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한유 논시시선(큰글자책) 
한유, 이종한 ㅣ 지식을만드는지식
  • 정가
34,000원
  • 판매가
30,600원 (10% ↓, 3,400원 ↓)
  • 발행일
2023년 05월 30일
  • 페이지수/크기
252page/210*290*0
  • ISBN
9791128825040/112882504X
  • 배송비
무료배송
  • 배송예정일
10/12(목)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상세정보
  • 당송 팔대가 중 한 사람이자 당시(唐詩)의 거두인 한유의 시 가운데 논시시(論詩詩) 20수를 골라 엮었다. ‘논시시’란 ‘시로써 시를 논한 시’, 즉 시로 쓴 시 비평이다. 한유는 문장으로 시를 쓰는 이문위시(以文爲詩)를 주장해 서정적인 내용을 주로 다루던 시에 의론을 끌어들였으며 산문적 기법을 적극 활용해 이후 의론시인 송시가 발전하는 기틀을 마련했는데, 이러한 한유의 문학관을 가장 잘 드러내는 것이 바로 논시시다. 고문의 대가였던 한유는 산문의 예술 특징을 시에 끌어들여 이후 논시시가 양산될 수 있는 터전을 마련했으며, 옛사람의 진부한 시어를 답습하지 않으려는 노력을 통해 구체적 표현을 개발해 냄으로써 논시시에 이런 기법이 뿌리를 내리게 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한유의 작품과 논시시를 오랫동안 연구해 온 이종한 교수가 정확한 번역과 상세한 해제, 깊이 있는 해설로 한유의 빼어난 작품들을 소개한다.
  • 진부함을 거부하고 새로운 고문(古文)의 표준을 제시하다 중국 문학사에서 한유가 차지하는 비중은 결코 작지 않다. 그는 시가와 산문 양대 방면에서 큰 업적을 남겼는데, 우선 산문 방면을 보면 겉치레에 치중한 변문(騈文)의 폐단을 비판하고 문학의 본뜻을 중시하는 선진(先秦)과 양한(兩漢) 이전의 고문 전통을 회복할 것을 힘써 주장하면서 유종원(柳宗元)과 함께 ‘고문 운동(古文運動)’을 주도했다. 특히 진부한 문체를 거부하고, 참신하면서도 어법에 맞는 새로운 고문의 표준을 제시해, 중국 문학사에서 ‘백대 문종(百代文宗)’으로 추앙되고 있다. 문장으로 시를 쓰다(以文爲詩) 고문의 대가인 한유는 고문이 지닌 예술 특징을 시로 끌어와 중국 시의 일대 전환을 이루는 데 결정적 계기를 제공했다. 바로 ‘이문위시(以文爲詩)’로 불리는 시의 산문화와 의론화다. 그는 서정성이 강한 중국 시에 의론적 요소를 적극적으로 끌어들이고, 산문적 언어나 문장 구조를 거리낌 없이 시 속으로 도입해 시의 새로운 경지를 개척하고 그 영역을 확대했다. 이러한 흐름은 이후 송시로 이어져 당시와는 다른 송시만의 차별성을 지니게 만들었다. 또한 한유가 창도한 시의 산문화와 의론화 경향은 ‘이시논시(以詩論詩)’, 곧 시로써 시를 논한 ‘논시시’라는 독특한 시 비평 양식과 관계되는 작품이 탄생하는 관건이 되었다. 시로써 시를 논하다(論詩詩) 시 문학의 창작이 크게 흥성한 당나라 때는 시로써 서로 칭찬하는 기풍이 성행하기 시작해서, 이것이 비평에까지 영향을 미쳐 증답(贈答) 곧 주고받기의 방식으로 상대방을 칭송하는 시가 출현했다. 즉, ‘표방 비평(標榜批評)’이란 서로 치켜세우며 칭찬하는 시를 주고받으면서 시에 대한 품평을 곁들이는 비평 방식이다. 이러한 논시시(論詩詩)의 연원은 중국 시의 고전적 권위인 《시경》까지 거슬러 올라갈 수 있으며, 당나라 때 성행하기 시작해 북송 시대에 이르면 논시시가 시화와 함께 시를 논하는 주된 양식으로 자리 잡는다. 특히 한유는 고체시라는 자유로운 형식을 십분 활용해 뛰어난 논시시를 다수 남겼으며 그중에서도 오언 고체시인 〈인재를 추천하며(薦士)〉는 이백의 〈고시의 기풍을 본받아(古風)〉제1수 및 두보의 〈우연히 쓰며(偶題)〉와 함께 중국 시의 역사를 다룬 대표적 논시시로 손꼽히고 있다. 사물의 외양을 구체적으로 묘사해 낸 시어를 창출하다 한유는 문장에서 진부한 표현을 극도로 경계했는데, 시에서도 마찬가지로 기발하고 특출한 표현을 쓰려고 노력했다. 이러한 그의 노력은 논시시에서도 그대로 드러나, 옛사람들의 진부한 시어를 답습하지 않고 형상적 비유를 통한 구체적 표현을 창조해 내어 후대에 널리 쓰이도록 만들었다. 즉, 논시시는 시론에 관한 내용을 다루고 있지만, 양식상 어디까지나 시이므로 형상적 비유를 널리 구사하는 기풍이 뿌리내리게 만든 것이다. 본문에서 소개한 시구를 보면 그 참신하고도 생동감 넘치는 표현에 놀랄 수밖에 없다. 그러면서도 한유는 시에서도 허사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시구 길이를 과감하게 조절하는 등, 산문적 기교를 적극 활용해 시가 가진 한계를 벗어나 명확한 의미를 전달할 수 있도록 했다. 이 책은 첸중롄(錢仲聯, 1908∼2003)의 《한창려 시 계년 집석(韓昌黎詩繫年集釋)》 상·하[상하이구지출판사(上海古籍出版社), 1984]를 원전으로 삼아 여기에 수록된 418수 중 특히 한유의 문학관을 가장 잘 드러내는 논시시 20수를 골라 소개한다. 우리나라 중국 문학계 최초로 논시시를 체계적으로 연구했으며, 30년이 넘게 한유의 문학을 연구해 온 이종한 교수가 자세한 주석과 친절한 ...
  • 맹교 선생 시(孟生詩) 잡시(雜詩) 맹교에게 답하며(答孟郊) 술에 취해 맹동야를 만류하며(醉留東野) 병중에 장씨 댁 열여덟째에게(病中贈張十八) 팽성으로 돌아와(歸彭城) 현의 관아에서 감회가 있어(縣齋有懷) 봄날의 감회 2(感春 其二) 취중에 장 비서에게(醉贈張?書) 인재를 추천하며(薦士) 최입지 평사에게(贈崔立之評事) 노동에게(寄盧仝) 노씨 댁 넷째 운부 사문 원장이 가을을 바라보며 지은 시에 답하며(酬司門盧四兄雲夫院長望秋作) 범양으로 돌아가는 무본 스님을 보내며(送無本師歸范陽) 장적을 놀리며(調張籍) 영 스님이 금 타는 소리를 듣고(聽穎師彈琴) 마 시랑이 술을 보낸 것에 답하며(酬馬侍郞寄酒) 장안성 남쪽에서 독서 중인 한부에게(符讀書城南) 복야 상공께서 조회에서 돌아와 보내 주신 시에 화답하며(和僕射相公朝?見寄) 가도에게(贈賈島) 참고문헌 해설 지은이에 대해 옮긴이에 대해
  • 인재를 추천하며(薦士) 주나라 때의 시 삼백 편은 순정한 내용과 아름다운 시어로 서경과 통하네 일찍이 성인의 손을 거쳤으니 어찌 감히 의론을 할 수 있겠는가? 오언시는 서한 때에 나왔는데 소무와 이능이 맨 먼저 그 호칭을 바꾸어 내었네 동한 때엔 오언시가 점차 만연해 유파가 백 줄기 시내처럼 나뉘었네 건안 때엔 오언시에 능한 이가 일곱이었는데 우뚝 솟아 풍격과 가락을 바꾸었네 구불구불 이어져 동진과 유송에 이르러서는 기상이 날로 시들어 갔네 중간에 포조와 사영운을 손꼽을 수 있으니 동시대 시인에 비해 가장 청신 오묘하네 제와 양나라와 진과 수나라는 뭇 작품들이 매미 시끄럽게 우는 소리 같아 봄날의 상심을 찾고 화초를 따 오기에 급급해 그대로 답습해서 표절한 것이 가슴 아프네 우리 왕조에는 문학이 크게 성해서 진자앙이 비로소 높이 날아오르기 시작했네 갑자기 발흥해 이백과 두보를 얻었으니 온갖 작가들이 무시당하고 압박받는 곤욕을 치렀네 후에 서로 이어 나타난 시인들 또 제각기 문지방이나 내실의 경지에 이르렀네 그중 궁벽한 이 맹교는 타고난 재주가 실로 뛰어난 천리마 같네 깊이 관찰해 고금을 꿰뚫어 보고 표상 밖에서 유현하고 아름다운 것을 추구하네 허공을 가로질러 생경한 말을 얽어 놓는데 평온하면서도 힘이 오를 밀어젖히네 완곡한 정서를 펴낼 때는 곡절함을 다 부리고 맹렬한 격정을 떨쳐 낼 때는 바다의 파도를 말아 올리듯 꽃같이 아름다운 문채는 천연의 수려함을 본떴고 민첩하고 신속한 구상은 메아리를 능가하네 몸가짐은 사람이 지켜야 할 법도를 실천해 욕됨을 달게 여기고 권세가에게 아첨한 것 부끄러워했네 맹자는 사악함과 올바름을 분간하나니 눈동자로 바른 것과 어두운 것을 알아냈네 아득하니 순수하고도 정밀해 부박하고 조급한 것을 진정시킬 수 있네 궁색하게 율양현위를 맡았는데 나이 오십에 거의 늘그막 부지런히 노모 위해 좋은 음식 마련하느라 갖은 고초 오래도록 감내했네 세상 사람 중에 그를 알아주는 이 누구이던가? 손가락질하고 눈길 흘리며 다투어 조소하고 무시하네 성명한 황제께서 내버려진 인재 찾으시니 준걸스러운 선비가 날마다 등용되네 조정에 훌륭한 재상이 있어 즐겨 예우하며 고르게 은덕을 베푸네 하물며 귀숭경과 장건봉의 보살핌을 받아 두 공께서 연달아 애석해하고 동정함에랴! 조정 대신이 입 기운 불어 세워 준다면 굳센 화살이 노 땅의 비단 관통하는 것과 같을 터 어찌하여 오래도록 아무 성취 이루지 못하고 고향으로 돌아갈 때를 내게 알리도록 했겠는가? 서리 바람이 가을 국화를 시들게 하고 아름다운 절기에 바람이 불어 모자 떨어지게 하네 장차 결연히 떠나가려는 것을 생각하니 외물에 느껴 헤어지기 아쉬운 감회 더하네 저 미미한 물속의 노랑어리연꽃마저도 오히려 번거롭게 좌우에서 가려 따며 노나라 임금은 나라가 지극히 작으나 묘당의 솥은 오히려 고나라 것을 받아들이네 마침 옥돌과 옥을 가리는 때를 만났으니 어찌 홀과 대모를 버리는 일이 있겠는가? 아득하니 나의 근심은 바람에 나부끼는 깃발처럼 펄럭이네 황제에게 진언할 길이 없음을 부끄럽게 여기며 밤낮으로 오직 마음의 기도만 할 뿐 학의 날개는 태어나면서부터 생겨난 게 아니고 변화는 어미가 쪼아 부화시켜 준 것 큰 바다의 파도로 통하는 것 어려운 일 아니고 촌척의 땅만 옮겨 주면 물길로 나아갈 수 있는 법 유능한 인재 예우하는 일 서두르지 않는다면 때가 지난 뒤에 한갓 후회만 할 뿐 죽어 가는 이 구하려고 팔진미 갖추는 건 한 대소쿠리의 음식물 차림보다 못한 법 하찮은 시이지만 공께서는 비웃지 마실지니...
  • 한유 [저]
  • 768~824. 중국의 중당(中唐) 시기를 산 사상가요 정치가인 동시에 걸출한 산문 작가이며 특색 있는 시인으로, 사상계, 정계, 문단 등 다방면에서 걸출한 발자취를 남긴 인물이다. 자가 퇴지(退之)이고, 하양 사람이다. 본인이 본관을 창려로 자칭한 관계로, '한창려(韓昌黎)'로 부르기도 한다. 한유는 위진남북조를 거치면서 쇠퇴한 유학을 부흥시키고 불교와 도교를 배척하는 주장을 전개했으며, 군벌들의 지방 할거(割據)를 반대해 토벌 전쟁에 참여하여 공을 세웠고 당시의 정치적 폐단을 공격하는 데 용감했으며, 지방관으로 있을 때 백성들을 위해 많은 치적을 남겼다. 산문 방면에서 그는 육조(六朝) 이래 문단을 풍미해 온 변문의 폐단을 통렬하게 지적하고, 선진(先秦)과 양한(兩漢) 이전의 고문 전통을 회복할 것을 힘써 주장하면서 유종원 등 뜻을 같이하는 무리들을 이끌고 당대(唐代) 고문운동을 주도했으며 시가(詩歌) 방면에도 창조 정신을 발휘해 신기하고 웅건한 풍격의 독창적인 일가의 경지를 이룩했다.
  • 이종한 [저]
  • 이종한이종한(李鍾漢)은 1958년 경북 영천에서 태어나 1981년 계명대학교 한문교육과를 졸업하고, 1983년과 1992년에 서울대학교 대학원 중어중문학과에서 석사학위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1984년부터 계명대학교 중국어문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으며, 국립대만사범대학(國立臺灣師範大學)과 미국 미네소타대학교(University of Minnesota)에서 연구교수를 지냈다. 일찍이 시로써 시를 논한 비평 양식에 관심을 기울이다가 중국문학에서 연구가 미진한 분야인 산문 연구로 방향을 전환한 바 있으며, 중국 고전산문과 경서를 주로 강의하고 있다. ≪한유 산문의 분류와 의론산문≫, ≪한문 문법의 분석적 이해≫, ≪두보 시선≫, ≪당송 산문선≫, ≪중국산문간사≫(공역) 등의 저·역서와 <역대논시절구연구(歷代論詩絶句硏究)>, <한유 산문의 분석적 연구>, <한국에서의 한유 평가에 관한 연구>, <한중 양국의 ≪논어≫ ‘지(之)’ 자 해석에 관한 비교 연구>, <전문 문인으로서의 한유> 등 다수의 논문이 있다.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