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양이 문신처럼 그리운 당신 : 유기택 시집
달아실기획시집1 ㅣ 유기택 ㅣ 달아실
  • 정가
11,000원
  • 판매가
9,900원 (10% ↓, 1,100원 ↓)
  • 발행일
2024년 07월 31일
  • 페이지수/크기/무게
160page/126*201*15/411g
  • ISBN
9791172070175/1172070172
  • 배송비

이 상품을 포함하여 1만원 이상 구매하시면 무료배송

  • 배송예정일
07/16(화)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시리즈 도서
달아실기획시집(총27건)
고양이 문신처럼 그리운 당신 : 유기택 시집     9,900원 (10%↓)
가타하리나 개부치 씨 : 최보기 시집     9,000원 (10%↓)
어디에도 없는 빨강 : 김순실 시집     9,000원 (10%↓)
갇힌 언어들을 위한 시간 : 서옥섭 시집     9,000원 (10%↓)
다음이라는 말 : 허림 시집     9,000원 (10%↓)
  • 상세정보
  • 『고양이 문신처럼 그리운 당신』은 저자 유기택의 주옥같은 작품을 만나볼 수 있는 책이다.
  • 고양이라는 시니피앙, 그리움이라는 시니피에 - 유기택 시집 『고양이 문신처럼 그리운 당신』 춘천의 가장 깊숙한 곳, 소양댐 아래 샘밭이라는 작은 마을에 자칭 ‘춘천이 기른 시 노동자’ 유기택 시인이 산다. 쉰세 살에 첫 시집 『둥근 집』(2012)을 낸 이래 십 년 동안 농사를 짓듯 주경야독 시를 지었고 여덟 권의 시집을 수확했다. 그리고 이번에 아홉 번째 시집 『고양이 문신처럼 그리운 당신』(달아실 刊)을 펴냈다. 달아실기획시집 34번으로 나왔다. 시인 유기택은 시농사를 지으면서부터 처음부터 지금까지 오롯이 자기만의 시농법을 고집한다. 그 결과 그의 시 저변에는 ‘유순(柔順)’이라는 유기택만의 서정이 흐른다. 유기택의 시적 정서는 유(柔)함과 순(順)함에 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이런 유순을 변주하면서 매 시집마다 조금씩 새로운 색깔을 입히는 것, 그것이 유기택의 시농사법이다. 이번 시집을 시인 김정수는 “공간과 세계의 확장, 낮고 부드러운 생生의 기록”이라 명명하면서 다음과 같이 평한다. “유기택 시인의 아홉 번째 시집 『고양이 문신처럼 그리운 당신』(달아실, 2024)은 특정한 시간과 공간에서 마주한 일상과 사물, 그리고 생각(상상)과 사유를 은유의 그물로 포획한 ‘시의 요체’라 할 만하다. 시인은 ‘샘밭’이라는 삶의 터전에서 만나는 사람들이나 자연 사물과의 내밀한 교감을 빼어난 솜씨로 형상화하고 있다.” “이번 시집에서 단연 눈길을 끄는 건 길고양이를 소재로 한 여러 편의 시다. 길고양이의 등장은 작은 공간과 평범한 일상에서 풍경風磬을 흔드는 바람 같은 존재가 아니었을까. 처마 끝에 매달려 있는 풍경과 예고 없이 나타난 바람의 조우遭遇. 한곳에 고정된 풍경은 바람을 만나는 순간 몸이 흔들리면서 맑은 소리를 낸다. 풍경과 바람의 만남을 시적 순간이라 하면, 흔들림은 시적 떨림, 맑은 소리는 시적 형상이라 할 수 있다. 풍경이 바람을 기다리듯, 시인은 길고양이를 기다린다. 풍경을 흔들고 가는 바람이 일회성이 아니듯, 길고양이의 방문은 수시로 이어진다. 바람의 세기에 따라 풍경 소리가 진폭을 달리하듯, 길고양이에 대한 시도 다채로운 풍경을 자아낸다.” 유기택 시인은 시인의 말에서 이렇게 얘기한다. “그리운 건, 무어라고 생각해?// 까칠한 길고양이.// 일수를 찍는 무표정한 사채업자.// 망설임 없는 지금처럼/ 그리운 건, 그냥 그리운 거야.// 바보.// 줄곧 다른 곳만 바라보고 섰던.” 그리고 시집을 여는 첫 시, 「바담 푼風」에서는 또 이렇게 얘기한다. 바람을 맞고부터 분을 삭이지 못한 생은 먹을 때마다 한 숟가락씩 흔들렸다 헛제사의 모욕과 멱살잡이를 했다 손가락이 숟가락을 엎었다 그를 바닥에 쏟았다 제삿날을 넘겨 그가 갔다 공중을 떠가는 나뭇잎 한 장보다 가벼운 생이라니 말의 벌판을 가로지르는 바람은 생에 대하여 대체로 비협조적이었다 바람이 헛것을 이겨 먹었다 - 「바담 푼風」 전문 어쩌면 이 짧은 두 개의 진술 속에서 이번 시집의 거의 모든 것이 들어있지 않을까 싶다. “공중을 떠가는/ 나뭇잎 한 장보다 가벼운 생”이라는 시니피에를 바담과 푼이라는 시니피앙으로 비틀고, 길고양이라는 시니피앙을 통해 그리움이라는 시니피에를 그려내고 있으니 말이다. 삶의 무거운 시니피에를 사금파리 같은 시니피앙들이 궁금하다면, 일수를 찍는 사채업자 같은 길고양이와 그리움의 관계를 좀 더 들여다보고 싶다면 일독을 권한다.
  • 시인의 말 1부 바담 푼風|거미|가자|징벌懲罰|손가락으로 보기|가을|밤|난국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나는 가을에 있다|가을 전쟁|블러드 다이아몬드|고양이 문신처럼 그리운 당신|어느 폐역廢驛 노랑 고양이 이야기|길고양이|가을 담채淡彩 2부 증발|가을밤|옛 신남역에서|가을비 내리는 정경|유형지에서 보내는 한 가을|낙타|저녁 가로의 시니피에|가을 사진|얼떨결에|길고양이 피가로를 보셨나요|이백 년 동안의 고독孤獨|우리들의 만성절|센서 등燈|10. 29. 이태원|부엉이와 길고양이 피가로와 나 3부 회유기回游記|황금 혀|그 겨울의 선택|단단한 어떤|틈|‘눈'이라는 열린 괄호|폭설|한파경보|2023. 01. 01. 00:00|기도祈禱|소한小寒|206에 53|눈 내리는 밤|겨울 파꽃|눈사람 4부 가짜 버스 정류장|눈밭|지금 밖은 눈이에요|눈 내리는 강|1월 25일|적우赤羽|뒤죽박죽 영하 23도|치타공의 철까마귀들|이월異月, 그 푸르른 시절의 쌤|봄의 전문前文|외출|웃는 사람들|강물 소리|봄날은 간다|자전거와 나 해설 _ 공간과 세계의 확장, 낮고 부드러운 생生의 기록 ㆍ 김정수
  • 유기택 [저]
  • 강원도 인제가 낳고, 춘천이 기른 시 노동자이다. 춘천 〈시문〉 동인이며 전 〈빈터문학회〉 회원이었다. 전 춘천민예총 문학협회장, 전 강원민예총 문학협회장을 역임했다. 2018년 강원문화예술상 수상했다. 시집 『둥근 집』, 『긴 시』, 『참 먼 말』, 『짱돌』, 『호주머니 속 명랑』 『사는 게 다 시지』, 전자 시집 『제제 봄이야』 등을 출간했다.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