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하와이안 드림 
박정혜 ㅣ 오도스
  • 정가
16,000원
  • 판매가
14,400원 (10% ↓, 1,600원 ↓)
  • 발행일
2023년 01월 15일
  • 페이지수/크기/무게
320page/127*188*29/463g
  • ISBN
9791191552157/1191552152
  • 배송비
  • 배송예정일
10/04(수)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상세정보
  • 사랑이면 다 잘 될 줄 알았는데, 사랑하는 마음만으로는 부족한 걸까? 딸이 있는 곳은 산후조리원이 없는 하와이. “엄마가 와주면 좋겠어!”라는 말에 만사 제쳐놓고 가기로 했다. 학창시절 동안 거의 아이의 학교를 가 본 적이 없었다. 바쁘기도 했지만, 아이를 돌볼 힘이 없었다. 일일이 보살피지 못하니 스스로 알아서 잘하라고만 했다. 딸은 그렇게 자라났다. 늘 바쁜 엄마한테 칭얼대지도 응석을 부리지도 못했다. 사춘기도 모르고 지나갈 정도였다. 무난하게 자라나서 탈 없이 결혼했다. 필요할 때 곁에 있어 주지 못했던 마음, 이제 제대로 갚을 때가 왔다! 하다못해 따뜻한 밥 한번 차려준 적도 없지 않은가? 이번이야말로 딸한테 따뜻한 엄마 노릇을 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였다. 가장 필요할 때 곁에 있어 줘야겠다는 결심이 무작정 딸이 있는 곳으로 이끌었다. 라니카이 해변에서 계란빛 플루메리아를 귀에 꽂고 우쿨렐레 선율에 몸을 맡기는 것. 푸르름이 끝없이 펼쳐진 바다에 발을 담그며 설탕처럼 뽀얀 해변을 걷는 것. 막상 도착한 하와이에서는 꿈도 꿀 수 없는 일이다. 오랫동안 아무렇지도 않은 척했던 딸은 아픔을 풀어내기 바쁘다. 이렇게 어여쁜 아기였던 나를 두고 엄마는 어떻게 돈을 벌러 갈 수 있었어! 그런 엄마가 원망스러워! 딸의 새된 소리가 가슴에 파고드는 하와이 오후 네 시. 과연 약속했던 52일을 채울 수는 있을까? 하루에도 몇 번씩 반복해서 말한다. 이제, 내 삶에서 하와이는 없어! “모든 것이 운명입니다. 그런 딸을 낳은 것이 바로 당신이지 않습니까? 마음 같아서는 당장에 짐을 싸고 떠나고 싶겠지만, 그런 마음도 이해하지만, 그러면 안 됩니다. 이겨내세요. 버텨보세요. 그래서 다 끝나고 돌아오면 은비가 새록새록 이 일들을 떠올릴 거예요. 내가 이렇게 엄마한테 했구나. 이런 말을 했어야 했는데, 못했구나. 이렇게 말입니다.” 딸이 숟가락을 보란 듯이 팽개치고 방으로 들어간 날 지인에게서 그럴 줄 알았다고 힘들어도 참고 이겨내야 한다고 답이 왔다. 과연 딸은 어쩌면 뒤늦게 엄마를 생각하게 될까? 시어머니를 대하면서, 시어머니가 무엇이라고 하는 말들을 들으면서 엄마 생각을 하게 될지도 모른다. 여러 생각이 밀려오는 시간 속에서 과연 시아는 52일을 잘 버텨냈을까? 좁은 마음의 그릇을 넓히고 아름다운 마음으로 하와이를 추억할 수 있을까? 하와이에서 빚어내는 눈부신 바다 같은 사랑과 용서의 이야기. 사랑하는 사람과 특별한 생의 날들을 보내고 싶다면 소설 《하와이안 드림》을 추천한다.
  • 하와이로 시집간 딸이 아이를 낳는다. 드디어 딸한테 엄마 노릇을 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 어려서부터 엄마의 학대에 노출된 채 삶을 망가뜨리고 끊임없이 도피를 꿈꾸었던 자신의 인생을 《푸른 침실로 가는 길》이라는 소설로 멋지게 풀어낸 작가 ‘시아’의 신작 소설이다. 자기 몸조차도 버거운 고달픈 삶이었지만 그나마 한 줄기 희망은 딸이었다. 그런 딸이 아이를 낳는다. 딸이 있는 곳은 산후조리원이 없는 하와이. “엄마가 와주면 좋겠어!”라는 말에 만사 제쳐놓고 가기로 했다. 학창시절 동안 거의 아이의 학교를 가 본 적이 없었다. 바쁘기도 했지만, 아이를 돌볼 힘이 없었다. 비 오는 날 우산을 쓰고 마중 나간 적도, 준비물을 잘 챙겨준 적도 없었다. ‘나도 바쁘고 힘드니, 너도 너대로 살아라’라는 식이었다. 일일이 보살피지 못하니 스스로 알아서 잘하라고만 했다. 딸은 그렇게 자라났다. 늘 바쁜 엄마한테 칭얼대지도 응석을 부리지도 못했다. 사춘기도 모르고 지나갈 정도였다. 무난하게 자라나서 탈 없이 결혼했다. 필요할 때 곁에 있어 주지 못했던 마음, 이제 제대로 갚을 때가 왔다! 하다못해 따뜻한 밥 한번 차려준 적도 없지 않은가? 이번이야말로 딸한테 따뜻한 엄마 노릇을 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였다. 가장 필요할 때 곁에 있어 줘야겠다는 결심이 무작정 딸이 있는 곳으로 이끌었다. 사랑이면 다 잘 될 줄 알았는데, 사랑하는 마음만으로는 부족한 걸까? 우여곡절 끝에 도착한 하와이. 공항 관계자는 수상하다는 낌새로 취조에 가까운 입국 심사를 한다. 한 시간 만에 벗어났지만, 마중 나올 사위와 딸은 연락할 방법이 없다. 우여곡절 끝에 겨우 만나 집으로 갔지만, 짐 싸는 일을 거들어야 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딸의 출산뿐 아니라 이사마저 앞둔 상황. 실은 그게 문제가 아니었다. 몇 번 얼굴을 보고, 카톡으로 오간 예의 갖춘 말들이 전부인 사위와 52일간 함께 지내야 하는 것. 비싼 소파 위에 가위를 두었다고 기겁하는 사위. 새집 흰 벽에 그어진 얼룩을 지워달라고 하는 사위. 살림살이나 요리 실력은 꽝이지만 그런 부족함 정도는 딸과 사위, 그리고 태어날 손주까지 모두가 행복한 시간을 보내기에 걸림돌이라고 생각해 본 적은 없다. 그냥 사랑하는 마음 하나면 이 모든 부족함 정도는 잘 해결될 줄 알았는데……. 미역국을 끓이는데도, 요리 하나 만드는데도 반나절이 걸리는 나를 어떻게 하면 좋을까? 요리도 못하고 아기도 잘 돌보지 못하는 빵점짜리 할머니라니! 고달픈 삶에서 그나마 희망은 딸이었는데. 딸은 이제 가장 절실한 순간에 곁에 있어 준 엄마의 존재를 어떻게 기억하게 될까? ‘딸한테 제대로 보상할 테다!’라는 것은 말짱 꿈이었을까? 꿈은 꿈일 뿐이다. 이렇게 어여쁜 아기였던 나를 두고 엄마는 어떻게 돈을 벌러 갈 수 있었어! 그런 엄마가 원망스러워! 딸의 새된 소리가 가슴에 파고드는 하와이 오후 네 시. 과연 약속했던 52일을 채울 수는 있을까? 하루에도 몇 번씩 반복해서 말한다. 이제, 내 삶에서 하와이는 없어! 푸르름이 끝없이 펼쳐진 하와이에서 엄마의 꿈은 이루어질까? 라니카이 해변에서 계란빛 플루메리아를 귀에 꽂고 우쿨렐레 선율에 몸을 맡기는 것. 푸르름이 끝없이 펼쳐진 바다에 발을 담그며 설탕처럼 뽀얀 해변을 걷는 것. 막상 도착한 하와이에서는 꿈도 꿀 수 없는 일이다. 오랫동안 아무렇지도 않은 척했던 딸은 아픔을 풀어내기 바쁘다. 할 줄 아는 거라고는 청소, 설거지, 글 쓰는 것, 마음치유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것, 강의하는 것, 그런 여자가 갑자기 할머니가 되었다. 산후조리는 딸과 아기만 돌보는 것인 줄 ...
  • ㆍ 프롤로그 ㆍ 009 01 / 45 ㆍ 장엄한 과제 ㆍ 011 02 / 45 ㆍ 미묘한 바람 ㆍ 018 03 / 45 ㆍ 이거 비싼 차인데 ㆍ 024 04 / 45 ㆍ 행복하게 사는 거야 ㆍ 031 05 / 45 ㆍ 보통내기들이 아니예요 ㆍ 038 06 / 45 ㆍ 허점을 찌르는 재주 ㆍ 045 07 / 45 ㆍ 빨래건조대 ㆍ 052 08 / 45 ㆍ 익숙하지만 낯선 ㆍ 058 09 / 45 ㆍ 질척이는 세상에 ㆍ 067 10 / 45 ㆍ 미안합니다 ㆍ 075 11 / 45 ㆍ 아이가 아이를 ㆍ 081 12 / 45 ㆍ 미역국 ㆍ 088 13 / 45 ㆍ 왜 그래! ㆍ 097 14 / 45 ㆍ 장모님이 그러니까 ㆍ 104 15 / 45 ㆍ 어쩌면 다시 ㆍ 109 16 / 45 ㆍ 한 건 했네! ㆍ 114 17 / 45 ㆍ 참 착해요. 겸손하고요 ㆍ 121. 18 / 45 ㆍ 이것 하나면 되었다! ㆍ 127 19 / 45 ㆍ 먼지 같은 ㆍ 133 20 / 45 ㆍ 마음의 코르셋 ㆍ 138 21 / 45 ㆍ 운명이야 ㆍ 144 22 / 45 ㆍ 언니는 잘 지내나요? ㆍ 151 23 / 45 ㆍ 원래 잘 안 울어요 ㆍ 158 24 / 45 ㆍ 눈초리 ㆍ 165 25 / 45 ㆍ 청소 하나만큼은 ㆍ 173 26 / 45 ㆍ 은비 말로는요 ㆍ 179 27 / 45 ㆍ 노력하니까 ㆍ 185 28 / 45 ㆍ 언제나 사랑했어 ㆍ 192 29 / 45 ㆍ 육아 휴직 ㆍ 199 30 / 45 ㆍ ...
  • 하와이, 호놀룰루로 간다는 것은 쉽지 않았다. 출강하던 학교에 사정을 얘기해야 했다. 3년째 수업을 줬던 교수는 탐탁지 않은 표정을 지었다. 다음 학기부터 아예 강의를 줄 수 없을지도 모른다고 했다. 어쩔 수 없는 노릇이었다. 평생 일이 우선이었다. 이번에야말로 그 무엇보다 딸을 위한 엄마가 되고 싶었다. 엄마다운 엄마 노릇을 할 유일한 기회였다. 그동안 해외를 단 한 번도 가 본 적이 없었다. 여권, 비자, 코로나 검사. 모든 과정이 엄중한 시험을 치르는 듯했다. 하와이주 사이트에서 코로나 검사 상황을 등록해야 했다. 그게 자꾸만 오류가 나서 네 시간이나 헤맸다. 항공사 직원한테 문의하니 컴퓨터로 몇 가지 상황을 입력하고는 통과시켜 주었다. 은비가 국내에서 주문을 넣은 물건들이 꽤 많았다. 규정된 무게를 넘지 않게 이민 가방을 꾸려야 했다. 가방을 싸는 데만 세 시간이 넘게 걸렸다. 가장 난제는 어머니였다. 돌볼 사람을 구해야 했다. 안될 것을 알면서도 연락을 취해보았다. 큰오빠, 작은오빠, 언니. 돌봐줄 사람을 물색하는 중이라는 말에 다들 동생이 알아서 하라고 했다. 한번 올 수도 있겠다는 말조차 없었다. 명절, 어버이날, 어머니 생신날까지 연락 한번 없던 이들이 갑자기 온다는 것도 이상한 일이긴 했다. 그러던 중, 언니는 한술 더 떠서 대뜸 이런 제안을 했다. - 〈1. 미묘한 바람〉 중에서 비행기 안이었다. 구름은 하얀 바다를 이루고 있었다. 그 위에 태양이 스며들어 빛이 피어오르고 있었다. 반짝거리며 몽글거리는 하얀 바다. 그 순간 어머니를 떠올렸다. 날마다 막말과 욕과 고함을 해댔던 어머니. 흠씬 두들겨 패고 악담을 퍼붓던 어머니. 영문도 모르고 그저 맞고 쫓겨나야 했던 어린 시절. 아버지가 밖으로 나가는 순간부터 아버지 욕부터 해대며 집안일을 악을 쓰며 하던 어머니. 자주 화를 내고 울부짖던 어머니. 고함을 지르다가 몇 번 졸도까지 하던 어머니. 우황청심환을 사러 약국에 달려가던 열두 살의 나. 세상의 모든 어머니들이 이렇게 고함과 욕을 해대는 줄 알던 나. 초등학교 5학년 때, 놀러 간 친구 집의 어머니가 조용해서 너무나 놀랐던 나. 사업에 실패하고 용달차를 몰던 아버지한테 쏟아지던 어머니의 악다구니. 쥐약을 먹고 살아난 아버지한테 욕을 퍼붓던 어머니. 위암 말기로 돌아가신 아버지. 어머니한테 사랑한다고 말했던 아버지의 마지막 말. 어머니에 대한 반항으로 똘똘 뭉쳐 있던 열아홉. 가출과 자살을 늘 감기처럼 달고 살던 때, 어머니에 대한 적개심만큼 내 삶이 뭉개지던 나날들. 그리고 은비. 은비한테까지 패악스러운 근성을 드러내던 어머니. 파리채로 하도 머리를 때려서 119에 신고하고 싶었다고 며칠이 지난 뒤 담담히 털어놓던 여덟 살의 은비. - 〈10. 미안합니다〉 중에서 20여 일이 지난 어느 날이었다. 제일이 밥을 먹다 말고 전자 혈압계 커프스를 감았다. 제일은 늘 그런 식이었다. 밥을 먹다 말고 다른 짓을 했다. 차분하게 밥을 한자리에 앉아 먹는 적이 없었다. 밥을 먹다가 벌떡 일어나 안방으로 가서 뭔가를 하고 오고, 다시 먹다가 또 다른 자리에 가서 뭔가를 하는 식이었다. 그러다 보니 식사 시간은 한정 없이 길어져 어떨 때는 한 시간 동안 밥을 먹기도 했다. 보다 못해 넌지시 은비한테 돌려 말해본 적이 있었다. 나중에 선우가 그대로 따라 하면 어떻게 해? 은비는 이 말이 듣기 싫었던 게 분명했다. 두고두고 그 말을 나를 공격하는 데 쓰기도 했다. 어쨌거나 그날, 제일은 밥을 먹다가 그대로 입에 우물거리며 씹은 채 구부정한 자세로 혈압을 재고 있었다. 밥을 다 먹을 동안 주방에서 대기하고 있던 나...
  • 박정혜 [저]
  • 시아(詩兒)는 시를 쓰는 아이라는 뜻이다. 신의 눈으로 보면, 인간은 모두 아이다. 누구나 영혼의 성장이라는 목적을 위해 태어났다고 믿고 있다. 신의 섭리대로 감사하며, 춤추듯, 환하게 살아가도록 안내하는 자이다. 간호학, 국문학, 문예창작학을 거쳐 문학치료학을 전공하였고 통합 예술·문화 치유인 ‘심상 시 치료’를 개발하고 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몇몇 대학교에서 심상 시 치료를 활용해서 가르치고 있다. 상처를 극복한 치료사, 운디드 힐러(Wounded healer)이고, 인간이 저마다 빛깔이 다른 빛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다. 역경의 극복이 성공이며, 감사, 용서, 꿈이 우주의 에너지와 연결하는 열쇠인 것을 믿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당신의 마음을 글로 쓰면 좋겠습니다》《치유의 빛》《푸른 침실로 가는 길》이 있다.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