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CD] 
박형철 - October 11 [EP] : (1CD)
음반사 비스킷 사운드
  • 정가
14,700원
  • 판매가
11,900원 (20% ↓, 2,800원 ↓)
  • 발매일
2021년 04월 20일
  • 상품포맷
CD
  • 카탈로그 넘버
WB2550K
  • 배송비

이 상품을 도서와 함께 구매하시면 무료배송

  • 배송예정일
05/26(목) 배송완료예정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상세정보
  • DISC 01. Disc 1
    01. Black Elephant
    02. Circle of Lies
    03. Blind Optimism
    04. The Science of Sleep (TITLE)
    05. Drawn Out
  • 색소포니스트 박형철은 1993년 생의 곧 '서른'을 바라보고 있는 연주자입니다. 그런데 '서른'이라는 단어의 무게 안에는 마냥 긍정적이고 밝은 청춘의 모습도 있겠지만, 살아온 삶에 대한 회한과 미래에 대한 적지 않은 걱정도 함께 실려있음을 발견합니다. 우연히 찾아온 뮤지션으로서의 운명을 받아들인 십여 년의 여정을 돌아보니, 나는 이제 막 알에서 부화한 병아리와 같은 모습인데 앞으로 내가 헤쳐나가야 할 과정은 멀고도 험해 보이죠. 무엇보다 불확실합니다. 언제 어디서 어떤 과정을 거쳐야 할지 답을 내리기가 무척 힘이 드는 것입니다. 그래서 서른이라는 나이 앞에 선 많은 연주자들은 갈림길 앞에서 고민합니다. 음악가로서의 삶을 계속할 것인가, 포기할 것인가. 박형철 자신의 이름을 내건 첫 앨범에서 들을 수 있는 그의 연주는 어쩌면 스물아홉 연주자의 패기와는 거리가 먼 것일지도 모릅니다. 자신의 연주력을 내세우기보다는 전체적으로 조화로운 그림을 그리려고 노력한 흔적들이 많이 보이는데, 실제로 앨범 전체에서 박형철의 즉흥연주를 들을 수 있는 시간은 그리 많지 않죠. 처음부터 목적이 거기에 있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좋은 음악은 곡 전체의 짜임새에서 나온다'는 거시적인 관점으로 곡을 만들어간 박형철의 고집 덕분에 가진 기량을 구태여 내보이려 하는 억지스러운 모습 없이 편안한 흐름 속에서 변화하는 곡의 구성을 쫓는 즐거움을 선사해 준 것입니다. 재즈 뮤지션이라면 빠지기 쉬운 함정ㅡ작곡이나 즉흥연주에만 너무 많은 에너지를 쏟아 전체적인 재미를 감소시키는ㅡ에서 벗어난 좋은 예시가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곡을 다듬는 과정이 빠듯해 자신의 즉흥연주에는 신경 쓸 여력이 없었다는 고백을 꺼내놓긴 했습니다. 그러나 여기에는 대화를 통해 알게 된 그의 성장 환경이 고스란히 반영되었다고 느껴집니다. 그는 고흥, 청주, 진주 등 빽빽함과는 거리가 먼 동네에서 대안학교를 다니며 성장기를 보냈고 대학시절부터는 홀로 서울에서 지내왔습니다. 내성적인 성격 탓에 먼저 말 걸어준 사람들과 친해졌는데, 그들이 재즈 씬에서 많은 활동을 하고 있었던 이유 만으로 본격적으로 재즈에 빠져들기 시작했고요. 자신의 첫 리더 앨범을 준비한 계기도 어쩌다 밟게 된 대학원 과정의 도움을 받았을 뿐이라고 고백합니다. 게다가 함께 한 멤버들 중에서 가장 어린 나이의 막내였습니다. 경쟁이나 빽빽함과는 덜 가까웠던 소년, 친구들과 어울리며 자연스럽게 공부하게 된 재즈, 주도적으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결정하는 것에 익숙하지 않은 밴드 리더... 이 모든 것이 음악에도 고스란히 반영되지 않았을까요?
    그래서인지 서른을 목전에 둔 연주자 박형철에게는 큰 욕심이 없습니다. 자신의 앨범이 높은 판매고를 올리거나, 유명한 수상작이 되는 것을 바라지도 않습니다. 그저 자신의 모습을 기록하고 남기는 데에 의의를 둔다고 여러 차례 반복해서 말했습니다. 그러나 그의 마지막 한마디는 분명 의미 있는 것이었습니다. "음악과 삶은 연관성이 참 많은데, 삶의 부분들을 음악적으로 표현하기 위한 노력을 제 스스로가 하고 있나 싶어요. 연주를 하고 무엇을 남겼는지, 나는 누구인지, 삶이란 무엇인지... 이런 고민을 계속하지 않는다면 답을 못 찾을 것 같아요. 그동안은 '느낌표'만 주려고 연습했다면, 이제는 나뿐만 아니라 듣는 이들 에게도 '물음표'를 던지는 음악을 만들고 싶어요." 어쩌면 그가 이 앨범을 통해 고민하는 것은 작품의 완성도가 아닌, 인생의 방향일지 모릅니다. 스물아홉의 박형철이 앞으로 어떤 선택을 하더라도 놀라지 마시길!
    글 : 김효진 (재즈 에비뉴)

    01. Black Elephant
    헤드 멜로디를 함께 연주하는 색소폰 소리는 박형철이 사사했던 색소포니스트 이동욱의 연주입니다. 코끼리의 걸음처럼 느린 템포의 그루브에 무게감을 싣기 위해 오르간, 기타 등 여러 악기들과의 조합을 실험하다가 자신의 대학원 담당교수를 소환하기에 이르렀죠. 이렇게 편성이 늘어나는 과정에서는 필연적으로 자신의 파트를 양보해야 하는데, 리더 박형철은 그러한 과정을 기꺼이 감내합니다. 헤드 이후 나오는 피아노의 즉흥연주 파트와, 하이라이트를 장식하는 기타 파트 사이에서 곡의 빌드업 역할을 충실히 하면서 말이죠. 곡의 말미에는 과하지 않은 섹션을 만들어 전체적으로 담백하고 깔끔한 구성력이 돋보이는 곡입니다.

    02. Circle of Lies
    이번 앨범에서 유일한 Odd Meter곡으로써 끝까지 긴장감을 유지합니다. 7박으로 구성된 A파트에서 베이스와 기타가 연주한 멜로디를 색소폰의 화음이 이어받고, B파트에서는 4박을 3마디 단위로 구성해 듣는 이의 허를 찌릅니다. 이후 A파트에서는 박형철의 색소폰 솔로가, B파트에서는 안재진의 기타 솔로가 펼쳐지는데 박형철은 이 연주에 대해서 '내가 만든 곡에 스스로 걸려 넘어질 정도로 어려웠다' 고 고백하기도 했습니다.

    03. Blind Optimism
    "다른 곡들을 작곡한 방식과는 달리, 이 곡을 만들 때에는 이론적인 방식으로 공부하듯이 접근했습니다." 박형철의 의도를 느낀 것인지, 함께 연주하는 연주자들도 이 곡 위에서 즉흥연주 하기를 여러 차례 머뭇거렸다고 합니다. 음악을 만드는 방식의 변화가 감상자에게도 영향을 끼치는지, 여러분들도 들어보고 판단해주시길 바랍니다.

    04. The Science of Sleep
    'Black Elephant'와 더불어 곡 전체의 밀도 높은 구성이 돋보이는 곡입니다. 피아노가 Eb을 반복적으로 연주하며 나른한 3박 계열의 Minor Key로 A파트를 구성하는데, B파트에서는 급작스럽게 빠른 비트로 몰아치는 유니즌 섹션이 등장하고, C파트에서는 4박 Major Key의 가벼운 펑크 리듬으로 변하면서 기타 솔로가 새로운 장을 엽니다. 끝으로 D파트에서는 스윙 리듬 위에서 색소폰 솔로가 흐르다가 다시 C파트로 끝맺음하는 구성입니다. 글로 표현하면 이게 무슨 말인가 싶지만, 음악으로 들으면 자연스럽게 흘러가는 모습이 마치 꿈을 꾸는 듯 느껴집니다. 읽지 말고, 들어주세요.

    05. Drawn Out
    놀랍게도 제작자 박형철은 앨범의 트랙 순서에 큰 신경을 쓰지 않았다고 합니다. '이 곡 다음에 어느 곡이 오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순서를 정했을 뿐이라 어느 곡이 몇 번째 트랙에 들어가 있는지도 모르더군요. 하지만 이 곡은 분명 앨범의 마지막으로 잘 어울리는 곡입니다. 가벼운 비트 위에 반복되는 C Dominant 코드의 뱀프가 안정감을 더해주죠. 최루시아의 피아노 연주가 귀에 훅 들어오고, 이에 질세라 안재진의 드라이브 기타가 불을 뿜습니다. 퇴실 후 빠뜨린 짐이 없는지 둘러보러 온 듯한 책임자의 역할을 자처한 박형철의 색소폰은, 이 곡에서도 자신의 목소리를 내기보다는 모두의 안전을 확인한 후 퇴장합니다. 다음을 기약하듯이 말이죠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는 3월 2일자로 무료반품 서비스를 지원하지 않음을 양지하시기 바랍니다.
따라서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반품은 종전과 같이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으로 상품의 포장상태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CD/DVD 포장이 개봉되었거나 재생을 한 이후에는 불량상품이 아닌 이상 교환 불가
DVD 경우, 구입 후 지역코드확인 부주의로 인한 교환불가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