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해국도지 6 
한국연구재단 학술명저번역총서 동양편1 ㅣ 정지호 ㅣ 세창출판사
  • 정가
36,000원
  • 판매가
36,000원 (0% ↓, 0원 ↓)
  • 발행일
2023년 05월 30일
  • 페이지수/크기/무게
464page/160*231*38/1077g
  • ISBN
9791166841712/1166841715
  • 배송비
무료배송
  • 배송예정일
10/04(수)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시리즈 도서
한국연구재단 학술명저번역총서 동양편(총33건)
대진경교유행중국비(하) : 대진경교문헌석의     27,000원 (0%↓)
대진경교유행중국비(중) : 대진경교문헌석의     33,000원 (0%↓)
대진경교유행중국비(상) : 대진경교문헌석의     33,000원 (0%↓)
대학연의보 4     33,000원 (0%↓)
논어정의 3 : 권5 권6     29,000원 (0%↓)
  • 상세정보
  • 전근대 중국의 세계관은 고도의 문명을 자랑하는 중국(華)을 중심으로 해서 그 주변에 아직 문명이 미치지 않은 오랑캐(夷)가 존재한다고 하는 일원적인 세계관을 전제로 했다. 이러한 화이사상에 근거한 중화 세계 질서는 아편전쟁 이후 서구 열강의 침략을 받게 되면서 서서히 무너져 가기 시작한다. 서구 열강을 중심으로 하는 국제 질서에 편입하게 됨에 따라 ‘중국’은 세계의 중심이 아니라 많은 나라 중의 하나에 불과하며, 세계는 서로 다른 문화를 가진 각 나라가 서로 경합하는 다원적인 공간이라고 하는 인식의 변화가 일어난 것이다. 이러한 인식의 변화는 당시 중국의 엘리트 지식인들에게는 일찍이 경험해 보지 못한 미증유의 세계였다. 위원은 “서양 오랑캐를 물리치려면 먼저 서양 오랑캐의 실정을 자세하게 파악하는 데서 시작해야 한다”라는 인식하에 1842년 마침내 『해국도지』 50권본을 편찬하게 되었다. 그 후 1847년에는 60권본으로 증보 개정했고, 1852년에는 방대한 분량의 100권 완간본을 출간했다. 『해국도지』는 그 서명에서도 알 수 있듯이 대륙 중심의 중국이 처음으로 해양을 통한 세계 여러 나라에 관심을 기울이게 된 기념비적인 서적이라고 할 수 있다. 『해국도지』는 당시 중국 지식인들이 ‘천하’에서 ‘세계’로 세계상을 전환하면서 중화사상이라는 자기중심적 세계상에서 탈출하는 힘들고 어려운 여행길에 나설 수 있게 해 주었다.
  • -편집자의 말 대륙에서 해양으로, 중심에서 여럿 중 하나로 위원이 『해국도지』를 저술하던 시기, 중국 아니 아시아와 세계는 새롭게 등장한 질서로 요동치고 있었다. 대항해 시대 이후, 세계의 진출로가 대륙에서 해양으로 변화하면서 세계의 판도가 바뀐 결과였다. 대항해 시대의 막대한 부와 산업혁명은 서방 국가에 강력한 힘을 선물하였고, 그들은 그 부와 힘을 통해 세계 질서를 재편하였다. 자신이 세계의 중심이라고 믿어 오던 중국과, 중국이 세계의 질서라고 믿어 오던 아시아의 여러 나라의 세계는 그렇게 몰락을 맞이해야 했다. 그리고 서방 제국주의 중심의 새로운 질서가 동트고 있었다. 갑작스러운 질서의 변화에 지식계는 혼란에 빠졌다. “과연 갑자기 다가온 새로운 세계에 어떻게 대응해야 한단 말인가.” 이것은 당대 지식인이라면 답해야 할 의무가 있는 질문이었다. 위원 역시 지식인으로서 답할 의무가 있었다. 그리고 그의 대답이 『해국도지』였던 셈이다. 위원은 임칙서로부터 『사주지』와 서양 관련 자료들을 전해 받고 『해국도지』를 편찬하였다. 『해국도지』는 당대 지식인들을 그때껏 알지 못했던 새로운 세계로 인도해 주었다. 위원은 『해국도지』를 저술한 목적에 대하여 이렇게 말했다. 〈center〉“이 책을 저술한 이유는 무엇인가? 서양의 힘을 빌려 서양을 공격하고(以夷攻夷), 서양의 힘을 빌려 서양과 화친하며(以夷款夷), 서양의 뛰어난 기술을 배워(爲師夷長技) 서양을 제압하기 위해서 저술한 것이다(以制夷而作).”〈/center〉 답은 언제나 이미 준비된 것으로서 존재한다. 〈center〉“상대를 알고 자신을 알면 백 번 싸워도 위태롭지 않다(知彼知己者, 百戰不殆). 상대는 알지 못하고 자신은 알면 한 번은 이기고 한 번은 진다(不知彼而知己, 一勝一負). 상대를 알지 못하고 자신도 알지 못하면 싸울 때마다 위태롭다(不知彼不知己, 每戰必殆).”〈/center〉 이는 동양 사회에서는 아주 익숙한 말이다. 『순자』는 동양에서 전법의 경전과도 같기 때문이다. 그러나 당시의 중국은 서양의 문물을 받아들이려 하지 않았기에 “상대를 알” 수 없었다. 중화사상에 갇혀 자신의 병폐를 돌아보지 않았기에 “자신을 알” 수조차 없었다. 반면 서양은 선교사와 상인들을 통해 중국에 대해 많은 것을 알고 있었다. 그러니 중국이 아편전쟁에서 패배했던 것은 어떻게 보면 당연한 귀결이었다. 따라서 위원의 답은 어떻게 보면 이미 정해져 있었다. 서양을 극복하기 위해선 무엇보다도 먼저 서양을 알아야 했다. 그런데, 서양을 아는 것만으로는 충분치 않았다. 중국은 결국 서양이 아니기 때문이다. 따라서 그 대처법을 알기 위해서는 한 가지 질문에 더 답해야 했다. 그 질문은 도대체 왜 “필리핀과 자와는 일본과 같은 섬나라이지만, 한쪽(필리핀과 자와)은 병합되고 한쪽(일본)은 강성함을 자랑”할 수 있는지에 대한 것이었다. 그래서 위원은 단순 서양에 관해서만 서술한 것이 아니라, 동남아시아의 여러 나라와 일본에 관해서도 서술하였다. 결국, 답은 언제나 이미 정해져 있었다. 중요한 것은 무엇을 알고자 하는가였다. 제대로 알기 위해서는 그 자취를 살펴야 한다. 〈center〉“즐거운 저 동산에는(樂彼之園) 박달나무 심어져 있고(爰有樹檀) 그 밑에는 닥나무 있네(其下維穀). 다른 산의 돌이라도(他山之石) 이로써 옥을 갈 수 있네(可以攻玉).”〈/center〉 이 시는 『시경』 「소아·학명」의 부분이다. 이 시를 들어보지 못한 사람은 있겠지만, 이 시는 우리에게 아주 익숙한 성어를 남겼다. 바로 “타산지석(他山之石)”이다. 이는 남의 하찮은 행동에서도 배울 점이 있다, 또는 군자도 소인에게 배...
  • 옮긴이의 말 일러두기 해국도지 원서 해국도지 후서 해국도지 권14 동남양 순다열도 부속 도서 구 랑카수카 순다열도 연혁 구 사파국 자와·순다열도 연혁 해국도지 권15 동남양 영국·네덜란드령 아체 및 스리비자야 구 파리국 아체 및 팔렘방 연혁고 네덜란드·포르투갈령 말루쿠 영국령 피낭섬 해국도지 권16 동남양 영국령 뉴홀랜드 부록 부속 도서 해국도지 권17 동남양 일본 부록 동남양 각 섬 형세 상 해국도지 권18 동남양 동남양 각 섬 형세 하 부록 남양 각 섬 부록 동남양 가는 경로 동양 항로 찾아보기
  • 네덜란드에게 있어 소조왜는 영국의 동인도와 같아 무릇 각 섬에 주둔하는 병사들은 모두 [네덜란드의] 명령을 따르고 제어를 받았다. 소조왜가 아라비아에 합병된 것은 명나라 천순(天順) 연간이고 네덜란드에 합병된 것은 명나라 만력(萬曆) 연간이었다. 프랑스와 영국이 쟁탈을 벌인 것은 가경 연간 초였다. 아라비아는 [소조왜를] 이슬람교로 복속시켰고, 네덜란드는 아편으로 그 나라를 좀먹었다. 모두 무형의 음모와 기만으로 사람과 집과 나라를 빼앗은 것이다. -해국도지 권14 구 사파국 자와·순다열도 연혁- 스리비자야는 송나라 이후 신하의 예절로 중국을 섬겼다. 수마트라 역시 명나라가 망할 때까지 끊이지 않고 조공 물품을 바쳤다. 우리 청조에서만 왕회(王會)의 그림에 보이지 않음을 보니 스리비자야가 이미 서양의 소굴이 된 지 오래되었음을 알겠다. … 『명사』에 이르기까지 왕기(王圻)의 오류를 답습하여 수마트라를 고대의 대식국·파사국 등의 국가로 보고 있다. 오호라! 어찌하다 이 지경에 이르렀는가! -해국도지 권15 구 파리국 아체 및 팔렘방 연혁고- 살펴보건대, 이곳은 바로 『직방외기(職方外紀)』에서 언급한 5번째 대륙으로, 진륜형(陳倫炯)이 말한 인적이 닿지 않은 곳이다. 야만인과 짐승이 사는 곳으로, 예로부터 우매했다. 스페인이 기이한 세상을 찾았을 뿐 아니라 네덜란드·프랑스인들이 이 바닷가에 이르렀다. 영국인은 온갖 궁리를 다 해 이 땅을 경영했으니, 원대한 계획을 잘 실행했다고 할 수 있다. -해국도지 권16 영국령 뉴홀랜드- 살펴보건대, 일본의 세 섬은 홍콩의 영국 지도에 쓰시마섬 서쪽의 사쓰마섬이 나가사키 큰 섬의 서북쪽에 위치해 있다고 하는데, 이는 큰 오류이다. 영국 오랑캐들이 아직 일본에 가 보지 못했기 때문에 동양의 형세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상태에서 알지 못하면서 안다고 여기니 이것이 그중 하나이다. 대체로 사쓰마는 살사마(薩?馬)로서 일본의 남쪽에 위치한다. 명말 왜구는 이 섬의 사람이다. 그 북쪽에 나가사키가 있으며 나가사키의 동북쪽으로 왕도가 있다. 또한 북쪽으로 쓰시마섬이 있고 그 북쪽으로 조선이 있다. -해국도지 권17 일본- 류큐[琉球]는 유규(流?)라고도 한다. 고대에는 중국과 교류가 없었는데 수나라 때 해상 선박에 의해 관측되었다가 당·송 이후 서서히 중국과 교류를 하게 되었다. 명나라 초기 조공을 바쳤는데 태조(太祖)가 복건인 중 선박을 잘 조종하는 36성(姓)의 사람을 류큐에게 하사하니 이후 공물을 바치는 데에 더욱 정성을 다했다. 후에 일본에게 멸망되어 소식이 끊어진 지 수십 년이 되었다. 얼마 뒤에 류큐 왕이 사로잡혔으나 굽히지 않자 일본은 왕을 다시 그 나라로 돌려보냈다. -해국도지 권18 동남양 각 섬 형세 하-
  • 정지호 [저]
  • 도쿄대학 대학원 인문사회계 연구과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현재 경희대학교 사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주요 연구로 중국의 전통적 상업 관행인 합과(合?) 경영 및 량치차오(梁啓超)의 국민국가론에 대해 다수의 논문을 발표했으며 현재는 귀주(貴州) 소수민족 사회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저서로는 『키워드로 읽는 중국의 역사』, 『진수의 《삼국지》 나관중의 《삼국연의》 읽기』, 『한중 역사인식의 공유』(공저)가 있으며, 역서로는 『애국주의의 형성』, 『중국근현대사 1: 청조와 근대 세계』, 『동북사강』 등이 있다.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