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고전수필의 맥을 잇는 현대수필 작법 
오덕렬(吳德烈) ㅣ 풍백미디어
  • 정가
19,800원
  • 판매가
17,820원 (10% ↓, 1,980원 ↓)
  • 발행일
2021년 03월 25일
  • 페이지수/크기/무게
288page/151*223*24/586g
  • ISBN
9791197170829/1197170820
  • 배송비
무료배송
  • 배송예정일
08/23(화)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상세정보
  • ≪고전수필의 맥을 잇는 현대수필 작법≫은 고전수필을 비평·분석하여 현대수필이 고전수필을 어떻게 창조적으로 계승·발전시켰는가를 밝혔다. 지금까지 문단 어디에도 없던 책을 풍백미디어에서 출간하여 고전수필과 현대수필이 창작(創作)을 매개로 계승·발전하고 있음을 증명하고 있다. ≪고전수필의 맥을 잇는 현대수필 작법≫에는 중ㆍ고등학교 교과서에 실린 고전수필 15편을 엄선하여 수록하였다. 시대적으로는 고전문학 중에서 고대문학에 속하는 「이옥설(理屋說)」에서부터 근세문학인 「규중칠우쟁공론」까지 조감할 수 있다. 이에 수필가·수필평론가는 물론, 중고등학생들과 현직 국어과 선생님들까지 일독을 권한다. ≪고전수필의 맥을 잇는 현대수필 작법≫의 발간은 마땅한 현대수필 작법서가 없는 마당에 한국 수필계에 던지는 의미가 자못 크다. ‘창작수필 작법’이라는 부제가 어울리는 ≪창작수필을 평하다≫(풍백미디어 刊, 2020. 12. 15.)와 쌍을 이루는 책이기도 하다. 우리 고전문학에 서구의 에세이(essay)에 해당하는 글은 한 편도 없다. ‘수필은 에세이다. 아니다.’로 왈가왈부했던 때가 있었다. 우리 수필론이 정립되지 않았던 탓이다. 고전수필을 조금만 들여다보았어도 서구의 에세이론을 차용하는 일은 없었을 것이다. 「동명일기」 한 편만 잘 연구했더라도 道를 앞세운 우리의 문장론이 서구문예사조가 몰고 온 ‘창작론’에 대응할 수 있었을 것이다. 고전수필론(古典隨筆論)을 확립하지 못하고 서구의 문예사조 앞에 수필은 갈 길을 잃었다. 그 후 100년이 지난 오늘에도 수필도, 에세이(essay)도 아닌 어정쩡한 ‘잡문론’에 빠져 수필은 정체성을 찾지 못하는 실정이다. 이런 현실에서 ≪고전수필의 맥을 잇는 현대수필 작법≫의 출간은 고전수필과 현대수필은 창작(創作)을 매개로 그 맥을 잇고 있다는 사실을 논증한 쾌거다. 전통단절론(傳統斷絶論)이니, 이식문화론(移植文化論)이니 하는 이론들을 누르고, 두 문학이 맥을 이어가고 있음을 우리는 여기서 확인하게 된다. 「가람 문선 序」(이병기), 「달밤」(윤오영), 「보리」(한흑구)의 어느 구석에도 에세이적 흔적은 묻어 있지 않다. 흰옷과 구들장 아랫목 등 한옥의 정서가 가득한 현대수필을 본다. ≪고전수필의 맥을 잇는 현대수필 작법≫은 현대수필의 뿌리는 고전수필에 있음을 확실하게 보여준다. 뿌리 없는 생명체는 존재할 수 없다.
  • 오덕렬 수필가, ≪고전수필의 맥을 잇는 현대수필 작법≫(풍백미디어) 펴내 - 현대수필의 뿌리는 고전수필이다 - 고전수필과 현대수필은 창작(創作)을 매개로 계승·발전하고 있다 - 현대문학 1백 년 만의 경사(慶事)!!! 오덕렬 수필가는 ‘창작수필 작법’이라는 부제가 더욱 잘 어울리는 ≪창작수필을 평하다≫에 이어 ≪고전수필의 맥을 잇는 현대수필 작법≫(풍백미디어, 2021.3.25.)을 출간하였다. ≪고전수필의 맥을 잇는 현대수필 작법≫에는 중·고등학교 교과서에 실린 고전수필 중, 오덕렬 수필가가 엄선한 15편의 고전수필이 실렸다. 시대적으로는 고전문학 중에서 고대문학에 속하는 「이옥설(理屋說)」에서부터 근세문학인 「규중칠우쟁공론」까지 조감할 수 있다. 이에는 한문수필과 순연한 우리 한글수필의 맛과 멋을 아울러 감상할 수 있다. 오덕렬 수필가는 ≪고전수필의 맥을 잇는 현대수필 작법≫을 통해 우리 현대수필의 뿌리는 고전수필임을 명확히 하고 있다. 또한 「동명일기東溟日記」 한 편만 잘 연구했더라도 서구문예사조가 몰고 온 ‘창작론’에 잘 대응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붓 가는 대로’라는 ‘잡문론’에 빠져 수필의 정체성을 찾지 못하는 현실을 안타까워하고 있다. 오덕렬 수필가의 ≪고전수필의 맥을 잇는 현대수필 작법≫의 출간은 고전수필과 현대수필은 창작(創作)을 매개로 계승·발전하고 있다는 사실을 논증한 쾌거다. 「가람 문선 序」(이병기), 「달밤」(윤오영), 「보리」(한흑구)의 어느 구석에도 에세이적 흔적은 찾아볼 수 없다. 흰옷과 구들장 아랫목 등 한옥의 정서가 가득한 현대수필을 본다. 현대문학 우리 문단에 ?고전수필의 맥을 잇는 현대수필 작법?을 선보인다. 현대수필의 뿌리는 고전수필이다. 뿌리 없는 생명은 존재할 수 없다! 오덕렬 수필가는 ‘수필의 현대문학 이론화 운동’을 통해, 수필의 문학성 회복에 힘쓰고 있다. 또한 13년 동안의 방언 수집과 연구를 통해 1,400여 작가의 작품에서 6,500여 단어를 채록한 ‘전라방언 문학 용례사전’의 원고를 탈고하고 발간을 앞두고 있다. 저서로는 수필집 ≪힐링이 필요할 때 수필 한 편≫, 수필선집 ≪간고등어≫ ≪무등산 복수초≫, 평론집 ≪창작수필을 평하다≫ ≪수필의 현대문학 이론화≫ 등이 있다.
  • 머리말 현대수필의 뿌리 1. 대[竹]의 특성을 인생에 빗대어 표현한 한문 고전수필 월등사 죽루죽기(月燈寺竹樓竹記) / 이인로(李仁老) / 장덕순(張德順) 옮김 2. 변증법적 전개로 도(道)에 이른 고전수필 슬견설(?犬說) / 이규보(李奎報) / 장덕순(張德順) 옮김 3. 유추(類推)의 전개 방식을 통해 주제를 드러낸 고전수필 이옥설(理屋說) / 이규보(李奎報) 4. 경험의 일반화로 주제를 드러낸 고전수필 차마설(借馬說) / 이곡(李穀) 5. 고전수필의 이론적 실체를 보여준 내간체 한글 기행수필 동명일기(東溟日記) - 동명월출(東溟月出) 김의유당(金意幽堂) 동명일기(東溟日記) - 동명일출(東溟日出) 김의유당(金意幽堂) 6. 기행수필의 한 전범을 보인 한글 고전수필 낙민루(樂民樓) / 의유당(意幽堂) 7. 연암 산문의 대표작 「일야구도하기(一夜九渡河記)」의 번역문 물 / 연암(燕巖) 박지원(朴趾源) 8. 연암 산문의 명문장 〈야출고북구기(夜出古北口記)〉의 번역문 야출고북구기(夜出古北口記) / 연암(燕巖) 박지원(朴趾源) 9. 연암 산문의 명문장, 〈야출고북구기(夜出古北口記) 후지(後識)〉의 번역문 야출고북구기(夜出...
  • 현대문학現代文學 1백 년 만의 경사慶事 계간 〈散文의 詩〉 발행인 이관희 문학文學이라는 말을 작품의 의미가 아닌 학문學問의 뜻으로 쓸 때, 그 첫 번째 고전古典 자료資料가 아리스토텔레스의 ?시학詩學?이다. 그 이후 지난 2천 수백 년 동안 쌓여온 문학 학문 자료는 수를 헤아릴 수 없다. 이 사실은 문학인들에게는 문학적 명운命運이 걸린 일이다. 글을 쓰되 학문學問에 근거한 글을 쓸 것인가, ‘붓 가는 대로’ 쓰고 말 것인가는 문학 인생의 성패成敗가 달린 일이다. 그 살아있는 예가 바로 지난 1백 년간, 흘러들어 온 곳도, 흘러나간 곳도 없이 제 자리에 고인 물이 되어 온 수필隨筆의 ‘붓 가는 대로’ 역사다. 문학文學은 예술藝術이라고 하면서 왜 작품 그 자체보다 문학에 관한 학문적學問的 논의論議를 이렇듯 중요하게 여기는가? 그 대답은 자명自明하지 않은가. 문학이라는 예술은 단순한 여가 놀이가 아닌, 인간의 보다 가치價値 있는 삶을 위한 미美와 진실眞實의 추구追求이기 때문인 것이다. 우리가 우리 고유固有의 고전문학 유산遺産을 소중하게 여기고 연구하는 까닭은 조상들의 삶의 진실과 아름다움이 그 속에 담겨 있기 때문이다. 고전문학의 한 분야인 수필隨筆도 마찬가지다. 현재 우리 손에 전해진 한글 고전 수필 작품이 몇 편 안 되지만 그 속에 담긴 우리 조상의 문학예술 얼은 참으로 보석 같은 것이다. 그렇다면 이것을 이어받아 오늘 우리들의 글쓰기 거울로 삼아야 할 것은 너무도 당연한 일이 아닌가? 그러함에도 〈현대문학現代文學〉 1세기가 넘도록 우리 수필문단에는 〈고전수필의 맥脈을 잇는 현대수필 작법〉이라는 개념槪念조차 들고나온 사람이 없었다. ‘현대수필現代隨筆’이라는 말은 너도나도 즐겨 사용하면서 〈고전수필의 맥脈을 있는 현대수필〉은 그 개념槪念조차 없었으니 〈조선〉 없는 〈대한민국〉 꼴이 아니고 무엇인가. 현대의 대한민국 국민이 세계적 경제와 과학 선진 대열에 들어서게 되었다고 자랑하지만, 만약에 5천 년 역사와 전통을 모르는 민족이라면 미개未開 집단이 아니겠는가! 천만다행하게도, 많이 늦었지만, 오덕렬 선생께서 고전문학을 전수傳受 받은 후학後學의 한 사람으로 〈고전수필의 맥脈을 잇는 현대수필 작법〉이라는 개념槪念조차 없는 현실에 깊은 반성反省의 념念을 가지고 수년에 걸쳐 작품연구를 해 온 결과 마침내 한 권의 책으로 묶어내는 데까지 이르게 되었으니 이보다 더 기쁜 일이 없다. 〈수필隨筆〉이라는 이름이 사랑스럽다면, (참으로 〈수필隨筆〉이라는 이름이 그토록 사랑스럽고 자랑스러우신가?) 그렇다면 이제라도, 많이 늦었지만, 더 늦기 전에 수필隨筆로 하여금 애비(古典) 없는 후레자식이 아닌 조상이 있는, 떳떳한 가문家門의 자식 신분을 회복回復시키시라. 그 길(方法)이 여기 마련되었다. 〈현대문학現代文學〉 1세기 만에 나온 오덕렬 선생의 이 노작勞作을 귀하게 여기기만 하면 된다. 바라건대 이 책이 널리 읽혀 4천여 수필가들 눈에서 1백 년 동안 남몰래 흘려 온 ‘신변잡기’ 서러움을 깨끗이 씻어내 주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
  • 오덕렬(吳德烈) [저]
  • '한국수필'을 통해 등단, 한국문협,국제펜클럽,한국수필작가회,수필문우회,광주수필 회원이며 광주광역시 문인협회 회장에 취임하여 3년간 봉사하게 된다. 수필집으로는 '복만동 이야기' '고향의 오월' '귀향'등이 있다.제1회 광고문학상백일장 대회를 시내 중등 학생을 대상으로 가진바 있으며 앞으로 매년 5월에 계속 이어갈 것이다.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