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아흔여섯 개의 봄 : 최기창 동시집
가꿈
  • 정가
12,000원
  • 판매가
10,800원 (10% ↓, 1,200원 ↓)
  • 발행일
2023년 05월 15일
  • 페이지수/크기/무게
112page/153*211*11/316g
  • ISBN
9791191526110/1191526119
  • 배송비
  • 배송예정일
09/26(화)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상세정보
  • 〈〈아흔여섯 개의 봄〉〉이 주는 기쁨과 희망 이 시집 제목이 「아흔여섯 개의 봄」인 까닭을 어림짐작하는 친구 손들어 볼래요? 그래, 맞아요! 「머리말」에 “아흔여섯 번의 봄이 피고 지고, 살아온 세월이 백 년 가까워 온다.”라고 씌어 있는 것처럼, 여기 담긴 동시 60편을 지은 최기창 할아버지 시인의 연세가 올해 아흔여섯, 96세인 까닭에 그와 같은 이름표가 붙은 거예요. 놀랐지요? 더구나 500편도 넘는 작품 가운데서 고른 것이라니, 저 역시도 처음 이 시집 원고를 읽으며 놀라서 절로 벌어진 입을 한동안 다물지 못했어요. 할머니(아내)를 여의고 힘겹게 지내던 시인 할아버지는, 원래도 좋아라 했던 시를 다시 만나면서 ‘살길’ 곧 삶의 희망을 찾았다고 하셨어요. 어쩌면 27쪽의 시 「문풍지」가 그 첫 번째 작품일지도 모르겠어요. 혼자 사는 할아버지 집에/ 이따금씩 바람만 찾아와/ 목이 메도록 울다가 간다…// 왜 여러분도 그런 적이 있지 않아요? 와락! 울음이 쏟아지려는 순간, 아무 말 없이 껴안으며 어깨를 다독이는 엄마에게 받은 놀라운 위로 말이에요. 이 시집을 지은 할아버지 시인이 할머니를 여의고, “세상을 다 잃은 듯한 상실감에 막막해 있을 때 만난 시는 내게 다시 살길을 열어 주었다.”라고 쓰신 바로 그 순간이 이 시에 담겨 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처음으로/ 일학년 담임하던 날// 아직 봄은 멀었는데/ 교실엔 벌써/ 봄이 와 있었다// 갓 눈을 뜨고 재잘대는/ 연둣빛 수다가/ 나를 봄빛으로 물들이고 있었다// 난생처음/ 참다운 신록을 보았다// ─최기창 시, 「신록」 이 작품은 요전에 나온 최기창 시집 「도로아이의 노래」(시산맥펴냄,2017년.)에 실린 시예요. 알고 보니 할아버지 시인은 초등학교 선생님이셨대요. 그러니까 그때 교실에서 만났던 어린이 친구들을 떠올리며, “아직 봄은 멀었는데/ 교실엔 벌써/ 봄이 와 있었다// 갓 눈을 뜨고 재잘대는/ 연둣빛 수다가/ 나를 봄빛으로 물들이고 있었다//”라는 시를 쓰신 거예요. 여기 담긴 맑고 순수한 서정이, 지금 여러분이 만난 「아흔여섯 개의 봄」에 실린 할아버지 시인의 동심(동시)을 출렁거리게 이끈 마중물인 셈이지요. ‘도로아이’의 ‘도로’는 ‘먼저와 다름없이. 또는 본래의 상태대로.’라는 뜻이므로, 시인은 자신이 아흔여섯에 이른 할아버지가 아니라 그때로 돌아가 되찾은 동심으로 시를 빚는 어린이라고 주장하는 겁니다. 허형만 시인은 “새로이 자신을 들여다볼 수 있다는 것, 그것은 아마도 본래의 자신, 어렸을 때의 그 자신, 즉 ‘도로아이’의 상태로 돌아간다는 것은 아무나 되는 게 아니다. 최기창 시인만이 살아온 철학이며 숨결”(「최기창시집 〈도로아이의노래〉시세계」에서)이라고 합니다. -송재진(동시인)
  • 「아흔여섯 개의 봄」이 주는 기쁨과 희망 이 시집 제목이 「아흔여섯 개의 봄」인 까닭을 어림짐작하는 친구 손들어 볼래요? 그래, 맞아요! 「머리말」에 “아흔여섯 번의 봄이 피고 지고, 살아온 세월이 백 년 가까워 온다.”라고 씌어 있는 것처럼, 여기 담긴 동시 60편을 지은 최기창 할아버지 시인의 연세가 올해 아흔여섯, 96세인 까닭에 그와 같은 이름표가 붙은 거예요. 놀랐지요? 더구나 500편도 넘는 작품 가운데서 고른 것이라니, 저 역시도 처음 이 시집 원고를 읽으며 놀라서 절로 벌어진 입을 한동안 다물지 못했어요. 할머니(아내)를 여의고 힘겹게 지내던 시인 할아버지는, 원래도 좋아라 했던 시를 다시 만나면서 ‘살길’ 곧 삶의 희망을 찾았다고 하셨어요. 어쩌면 27쪽의 시 「문풍지」가 그 첫 번째 작품일지도 모르겠어요. 혼자 사는 할아버지 집에/ 이따금씩 바람만 찾아와/ 목이 메도록 울다가 간다…// 왜 여러분도 그런 적이 있지 않아요? 와락! 울음이 쏟아지려는 순간, 아무 말 없이 껴안으며 어깨를 다독이는 엄마에게 받은 놀라운 위로 말이에요. 이 시집을 지은 할아버지 시인이 할머니를 여의고, “세상을 다 잃은 듯한 상실감에 막막해 있을 때 만난 시는 내게 다시 살길을 열어 주었다.”라고 쓰신 바로 그 순간이 이 시에 담겨 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처음으로/ 일학년 담임하던 날// 아직 봄은 멀었는데/ 교실엔 벌써/ 봄이 와 있었다// 갓 눈을 뜨고 재잘대는/ 연둣빛 수다가/ 나를 봄빛으로 물들이고 있었다// 난생처음/ 참다운 신록을 보았다// ─최기창 시, 「신록」 이 작품은 요전에 나온 최기창 시집 「도로아이의 노래」(시산맥펴냄, 2017년.)에 실린 시예요. 알고 보니 할아버지 시인은 초등학교 선생님이셨대요. 그러니까 그때 교실에서 만났던 어린이 친구들을 떠올리며, “아직 봄은 멀었는데/ 교실엔 벌써/ 봄이 와 있었다// 갓 눈을 뜨고 재잘대는/ 연둣빛 수다가/ 나를 봄빛으로 물들이고 있었다//”라는 시를 쓰신 거예요. 여기 담긴 맑고 순수한 서정이, 지금 여러분이 만난 「아흔여섯 개의 봄」에 실린 할아버지 시인의 동심(동시)을 출렁거리게 이끈 마중물인 셈이지요. ‘도로아이’의 ‘도로’는 ‘먼저와 다름없이. 또는 본래의 상태대로.’라는 뜻이므로, 시인은 자신이 아흔여섯에 이른 할아버지가 아니라 그때로 돌아가 되찾은 동심으로 시를 빚는 어린이라고 주장하는 겁니다. 허형만 시인은 “새로이 자신을 들여다볼 수 있다는 것, 그것은 아마도 본래의 자신, 어렸을 때의 그 자신, 즉 ‘도로아이’의 상태로 돌아간다는 것은 아무나 되는 게 아니다. 최기창 시인만이 살아온 철학이며 숨결”(「최기창시집 「도로아이의노래」 시세계」에서)이라고 합니다. 나는 늘 흔들렸다.// 구르고 굴러/ 한껏 올랐다가도/ 이내 무릎을 접었다./ 허공에 매달려/ 넓은 세상 꿈꾸었지만 늘 제자리로 돌아왔다.// 물러설 줄 알아야/ 앞으로 나아간다던 아빠 말씀에/ 다시 힘차게 치솟아 본다.// ─「그네」, 30쪽. 나의 수평선,/ 내 파도를 재우신다.// ─「아버지의 긴 팔베개」, 57쪽. 새삼 “내 파도를 재우”시던 「아버지의 긴 팔베개」와 함께 “물러설 줄 알아야/ 앞으로 나아간다던 아빠 말씀”이 떠올라 “다시 힘차게 치솟”는 의지로 희망의 발걸음을 내딛는 ‘도로아이’가 눈앞에 선합니다. 어린이 시인 ‘도로아이’는 “가는 말이 고와야/ 오는 말도 곱지……”라는 「메아리」(77쪽)처럼 단순하면서도 섬세한 언어로 새로운 발상과 비유를 길어 올려 마련한 깊은 아름다움을 이 동시집 갈피마다 등불처럼 환하게 밝혀 놓았습니다. 고놈의 떫은 성미/ 깎이고 마르더니/ 마침내 등이 되었네.// 대청마루/ ...
  • 시인의 말_내가 사랑하고, 나를 사랑하는 동심 친구에게ㆍ8 1부 꽃씨의 꿈 꽃씨의 꿈ㆍ16 기저귀ㆍ17 가오리연ㆍ18 달동네 아이들ㆍ21 벚꽃 나풀, 바람 살랑ㆍ22 해님 거울 보시네ㆍ25 달은ㆍ26 문풍지ㆍ27 봄비……ㆍ28 솜씨ㆍ29 그네ㆍ30 대파ㆍ32 맨드라미ㆍ33 바다 풍경ㆍ35 바나나ㆍ36 2부 참새가 물고 온 귀걸이 사이다ㆍ38 밤하늘ㆍ39 북두칠성ㆍ40 산ㆍ43 산수유ㆍ44 소금쟁이ㆍ45 숲속 어부ㆍ46 시소 타는 무당벌레ㆍ49 아따, 저 담장 좀 보소ㆍ50 일기 예보ㆍ53 이슬ㆍ54 소낙비ㆍ55 수박ㆍ56 아버지의 긴 팔베개ㆍ57 이 씨가 싹트면ㆍ58 3부 저요, 저요, 저요! 콩나물시루ㆍ60 새소리ㆍ61 저 연못 수련은ㆍ62 입양아ㆍ65 나무ㆍ66 곶감ㆍ69 책갈피ㆍ70 화가ㆍ71 석류ㆍ72 선인장ㆍ73 호박ㆍ74 무공해 휴지통ㆍ75 바늘귀ㆍ76 메아리ㆍ77 마우스ㆍ78 4부 내 몸에 사는 오리 떼 겨울 하늘ㆍ80 햇빛 다이어트ㆍ83 겨울이면 내 몸에 오리 떼가 산다ㆍ84 알람ㆍ86 미역에도 귀가 있더라ㆍ87 벽시계와 황소ㆍ89 주름살ㆍ90 탁상시계ㆍ93 진눈깨비ㆍ94 지팡이ㆍ95 죽순 설화ㆍ97 풍경ㆍ98 하마ㆍ101 촛불ㆍ102 아빠 눈썹ㆍ103 이 시집을 읽는 어린이들에게_ㆍ104
  • 고놈의 떫은 성미/ 깎이고 마르더니/ 마침내 등이 되었네.// 대청마루/ 환히 밝힌 등.// ─「곶감」, 77쪽. 컵에 담긴/ 송사리들// 오르락내리락// 제 살던 곳으로 가고 싶어/ 쉼 없이 톡톡… 튄다…// ─「사이다」, 38쪽. 외할머니 뵈러 갈 땐/ 노래하던 새들,/ 돌아오는 길엔/ 울고 있네.// 어여 가라며, 손 흔드실 때/ 떨리던 할머니 목소리/ 엄마 가슴에 후두둑,/ 울음으로 떨어지는 새소리…….// ─「새소리」, 77쪽.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