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모던 파시즘 : 유대-기독교 세계관을 위협하는 현대 파시즘
진 베이트, 최봉기 ㅣ 드러커마인드 ㅣ Modern Fascism
  • 정가
20,000원
  • 판매가
18,000원 (10% ↓, 2,000원 ↓)
  • 발행일
2023년 05월 31일
  • 페이지수/크기/무게
288page/148*204*21/561g
  • ISBN
9791191384475/1191384470
  • 배송비
무료배송
  • 배송예정일
09/27(수)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상세정보
  • 파시즘은 끊임없이 진화하고 있다! LGBTQ, 정치적교정, 문화적삭제, 워크컬쳐, 역시지우기, 해체주의, 안티파운동 등이 범람한 시대의 단면을 점검하며 경종을 울리는 책 파시즘이란 민족국가나 인종을 고양시키지만 개인과 그 권리를 무시하며, 사상 통제와 엄격한 연대를 선호하지만, 도덕적 객관성을 무시하는 복잡한 사상체계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다. 저자 베이트/Veith는 파시즘이 어떻게 사회를 알게 모르게 재형성하는지를 보여주고자 하는 동시에 우리의 사고를 형성시키는 파시즘과 다른 사상과의 관계를 밝히고자 한다. 이러한 과정에서 역사적 서사, 문화적 비판 그리고 신학적 분석을 통하여 이념적 교차라는 조류에 의해 떠밀리고 흔들리는 사람들에게 길 안내와 희망을 제시하고자 한다. 저자는 또한 신학적인 도그마가 지식을 획득하고 통합하는 실용적인 프레임을 제공하는 한편 진리 탐구를 결코 억누르지 않는다는 것도 설득력 있게 보여주고자 한다. 유대-기독교 세계관을 위협하는 현대 파시즘: 자유 민주주의, 기술 자본주의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때에 인류 역사상 가장 암흑기라고 할 수 있는 시대의 이념이었던 파시즘이 다시 돌아오고 있다는 말은 어쩌면 무모하든지 아니면 어처구니 없는 시대착오적 판단이라고 쉽게 간과해버렸을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정말 그러할까? (중략) 처음부터 자연주의 적이면서 진화론을 수용한 파시즘은 시대의 변천과 변화하는 환경 속에서 끊임없이 진화하고 있기에 세계 역사상 유례없는, 가장 폭력적이고 잔인했었던 후유증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종식되거나 사라지지 않고 위장된 채 그 영향력이 남아 있을 수 있을 가능성에 대해서는 쉽게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다시 돌아오고 있다는 말은 그런 방식으로 숨어있는 잠재적인 영향력으로서의 파시즘을 의미하지 않는다. 그것은 분명히 현재에도 진행중이고 여러 면에서 다양한 방법으로 여전히 활동적인 운동성을 지니고 있음을 의미한다. _ 역자 후기 중에서
  • 이 책은 현재 우리가 직면하고 있는 시대에 관한 우려와 통찰력을 제공한다. 기독교 신앙에 대한 이해를 확장하고 심화하는 한편, 오늘날 우리들을 당혹스럽게 하는 문제를 분석하고 투명하게 함으로 진지하고 책임 있는 접근을 통해 궁극적으로는 그리스도 안에 있는 하나님의 사랑을 이해하도록(엡3:17-18) 한다. 이 책이 다루는 이슈에서 우리가 기대할 수 있는 것은 기독교인의 책임성과 동질성(integrity)에 관한 관심이다. 독자는 아마도 저자의 분석과 해석에 다른 견해를 가지고 있을 수 있겠으나 이슈와 관련된 성서의 교훈, 이와 관련된 성경의 가르침이 타협 없이 투명해지기를 바란다. 성경의 교리가 타협 없이 분명하게 정의되어야 한다는 점에는 이의가 없을 것이라고 본다. 성경의 교리는 교리의 실천이나 적용과는 구별될 필요가 있다. 정보와 대안적 선택은 신중하게 고려되고 명확하게 이해돼야만 한다. 이념에는 결과가 따른다. 이념들이 격동하는 혼란 속에 예리한 분석가, 사상가들 마저도 휘말려 들어가고 있다는 사실이 우리들을 두렵게 한다. 최근에 지각이 있고 통찰력 있는 여러 저자들의 책과 논문에서도 경종을 울리고 있다. 그러한 자료들로는, 디네 수자/Dinesh D’Souza의 자유교육/Liberal Education, 찰스 스카이스/Charles Sykes의 프로스캠/Proscam, 개리 윌스/Gary wills의 하나님 아래: 종교와 미국의 정치/Under God: Religion & American Politics, 개리 마모스/Gary Amo의 선언 지키기, 토마스 C. 오덴/Thomas C. Oden의 현대 이후의 신학 목록들/Agenda for Theology: After Modernity - What?, 폴 윌키스/Paul Wilkes의 우리의 영혼을 형성하는 손들/The Hands That Would Shape Our Souls(Atlantic Monthly, December 1990), 마빈 올라스키/Marvin Olasky의 타락한 언론/The Prodigal Press 외에도 다수가 있다. 이 모든 자료들은 하나의 modus vivendi(서로 다투지 않기 위해 맺는 협정-역자 주)를 찾기 위한 분석적 경향이 도전적이고 다루기 힘들기 때문에 아예 우리들을 완전히 따돌려버릴 수도 있다. 진 베이트/Dr. Gene Edward Veith Jr.의 다른 저서인, 온 마음을 다한 하나님 사랑/Loving God with All Your Mind (Crossway, 1987), 은 양심적인 그리스도인을 위한 적극적인 개인적 관점을 제공해 준다. 행간 읽기/In Reading Between the lines (Crossway, 1990)에서는 비평적인 문학 읽기를 위한 실질적이고 실천적인 안내를 제공한다. 이 책, ‘모던 파시즘: 유대-기독교 세계관 청산’에서는 민족국가나 인종을 고양시키는 반면, 개인과 개인의 권리를 무시하며, 사고 통제와 엄격한 규격화를 도모하고, 도덕적 객관성을 무시하며 깨어 있는 모든 것, 모든 사람들을 휩쓸어 버리는 파시즘을 선별하고 정의함으로써 헤아릴 수 없는 가치를 제공한다. 저자는 파시즘이 알게 모르게 오늘날 사회를 어떻게 형성시키고 있는지를 보여준다. 그는 조심스럽게 우리 사고를 형성시키는 다른 이념들의 파시즘과의 관계에 대해서도 명확하게 정리하고 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저자가 역사 이야기, 문화비평, 그리고 신학적 분석을 능숙하고 설득력 있게 결합하여 개인의 평온과 안정을 위협하는 수많은 이념적 교차에 의해 밀려나고 흔들리고 있는 사람들에게 꼭 필요한 안내와 희망을 제공해 준다는 것이다.
  • 1. 서론: 시대의 질병, 파시즘 ... 21 2. 우리 시대의 독트린: 파시스트의 전통 ... 36 3. 히브리 사유의 질병: 파시스트의 신학 ... 64 4. 두 주인: 파시즘과 고백주의 ... 85 5. 의지의 승리: 파시스트의 철학 ... 118 6. 무가치한 삶: 파시트의 윤리 ... 142 7. 죽음에 대한 미학적 관념: 파시즘과 모더니즘 ... 172 8. 권력에의 의지: 파시즘과 포스트모더니즘 ... 193 9. 인간의 문화: 파시즘과 대중 심리 ... 224
  • 파시즘은 유대인을 적대적으로 대한다는 점에서 명확하게 이해된다. 나치가 유대인을 말살하려고 했던 것처럼, 파시즘은 서양 문화에서 유대-기독교 전통을 제거하려고 했다. _ 23p 파시즘은 국가-자연-종교의 형태로 전환하여 기독교를 받아들이고자 했지만 보다 급진적인 파벌들은 기독교 이전의 부족 종교를 복원시키고자 했다. 파시스트 종교의 최종적인 복원은 원시적인 새로운 이교주의(neopaganism)를 확립하는 것이었다. 파시스트들은 자연, 문화, 그리고 심령을 결합시키는 신화적 의식을 회복시키고자 했던 것이다. _ 25p 오늘날 옛 파시즘이 부각되는 학파들이 돌아오고 있다. 공산주의의 붕괴는 국가 사회주의의 새로운 의식을 낳고 있다. 인종과 민족은 베오그라드에서부터 로스앤젤레스에 이르기까지 다시 한번 중심적인 이슈가 되고 있다. 백인 아리안 국가와 같은 신 나치 그룹들이 하위문화로 자라나고 있으며 백인들이 갇혀 있는 감옥에서는 더욱 그러하다. _ 34p 과학자들에게 다원주의는 많은 질문을 유발하고 탐구의 길을 열어놓았다. 스턴헬은 과학적 긍정주의가 사회적 다윈주의의 영향을 어떻게 느끼고 또한 심오한 변화를 겪었는지를 인용하였다. 세기의 후반에 인간 행동의 결정적 요소로써 신중하고 합리적인 선택을 강조했던 것이 유전, 인종, 환경에 대한 새로운 개념에 자리를 내주었다.(19) 결정론의 개념은 자유와 평등에 대한 민주적 가정을 더욱 약화시켰다. 일부 생물학자들은 인간이 동물의 한 종에 불과하다고 가정하고 인간을 그 하부 종으로 조사하기 시작했다. _46p 무관용을 공격하는 파시스트의 모순은 “나의 투쟁”에서 가장 괴이스러운 것 중에 하나이다. 히틀러는 무관용이 유대인으로부터 온 개념이라고 상기시키면서 자신에게 반대 입장이 용인되어서는 안 된다는 역행적인 주장을 한다. _ 69p 고백교회는 독일 기독교 운동에 저항하기 위해 조직되었다. 고백이라는 이름은 교회의 고해성사를 암시하는 것으로 예를 들면 루터교 콩코드 책에서 발췌한 역사적인 기독교 교회를 의미한다. 그들이 보수적이든 자유주의적이든 혹은 새로운 변증법 신학을 따르든 간에, 히틀러와 파시스트 세계관을 반대하는 그리스도인들은 교회의 고전적인 교리를 재강조하면서 단결했다. _ 89p 룀의 돌격대(SA, Sturmabteilung, Assault Division 공격조)는 갈색 상의를 착용한 준 군사적 단체로써 히틀러가 권좌에 오르는데 도구가 되었던 거리 전사이자 폭력주의자들이었다. 1933년 돌격대/SA는 하이데거가 참여한 다양한 학생 및 대학 조직을 포함하여 군대 수의 두 배나 되는 200만 명 이상의 회원을 자랑했다(SA는 SS, Schutzstaffel, “Defense Echeolons, 즉 친위대와 구별되고, 친위대/SS는 검은 상의를 입은 비밀경찰[게슈타포]로서 히틀러 보디가드, 다양한 군단과 집단 수용소의 감시자 역할을 했다). _133p 안락사에 대한 대중적인 수용은 “나는 고발한다”라는 제목의 영화에 의해 다져졌다. 이 영화는 치유할 수 없는 병을 앓고 있는 아내를 둔 한 내과의사에 관한 이야기였는데 그녀는 자신의 고통을 끝내 달라고 남편에게 호소한다. 그는 그녀에 대한 사랑으로 그녀에게 독극물을 주입한다. 구성, 주제 성향, 감정조작은 주제에 관한 현대 TV영화를 연상케 한다. “나는 고발한다”라는 안락사 프로젝트의 책임자인 칼 브랜트/Karl Brandt의 제안에 의해 만들어졌다. _ 168p 그 밖에 “알레고리 독서”에서 다룬 루소의 “고백록”에 관한 논쟁에서 드 만은 다음과 같이 말한다. 모든 경험을 직면하면서(죄의식에 대한 변명으로) 그것이 가능했던 것은 그 경험이 항상 허구의 담...
  • 진 베이트 [저]
  • 진 E. 베이트는 Patrick Henry College의 문학 교수이며 Concordia Theological Seminary의 Cranach Institute 디렉터를 역임했다. World Magazine과 TableTalk의 칼럼니스트로 활동했으며, 기독교와 문화의 다양한 측면에 관한 18권의 책을 저술하였다.
  • 최봉기 [저]
  • Southern Baptist Theological Seminary에서 “이데올로기 비판을 통한 해석학적 윤리학을 위한 방법론 연구”로 Ph. D 학위를 받은 후 대전에 위치한 침례신학대학교에서 기독교 윤리학 교수을 역임하고, Eastern Mennonite University에서 정의와 평화 프로그램을 공부한 후 현재는 워싱턴 근교, 북 버지니아에 거주하면서 New Orleans Baptist Theological. Seminary, Louisiana, USA에서 기독교 윤리학과 종교철학, 변증학을 강의하고 있다. 저서로는 해석과 윤리, 한계선상의 윤리 등이 있으며 번역서로는 해석학과 실천(가다며, 하버마스, 리꾀르 등), 전쟁, 평화, 무저항(가이 허쉬버그) 등이 있다.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