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각 국가들의 육군교범을 읽다 : 제2차 세계대전 직전
타무라 나오야, 장형익 ㅣ 황금알 ㅣ 各國陸軍の敎範を讀む
  • 정가
30,000원
  • 판매가
27,000원 (10% ↓, 3,000원 ↓)
  • 발행일
2021년 11월 11일
  • 페이지수/크기/무게
528page/152*225*29/759g
  • ISBN
9791168150041/1168150043
  • 배송비
무료배송
  • 배송예정일
05/31(화)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상세정보
  • 이 책은 독일군의 『부대지휘교범』, 소련군의 『적군야외교령』, 프랑스군의 『대단위부대 전술적 용법 교령』, 일본군의 『작전요무령』을 비교 분석하여, 구성·목차·내용의 비교는 물론 어떤 개념으로 항목을 강조하고 있는지 교전 이상의 부대 운용을 분석하고 있다. 각국의 군사사상의 뿌리에서 시작하여 행군, 수색, 공격, 방어를 논하고 있고, 각국 교범의 평가를 비교 분석하고 있다. 행군과 수색은 프랑스군을 먼저 설명하고, 공격과 방어는 독일군을 선도군으로 논리를 전개하는데 일견 수긍이 되고 타당하다. 제1차 세계대전에서 각국이 추구하였던 교훈을 어떻게 교범에 반영했는지 그 근원을 밝히고 있다. 우리는 흔히 일본이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원자탄이 투하되어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났다고 알고 있지만, 일본은 오히려 소련군의 전격기습으로 일본이 분단될 위기에 처하자 항복했다. 1930년대에 군사력으로 세계를 선도하고 있던 프랑스, 독일, 소련과 일본의 교범을 비교하여, 어떻게 전투를 강조하고 수행하고자 했는지를 비교 분석하는 특이한 텍스트이다. 교리를 비교 분석한 책은 그렇게 많지 않다. 프랑스와 독일 그리고 소련군과 일본군이 전투한 사례와 일본과 미군이 겨루었던 전쟁에서 패할 수밖에 없었는지 비교를 한 후, 저자의 해설을 덧붙여 설명하는 고전문학의 입문서 형식을 빌려서 전개한다. 일본이 주적으로 삼은 소련군에게 왜 졌는지에 대한 뼈아픈 반성을 통해, 절치부심으로 교리를 분석한 노력이 돋보이는 책이다.
  • 전쟁사나 군사학을 연구할 때 흔히 중심이 되는 소재는 유명한 장군의 절묘한 용병술, 전쟁의 향배를 가른 결정적 전투, 시대를 앞서간 군사사상가들의 주장과 저서, 게임 체인저로 등장했던 첨단 무기나 장비 등이다. 그러나 유명한 장군들이 30여 년 가까이 어떠한 내용의 군사교육을 받았는지, 전투에서 실제로 싸웠던 수많은 장교들과 병사들이 어떤 훈련을 했었는지에 대하여 관심이 낮았다. 또한 군사사상가들의 주장이 군에 어떻게 적용되었는지, 전장에서 첨단 무기들을 어떻게 운용하려 했었는지에 대하여 알 수가 없었다. 이는 ‘군사교리’에 대한 연구가 부족했기 때문이다. 엄밀히 말하자면 해당 국가의 교범에 대한 연구가 없었기 때문이다. 교범은 군에서 편찬하는 교과서?매뉴얼로서 군사작전의 지침이 되는 기본적인 사상과 원칙인 ‘군사교리’를 반영하고 있다. 이러한 교범을 살펴보면, 장군들이 왜 그러한 판단을 하였는지, 전투에서 병력들이 왜 그렇게 행동하였는지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다. 또한 교범들을 비교 해보면, 각 국가가 적용하고 있던 군사사상과 군사교리가 어떻게 달랐는지, 새로운 무기체계에 대한 운용방식이 어떻게 달랐는지 밝힐 수 있다. 이번에 출간된 『각 국가들의 육군교범을 읽다』는 제2차 세계대전 직전에 편찬된 독일, 프랑스, 소련, 일본의 사단~야전군 수준의 부대 운용에 관한 교범을 해설하고 있다. 행군, 수색, 공격, 방어 측면에서 당시 각 국가의 육군들이 어떠한 교리에 기초하여 싸우고자 했는지를 밝히고 있다. 이처럼 교범을 기초로 군사교리 측면에서 제2차 세계대전의 지상전에 접근하는 연구는 최초이다. 그만큼 도전적인 시도이며, 이를 위한 자료 수집과 분석은 한 명의 연구자가 할 수 없는 방대한 작업이다. 이 책은 과거 일본의 엘리트 장교들이 유럽의 각 국가들에서 유학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번역한 교범자료를 이용하고 있다. 제1차 세계대전을 목도했던 일본군은 주요국의 교범과 군사잡지 등이 발간되면, 바로 번역하여 최신 군사동향을 파악하고 새로운 전쟁양상에 대비하고자 하였다. 그런 과거의 번역자료를 기초로 저자가 현대적 관점에서 분석하고 재해석한 결과가 이 책이다. 이 책에서 다루고 있는 교범들은 다음과 같다. 독일군의 『군대지휘』(1936년), 프랑스군의 『대단위부대 전술적 용법 교령』(1936년), 소련군의 『적군야외교령』(1936년), 일본군의 『작전요무령』(1938년)이다. 각 교범들의 제정 및 개정이 1936년에 집중되었던 것은 단지 우연이 아니다. 이는 당시 국제적 긴장감이 급속하게 고조되어 있었고, 주요 국가들은 전쟁의 발발을 강하게 의식하고 있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히틀러가 정권을 잡은 독일은 ‘베르사유 조약’의 군비제한 조항에 대한 파기를 선언하고 1935년부터 공공연하게 군비를 증강하기 시작하였다. 이어서 1936년에는 독일 서부의 라인란트에 진주함과 동시에 ‘코민테른’에 대항하는 ‘독·일 방공협정’을 체결하였다. 이렇게 전운이 감도는 상황 속에서 독일군은 1936년에 전술교범을 새로이 제정하였고, 이에 대항해서 프랑스군도 기존의 교범을 개정하여 1936년에 반포하였다. 한편, 소련군도 1936년에 새로운 교범의 시행을 명하였으며, 일본군도 극동 소련군과의 일전에 대비한 ‘전투의 원칙’을 정리하여 1938년에 교범을 발간하였다. 이러한 각 국가의 전술교범을 살펴보면, 국가별로 공격과 방어에 관한 전술은 물론이고 ‘전투에 관한 인식’과 ‘군사사상의 측면에서 중시하고 있는 부분’도 차이가 있으며, 더욱이 ‘교범 자체의 성격’ 역시 크게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저자의 연구에 따르면, 당...
  • 추천서ㆍ6 서장ㆍ9 제1장 군사사상의 근간ㆍ17 프랑스 군사사상의 근간ㆍ31 독일 군사사상의 근간ㆍ39 소련 군사사상의 근간ㆍ44 일본 군사사상의 근간ㆍ52 제2장 행군ㆍ57 프랑스군의 행군ㆍ59 독일군의 행군ㆍ80 소련군의 행군ㆍ102 일본군의 행군ㆍ119 제3장 수색ㆍ137 프랑스군의 수색ㆍ139 독일군의 수색ㆍ155 소련군의 수색ㆍ175 일본군의 수색ㆍ190 제4장 공격ㆍ207 독일군의 공격ㆍ209 프랑스군의 공격ㆍ256 소련군의 공격ㆍ288 일본군의 공격ㆍ346 제5장 방어ㆍ391 독일군의 방어ㆍ393 프랑스군의 방어ㆍ434 소련군의 방어ㆍ458 일본군의 방어ㆍ484 제6장 각 교범의 평가ㆍ509 프랑스군의 『대단위부대 전술적 용법 교령』ㆍ510 독일군의 『군대지휘』ㆍ513 소련군의 『적군야외교령』ㆍ516 일본군의 『작전요무령』ㆍ519 상이한 전술교범의 성격ㆍ521 필자 후기ㆍ523 역자 후기ㆍ524 용어 정리ㆍ526
  • 제1장 군사사상의 근간 전술교범의 구성 본격적으로 전술교범의 내용을 설명하기에 앞서 교범의 전반적인 구성을 먼저 살펴보겠다. 먼저, 독일군 『군대지휘』와 프랑스군 『대단위부대 전술적 용법 교령』의 목차를 비교하면, 구성방식과 각 장(章)의 제목이 완전히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예를 들어 『군대지휘』에서는 「공격」과 「방지(防支)」를 각각 상위 항목인 ‘장(章)’으로 구성하고 있다. 이에 반해 『대단위부대 전술적 용법 교령』에서는 총론적인 「회전」을 시작으로 「야전군의 회전」, 「군단의 회전」, 「보병사단의 회전」, 그리고 「기병 대단위부대의 사용에 관한 총칙」과 「차량화 대단위부대의 사용에 관한 총칙」을 각각 상위 항목인 ‘편(篇)’으로 구성하여 부대의 규모와 병과에 따라서 상세히 기술하고 있다. 이것만 보더라도 프랑스군과 독일군의 군사사상이 크게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또한, 소련군 『적군야외교령』의 목차를 보면, 프랑스군 『대단위부대 전술적 용법 교령』 정도의 큰 차이는 아니지만, 독일군 『군대지휘』와는 어느 정도 차이가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한 가지 사례를 들면, 『적군야외교령』은 다른 교범들과 달리 「후방근무」, 「야간행동」, 「정치작업」, 「동계행동」을 각각 독립된 상위 항목인 ‘장(章)’으로 구성하고 있어 소련군이 이것들을 중시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중에서도 「정치작업」과 「동계행동」에 일부러 1개 장(章)을 할애하고 있는 것은 다른 국가와 크게 상이한 소련의 국가체제와 기상조건을 반영한 것이라고 볼 수 있으며, 이러한 요소들도 교범의 내용에 크게 영향을 준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처럼 목차의 구성방식을 비교하는 것만으로도 각 교범의 내용이 크게 다르다는 것을 명확히 알 수 있다. 한편, 독일군 『군대지휘』와 일본군 『작전요무령』의 목차를 비교하면, 전체적인 구성이 매우 유사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군대지휘』의 제1장 「전투서열과 부대편성」에 대응하는 것이 『작전요무령』의 제1부 제1편 「전투서열 및 부대편성」이다. 또한, 제2장 「지휘」에 대응하는 것은 제2편 「지휘 및 연락」, 제3장 「수색」에 대응하는 것은 제3편 「정보」의 제1장 「수색」과 제2장 「첩보」이다. 더욱이 제4장 「경계」와 제4편 「경계」, 제5장 「행군」과 제5편 「행군」처럼 제목을 포함하여 대부분이 동일하게 구성되어 있다. 앞서 설명했던 프랑스군 『대단위부대 전술적 용법 교령』과 비교하면, 일본군 『작전요무령』은 독일군 『군대지휘』와 매우 유사하다고 할 수 있다. 교범 서두의 내용 다음은 각 교범의 서두에서 다루고 있는 내용을 비교하고자 한다. 왜냐하면 교범의 서두 내용은 그 교범에서 가장 중요시하는 사항이기 때문이다. 먼저 프랑스군 『대단위부대 전술적 용법 교령』을 살펴보면, 제1편 「지휘 및 지휘의 계통」의 제1장 「지휘」는 제1관(款) 「지휘관과 그 책무」의 첫 항목에서 다음과 같이 규정하고 있다. 제1항 지휘관의 인격은 작전의 사상과 지휘에 있어서 가장 중대한 영향을 미친다. 판단, 의지, 성격, 책임감은 근본적인 특질이며, 대단위부대의 지휘관이 반드시 지녀야 하는 체력적, 지력적, 정신적, 기술적인 특성의 전반을 지배한다. 하지만 의무의 관념과 이성적인 군대 규율의 집행은 상관으로부터 부여된 임무에 따라 정해진 한계 내에 있어야 한다. 이처럼 프랑스군은 지휘관의 인격을 매우 중시하였다. 한편으로 지휘관에게 요구되는 의무와 군대 규율의 집행에는 한계가 있으며, 상관으로부터 부여된 임무의 범위 내로 한정되어야 한다고 기술하고 있다. 이러한 ‘의무’와 ‘군대 규율의 집행’에 대한 극단적인 사례로는 사...
  • 타무라 나오야 [저]
  • 군사 연구가이며 전쟁사 전문 작가이다. 1968년생으로 법정대학 경영학부를 졸업하였다. 마쯔다 주식회사, 닛싼 컴퓨터 테크놀로지 주식회사(現 일본 IBM 서비스 주식회사)를 거쳐 작가로서 독립하여, 군사 및 역사 전문잡지인 「군사연구(軍事硏究)」, 「역사군상(歷史群像)」 등에 다수의 글을 집필하고 있다. 대표 저서로는 『WWⅡ 전술 입문』 (2021년), 『용병사상사 입문』 (2016년), 『프랑스군 입문』 (2008년) 등이 있다. 2016년부터는 육상자위대 간부학교(2018년 3월부터 육상자위대 교육훈련연구본부로 개편) 지휘참모과정(我 육군대학)과 기술고급과정에서 강사로서 일본 자위관들을 교육하고 있다.
  • 장형익 [저]
  • 육군사관학교 60기로 입학하여 육사 최초로 일본 방위대학교를 졸업하였다. 임관 이후 3사단, 15사단, 한·미 연합사단에서 근무하였고, 현재는 합동참모본부 전략기획부에서 근무 중이다. 합동군사대 정규과정과 일본 육상자위대 지휘참모과정을 수료하였고, 국방대학교에서 군사전략 석사 학위를 취득하였다. 현재는 건국대학교 국가안보전략 박사 과정에 재학 중이다. 주요 연구로는 「‘통합기동방위력’구상에 따른 일본 육상자위대의 방위개혁 동향」 『合參』 (2016년), 「독일 군사사상이 일본 육군의 근대화에 미친 영향」 『軍史硏究』 (2014년), 「근대 일본의 총력전 구상과 제국국방방침」 『軍史』 (2009년) 등이 있다.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