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설명하기 지친 사람을 위한 데이터 : 마부뉴스의 사회 갈등 분석 보고서
북저널리즘1 ㅣ 스브스프리미엄 ㅣ 스리체어스
  • 정가
12,000원
  • 판매가
10,800원 (10% ↓, 1,200원 ↓)
  • 발행일
2023년 08월 02일
  • 페이지수/크기/무게
184page/130*189*18/312g
  • ISBN
9791198383730/1198383739
  • 배송비
  • 배송예정일
12/12(화)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시리즈 도서
북저널리즘(총102건)
대전은 왜 노잼도시가 되었나 : 성심당의 도시, 대전이 만들어진 이유     12,600원 (10%↓)
도시를 달리는 사람들 : 러닝, 일과 삶의 균형을 맞추는 방법     12,600원 (10%↓)
지구적 발전의 길고도 느린 죽음 : 성장이 소멸한 시대, 다음의 서사를 그리다     12,600원 (10%↓)
KBS 죽이기 : 방송 장악인가 방송 개혁인가     12,600원 (10%↓)
반란의 도시, 베를린 : 도시와 주거의 새로운 길을 상상하기     10,800원 (10%↓)
  • 상세정보
  • 쏟아지는 뉴스 속, 머리 아픈 논쟁들 나와 다른 의견을 가진 사람과 생산적인 대화를 나눌 수 있을까? 90년생은 국민연금은 못 받을까? 다양성이 사라진 미국 대법원은 어떻게 될까? 불안한 사회를 설명하기에 기사 한 편은 짧다. 기사를 읽어도 읽어도 문제가 심각하다는 것만 알게 될 뿐이다. 《설명하기 지친 사람을 위한 데이터》는 우리 삶에 닿아 있는 데이터를 통해 우리 사회를 설명한다. 국민연금 보험료율을 인상했을 때의 시나리오를 시각화하고, 미국 대법관의 정치 성향을 수치화한다. 복잡해 보이던 이슈가 명확해진다. 그리고 설명은 쉬워진다. SBS데이터저널리즘팀 마부작침의 뉴스레터 〈마부뉴스〉 중 불안, 다양성, 환경, 미래 등 사회 갈등의 중심에 있는 키워드를 골라 엮었다. 불필요한 논쟁은 걷어 내고 의견에 설득력을 더하는 방법을 알려 준다.
  • 흔히 나무가 아닌 숲을 보라고 말한다. 어떤 일에 있어서 한 면만 보고 오해하지 말고 전체를 보라는 뜻이다. 신문, 방송 기사는 사회를 보는 창이다. 사회 전반의 문제를 담아내는 기사는 나무보다 숲에 가깝다. 그러다 보니 기사 속 내용이 개개인의 삶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는 알기 어렵다. 이대로라면 2055년 국민연금 재정이 고갈되고, 그 시점에 연금 수령 조건이 채워지는 1990년생은 국민연금을 받지 못할 수 있다는 기사가 대표적이다. 이 기사는 연금을 내고 받는 모든 국민에게 가깝게 느껴질 것이다. 하지만 재정 상황은 정확히 어떤지, 만약 사실이라면 어쩌다 이렇게 됐는지, 그래서 정말 받을 수 없는 건지, 모든 내용을 담기엔 기사에 허락된 지면이 너무 작다. 기사를 읽어도 읽어도 문제가 심각하다는 것만 알게 될 뿐이다. 기사 한 편에 담기에 세상은 너무도 복잡하고 시끄럽다. 우리는 그런 세상에서 판단과 선택을 하며 살아가야 한다. 명쾌한 해답 없이 불안함만 커지는 이유다. 안혜민 기자는 무언가 어렴풋하게만 알고 있는 상황이 이어져 두렵다면 마부뉴스가 그 해결책이 될 수 있다고 말한다. 그래서 질문을 던지며 글을 시작한다. “90년생은 국민연금을 못 받을까요?” 사실 이 질문은 반문에 가깝다. 90년생은 국민연금을 못 받을 것이라는 불안에 대한 반문 말이다. 그리고 데이터를 통해서 불안 속에 숨어 있던 진실을 발굴한다. 그렇다면 불안은 어디서 왔을까? 안혜민 기자는 관용과 배려를 외치는 목소리의 힘이 약해지고 있다고 말한다. 관용, 배려 그리고 다양성까지. 물론 우리 사회에 필요한 것들이다. 그런데 누군가 “그래서 이것들이 진짜 우리 사회를 바꾸고 있는지” 묻는다면 명쾌한 답을 내놓기는 어렵다. 좋은 것을 좋다고 설명하는 것도 백번 반복하면 말하는 사람도 듣는 사람도 지치기 마련이다. 마부뉴스가 데이터라는 새로운 언어를 찾은 이유다. 《설명하기 지친 사람들을 위한 데이터》는 디즈니 프린세스 시리즈 열두 편의 대사를 하나하나 따져, 사회에서 이어져 온 차별을 설명한다. 24개에 달하는 웹 접근성의 원칙을 통해, 우리 사회가 색각 이상자를 얼마나 배제하고 있는지 보여 준다. 그리고 미국 대법관의 정치 성향을 점수화한다. 이는 곧 사회의 다양성에 대한 점수이기도 하다. 그렇게 숲으로 존재하던 기사 속 이야기는 데이터를 통해 조금씩 선명해진다. 하지만 마부뉴스는 데이터만이 답이라고 말하지 않는다. 객관적인 데이터를 놓고 말하지만, 반박 불가한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모든 글 끝에 질문을 통해 틈을 열어 놓는다. 각자의 의견은 무엇인지, 또 다른 가능성은 무엇이 있는지 생각하게 만든다. 데이터를 해석하고 내 삶에 적용하는 것, 그것이 마부뉴스가 말하는 데이터의 효용이다. 뉴스 속에는 온통 문제가 되는 이야기뿐이다. 각자의 경험에 따라 관심이 가는 주제도 그렇지 않은 주제도 있다. 이를 멀리서 본다면 ‘사회 갈등’ 정도로 말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세세하게 들여다보면 저마다 다른 입장이 너무나 많다. 마부뉴스는 데이터를 통해 이렇게 복잡한 사정까지 짚어 낸다. 내가 사는 세상만이 아니라 함께 살아가는 사람들을 이해할 수 있도록 말이다. 숲을 가까이 살펴보면 나무 한 그루 한 그루가 촘촘하게 연결돼 있다. 그렇게 만들어진 숲은 다른 식물과 동물의 보금자리가 된다. 세세하게 들여다볼 때, 비로소 문제의 뿌리와 가능성을 찾을 수 있다. 데이터는 모두가 숲을 볼 때 나무를 볼 수 있게 돕는다. 문제가 너무 커서 혹은 너무 많아서 설명하기 지친 사람에게 데이터라는 새로운 언어를 권한다.
  • 프롤로그 ; 감수성의 간극을 좁히는 데이터 · 7 1 _ 데이터와 사회 ; 불안과 진실 사이 · 13 90년생은 국민연금을 못 받을까 미디어는 자살률을 증가시켰을까 군중이 군중을 삼켰다 2 _ 데이터와 다양성 ; 실재하는 차별 · 49 과거 예술 작품 수정, 검열일까 PC일까 야생 동물과 인간, 같이 살 수 있을까 세상을 다르게 보는 색각 이상자 다양성이 사라진 미국 대법원 3 _ 데이터와 환경 ; 선택의 나비효과 · 97 패스트패션의 날갯짓 라면, 립스틱, 치약의 공통점 앨범 VS 스트리밍 4 _ 데이터와 변화 ; 이미 다가온 미래 · 137 현금을 안 써도 되는 세상 파괴적인 혁신, 아직 가능할까 3인칭 단수 대명사가 된 THEY 주 · 175 북저널리즘 인사이드 ; 숲이 아닌 나무를 볼 때 · 181
  • “데이터와 함께 마부뉴스의 해설을 읽다 보면 흐릿했던 실루엣이 점차 선명해질 겁니다. 무언가를 제대로 알고 있다는 느낌이 들지 않아 짜증이 났다면, 혹은 어렴풋하게만 알고 있는 상황이 이어져 두렵다면 마부뉴스가 그 해결책이 될 수 있습니다.” (9쪽) “과거 장국영의 사망 이후를 분석한 논문 자료 〈The effects of a celebrity suicide on suicide rates in Hong Kong〉도 있습니다. 당시 장국영 사망 이후 홍콩에서 발생한 자살은 이전 5년 평균보다 56퍼센트 증가했습니다. 아직도 일부 뉴스에는 자살 사건을 적나라하게 묘사하는 표현이 담겨 있기도 하지만, 과거엔 더 심했습니다. 통제되지 않은 보도로 제2의, 제3의 자살 시도자를 양산했던 상황이 데이터로 증명되는 겁니다.” (32~33쪽) “1950년부터 2022년까지 전 세계에서 발생한 군중 사고를 나타낸 그래프입니다. ‘World Crowd Disaster Web Map’에서 수집한 전 세계 군중 사고 데이터를 바탕으로 그렸습니다. 작지 않은 규모의 군중 사고가 거의 매년 발생하고 있고, 2000년대 들어 그 빈도가 늘어나고 있는 게 보일 거예요. 연대별로 끊어 보면 증가 흐름이 더 명확합니다.” (40~41쪽) “디즈니 프린세스 시리즈를 대상으로 성별에 따라 영화 대사에 어떤 차이가 있는지 분석했습니다. 1937년 〈백설공주〉부터 2013년 〈겨울왕국〉까지 총 열두 편입니다. 먼저 남성과 여성의 대사 비중을 살펴봅니다. 총 열두 편의 공주 애니메이션 중 여성의 대사가 전체 대사의 50퍼센트 이상인 작품은 다섯 편에 불과합니다.” (54~55쪽) “1970년 이후 10년 주기에 따라 자연 생태계가 어떻게 변화했는지를 확인할 수 있는 지표들입니다. IPBES가 발간한 보고서에 있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마부뉴스가 정리했습니다. (…) 그래프를 보면 자연 서식지, 숲, 해안의 보호 서식지, 산림, 해초·목초지 등 대부분의 자연 생태계 면적이 10년 사이 줄어들었습니다.” (63쪽) “대법원의 정치 성향을 수치화해서 그래프로 나타냈습니다. 여기서 사용한 수치는 MQ스코어(Martin-Quinn Score)로 대법원 판례를 분석해 대법관의 진보, 보수 이데올로기 성향을 점수화한 자료입니다. 오른쪽(+)으로 갈수록 보수 성향이 강하고, 왼쪽(-)으로 갈수록 진보 성향이 강합니다. (…) 1978년 당시 대법원의 정치 성향을 MQ스코어로 살펴보면 0.156 정도입니다.” (84쪽) “쉬인이 새로 만드는 옷의 양은 얼마나 될지 마부뉴스가 직접 정리했습니다. 기간은 2023년 1월 3일부터 1월 9일까지 일주일입니다. 국내 쉬인 홈페이지에 신상품이 얼마나 올라오는지 분석했습니다. 결과는 놀라웠습니다. 일주일간 쉬인이 쏟아 낸 신상품은 무려 3만 8025개였습니다. 많게는 하루에 7000개가 넘었고 적어도 3500개 이상의 신상을 찍어 냈습니다. 이 기세로 52주를 채우면 쉬인이 1년 동안 새롭게 만들어 내는 제품은 197만 개가 넘습니다.” (99쪽) “WWF는 전 세계에서 팜유를 사용하는 227개 기업을 대상으로 팜유 스코어를 계산해 발표하고 있습니다. 바이어 기업들이 얼마나 지속 가능한 팜유를 사용하고 있는지, 얼마나 노력하고 있는지 판단해 보겠다는 겁니다. 뒤에 나오는 그래프가 바로 2021년 팜유 스코어를 나타낸 자료입니다. X축이 점수, Y축이 각 기업의 팜유 구매량을 의미합니다. 24점 만점에 평균 점수는 13.2점. 기업들의 적극적인 기여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121쪽) “위 그래프는 국제결제은행BIS 데이터를 바탕으로 그린 주요 국가별 일인당 카드 결제 횟수입니다. BIS에서 주요 국가들의 중앙은행 자료를 확인할 수 있는데, 그중 연간 결제 횟수가 300회 이상인 국가만 골라서 그래...
  • 스브스프리미엄 [저]
  • ‘스브스프리미엄(스프)’은 SBS 보도 본부가 출시한 프리미엄 지식 구독 플랫폼이다. 뉴스에 지식을 담아 세상을 이해할 수 있는 시야를 제공한다. 국내외 주요 산업 트렌드와 국제 정세, 시사 이슈와 경제 등 다양한 분야의 팩트 너머 인사이트를 전달하고 있다.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