공동체에는 모두 제3의 공간이 있다는 점을 증명했다. 24시간 언제든 원하는 것을 쥐고 나올 수 있는 편의점, 이제는 만능 라이프스타일숍이 된 빨래방, 다채로운 활동으로 충만한 서점과 도서관까지 많은 이의 발자취가 남는 만큼 다양한 사연이 모인다. 배경을 바꿔 찾아가는 건축도시 기행의 재미도 쏠쏠하다. 25년 만에 찾은 빌라 사보아 앞마당에 앉아 문화유산을 지척에 둔 프랑스 아이들의 견학을 지켜보곤 저자만의 사유를 이어간다. 스페인 북부 도시 빌바오의 재생을 함께한 구겐하임 미술관에서는 현지인이 된 듯 여유롭게 거닐다 앉으며 소소한 즐거움을 즐긴다. 유모차 통행을 배려한 오사카 가이유칸 수족관에서는 디자인의 가치란 무엇인지 질문을 던져 보기도 한다. 방문자를 환영하듯 곳곳이 열린 공간으로 가득한 코펜하겐, 사람과 동물이 사이좋게 살아가는 셰프샤우엔을 거쳐 명동을 중심으로 한 서울의 구도심과 도심 광장으로 돌아오는 여정을 이어나가며 우리 삶 속에 보다 따뜻한 소통과 연대를 소망해 본다. 김진우가 경험한 시공간을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머릿속에 상상이 펼쳐지는 건 그의 느긋함에 동행해서일까. 표지에서부터 글 사이사이를 징검다리 건너듯 생동감 있게 채운 일러스트레이터 김승환의 그림도 한몫한다. 톡톡 튀는 색감과 함께 재치가 엿보이는 작가 특유의 그림을 들여다보며 일상에서 마주하는 장면을 즐겨 보기를 권한다. 앉을 수 있는 자리와 공간이 많은 도시, 그 안에 사람들이 모이고 재밌는 일이 생긴다는 저자의 믿음대로 그 속도와 시선에 공감한 자신을 발견하게 되리라.
  • 이 책은 크게 두 갈래로 나뉜다. 1부는 앉아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로, 다양한 자리에 앉아 있는 사람들과 그곳에 앉아 바라본 주변의 이야기를 전한다. 앉은뱅이 바퀴 의자, 노란색 상자, 사막의 모래 위 등 사람들이 앉은 곳은 의자 위만이 아니다. ‘앉는다’는 일상의 행동을 돕는 소박한 디자인에서 행복의 질을 결정하는 철학을 배우게 된다. 넉넉한 좌석과 와이파이를 제공하고 계절에 따라 온도를 맞춰 주는 대중교통은 과연 편리할까? 소외된 누군가를 살피는 저자의 세심한 시선을 따라가 보자. 2부는 저자가 경험한 건축과 도시에 대한 기록이다. 과거에 타지에서 경험한 기억을 더듬으며 시야를 넓힌다. 때로는 다시 찾은 그곳에서 담은 새로운 기억의 지층을 더해 사유를 완성한다. 팬데믹 시대가 찾아오면서 예상치 못하게 발견한 사실도 있다. 조금 달라진 일상 덕분에 찾은 이야기마저 소중한 요즘이다. 그렇게 저자는 속도를 늦춰 본 것, 들은 것, 경험한 모두를 독자에게 나누고자 한다.
  • 내가 앉고 싶은 그곳, 그곳에 앉은 사람들의 이야기 1부 앉아 있는 사람을 보다 1장 의자 대신 그곳에 앉다 전동 청소기 대신 앉은뱅이 의자 세월을 견딘 남대문 시장의 월동 의자 김장할 때는 어떤 의자가 좋을까 욕실에 플라스틱 의자가 등장할 때 스터디 큐브 속에 앉아 보면 수해 복구 현장, 두 개의 의자 사하라 사막의 모래 위에서 2장 움직이는 것에 앉다 자전거 천국에서 발견한 평등사회 뉴욕 버스 안, 그곳에서 만난 일상 우리가 놓친 지하철의 이동권 기차 여행의 로망, 영화 〈비포 선라이즈〉를 생각하며 비행기 좌석의 등급은 당연한가 크루즈의 추억, 크루즈의 상처 3장 제3의 공간에 앉다 팬데믹 시대의 지역 카페의 변화 편의점이 궁금하다 생활밀착형 라이프스타일숍, 빨래방 대학 캠퍼스 안 제3의 공간 이토록 다양한 서점의 공존 도서관, 그 환대의 공간 2부 앉아야 비로소 보이는 것들 1장 건축에 앉다 겸암정사에서는 바닥에 앉는다 클라우스 채플로 가는 길, 세 개의 벤치 쾰른 대성당에서 콜룸바 미술관까지 빌라 사보아에서 보낸 하루 빌바오 구겐하임을 휴먼 스케일로 바라보면 해안 도로에 앉아 바라본 글라스하우...
  • 여행은 몸과 마음이 외부로 열리는 시간이지만 생각의 시선을 내부로 향하게 만드는 힘이 있다. 내부로 향한 시선은 그 시선의 깊이만큼 나를 철들게 하는데, 때로는 쓰라리기도 한 그 뻐근한 느낌이 좋아서 나는 또 다른 여행을 꿈꾼다. 80쪽 기차 여행의 로망, 영화 〈비포 선라이즈〉를 생각하며 앉아서 보는 풍경과 서서 보는 풍경이 다르고, 멈춰서 보는 풍경과 움직이면서 보는 풍경이 다름을 알 수 있어야 한다. 여름엔 더위를, 겨울엔 추위를 느낄 수 있어야 하고 비가 올 땐 빗소리를, 눈이 올 땐 눈이 내리는 소리를 가까이서 들을 수 있어야 한다. 139쪽 겸암정사에서는 바닥에 앉는다 여행자의 눈에는 자연스럽게만 보였던 소통과 공존의 지혜는 무엇이었을까? ‘사랑한다는 것’과 ‘함께 사는 것’ 사이의 어마어마한 차이점을 넘어 그들은 어떻게 지속 가능성에 도달했을까? 204쪽 동물에게 좋은 도시 모두에게 좋은 도시, 셰프샤우엔 그들에게는 있는 그대로의 자신을 드러내고 사랑할 수 있는 용기가 있었다. 그 용기가 세상을 바라보는 객관적 관점을 가능케 했다. 229쪽 나오며
  • 김진우 [저]
  • 홍익대학교 미술학 박사이자 건국대학교 글로컬 캠퍼스 디자인대학 교수. 미국 프랫 인스티튜트(Pratt Institute)에서 석사 학위 중 덴마크 인터내셔널 스터디 프로그램(Denmark International Study Program)을 수료했고, 이를 계기로 북유럽의 교육기관, 회사, 디자이너와의 교류가 시작됐다. 덴마크의 상향 평준화된 사회 모습, 위대한 평민을 길러내는 교육 철학, 그리고 삶의 질을 높이는 디자인에 빠져들었다. 논문보다는 대중에게 읽히는 책을 쓰고 싶어 충주 지역 무가지 〈교차로〉, 격월간지 〈민들레〉, 대한항공 기내지 〈비욘드〉, 한겨레 등에 칼럼을 게재했다. 글의 주제는 디자인의 범위를 넘어 교육, 사회, 때로는 정치 문제로까지 확장됐다. 리좀처럼 퍼져 가는 글의 길목 한가운데 ‘의자’가 있었고, 그 글들을 모아 2021년 4월 『앉지 마세요 앉으세요』(안그라픽스)를 출간했다.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