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꽃들의 정원 : 꽃의 화가, 잉글랜드의 고즈넉한 숲과 한적한 마을에 피어난 꽃을 그리다
캐서린 해밀턴, 신성림 ㅣ 북피움 ㅣ England is a Garden
  • 정가
22,000원
  • 판매가
19,800원 (10% ↓, 2,200원 ↓)
  • 발행일
2022년 12월 21일
  • 페이지수/크기/무게
80page/196*258*15/616g
  • ISBN
9791197404375/1197404376
  • 배송비
무료배송
  • 배송예정일
07/16(화)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상세정보
  • 셰익스피어 생가 정원에 피어난 노란 장미, 19세기 시인이 사랑한 소박한 코티지 담장을 장식한 양귀비와 산딸기, 곰돌이 푸와 친구들이 뛰놀던 숲속의 물봉선화와 금작화, ‘영국의 봄’을 알리는 수선화의 황금빛 연무…… 잉글랜드의 한적한 숲과 고즈넉한 마을 풍경 속에 투명한 수채화로 피어난 ‘꽃이 있는 산책길’! 『꽃들의 정원』은 ‘꽃을 그리는 화가’인 지은이가 몇 달에 걸쳐 영국의 유서 깊은 마을과 한적한 길, 깊은 숲속을 천천히, 두루 산책하면서 마주친 다양한 사연과 역사를 품은 고성과 소박한 코티지, 그리고 그곳에서 끊임없이 피고지는 꽃과 나무에서 받은 감명을 때로는 대담하게, 때로는 섬세하게 그려낸 그림으로 엮은 ‘수채화 자연 산책’ 에세이다. ‘꽃은 모두 아름답다고 가르쳐주신’ 어머니께 바치는 책답게 꽃보다 아름다운 꽃그림이 가득하다.
  • 프롬나드, 꽃이 핀 길을 천천히 걸어요 지은이는 데번셔에서 콘월, 에이번, 켄트, 옥스퍼드주까지, 잉글랜드의 이곳저곳을 두루 둘러본다. 숲속에 핀 꽃들 앞에서는 발길을 멈추고 스케치를 하고 수채화 색깔을 입히며, 길을 걷다 나타난 마을을 찾아가서는 빨간 사과 한 알 베어먹으면서 한숨 돌리기도 한다. 지은이는 ‘영국의 봄’을 알리는 수선화의 황금빛 연무에서 윈저 그레이트 파크로 ‘꽃의 산책’을 시작한다. 이어서 깊은 숲속의 빈터를 연보랏빛으로 촘촘히 채운 작고 귀여운 블루벨을 그냥 지나치지 못하고 화폭에 옮겨본다. 400년이나 된 코티지를 장식하는 수령 150년의 아름드리 등나무가 피워낸 등꽃, 옥스퍼드셔의 템스강 옆 아기자기한 정원에 피어난 한련화가 한여름의 열기를 듬뿍 빨아들이는 모습도 생생하다. 고대 로마의 영광을 간직한 하드리아누스 방벽에서 지금도 피고지며 보초를 서고 있는 엉겅퀴 그림에서는 세월의 무상함과 자연의 영원함을 한 장면에 담아낸다. 들판을 끝없는 보랏빛으로 물들이는 향기로운 라벤더 들판에 숨어 있는 로마와 영국의 오랜 역사도 덤으로 만난다. 셰익스피어 생가 정원에 피어난 노란 장미도 그려보고, 「로미오와 줄리엣」의 명대사인 “이름이 뭐가 중요하겠어요? 우리가 장미라 부르는 걸 다른 이름으로 불러도 향기는 달콤할 테니……”를 나직이 읊어본다. 곰돌이 푸와 친구들이 뛰놀던 애시다운숲에서는 노랗게 핀 금작화와 화사한 물봉선화를 만나고 곰돌이 푸와 크리스토퍼 로빈과 함께한 어린 시절의 아련한 추억을 떠올린다. 시인 워즈워스가 가족들과 오순도순 8년을 살았던 소박한 도브 코티지가 당시 모습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으며, 시인의 집 담장을 꾸몄을 노란 양귀비꽃과 빨간 산딸기가 시인이 세상을 떠난 지금도 자리를 지키고 있는 것을 본다. 80여 점의 그림이 선사하는 아름다운 힐링 80여 점에 이르는 정교한 연필 스케치와 섬세한 붓놀림이 완벽하게 어우러진 『꽃들의 정원』은 영국의 꽃과 잘 가꿔진 정원에 대한 최고의 예찬이라고 할 수 있다. 예리한 관찰력과 뛰어난 색채 감각으로 자연과 역사가 우리에게 선사한 풍경을 고스란히 옮겨놓은 지은이의 솜씨가 놀랍다. 바라보기만 해도 마음이 행복해지고 힐링이 되는 아름다운 수채화로 피어난 꽃과 고성 스케치가 가득한 페이지를 넘길 때마다 그림에서는 활짝 핀 꽃의 향기가 퍼지고 태양의 따스함이 느껴진다. 어느 봄날 숲속의 눈부신 상쾌함과 늦여름의 느긋한 열기로 가득 찬 ‘꽃의 산책길’을 『꽃들의 정원』과 함께 천천히 걸어보자.
  • 감사의 말 서문 윈저 그레이트 파크의 수선화 브로드웨이의 등나무 영국의 숲과 블루벨 파넘의 공원과 클레마티스 엑스터 대성당과 팬지 펜잔스의 코와이 콘월 엔진하우스와 야생화 브리스틀의 수레동자꽃 호니턴의 노지화초 홉 건조장의 사과꽃 캔터베리의 목마거리트 처트의 사이먼드스톤 농장과 붉은병꽃나무 옥스퍼드의 한련화와 원추리꽃 영국의 산울타리와 야생화 배스의 푸크시아 뉴브리지의 작약 웨스턴온더그린의 제라늄 이브셤 계곡의 꽃양귀비 들판 스토우온더월드의 연리초 스토우온더월드의 포도덩굴 스트랫퍼드어폰에이번의 장미 애플비인웨스트모얼랜드의 추명국 십스턴온스투어의 로즈 코티지 앰블사이드의 노랑물봉선화 그래스미어의 양귀비꽃 하드리아누스 방벽과 엉겅퀴 코브리지의 만수국 요크 민스터의 장미 서스크의 검은딸기나무 네비슨 홀과 서양쐐기풀 러프버러의 글라디올러스 체스터필드의 백합 스토니 미들턴의 노지화초 리펀의 큰메꽃과 고광나무 킹스린의 라벤더 윈저성의 접시꽃 위슬리의 진달래 웨스트민스터 사원의 금작화 큐 왕립식물원의 철쭉 애시다운숲의 야생화 세븐 오크스와 포푸리 세인트클레어 홀...
  • 윈저 그레이트 파크에서 봄을 알리는 수선화의 황금빛 물결은 영국의 공원과 정원을 처음 본 사람에게 잊을 수 없는 경험으로 남는다. 셰익스피어와 워즈워스를 비롯한 영국의 많은 시인이 수선화의 아름다움을 예찬했다. 1세기의 선지자 마호메트도 그러했다. 빵 두 덩이 가진 자, / 그중 하나를 팔아 수선화를 사게 하라 / 빵은 그저 육신의 양식이나 / 수선화는 영혼의 양식일지니 - 마호메트 - 본문 14쪽에서 예전에 애시다운숲은 서식스, 켄트, 사우스웨스트 햄프셔에 걸친 14,000에이커가 넘는 삼림지대였다. 이제는 6,000여 에이커가 남아 있다. 나는 하트필드의 한 마을에서 출발해서 ‘푸 스틱스 브리지’까지 숲길을 걸었다. 길가에는 꽃들과 발삼나무, 자생란, 유럽가시금작화와 커다란 나무들이 늘어서 있었다. 그늘이 드리워진 숲속에서 작은 개울을 가로지르는 다리 난간에 기대서자 곰돌이 푸와 크리스토퍼 로빈과 함께한 어린 시절 추억들이 새록새록 떠올랐다. - 본문 72쪽에서
  • 캐서린 해밀턴 [저]
  • 신성림 [저]
  • 1969년 부산에서 태어나 이화여자대학교와 같은 대학원 철학과에서 철학을, 프랑스 파리 10대학 박사과정에서 미학을 공부했다. 지은 책으로 '클림트, 황금빛 유혹', '여자의 몸', '춤추는 여자는 위험하다'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 '반 고흐, 영혼의 편지', '프리다 칼로 & 디에고 리베라', '반 고흐', '상징주의와 아르누보',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미술관 100', '새콤달콤 색깔들', '미완의 작품들', '동물들이 살아 있는 미술관 이야기' 등이 있다.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