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The Boys from Biloxi : A Legal Thriller
존 그리샴 ㅣ Doubleday Books
  • 정가
11,500원
  • 판매가
10,350원 (10% ↓, 1,150원 ↓)
  • 발행일
2023년 06월 27일
  • 페이지수
0page
  • ISBN
9780593685662/0593685660
  • 배송비
  • 배송예정일
07/26(금)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상세정보
  • Praise for John Grisham: “A legal literary legend.” ―USA Today “John Grisham is about as good a storyteller as we’ve got in the United States these days.” ―The New York Times Book Review "Grisham’s work ― always superior entertainment ― is evolving into something more serious, more powerful, more worthy of his exceptional talent." ―The Washington Post
  • Chapter 1 A hundred years ago, Biloxi was a bustling resort and fishing community on the Gulf Coast. Some of its 12,000 people worked in shipbuilding, some in the hotels and restaurants, but for the majority their livelihoods came from the ocean and its bountiful supply of seafood. The workers were immigrants from Eastern Europe, most from Croatia where their ancestors had fished for centuries in the Adriatic Sea. The men worked the schooners and trawlers harvesting seafood in the Gulf while the women and children shucked oysters and packed shrimp for ten cents an hour. There were forty canneries side by side in an area known as the Back Bay. In 1925, Biloxi shipped twenty million tons of seafood to the rest of the country. Demand was so great, and the supply so plentiful, that by then the city could boast of being the “Seafood Capital of the World.” The immigrants lived in either barracks or shotgun houses on Point Cadet, a peninsula on the eastern edge of Biloxi, around the corner from the beaches of the Gulf. Their parents and grandparents were Poles, Hungarians, Czechs, as well as Croatians, and they had been quick to assimilate into the ways of their new country. The children learned English, taught it to their parents, and rarely spoke the mother tongues at home. Most of their surnames had been unpronounceable to customs officials and had been modified and Americanized at the Port of New Orleans and Ellis Island. In Biloxi cemeteries, there were tombstones with names like Jurkovich, Horvat, Conovich, Kasich, Rodak, Babbich, and Peranich. They were scattered about and mixed with those of Smith, Brown, O’Keefe, Mattina, and Bellande. The immigrants were naturally clannish and self-protective, but by the second generation they were intermarrying with the early French families and all manner of Anglos. Prohibition was still the law, and throughout the Deep South most Baptists and Methodists righteously pursued the dry life. Along the Coast, though, those of European descent and Catholic persuasion took a dimmer view of abstinence. In fact, Biloxi was never dry, regardless of the Eighteenth Amendment. When Prohibition swept the country in 1920 Biloxi hardly noticed. Its bars, dives, honky-tonks, neighborhood pubs, and upscale clubs not only remained open but thrived. Speakeasies were not necessary because booze was so prevalent and no one, especially the police, cared. Biloxi became a popular destination for parched Southerners. Add the allure of the beaches, delicious seafood, a temperate climate, and nice hotels, and tourism flourished. A hundred years ago the Gulf Coast became known as “the poor man’s Riviera.” As always, unchecked vice proved contagious. Gambling joined drinking as the more popular illegal activities. Makeshift casinos sprang up in bars and clubs. Poker, blackjack, and dice games were in plain view and could be found everywhere. In the lobbies of the fashionable hotels there were rows of slot machines operating in blatan...
  • 존 그리샴 [저]
  • 발표하는 작품마다 베스트셀러를 기록하는 작가인 존 그리샴은 전세계 출판가의 흥행 보증수표로서 출판산업에 막강한 영향력을 미치는 초대형 작가이다. 어린 시절, 건축업에 종사하는 아버지를 따라 여러 곳을 옮겨 다니며 살아야 했던 그는, 10대 초반 미시시피의 작은 도시에 정착하게 되고 그곳에서 야구 선수의 꿈을 키웠지만, 결국 회계학과 법학 전공으로 미시시피 대학을 졸업한다. 존 그리샴은 사우스 헤븐에서 변호사로 일하다 1983년에는 미시시피 주 하원의원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대학을 다니는 동안 두 편의 소설을 쓰기도 했으나 출간되지는 못했고, 1989년 데뷔작 '타임 투 킬'로 소설가로서 알려지기 시작했다. 그리샴이 베스트셀러 작가로서 확실하게 대중에게 알려진 것은 두 번째 소설 '그래서 그들은 바다로 갔다'가 히트를 치면서 1990년 '야망의 함정'이라는 제목으로 영화화되면서부터이다. 1991년 이후 존 그리샴은 해마다 한 편씩 작품을 발표하고 있으며, 그 중 여섯 편은 영화로 만들어지기도 했다. 그의 책은 현재 29개의 언어로 번역되어 전 세계적으로 6천만 부 이상이 판매되었다.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