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도쿄 리테일 트렌드 : 공간 속에 숨겨진 10가지 인사이트
정희선 ㅣ 원앤원북스
  • 정가
17,000원
  • 판매가
15,300원 (10% ↓, 1,700원 ↓)
  • 발행일/판수
2022년 11월 25일/ 초판
  • 페이지수/크기/무게
280page/153*224*27/549g
  • ISBN
9791170433637/1170433634
  • 배송비
무료배송
  • 배송예정일
01/31(화)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상세정보
  • 도쿄에서 찾은 오프라인 공간의 미래 “물건이 아닌 공간과 경험을 팝니다.” 언젠가부터 ‘오프라인의 위기’라는 말이 자주 들린다. 쇼핑의 주무대가 온라인으로 이동하면서 단지 ‘물건을 사기 위해’ 매장을 방문하는 사람들이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코로나19 사태는 가뜩이나 침체 국면으로 접어든 오프라인 유통업계를 더욱더 궁지로 몰아넣고 있다. 비대면 경제가 트렌드라고 해서 오프라인 매장이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오프라인 매장은 온라인이 줄 수 없는 경험을 고객들에게 제공해주기 때문이다. 잘 설계된 공간은 고객을 불러들이고, 고객을 머물게 하고, 고객을 브랜드의 팬으로 만든다. 오프라인 공간을 어떻게 기획하고 구성해야 할까? 소비 및 산업 트렌드 전문가인 저자는 ‘도쿄의 리테일’에서 그 답을 찾는다. 코로나19로 국경을 넘는 것이 힘들어진 지난 3년간 도쿄의 브랜드와 리테일러들이 만든 공간에도 적지 않은 변화가 일어났다. 저자는 국내에 널리 알려진 무인양품, 츠타야, 유니클로의 공간 외에도 다양한 브랜드의 공간을 둘러보며 10가지 메시지를 전한다. 향후 오프라인 매장의 성패 여부는 경험 가치의 기획 여부에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도쿄의 리테일러들은 더 현명하게 더 창의적으로 공간을 설계하고 소비자들을 불러들이고 있다. 도쿄의 리테일이 어떤 창의적인 아이디어로 특별한 경험을 제공하는지 궁금하다면 이 책을 펼쳐보자.
  • 물건을 팔지 않는 백화점, 라이프 스타일을 제안하는 서점, 역사적 가치가 있는 문화재에 만든 카페, 지역 주민의 고민을 듣는 이동 매장 등 도쿄 리테일이 전하는 10가지 메시지 비즈니스 환경과 소비자가 급변하는 시대, 경험의 가치가 도쿄 리테일 신(scene)을 바꾸고 있다. 판매하는 공간에서 경험하는 공간으로 변화하는 과정 속에 기회는 찾아온다. 이 책은 10가지 테마로 도쿄의 리테일 트렌드를 읽어낸다. 물건을 쌓아놓고 팔던 업태에서 발전한 기술을 알리고 경험할 수 있는 매장을 만든 유니클로, 가격표도 재고도 없는 전시 매장 츄스베이스시부야, 상품을 경험하는 고객의 데이터를 파는 베타, 지역 주민의 고민을 해결해주는 무인양품 등 온라인에서는 경험할 수 없는 감각을 오프라인 공간에서 구현한다. 아이디어가 샘솟는 리테일 공간 45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리테일의 재발견 오프라인 매장은 앞으로도 우리 생활에 없어서는 안 될 존재일 것이다. 하지만 더 이상 물건을 가득 쌓아놓고 ‘물건을 판매’하는 역할만으로는 고객들을 만족시키지 못한다. 변화하는 시대에 맞춰 오프라인 리테일에 지금까지와는 다른 역할이 기대된다. 책에서는 변화하고 진화하는 도쿄 리테일의 트렌드뿐만 아니라, 트렌드를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45곳의 공간을 소개한다. 책의 말미에는 주소도 수록했다. 도쿄의 공간에서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찾고 싶다면 이 책이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다. 리테일 매장이 왜 새로운 모습으로 탈바꿈했는지, 공간을 기획하고 설계한 과정을 상상해보고 이유를 이해하고자 노력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지금의 리테일 트렌드를 읽을 수 있다. 그리고 리테일러들의 시도 뒤에 숨겨진 소비자들의 행동 및 가치관의 변화를 읽을 수 있다면 비록 공간은 사라지더라도 인사이트는 독자 여러분들의 머릿속에 남을 것이다. 책에서 제시한 인사이트뿐만 아니라 자신만의 관점으로 새로운 트렌드와 테마를 발견해보자.
  • 시작하며 1장 물건이 아닌 체험을 팝니다 나만의 아름다움을 찾는 공간, 시세이도 마치 박물관을 연상케 하는 유니클로 캠핑이 있는 삶을 제안하다, 스노우피크 2장 물건이 아닌 공간을 팝니다 누구나 오프라인 매장을 만들 수 있는 시대 브랜드로 만드는 월간 전시, 츄스베이스시부야 물건을 팔지 않는 백화점을 꿈꾸다, 아스미세 백화점에 방문하는 이유에 집중합니다, 미츠스토어 물건을 팔지 않는 매장은 팔릴 것인가 3장 물건이 아닌 데이터를 팝니다 오프라인에서도 고객을 분석하다 우리 제품은 누가 제일 좋아할까, 베타 유라쿠초 식품을 체험하러 오세요, 베타 시부야 지역 특성에 맞추다, 베타 고시가야 레이크타운 일본판 베타, 츠타야 가전 플러스와 에이즐림 카페 4장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만납니다 의류 브랜드들이 사이니지를 설치하는 이유 온라인 콘텐츠와 오프라인 접객이 융합하다 거울과 옷걸이로 고객의 행동을 이해하다 ‘구입하는 순간’을 포착하다 5장 방문의 이유를 만듭니다 식(食)을 통해 방문을 촉진하다 무인양품, 지역의 인프라가 되다 지역 주민의 고민을 듣는 무인양품의 매장들 6장 사람이 모이는 공간을 만듭니다 라...
  • 전국적으로 매장을 전개하며 소비자들의 일상을 파고드는 츠타야와 무인양품과 같은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들의 매장에도 조금씩 변화가 일고 있습니다. 전국 곳곳에 똑같은 모습의 매장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지역의 특성을 이해하고 지역색을 드러내는 매장, 오직 그곳에서만 만날 수 있는 매장을 만들고 있습니다. 무인양품과 츠타야의 본질은 유지하면서요. 그뿐만 아니라 최근 화두가 되는 친환경 활동에 힘을 쏟고 지역을 살리는 일에 앞장서기도 합니다. 이러한 활동들 또한 리테일 공간에 고스란히 드러나고 있습니다. _6쪽 “코로나19로 인해 고객들이 온라인으로 이동한 점은 분명합니다. 하지만 이커머스만으로는 부족하다든가 오프라인 매장의 장점을 다시 느끼고 싶다는 고객의 의견도 많았습니다. 오프라인 매장과 당사가 가지는 접객 노하우, 이 2가지의 강점을 어떻게 살릴 수 있을까를 모색해온 결과 이러한 형태의 매장을 만들게 되었습니다. 새로운 매장의 존재 목적으로서 이러한 쇼루밍이 고객에게 받아들여질 것인지 확인해보고 싶습니다.” _히로사와 겐타, 다이마루 마츠자카야 백화점 경영전략본부 DX추진부 디지털사업개발 담당자, 마이내비(mynavi) 인터뷰 _60쪽 공간을 둘러보면 크게 2가지 특징이 보입니다. 첫째, 매장에는 온워드 홀딩스가 운영하는 다양한 브랜드별로 엄선한 상품들을 진열하고 있습니다. 고객 입장에서는 이곳저곳을 다닐 필요 없이 한 공간에서 온워드 홀딩스의 모든 의류를 둘러볼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브랜드별로 진열된 의류는 현재 온라인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제품들입니다. ‘온라인 몰 매출 톱(Top) 10’ 제품을 오프라인 매장에서 살펴본다고 생각하면 됩니다. 두 번째 특징은 입구에 설치된 디지털 사이니지(digital signage)를 통해 온워드의 온라인 몰을 체크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또한 매장 곳곳에는 QR코드가 설치되어 있어 고객은 자신의 스마트폰으로 QR코드를 읽어 온라인 몰을 방문할 수 있습니다. 즉 오프라인 매장에 들러서도 온라인의 콘텐츠를 활용하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마음에 드는 상품이 있으면 QR코드를 읽어 온라인 몰에 접속해 어떻게 코디하고 있는지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는 것이죠. _112쪽 무인양품과 츠타야처럼 전국적으로 운영되는 브랜드들은 어느 매장을 방문하든 일정 수준 이상의 서비스를 보장하기에 소비자는 안심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동시에 식상할 수도 있죠. 그래서인지 최근 개성 넘치는 로컬 매장들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소비자들은 그 지역에서만 볼 수 있는 특별하면서 스토리가 있는 제품을 만나고 싶어합니다. 전국적으로 동일한 형태로 운영하는 브랜드들도 이제는 ‘어떻게 하면 지역색을 드러낼 수 있는 매장을 만들 수 있을 것인가’를 고민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무인양품이 ‘식품’과 함께 힘을 쏟는 전략은 바로 ‘로컬라이제이션(localization)’입니다. 2021년 9월 무인양품은 ‘제2의 창업(第二創業)’을 선언했는데요. 제2의 창업에서는 지역 밀착, 토착화, 사회 과제 해결을 키워드로 내걸고 있습니다. _187쪽 이케아만이 아닙니다. 일본의 홈퍼니싱 시장에서 매출 1위를 차지하는 ‘니토리(nitori)’는 이케아와 상당히 비슷한 비즈니스 모델을 가지고 있는데요. 니토리 또한 도심에서 떨어진 교외 지역에 마치 전시장 같은 대형 매장을 마련하고 다량의 가구를 판매합니다. 하지만 니토리는 일찍부터 고객들의 라이프 스타일과 소비 행동의 변화를 파악하고 매장 전략을 빠르게 바꿔 나갔습니다. 이케아가 최근 힘을 쏟고 있는 도심형 매장을 2015년부터 선보이기 시작한 것입니다. _222쪽 지...
  • 정희선 [저]
  • 출간작으로 『공간, 비즈니스를 바꾸다』 등이 있다.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