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너의 모든 버전(큰글자도서) 
그레이스 챈, 성수지 ㅣ 그늘 ㅣ Every Version of You
  • 정가
40,000원
  • 판매가
40,000원 (0% ↓, 0원 ↓)
  • 발행일
2024년 02월 29일
  • 페이지수/크기
412page/197*294*31
  • ISBN
9791172171483/1172171483
  • 배송비
무료배송
  • 배송예정일
04/25(목)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상세정보
  • 인류의 새로운 꿈, '마인드 업로딩' 아바타가 몸을 대신하고, 코드로 감각을 조작하는 가상세계! 그곳에서도 우리는 여전히 진짜 '나'로서 존재할 수 있을까? 2088년, 먼 미래의 인류는 '가이아'라는 가상 시뮬레이션 세계와 현실을 오가며 일상을 살아간다. 무엇이든 할 수 있고, 어떤 쾌락이든 느낄 수 있는 세상. 사람들은 비로소 몸에 종속되지 않는 진정한 자유가 무엇인지 깨닫는다. 그러나 곧이어 가이아를 만든 뉴로네티카-솜너스에서 마인드 업로딩 기술을 개발하게 된다. 인간의 정신을 가졌으나 아바타의 몸으로 살아가는, 늙거나 병들지 않는 새로운 인류의 시대가 오는데…. 이 책은 우리의 미래를 들여다보는 소설이다. 지구에서 인류가 조금씩 사라진다면 남은 이들은 어떤 모습으로 살아가게 될까? 작가는 '몸이 사라진 뒤 마음만 남은 세계'에 홀로 서서 '인간성'이 무엇인지 계속해서 묻는다. 삶의 발자국과 영원한 삶 중 우리는 무엇을 선택하게 될 것인가. 우리를 잡아끄는 매력적인 딜레마가 여러분을 기다리는 중이다.
  • “뉴로네티카-솜너스가 현실 세계 사람들을 모조리 죽였어요!” 몸도, 공간도 무한하게 존재하는 픽셀의 세계, 마인드 업로딩은 과연 영원한 인류의 축복이 될 수 있을까? 죽지 않고, 늙지도 않고 영원히 살아갈 수 있는 세상, ‘가이아’ 사람들은 가끔 영원을 말한다. 그것이 진실인 양, 그것만이 우리를 죽음이라는 미지의 공포에서 구할 수 있을 것처럼 말이다. 그러나 우리는 이미 알고 있다. 우리 삶을 이루는 가치 중에는 반드시 ‘유한함’이 포함된다는 사실을. 딜레마는 바로 그 지점에서 탄생한다. 그레이스 챈의 신작, 〈너의 모든 버전〉은 두 주인공이 살아가는 방식과 거듭되는 선택 과정을 통해 삶의 지속성을 돌아보게 한다. 삶과 죽음의 기계적 제어가 가능해진 세상에서 끝이 있는 쪽을 선택한다 한들, 결코 어리석은 결정이 아니라는 점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슬픔을 느끼거나 일상의 행복을 바라고, 또 시간이 흐름에 따라 늙어가는 일 역시 나약한 것이 아니라며 다정한 손길로 우리의 현재와 미래를 아우른다. 이 책의 주인공인 타오이의 삶은 ‘길을 헤맨다 해도 끝내 도착하기에’ 가치 있는 것으로 표현된다. ‘최선’이라는 건 우리가 이 유한함 속에서 살아가고자 할 때, 기어코 가닿아야만 하는 맹목적인 목적지가 되어주기도 하니까. 그러므로 타오이는 깨닫는다. 최선을 다해 사는 게 무엇인지, 그리고 그것에 대한 보상을 받는다는 게 무엇인지 말이다. 타오이의 과거를 따라가다 보면 이 모든 가치가 존재했던 시원의 공간이 어디인지 궁금해지는 책이다. 처음에는 회의적이었던 둘은 자연스레 그 아파트에 마음을 주게 되었다. 세기말 장식, 주방까지 통합된 디스플레이, 가상 현실 전용 방, 당신의 삶에 맞추겠다는 인공지능 써니의 약속. 스스로에게 수고했다고 등을 토닥여 주고, 스스로 여기에 오기까지 얼마나 열심히 살아왔는지를 알려주는 공간이었다.(423쪽) 다른 버전의 삶을 선택하는 이유 주인공인 타오이와 네이빈은 오랜 연인이다. 둘은 가상 현실 세계인 ‘가이아’와 현실 사이를 오가며 일상을 꾸려나간다. 그러던 중 가이아에 ‘마인드 업로딩’을 할 수 있는 기술이 보편화하면서 두 사람은 선택의 기로 앞에 선다. 삶의 발자국이 더 중요했던 타오이는 현실에, 날개를 달아 꿈을 펼치고 싶었던 네이빈은 가상 현실로 향한다. 그 누구의 판단이 더 옳았다고 말할 수 없다. 타오이는, 꿈 많고 몸은 아픈 네이빈이 왜 마인드 업로딩을 서두르는지 잘 안다. 그렇기에 눈물을 흘리고 슬퍼하면서도 그를 마인드 업로딩 센터로 데려간다. 불안에 떨면서도 몸이 사라져가는 네이빈 곁을 지킨다. 반면 타오이는 엄마와 할머니의 고집스러웠던 삶 속에서 자기의 모습을 본다. 누군가를 연민하고, 쇠퇴하는 자연에 아파하며 현실에 발을 딛고 살아간다는 것의 가치가 무엇인지 생각한다. 그들은 다른 세계에 있지만, 여전히 마음을 나누고 각자의 자리에서 각자의 삶에 책임지며 살아가기 위해 부단히 노력한다. 더 이상 육체의 삶의 의미 없다고 느낄 때, 몸이 아프거나 병에 걸릴 위험이 있을 때. 사람들은 비로소 마인드 업로딩을 통해 고통과 장애로부터 자유로워질 수 있었다. 네이빈 역시 그랬다. 자신이 앓는 병을 이해하고 그것으로부터 자유로워지기 위해, 평범하게 꿈을 꾸며 살아가는 사람이 되기 위해 몸을 버린다. 서버에 정신을 이관하고 가상 현실에서 다른 ‘버전’으로 살아가기를 선택한다. 이 또 다른 버전의 네이빈을 우리는 네이빈이라고 말할 수 있을까? 디아스포라적 관점, 둘로 나뉜 정체성 작가는 어떤 삶이 더 숭고하다고 말하지 않는다. 우리는 매 순간 선...
  • 1부 현실의 붕괴 2부 가이아의 성장 3부 발생, 정체, 그리고 변형 4부 완성 작가의 말 한국 독자 여러분께
  • 그레이스 챈 [저]
  • 작가이자 의사로 활동하고 있다. 주로 두뇌, 정신, 기술, 우주, 내러티브 정체성을 탐구하는 글을 쓴다. 《클라크스월드Clarkesworld》, 《고잉 다운 스윙잉Going Down Swinging》, 《아우리얼리스Aurealis》, 《안드로메다 스페이스웨이즈 매거진Andromeda Spaceways Magazine》등 많은 지면에 다양한 단편소설을 연재하기도 했다. 그녀의 작품은 <아우리얼리스 어워즈Aurealis Awards>, <노르마 K 헤밍 어워드Norma K Hemming Award>, <비바 라 노벨라Viva la Novella> 최종 수상 후보 명단에 오르기도 했다. 정신 의학 분야에서 일하고 있다. 아주 오래전부터 심리학, 신경 과학, 의식, 공감, 윤리, 정신과 몸의 관계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
  • 성수지 [저]
  • 한국외국어대학교 영어학부를 졸업했다. 이화여자대학교 통역번역대학원에서 한영 번역을 전공으로 석사를 취득했으며 현재 동대학원 번역학전공 박사 과정을 밟고 있다. 책을 읽고 머릿속에 떠오르는 그림을 번역으로써 사람들에게 전달한다. 그리고 늘 그것이 사람들의 머릿속에서 새로운 그림으로 구현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번역하고 있다.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