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마우리치오 페라리스(큰글자책) 
서민규 ㅣ 컴북스캠퍼스
  • 정가
25,000원
  • 판매가
22,500원 (10% ↓, 2,500원 ↓)
  • 발행일
2023년 05월 31일
  • 페이지수/크기
110page/210*290*0
  • ISBN
9791128897177/1128897172
  • 배송비
무료배송
  • 배송예정일
10/04(수)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상세정보
  • 마우리치오 페라리스는 ‘관념’ 혹은 ‘물질’ 둘 중 하나에 초점을 맞춰 온 기존 서구 철학 전통을 비판하고 관념과 물질의 혼합체인 ‘실재’를 새롭게 사유하는 ‘신실재론’을 주창했다. 신실재론의 ‘실재’란 사회적 영향력을 갖는 모든 것으로, 여기에는 디지털 데이터도 포함된다. 페라리스는 자신의 신실재론을 바탕으로 플랫폼에 종속된 데이터 자산을 모두에게 개방하는 ‘웹 복지 시스템’을 제안한다. 이 책은 데이터 시대의 새로운 존재론을 제시한 페라리스의 철학을 10개 키워드로 소개한다.
  • 데이터 시대의 새로운 존재론 마우리치오 페라리스의 ‘신실재론’ 영국의 과학철학자 로이 바스카의 ‘비판적 실재론’, 프랑스의 철학자 캉탱 메이야수의 ‘사변적 실재론’과 더불어 이탈리아의 철학자 마우리치오 페라리스의 ‘신실재론’은 21세기 사상을 뒤흔든 ‘실재론적 철학’의 흐름을 형성했다. 거의 모든 것이 디지털로 구현되는 데이터 시대에 실재론은 어떤 의미가 있을까? 페라리스는 데이터가 손으로 만질 수 없지만 특유의 ‘기록성’을 가진 ‘사회적 실재’라는 신실재론의 해석을 근거로 “웹 복지 시스템”의 구축을 역설한다. 디지털 데이터의 가치가 특정 플랫폼 소유자에게 독점되지 않고 모두에게 공유되게 하기 위해서다. 페라리스는 국내 독자들에게 거의 알려져 있지 않다. 하지만 페라리스는 오래전부터 현실적이고 구체적인 수준에서 데이터 사회의 철학을 구상한, 지금 우리 시대의 중요 철학자다. 이 책은 데카트르, 칸트, 푸코를 경유한 모더니즘·포스트모더니즘 비판, 기존 철학의 대안으로서 신실재론, 신실재론에 기초한 데이터의 자유로운 분배 등 페라리스의 사유를 10개 키워드로 소개한다. 마우리치오 페라리스(Maurizio Ferraris, 1956∼ ) 이탈리아의 철학자. 토리노대학교 철학과 교수이며, 같은 대학에서 존재론연구센터[LabOnt(Center for Ontology)]를 운영하고 있다. 페라리스는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현대 철학자로 존재론, 해석학, 미학 등의 분야에 관심을 갖고 많은 논문과 저서를 출간했다. 페라리스는 자크 데리다와 협업을 할 만큼 데리다로부터 강한 학문적 영향을 받았다. 그러나 페라리스는 이후 신실재론 운동을 통해 포스트모더니즘 이후 주관주의적 경향으로 흐르고 있는 서양 철학의 새로운 돌파구를 찾고자 자신의 이론을 전개하고 있다. 주요 저서로는 Documentality(2013), Goodbye, Kant!(2013), Introduction to New Realism(2015), Learning to Live: Six Essays on Marcel Proust(2020), Doc-Humanity(2022) 등이 있다.
  • 실재론의 부활과 신실재론 01 신실재론 02 푸칸트 03 데칸트 04 굿바이 칸트! 05 티라노사우루스 실재론 06 신실재론의 형이상학 07 존재, 인식 그리고 실재 08 오브제 09 다큐멘텔리티 10 Doc-휴머니티
  • 그동안 홀대 받고 변방으로 밀려났던 ‘실재(reality)’가 드디어 귀환하고 있다. 실재는 관념과 물질의 혼합체다. 그렇기 때문에 실재는 관념과 물질 중 하나만으로는 설명이 불가능하다. 그럼에도 서양의 주류 철학자들은 지금껏 관념의 힘에 경도된 나머지 실재의 물질성을 저 멀리 던져 놓고 인간의 관념에만 집중했다. -“01 신실재론” 중에서 포스트모더니스트들이 범하는 가장 치명적인 오류는 ‘지식-권력의 오류(fallacy of knowledge-power)’다. 그들은 어떠한 지식이더라도 그 이면에 권력이 숨어 있다고 믿는다. 그래서 그들은 지식을 거부하고 두려워하며 심지어 무지가 축복이라 믿는다. 결국 포스트모더니스트들에게 지식은 추구와 비판의 대상이 아닌 회피와 탈출의 대상이 된다. -“02 푸칸트” 중에서 칸트는 인간에게 자신만의 인식 틀이 있기 때문에 날것으로의 경험 자체, 즉 물자체는 알 수 없다고 했지만, 아름다움을 경험하는 순간에는 다시 감각경험의 영역인 지각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 결국 칸트는 필연성을 획득할 수 없고 늘 오류 가능성에 휩싸여 있는 감각경험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그가 이루려던 경험주의와 합리주의의 종합은 인간 이성이 탐구해야 할 결정적 영역을 남겨 두고 만다. -“04 굿바이 칸트!” 중에서 디지털 기술과 소셜 네트워크로 대변되는 21세기에 들어서면서 기록의 문서화는 더욱 적나라하게 우리의 일상을 지배한다. 우리의 모든 생각과 행동은 스마트폰이라고 부르는 내 손 안의 단말기에 고스란히 기록된다. 그것은 수정이 불가능한 실재며, 우리의 인식과 행동을 유도하는 인과적 힘을 지닌 물자체가 되었다. 우리의 사회적 개념과 사고는 이 물자체에 의해 규정된다. -“08 오브제” 중에서 해체주의 철학자 자크 데리다(Jacques Derrida)는 “텍스트 바깥에는 아무것도 존재하지 않는다”고 선언했지만, 페라리스는 이에 동의하지 않는다. 실재론자인 페라리스로서는 텍스트가 텍스트이도록 하는 원인을 해체할 수 없다. 그러나 기록성을 근본으로 하는 사회적 실재는 텍스트의 형태를 배제하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페라리스는 “사회적인 어떤 것도 텍스트 바깥에는 존재하지 않는다”는 말로 데리다의 주장을 수정한다. -“09 다큐멘텔리티” 중에서
  • 서민규 [저]
  • 중앙대학교 교양학부대학 강의교수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