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홋카이도, 그해 여름 끝자락 
허준성 ㅣ 마음지기
  • 정가
14,000원
  • 판매가
12,600원 (10% ↓, 1,400원 ↓)
  • 발행일
2018년 02월 08일
  • 페이지수/크기/무게
232page/148*212*19/378g
  • ISBN
9791186590270/1186590270
  • 배송비
무료배송
  • 배송예정일
08/19(금)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상세정보
  • ‘육아휴직’한 아빠의 두 번째 육아 여행기 이번엔 『훗카이도, 그해 여름 끝자락』. 육아휴직 낸 아빠와 일곱 살 딸 윤정이가 함께 쓴 3개월간의 호주 여행기 《흥미롭다 호주》로 이미 우리에게 친숙해진 허준성 작가의 두 번째 책이 드디어 출간되었다. 첫 번째 책에서도 언급했듯이 우리나라 현실상 아빠가 육아휴직을 선택하는 경우는 쉽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대부분 가정 경제를 책임지는 아빠 입장에서, 특히 홑벌이 아빠라면 더더욱 육아휴직은 당장 가계 수입에 큰 영향을 미치게 된다는 것을 알기에 쉽게 결정할 수 없는 일이기도 하다. 하지만 이를 실행에 옮긴 용기(?) 있는 아빠들이 차츰 늘고 있다는 것은 기분 좋은 변화라 생각한다. 이러한 변화에 선두주자라 할 수 있는 허준성 작가 또한 홑벌이 아빠다. 그럼에도 이 아빠가 용기를 낼 수 있었던 비결은 무엇일까? 그것은 다름 아닌 그는 두 딸이 커가는 일상을 아내의 스마트폰 속 사진이 아닌 자신의 눈과 마음에 담고자 하는 간절한 바람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는 이야기한다. ‘언젠가 다시 기회를 만들 수 있는 일’과 ‘그렇지 않은 일’을 구분하니 쉽게 답을 찾을 수 있었다고. 속절없이 커가는 아이들과의 시간은 다시는 돌아올 수 없는 단 한 번의 기회라는 것을 알았기에 과감히(?) 육아휴직을 내고 ‘홋카이도 한 달 살기’에 도전할 수 있었다고.
  • 앞쪽엔 미니 후지산으로 불리는 ‘요테이산MT. Yotei’이, 뒤쪽엔 ‘안누프리산MT. An’nupuri’이 있는 홋카이도 남부 작은 마을 ‘니세코Niseko, ニセコ’. … 일본 속 작은 유럽의 느낌. 도심을 살짝만 벗어나도 캐나다, 호주 정도에서나 볼 수 있을 것 같은 원시의 자연환경이 있는 니세코를 베이스캠프로 하고 시작한 ‘홋카이도 한 달 살기’. 자연을 여유롭게 즐기며 현지인이 일상을 보내듯이 자연스럽게 그들의 삶에 녹아들어 보자. 여름에 간 홋카이도, 거기에 베이스캠프 니세코는 역시 신의 한 수 였다 육아휴직을 결정했을 당시 홋카이도 한 달 살기를 계획했던 것은 아니다. 육아휴직을 하고 찌는 듯한 더위 속에서 육아 전쟁을 치르던 2016년 여름. 그는 그해 초 회사 창립기념일과 주말을 이용해 3박 4일의 짧은 기간 동안 다녀왔던 홋카이도가 생각났다. 우리나라보다 위도가 높아서 겨울이 길고, 눈이 오면 아이들 키 높이로 쌓여 온 세상이 하얗게 변해버리는 홋카이도를 보면서 여름에 꼭 다시 와보고 싶다고 생각했었다. 물론 여름의 홋카이도 모습은 어떻게 변할 지가 궁금한 것이 가장 큰 이유였겠지만, 여름 최고 기온이 25~27도로 덥지 않다는 홋카이도라면 여름 나기에 최적의 여행지라고 생각했다. 그러한 그의 예상은 완전히 적중했다. 홋카이도 하면 대부분 겨울 여행을 생각하지만 여름 홋카이도의 모습은 또 다른 매력을 지니고 있었다. 거기에 베이스캠프로 겨울에는 스키어들로 북적북적하지만 여름에는 한적한 홋카이도 남부 작은 마을 니세코로 정한 것은 그야말로 신의 한 수였다. 그 덕에 수많은 온천과 밀크공방이 있는 니세코를 중심으로 오타루, 삿포로, 샤코탄반도, 도야호, 시코츠호, 무로란, 하코다테, 노보리베츠까지 홋카이도 남부를 보다 자세히, 보다 여유롭게, 마치 현지인처럼 지낼 수 있었다. ‘일상 같은 여행, 여행 같은 일상’ 그 꿈은 계속 이루어진다 어찌 보면 허준성 작가에게 있어서 한 달 살기는 ‘홋카이도’가 처음은 아니었다. 2014년 그의 아내와 첫아이 윤정이는 ‘제주도 한 달 살기’를 감행했고, 허준성 작가는 그 당시 5월에 있었던 황금연휴와 매 주말을 가족들과 제주도에서 ‘일상 같은 여행’을 즐기는 법을 배웠다. 하루 만에 이곳저곳 찍기 바빴던 여행에서 느긋하게 한 곳에 머물며 하루를 보냈고, 여행자 혹인 이방인의 눈이 아닌, 현지인의 시선으로 여행지를 바랄 볼 수 있는 ‘여유로움’이라는 매력에 흠뻑 빠졌다. 그러한 제주도 한 달 살기가 마무리되는 마지막 날 밤, 그는 그 허전함을 달래기 위해 “다음 한 달 살기는 해외로 하자”라고 아내에게 말했고 그 꿈은 둘째 수정이가 태어난 뒤 2016년 여름 ‘육아휴직한 아빠의 육아 여행’이라는 이름으로 가능해졌다. 간절한 바람을 입 밖으로 말하는 순간 그 말은 힘을 발휘한다는 공식이 성립되었다고나 할까? 곳곳에 숨겨진 보물도 찾고 가족의 행복도 찾고 스위스의 시골 마을을 떠오르고, 캐나다나 호주 정도에서나 볼 수 있을 것 같은 천혜의 자연환경이 있는 복 받은 홋카이도. 그중에서도 태어나서 처음 본 색깔이라며, 자신의 스케치북에 담고 싶다며 일곱 살 윤정이가 연신 감탄을 이어갔던 샤코탄 블루, 호주의 그레이트 오션 로드의 12사도와 닮은 듯한 무로란 8경 중 하나인 톳카리쇼, 수백 년 동안 켜켜이 쌓인 낙엽송 잎으로 발걸음이 푹신했던 도야호의 나카지마섬 그리고 그날 숙소로 돌아가면서 봤든 은하수, 일곱 살 윤정이 눈에는 별나라로 보였던 고료카쿠와 세계 3대 야경으로 손꼽히는 하코다테 야경, 신선이 다녀갈 정도로 신비롭고 아름다운 호수 신센...
  • 014 PROLOGUE 026 메이지 시대로의 시간여행|오타루 038 불 꺼진 히라우 웰컴센터|니세코 047 엉덩이의 방해 공작|히라우 웰컴센터 054 반가워 요테이산, 반가워 니세코|요테이산 062 여행은 순간에 충실해야 한다|그랜드 히라우 069 인연은 태풍을 타고|태풍 1 076 딸은 아빠를 닮는다|밀크공방 083 Travel Guide #1|홋카이도 마트 구경 088 간섭쟁이 사장님|송어낚시터 093 가족에도 인연이 있다|삿포로 마루야마 동물원 100 Travel Guide #2|홋카이도 주전부리 104 그들은 ‘샤코탄 블루’라고 부른다|카무이미사키 115 지금도 눈을 감으면 은하수 한 줄기가 찾아온다|도야호 126 Travel Guide #3|니세코 주변 온천 & 니세코 주변 관광지도 134 지구는 살아있다|우스산 로프웨이 144 병 우유 한 모금, 추억 한 줌|무로란 1 152 고마워 태풍아|태풍 2 156 Travel Guide #4|니세코 주변 관광 160 아빠, 우리 정말 행복해요|오타루 수족관 169 아빠에게 보물은 바로 너희란다|시코츠호 180 별나라를 찾아서|하코다테 196 Travel Guide #5|노보리베츠 200 곤니찌와의 대답은 가와이?|신센누마 212 여행을 끝내면서 또다시 떠남...
  • 휴직계를 내고 얼마 후 맞이한 여름. 역시나 육아는 만만하지 않았다. 아마 그때 누구라도 나에게 와서 ‘일할래, 애 키울래?’ 하면 뻔한 질문을 왜 하냐고 역정을 냈을 거다. 그렇게 아이들과 땀을 삐질삐질 흘리며 육아 전쟁을 치르던 어느 날, 뉴스가 연일 폭염 소식으로 도배 될 때쯤 문득 그해 초 다녀왔던 홋카이도(Hokkaido, 北海道, 북해도는 한자를 우리나라식으로 읽은 것)가 생각났다. 우리보다 위도가 높아 겨울이 길고 사람 키만큼 눈이 쌓이는 홋카이도. 여름에도 덥지 않다던 그곳. 당시 회사 창립기념일과 주말이 만들어낸 마법 같은 연휴에 그간 모아놨던 마일리지를 홀라당 사용해서 겨울 홋카이도를 다녀왔었다. 일본의 다른 도시에서 느껴보지 못한 일본 속 작은 유럽의 느낌. 도심을 살짝만 벗어나도 캐나다, 호주 정도에서나 볼 수 있을 것 같은 원시의 자연환경까지. 3박 4일의 짧은 여행이었지만 아이들 키 높이로 쌓인 눈을 보며 여름 홋카이도를 꼭 다시 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다. ‘홋카이도에서 한 달 살아볼까?’ _프롤로그, p.18-19 볼수록 매력적인 니세코. 도심과는 떨어져 한적하면서도 스키어들을 위한 빌라들은 독립적이고 깨끗해 보였다. 게다가 겨울이었으면 떠들썩했겠지만, 여름의 스키장은 한갓지고 조용했다. 그랜드 히라우를 지나는 큰 도로에 닿았다. 큰 도로라고는 하지만 왕복 2차선에 불가하다. 인구가 많지 않은 홋카이도에서는 도로 대부분이 딱 요 정도였다. 좁은 도로가 더 어울리고 큰길은 사치 같이 여겨지는 곳. 그런데도 차가 밀리는 경우가 없이 늘 한적한 곳. 눈이 많이 오는 편이라 지붕은 첨탑처럼 뾰족한 집이 많이 보였다. 스위스를 그대로 옮겨 놓은 듯. 조용한 시골 마을 같은 매력에 점점 빠져들어 갔다. 다시 한 번 일상에서 벗어남을 실감했다. _반가워 요테이산, 반가워 니세코?요테이산 중에서, p.56-57 카무이미사키로 향하는 길을 가운데 두고 오른쪽은 회오리와 비바람이 몰려오고 있고 왼쪽은 푸른 하늘이 이어진다. 드라마틱한 풍경이 신성한 땅에 발을 디뎠음을 느끼게 해주었다. 둘째가 점점 무거워지고 숨이 턱에 닿을 때쯤, 샤코탄반도의 바다가 발아래로 가까이 다가왔다. 정말 생전 처음 본 색이다. 그동안 내가 알던 그 어떤 푸른 계열의 색깔 단어를 다 생각해 봐도 어울리지 않는다. 뭔가 다른 푸른색. ‘샤코탄 블루’라는 단어만이 어울릴 것 같은 그런 색이었다. 감탄사가 절로 나왔다. 흐린 날씨 덕분에 못 볼 줄 알았던 그 바다색을 만난 것이다. 아이의 반응은 실로 폭발적이었다. 감탄에 감탄을 이어갔다. “아빠, 태어나서 처음 본 색깔 같아! 너무 예뻐서 내 스케치북에 담고 싶어.” “응, 아빠도 처음 본 색깔의 바다야.” _그들은 ‘샤코탄 블루’라고 부른다?카무이미사키 중에서, p.112-113 “우와! 저기 하늘 좀 봐봐.” 아내가 감탄을 자아내어 속도를 줄이고 전조등을 살짝 껐다. “우와! 저게 다 별이구나.” 광해가 없는 홋카이도 하늘. 빽빽하게 흩뿌려 놓은 별들이 말 그대로 하늘을 수놓고 있었다. 차선도 없는 외길이라 혹시 마주 달려올 차가 걱정이긴 했지만 그냥 지나칠 수가 없었다. 차를 세우고 하늘을 올려다보았다. 촘촘히 박힌 별들이 손을 휘휘 저으면 닿을 듯했다. 태어나서 이렇게 많은 별을 본 적이 없었다. 숨이 턱 하니 막혀 온다는 말이 이해가 됐다. “은하수다!” 차의 시동을 완전히 꺼 버렸다. 내 손조차 보이지 않을 정도로 짙은 어둠이 찾아왔다. 다시 눈을 들어 하늘을 보는 순간. 하늘에는 한 줄기 은하수가 빛나고 있었다. “우와! 보여?” “응, 보여!” …… “아이들 깨...
  • 허준성 [저]
  • 저자 허준성은 여행작가, 한국여행작가협회 회원, 10년째 캠핑카를 끌고 전국을 누비며 여행을 하다가 제주도로 이주한 4년차 이주민이다. 국내외 여행 정보를 공유하고자 잡지 기고와 단행본 작업을 이어 가고 있다. 저서로는 『대한민국 자동차 캠핑 가이드』 『흥미롭다 호주』 등이 있다. 블로그 : blog.naver.com/parapilot 인스타그램 : @junsung.hur 유튜브 : https://www.youtube.com/c/KoreaVanlifeTV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