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당궐사, 당나라의 빠진 역사 
고언휴, 김장환 ㅣ 지식을만드는지식
  • 정가
22,800원
  • 판매가
20,520원 (10% ↓, 2,280원 ↓)
  • 발행일
2024년 06월 14일
  • 페이지수/크기
335page/128*188*15
  • ISBN
9791128864858/1128864851
  • 배송비
무료배송
  • 배송예정일
07/18(목)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상세정보
  • 《당궐사(唐闕史)》는 말 그대로 ‘당나라의 빠진 역사’다. 당나라의 문인 고언휴(高彦休)가 중당과 만당 시기의 역사 인물 및 사건을 총 2권 51조의 고사로 소개한 것이다. 중당과 만당 시기의 실존 인물에 대한 일화를 수록해 〈〈구당서〉〉, 〈〈신당서〉〉 등의 정사를 보완하는 야사로서의 역할을 하고 있으며, 문학적으로도 당시 문인들이 지은 시와 관련 일화를 상당수 수록해 이후 〈〈전당시〉〉 등의 편찬에 큰 역할을 했고 일부 일화들은 후대의 공안소설이나 공안희곡 창작의 소재가 되었다. 청 건륭제가 이를 읽고 〈제당궐사(題唐闕史)〉라는 시를 지을 정도로 중요한 문헌이지만, 우리나라는 물론이고, 중국에서도 현대어역이 아직 나오지 않았다. 연세대 김장환 교수가 정확한 교감, 친절한 주석, 전문적인 해설을 통해 세계 최초로 소개한다.
  • 당나라의 빠진 역사 《당궐사(唐闕史)》는 ‘당나라의 빠진 역사’라는 뜻으로, 당나라의 문인 고언휴(高彦休)가 희종(僖宗) 중화(中和) 4년(884)에 찬한 역사 쇄문류(歷史?聞類) 필기 문헌이다. 《당궐사》는 상하 2권에 총 51조의 고사가 실려 있는데, 중당(中唐)과 만당(晩唐)의 역사 인물에 관한 일화가 대부분이다. 또한 일부 고사의 말미에 찬자의 평어(評語)가 달려 있어서, 이를 통해 고언휴의 가치관과 세태 비평을 살펴볼 수 있다. 역대 저록을 살펴보면 《당궐사》의 서명은 원래 “궐사”였는데, 송대부터 “당궐사”라는 서명이 등장해 이후 두 가지 서명이 혼용되다가 청대부터는 대부분 “《당궐사》”로 불렸음을 알 수 있다. 고언휴는 당나라 사람이었기 때문에 서명에 굳이 “당” 자를 붙일 필요가 없었겠지만, 당나라 이후에는 시대를 특정할 필요가 있었기 때문에 “당” 자를 덧붙인 것으로 보인다. 또한 본래는 3권으로 전해지다가 명대에 이르러 2권으로 줄어들어 현재는 24권으로 전하고 있다. 당 대종∼희종 연간의 역사 인물 이야기 《당궐사》에 수록된 고사는 시대 범위가 당 대종(代宗) 대력(大曆) 연간(766∼779)부터 희종(僖宗) 건부(乾符) 연간(874∼879)까지 약 100여 년이며, 대체로 연도순으로 배치되어 있다. 그 내용은 〈자서〉에서 “자랑해 숭상하거나 담소에 도움을 주거나 훈계를 드리우는 것”을 실었고 “내실(內室)의 일에 가까운 것과 의심나고 허망한 일”은 제외했다고 밝혔다. 첫째, “자랑해 숭상하는 것(爲誇尙者)”은 관리의 명철하고 공정한 판결이나 청렴결백한 미덕을 칭송하는 내용이다. 둘째, “담소에 도움을 주는 것(資談笑者)”은 대부분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담고 있는 내용으로, 고사성이 비교적 높고 소설적인 색채가 농후하다. 셋째, “훈계를 드리우는 것(垂訓誡者)”은 사리에 어두워 남에게 사기당해 재물을 빼앗긴 사람에게 경종을 울리는 내용이다. 문헌적 가치 《당궐사》의 문헌 가치는 다음의 몇 가지로 정리할 수 있다. 첫째, 사학적 측면에서 《당궐사》는 중당과 만당에 실존했던 제왕을 비롯해 고관과 문인에 관한 많은 일화를 수록해 ‘보사지궐(補史之闕)’로서의 가치를 지니고 있다. 또한 《당궐사》에는 총 16조에 “참료자왈”이라는 찬자 고언휴의 논평이 실려 있는데, 해당 고사에 근거해 사회의 부조리와 인정세태를 비판하거나 해당 인물을 칭송하는 내용이 대부분이다. 이는 다른 필기 소설에서 거의 보이지 않는 장치로, 고언휴는 《사기(史記)》의 “태사공왈(太史公曰)”이라는 논평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둘째, 문학적 측면에서 《당궐사》는 당시 문인들이 지은 시에 관한 일화를 수록해 귀중한 문학 사료적 가치를 지니고 있다. 또한 제23조 〈조강음정사〉와 제29조 〈최상서설원옥〉은 후대 공안 소설(公案小說)과 공안희(公案?)의 창작에 영향을 미쳤다. 《당궐사》는 일찍이 청 건륭제(乾隆帝)가 친히 열람하고 〈제당궐사(題唐闕史)〉라는 7언 율시를 지을 정도로 그 내용과 문헌 가치가 상당히 중요한 역사 쇄문류 필기 문헌이지만, 국내는 물론이고 중국을 비롯한 해외에서도 《당궐사》에 대한 번역이 아직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이 책은 국내외 초역이자 완역으로서의 의미를 지닌다고 하겠다. 이 책은 청대 포정박(鮑廷博)의 지부족재본(知不足齋本) 《당궐사(唐闕史)》를 저본으로 하고 기타 판본과 관련 전적을 참고해 전체 51조의 고사를 우리말로 옮기고 주석을 달았으며, 교감이 필요한 원문에는 해당 부분에 교감문을 붙였다. 부록에는 〈역대 서발(序跋)〉과 〈역대 저록(著錄)〉을 첨부했다.
  • 제당궐사(題唐闕史) 궐사서(闕史序) 권상 1. 정약이 검으로 시해(尸解)하다 丁約劍解 2. 형양공이 청렴하고 검소하다 滎陽公淸儉 3. 치 상서 집의 쥐 요괴 ?尙書鼠妖 4. 배진공의 도량이 크다 황보 낭중의 편급함을 덧붙임 裴晉公大度 皇甫郞中?直附 5. 토돌승최 거처의 땅에서 털이 자라다 吐突承?地毛 6. 승상의 부인이 붉은 옷을 입은 관리에게 말을 인도하게 하다 丞相妻命朱衣吏引馬 7. 창주에서 급한 조서를 낚다 滄州釣飛詔 8. 주 승상이 황제의 질문에 답하다 周丞相對敭 9. 이문공이 밤에 제를 올리다 李文公夜醮 10. 노 사인이 노 급사와 벗하다 路舍人友盧給事 11. 이 승상이 특출하다 李丞相特達 12. 양 강서가 급제하다 楊江西及第 13. 최 상국이 태자 책봉을 청하다 崔相國請立太子 14. 배 승상의 골동품 裴丞相古器 15. 두 사인이 호주를 다스리다 杜舍人牧湖州 16. 허도민과 같은 해에 급제한 자 許道敏同年 17. 위 어사 집의 솥 요괴 韋御史?怪 18. 정 상국이 마외 시를 짓다 鄭相國題馬嵬詩 19. 진중의 사람이 선친의 편지를 받다 秦中子得先人書 20. 제 장군의 의로운 개 齊將軍義犬 21. 진릉을 조성하기 위해 산을 개착(開鑿)하다 ...
  • 제당궐사(題唐闕史) 지부족재(知不足齋)가 어찌 부족하겠는가? 서적에 목말라하는 것은 어진 일이로다! 장편 대작은 모두 서각에 꽂혀 있고, 자질구레한 이야기와 하찮은 말도 책 상자에 들어 있다. 《궐사》 두 권은 주워 모은 이야기를 전해, 만당(晩唐)의 남겨진 자취에서 그 모습을 볼 수 있다. 고언휴(高彦休)는 자호가 참료자(參寥子)인데, 고요한 하늘과 함께 하나 됨이 없다. [청 고종] 건륭(乾隆) 갑오년(甲午年 : 1774) 청화(淸和 : 4월) 상한(上澣 : 상순)에 황제가 친히 쓰다. 3. 치 상서 집의 쥐 요괴 허하[許下 : 허창(許昌)] 사람인 상서(尙書) 치사미(?士美)는 [헌종] 원화(元和) 연간(806∼820) 말에 악주관찰사(鄂州觀察使)를 지냈는데, 인애로 아랫사람을 어루만지고 충심으로 윗사람을 모셨으며 정치 교화의 훌륭함이 전적에 실렸다. 하루는 새벽에 일어나 장차 일을 보러 나가려고 의대를 다 매고 나서 왼손으로 가죽신을 들고 아직 발을 넣지 않았을 때, 갑자기 커다란 쥐가 정원을 가로질러 가더니 북쪽을 향해 손을 모으고 춤을 췄다. 팔좌(八座 : 치사미)가 크게 화내며 겁주어 쫓아내려고 했지만, 쥐는 조금도 두려워하지 않았다. 이에 치사미가 가죽신을 던져 맞히자 쥐가 즉시 도망쳤다. 가죽신 속에 독사가 떨어져 있었는데, 독사는 구슬 같은 눈에 비단 같은 몸을 하고 긴 대쪽 같은 가는 독을 혀끝에서 마구 쏘았다. 아까 쥐 요괴가 없었다면 치사미는 필시 발가락이 붓고 발이 썩는 해를 입었을 것이다. 참료자가 말하길, “올빼미가 울고 쥐가 춤추는 것이 항상 재앙이 되지는 않는다. 대인군자는 이런 일을 만나더라도 길하다”라고 했다. 20. 제 장군의 의로운 개 금군대교(禁軍大校) 중에 이름이 영(瑛)이고 성이 제씨(齊氏)인 자가 있었는데, 처음에 뛰어난 말타기로 황제의 은총을 크게 받아 임시 어사(御史) 직함으로 극헌(劇憲 : 어사대부)에 이르렀다. 그는 집에서 명견 네 마리를 길렀는데, 늘 황제를 수행해 드넓은 원유(苑?)에서 사냥하고 돌아오면 개들에게 쌀밥과 고기를 먹였다. 그중에서 한 마리만은 목구멍과 이빨 사이에 먹이를 담아서 나갔는데, 마치 덤불 속에 감춰 놓았다가 나중에 먹으려는 것 같았으며 다 먹으면 다시 왔다. 제영은 속으로 이상해하다가 하루는 노복에게 그 개가 가는 곳을 살펴보게 했더니, 북쪽 담의 오래된 구멍 속에 그 개의 어미가 있었는데, 늙고 앙상한 데다 더럽기 짝이 없었다. 그 개는 입에 넣어 온 먹이를 뱉어 내서 어미에게 먹였다. 제영도 의로운 사람인지라 한참 동안 그 기이함에 감탄했다. 그래서 광주리에 어미 개를 담아 오게 해 망가진 자리를 깔아 따뜻하게 해 주고 남은 음식을 배불리 먹였다. 그 개는 꼬리를 흔들고 머리를 숙여 마치 감격한 마음을 표시하는 것 같았다. 그 후로 제영이 간사한 짐승을 사로잡거나 교활한 짐승을 뒤쫓을 때 손짓이나 눈짓만 해도 그 개는 나는 듯이 내달렸다. 제영이 그 개를 데리고 황제를 수행해 어가(御駕) 앞에서 사냥하면, 반드시 많은 짐승을 잡아 상을 받았다. 1년이 지나 어미 개가 죽자, 그 개는 더욱 열심히 힘을 바쳤다. 또 계절이 바뀌어 제영도 죽자, 그 개는 저녁 내내 우! 우! 하고 울부짖으면서 멈추지 않았다. 한 달이 지나 장지에서 매장할 때 네 마리의 명견을 남겨 두어 도적을 막게 했는데, 하관한 날 저녁에 그 개 혼자만 발로 흙을 긁어내 구덩이를 만들더니 제영의 관에 머리를 찧어 피가 났으며, 무덤의 흙을 다 덮기 전에 그 개도 죽었다. 참료자가 말하길, “아, 네 발로 달리고 털 달린 짐승이지만 능히 충과 효 둘을 지녔으니 감탄스럽도다!”라고 했다.
  • 고언휴 [저]
  • 『당궐사(唐闕史)』의 찬자이며 사서에 전(傳)이 없기 때문에 구체적인 행적을 알기 어렵지만, 〈자서(自序)〉, 『당궐사』 권하 제26조 〈정소윤급제(鄭少尹及第)〉의 내용, 최치원(崔致遠)의 『계원필경집(桂苑筆耕集)』의 관련 기록, 위자시(余嘉錫)의 『사고제요변증(四庫提要辨證)』의 고증 등을 종합해 보면 대강의 행적을 알 수 있다. 자호가 참료자(參寥子)이고, 당 선종(宣宗) 대중(大中) 8년(854)에 출생했으며, 악악관찰사(鄂岳觀察使) 고개(高?)의 종손(從孫)이다. 희종(僖宗) 건부(乾符) 원년(874) 21세에 진사(進士)에 급제했으며, 섭염철순관(攝鹽鐵巡官)·조의랑(朝議郞)·수경조부함양현위(守京兆府咸陽縣尉)·주국(柱國)을 지냈다. 나중에 회남절도사(淮南節度使) 고병(高騈)의 막부에 있었던 희종 중화(中和) 4년(884) 31세에 『당궐사』를 찬술했다. 그 후의 행적은 알려진 바가 없다.
  • 김장환 [저]
  • 연세대학교 중어중문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연세대학교 중문학과를 졸업한 뒤 서울대학교에서 '세설신어연구'로 석사학위를 받았고, 연세대학교에서 '위진남북조지인소설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강원대학교 중문과 교수와 미국 하버드 옌칭 연구소(Harvard-Yenching Institute) 객원교수를 지냈다. 전공분야는 중국 문언소설과 필기문헌이다. 그동안 쓰고 번역한 책으로는 '중국문학입문', '중국문언단편소설선', '유의경과 세설신어', '중국연극사', '중국유서개설', '봉신연의', '열선전', '서경잡기', '세상의 참신한 이야기-세설신어', '고사전', '태평광기', '태평광기상절', '중국역대필기', '소림', '어림', '곽자', '속설', '담수', '소설', '계안록' 등이 있으며, 중국 문언소설과 필기문헌에 관한 다수의 연구논문이 있다.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