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안녕, 보고 싶은 밤이야 
못말 김요비 ㅣ 시드페이퍼
  • 정가
13,000원
  • 판매가
11,700원 (10% ↓, 1,300원 ↓)
  • 발행일
2017년 05월 22일
  • 페이지수/크기/무게
192page/121*195*21/258g
  • ISBN
9788967940898/8967940890
  • 주문수량
  • 품절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상세정보
  • 매일 새로운 상처들과 마주치는 당신에게 작가 '못말'이 전하는 위로. 나긋나긋 속삭이는 듯한 글로 잠 못 드는 우리에게 안녕을 건네는 인스타그램 시인 ‘못말’의 신작 『안녕, 보고 싶은 밤이야』가 출간되었다. 작가가 첫 책에서 미처 다하지 못했던 깊숙한 이야기까지 담담하게 꺼내 보이는 이 책에는 누군가를 위로하기 위해 쓰기 시작했던 글이 돌아보니 결국 자신을 어루만지고 있었다는 진솔한 고백이 더해져 더 큰 울림으로 다가온다. 사랑했던 사람과의 아프고 쓰린 기억이건, 잘 알지 못하는 사람이 던진 무심함이건 우리는 매일 새로운 상처들과 마주친다. 일상에 지칠 힘도 없는 이들에게 “아무도 보지 않는 새벽에 온몸 비집고 들어와 세상 가득 끌어안아주겠다”는 작가의 마음은 여과 없이 온전히 와 닿는다.
  • “당신의 사색을, 망설임을, 불면을, 늦은 새벽과 이른 아침을 모두 안아줄게요” 십만 독자들의 잠들지 못하는 새벽을 채우는 작가 ‘못말’, 채 아물지 않은 문장들로 건네는 가슴 벅찬 위로 문득 누군가가 그리워지는 늦은 밤, 귓전에 나긋나긋 속삭이는 듯한 글들로 잠 못 드는 우리에게 안녕을 건네는 인스타그램 시인 ‘못말’. 그의 SNS는 외롭다는 감정조차 사치처럼 느끼는 새벽을 지나는 사람들, 지나간 사랑에 대한 미련으로 마음 정리가 필요한 이들, 괜찮다는 말 한마디가 절실한 청춘들로 언제나 문전성시다. 그가 올리는 게시물에는 “공감 200%, 뜨끔하네요”, “제 마음 훔쳐보셨나요?”, “아무리 바빠도 이곳은 거를 수 없어요” 등의 폭발적인 댓글로 가득하다. 첫 책 《그때 못한 말》의 성공적인 출간 이후, 더욱 깊어진 감성으로 먹먹히 써내려간 《안녕, 보고 싶은 밤이야》는 그의 신간을 손꼽아 기다렸던 독자들뿐 아니라 아직까지 그의 글을 접하지 못한 이들에게도 선물 같은 책이 될 것이다. 작가는 첫 책에서 미처 다하지 못했던, 깊숙한 이야기까지 담담하게 꺼내 보인다. 누군가를 위로하기 위해 쓰기 시작했던 글이 돌아보니 결국 자신을 어루만지고 있었다는 진솔한 고백이 더해져 더 큰 울림으로 다가온다. 사랑했던 사람과의 아프고 쓰린 기억이건, 잘 알지 못하는 사람이 던진 무심함이건 우리는 매일 새로운 상처들과 마주친다. 일상에 지칠 힘도 없는 이들에게 “아무도 보지 않는 새벽에 온몸 비집고 들어와 세상 가득 끌어안아주겠다”는 작가의 마음은 여과 없이 온전히 와 닿는다. 나직한 그의 위로에 나조차도 둘 곳을 몰라 헤매는 마음속 감정들이 차근차근 정리되는 느낌이다. 누군가의 온기가 필요할 때 꺼내보면 좋을 책이지만, 그저 곁에 두는 것만으로도 위로가 될 《안녕, 보고 싶은 밤이야》. 이 책으로 당신의 새벽이 조금이라도 옅어지기를 바란다. [책속으로 추가] 너는 손목을 스치는 바람이었다 콧등을 데우는 햇살이었다 창 너머 내려앉는 그림자였다 어제는 투명한 기다림이었고 내일은 새벽의 아득한 안개일 것이다 나는 그런 너의 맡에 가진 것 없이 몸을 누이고 흔들리다, 녹아내린다 너는 어두워지다, 옅어진다 - [너는] 살다 보면 이유 없이 누군가의 미움을 사기도 하는 법 없는 이유에는 의미를 두지 않기로 한다 나도 가끔은 내가 어두워 맑은 하늘을 원망했으므로 안아주기로 한다 하늘이 내게 그랬던 것처럼 - [이유 없이] 겨우 하나인데 아홉까지 잘해왔고 겨우 하나 놓쳤는데 그 하나가 아홉을 무색하게 만든다 그런 눈빛으로 네가 나를 본다 - [하나] 봄이 올 때면 나는 늘 앓았다 어두운 방에 혼자 누워 며칠을 밥도 먹지 못하고 사흘이고 나흘이고 실컷 앓고 난 후에야 살아났다 왜 유독 봄에만 그럴까 생각을 해보니 봄에는 잠시 왔다 가는 벚꽃이 있었고 봄에는 사랑으로 데워진 봄바람이 있었고 봄에는 새집을 찾아 나온 개구리가 있었고 봄에는 네가 있었다 우리 좋은 곳에서 좋은 모습으로 만나자던 그 한마디에 담긴 숨이 언제나 봄보다 먼저 찾아온 내 앓는 기침의 날숨보다 짙었다 - [봄에는]
  • 작가의 말 1부 무명의 시간 너에게로 별 하나의 순수 헐거운 시 말해줄 수 있겠니 하디와 이별 자각의 역설 여전히라고 말하기엔 그 겨울, 그 거리 하루 종일 아프지 않다 사랑한다는 건 첫눈 플란다스의 개 금요연인 엉성한 레이블 서른 십분 늦어버린 마음으로 낯선 하루 의미 慾 또다시 외마디 그리움 인연 선명한 내일 다짐 그 바람에 몸을 싣고 그런 날 다만 고개를 들어보렴 2부 목격자 너라는 흔적 골목의 편견 감사 따뜻하게 빛나도록 당신이 나를 아프게 한다 따뜻한 순간 근사한 밤 내상 열쇠 묵묵한 너의 오르골처럼 두통, 지겹도록 선명한, 당신이라는 통증 우리의 계절 카스텔라 그 거리에서 예감 너는 아직도 당신이 선명한 별 굴레 네가 온다 안부 그 애 먼 세계의 밤 통증은 밤으로 번지는 버릇이 있다 사랑해 이유 없이 간절한 매력 모처럼의 밤 웃음이 나요 너라는 끝 3부 어제로 남은 내일에게 엉성한 체위의 금요일 연 여전히 필연 시간의 저편으로 보내는 편지 소식 없는 밤 돌아보다 동면 꽃도둑 산책 사색 빈방 봄날의 대화 놓치는 연극 꼴깍 하나 이 별을 ...
  • 당신이 말해요 간밤에 내가 조금 새근거렸다고 혹시 사나운 동물에게 쫓기는 건 아닌지 홀로 높은 다리를 건너고 있는 건 아닌지 나를 깨울까 말까 당신 한참을 고민했다고 그러면, 이른 아침부터 나는 이런 생각을 해요 ‘사랑받고 있구나’ - [하루종일] 걸음 더딘 하늘 밑에 구름도 잠시 쉬어가는 너른 마당 있는 집을 짓고 살자. 하루를 사흘 아니 나흘처럼 방목해도 조급해지지 않는 울타리도 만들어보자. 누구도 미워지지 않는 저녁이 오면 함께 손을 맞잡고 어린 노을을 마중하러 가는 거야. 밤이 깊어 달도 별도 모두 잠들고 나면 마루에 누워 서로의 별자리를 찾기로 해. 그렇게, 약속받지 않아도 불안해지지 않는 서로의 선명한 내일이 되어주기로 해. - [선명한 내일] 너의 가슴 깊은 곳 유랑하는 외로움 기어코 한 떨기 수선화로 싹 틔울 때 그렇게 한 줌 햇살의 따뜻함 혈관을 타고 온몸으로 느껴질 때 다만 고개를 들어보렴 나, 거기 있을 테니 - [다만 고개를 들어보렴]
  • 못말 김요비 [저]
  • 헌책방에 내가 쓴 책을 팔았던 그날 밤에는 죽고 싶었다. 며칠 뒤, 다시 그곳을 찾아갔을 때 내 책이 팔리고 없다는 것을 알았다. 살고 싶었다. 살아서 만나고 싶었다. 내게도 값을 매겨준 그대들, 겨우 나와 같은 세상들.

    김요비. 책 『그때 못한 말』 『안녕 보고 싶은 밤이야』 『그런 사랑을 해요』를 썼고, 아이콘 『사랑을 했다』 박혜원 『시든 꽃에 물을 주듯』 원티드 『외로운 사람들을 위한 노래』 갓세븐 『PIOSON』 등 가사를 썼다. 필명 ‘못말mot_mal’은 ‘moment of truth’에서 따온 것으로 ‘진실의 순간에 못한 말’이라는 뜻을 담고 있다.

    @mot_mal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