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현대 일본의 소비 사회 : 일본인들은 어떻게 소비 사회를 살고 있는가
사다카네 히데유키, 남상욱 ㅣ yeondoo ㅣ 消費社會を問いなおす
  • 정가
28,000원
  • 판매가
25,200원 (10% ↓, 2,800원 ↓)
  • 발행일
2023년 09월 25일
  • 페이지수/크기/무게
296page/140*200*22/545g
  • ISBN
9791191840407/1191840409
  • 배송비
무료배송
  • 배송예정일
07/22(월)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상세정보
  • 지금 여기, 왜 소비 사회를 말해야 할까? 『현대 일본의 소비 사회』는 1980년대 이후 일본 사회를 ‘소비’라는 키워드로 조망합니다. 왜 오늘날 일본의 소비일까요? 마르크스주의의 영향력이 여전히 강한 동아시아의 인문학에서 ‘소비’를 논한다는 것 자체는 큰 도전입니다. 소비가 ‘자본주의’라는 시스템을 유지하게 하는 이데올로기 장치로서 기능한다는 인식이 여전히 허물어지지 않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는 일본에서도 마찬가지인 것은 이 책의 원제가 『소비 사회를 재고한다』로 되어 있음을 봐도 알 수 있습니다. 하지만 현실은 어떤가요? 자본주의를 비판하는 책조차도 실은 소비 사회 속에서 ‘상품’으로 유통되고 있지 않은가요? 나아가 여전히 사회주의 국가 시스템을 유지하는 중국인들도 활발한 소비 활동을 전개합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이제는 소비를 남의 일처럼 생각하는 것은 불가능하지 않을까요? 정말로 소비가 무엇이며 그것이 오늘날 어떻게 작동하는지에 대한 제대로 된 성찰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자본주의의 대안을 마련하는 것도 불가능하지 않을까요? 이러한 의문이 문학을 기반으로 한 문화연구자인 남상욱 역자가, 굳이 분류하자면 사회학으로 분류되는 이 책을 번역하게 된 가장 중요한 동기입니다. 이 책은 소비 사회가 서구적 자본주의 시스템에서 생겨난 것이 아니라 화폐의 출현과 함께 도래한 사회의 양식임을 보여줌으로써 ‘소비 사회=자본주의’로 퉁 치며 ‘소비’에 대한 궁금증을 차단하는 사고에 동의하지 않길 요청합니다. 나아가 무엇인가를 살 수 있도록 만드는 화폐가 인간을 억압하는 것만이 아니라 자유롭게도 만든다는 점에도 주목하도록 요청합니다. 이 책의 가장 큰 장점은 소비 사회를 단순히 찬양하는 데 그치지 않고, 소비 사회의 문제점을 정면에서 다룬다는 점입니다. 저자 사다카네는 소비가 격차 확대와 지구 환경 파괴의 원인이 됨을 부정하지 않을 뿐 아니라 이를 무겁게 받아들이고 그 대안으로서 기본 소득을 제안합니다. 기본 소득에 대해서는 한국과 일본에서 모두 논란이 있었고, 현재까지는 부정적인 인식이 우세하지만, 인구 감소와 AI 발달에 따른 일자리 감소 등을 감안할 때 멀지 않은 장래에 가장 큰 정치적 이슈로 부상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그때 ‘기본 소득은 무엇을 위해 있어야 하는가’라는, 그 이념에 대해 묻는 이 책은 적지 않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 일본인 사회학자 사다카네가 재고한 일본의 소비 사회, 한국 사회의 소비 문화는 어떠한가? 『현대 일본의 소비 사회』는 일본 사회의 가능성과 한계를 다시 한번 되물어보기 위해 일본에서 현대 문화를 연구하는 사다카네 히데유키 교수가 쓴 책입니다. 사다카네는 사회학, 역사사회학, 소비사회론을 전공했습니다. ‘소비’와 ‘소비 사회’라는 키워드를 중심으로 일본의 소비 문화를 연구하며, 그 결과물로서 꾸준히 저서와 역서를 출간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매일 소비를 거듭하면서 살고 있습니다. 소비가 우리를 끌어당기는 것은 그것이 단순히 재화나 서비스를 손에 넣는 경제적인 ‘교환’ 수단에 머물지 않고, 다른 수단으로는 이룰 수 없는 바람이나 욕망을 채우는, 만인에게 열려 있는 사회적 수단이기 때문이라고 저자는 말문을 엽니다. 이러한 소비에도 현대 사회에서는 한계가 있습니다. 바로 ‘사회적 격차’나 ‘지구 환경 파괴’라는 문제입니다. 소비에 의존하지 않는 사회를 목표로 삼는 길도 있겠지만, 그 시도는 이미 최근 100년의 역사 속에서 약점을 노출하고 있습니다. 소비에 의존하지 않고 재화나 서비스를 배분하기 위해서는 그것을 강제하는 국가의 힘을 확대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그것이 많은 비극이나 분쟁의 증대로 이어졌음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라고 저자는 생각합니다. 그렇지만 사다카네는 그러한 생각에만 머무르지 않습니다. 소비가 이제까지 축적해온 달성을 진중하게 평가하면서 소비를 확대해 계속해 나가는 길을 찾는 편이 중요하다는 문제의식 아래에 이 책 『현대 일본의 소비 사회』를 썼습니다. 이 책의 특징으로서 하나 강조하자면 소비를 우리가 우리임을 실현하고 또는 확장하는 수단(또는 힘=‘권력’)으로서 간주한다는 점입니다. 이미 존재하는 개인의 인권이나 권리를, 소비가 지킨다고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오히려 우리는 돈을 매개로 어리석은 것이나 몹쓸 짓을 실행하고, 그럼으로써 경우에 따라 내 자신으로 존재하기를 바꾸려는 유혹조차 받습니다. 하지만 그 결과 새로운 인간의 존재 양식이 모색됨과 동시에 다양성이 실현되었으며, 무수한 무명의 사람이 소비를 거듭함으로써 열어왔던 이 ‘역사의 현재’를, 설령 여러 유보 사항이 있더라도 본질적으로 이 책에서는 중시하고 있습니다. 일본과 한국의 여러 이질성에 대해서는 매우 주의할 필요가 있습니다. 일본과 한국 사이에는 결코 공약할 수 없는 역사적 경험이 있고 이해의 대립도 있습니다. 그래서 본질적으로는 잘 모르는 ‘한국 사회’를 향해 이 책을 내보이는 것이 두렵기도 하다고 저자는 말합니다. ‘일본 사회’를 대상으로 삼았지만, 우리 ‘사회’의 역사와 미래에 대해 생각하고 싶었다고 덧붙입니다. 국가가 자의적으로 정하는 행정 기구의 틀을 넘어 충돌과 대립을 겪으면서도 우리가 사는 이 ‘사회’의 미래에 대해 생각하는 것. 그러한 ‘사회’ 속에서도 혹은 그러한 ‘사회’ 속에서야말로 이 책에서 쓴 주장이 중요하다고 사다카네는 말합니다. 그렇지만 저자는 이 책의 논의를 최종적 해답으로 제시하지는 않습니다. 오히려 이 책은 이 ‘사회’의 현재와 미래를 함께 생각하자는 요청입니다. 다시 말해 이 책은 경제적 자유에 의해 장래 실현되었으면 하는 것을, 미리 사고의 자유에 의해 지금 여기서 작성해가려는 시도로 쓴 것입니다.
  • 한국어판 서문 일본어판 서문 제1장 소비 사회는 어떻게 탄생했는가? 1. 소비 사회라는 ‘이상’ 2. 20세기 소비사회론 3. 소비의 역사사회학적 탐구 제2장 소비 사회의 탄력, 커뮤니케이션으로서 소비 1. ‘똑똑한’ 소비 2. 정보의 바다 3. 폐기의 기술 제3장 사적 소비의 전개-내가 사는 장소/신체라는 환상 1. 게임의 규칙 2. 주거 - 뉴트럴한 거처 3. 나를 넘는 유혹 - 스포츠, 약물 제4장 여러 가지 한계 1. 경제라는 한계 2. 환경이라는 한계 제5장 소비 사회를 살아갈 권리 1. 소비 사회의 한계 2. 기본 소득이라는 ‘이상’ 3. 기본 소득이 가져올 가능성 저자 후기 역자 후기
  • 이제까지의 논의를 크게 보면 20세기의 사회 이념은 ‘평등’에서 ‘자유’로 변했다고도 할 수 있다. 양자의 배후에 있었던 것은 어떤 경우도 자본주의의 거대한 성장에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라는 과제다. ‘평등’이라는 이념 속에는 자본주의 영향의 시정이 목표가 되었고, ‘자유’라는 이념에서는 자본주의적 발전을 더욱 갈망했다고 하는 의미에서, 일단은 완전히 정반대의 목표가 수립되었다고 보일지도 모른다. 단 양자는 ① 시대의 자본주의 성장에 대응해 요청되었다고 하는 조건에서만이 아니라 ② 국가 권력의 확대를 불러왔다는 결과에서도 공통되고 있다. ‘평등’ 혹은 ‘자유’라는 이상의 이름 하에 자본주의 발전을 컨트롤하는 것이 각각의 방법으로 목표가 되었고, 그것을 행하는 주체로서 국가의 힘이 강해진 것이다. (39쪽) 따라서 이 책은 소비 사회를 성급하게 부정하는 시도에 반대하고, 반대로 그것이 실현하는 ‘사적 선택’과 ‘다양성’이야말로 지켜야 할, 또 더욱 추구해야 할 이상이라고 주장한다. 사적 자유를 구체적으로 확대하는 사회로서 소비 사회 이상의 것은 이제까지 알려지지 않았고, 또한 가까운 장래에 그것이 출현할 것이라고 생각하기 어렵다. 따라서 우리는 적어도 현재의 상상력에서는 적어도 소비 사회를 진지하게 검토할 가치가 있는 것으로서 고려해야 한다. (48쪽) 앞서 봤듯이 현재의 소비 사회를 사물의 대량 생산과 대량 소비를 촉발하는 자본주의의 완성 형태로서가 아니라 반복되는 소비가 또 다른 소비를 촉발하는 역사의 한 단면으로 파악할 필요가 있다. 과거 사람들에 의한 소비의 시행착오는 우리가 바라고 이루고 싶은 것의 가능성을 지탱함과 동시에 한정하는 조건으로서 날마다 소비가 확대되는 역사적 퍼스펙티브를 만들어내는 것이다. (78쪽) 이제까지 봤듯이 100엔샵에서 팔리는 물건이나 브랜드 제품은 1990년대라는 곤란한 국면에서도 소비를 활발하게 계속해 나가는 추진력이 되었다. 경제 침체에 의해 구매력이 총체적으로 부족해져 더욱 진중하게 음미하면서 소비하는 것이 요청되는 가운데 100엔샵이나 브랜드샵은 ‘똑똑한’ 소비를 안심하고 즐기는 장소로서 받아들여진 것이다. (104쪽) 이처럼 현대 사회에서는 소비와 관련되어 ① ‘똑똑함’을 경쟁하는 타자를 향한 커뮤니케이션 게임 외에도 ② 사물을 활용해 자신의 쾌락이나 만족을 높이는 탐구가 계속되고 있다. 후자는 사물을 자신의 취향이나 욕망과 합치한 ‘분신’으로 바꾸는 작업이라고 바꿔 말할 수 있다. 설령 타자에게 평가 받지 않더라도 자신에게 둘도 없는 가치를 지니는 대상이 반복되는 소비 속에서 탐구된다. 예컨대 봉제인형이나 피규어가 그러하다. 그러한 물건이 수집되어 자신의 분신으로 여겨짐으로써 현대 사회에서는 자신의 근방에 타자가 위협하기 힘든 성역이 종종 만들어지는 것이다. (160쪽) 그렇다면 의약품이나 약물, 기호품의 흥성을 사적 욕망과 관련된 소비의 현재적인 단면의 하나로서 해석할 수 있다. 역사를 크게 돌아보면 개個로서 자신의 신체를 안락하게 유지하거나 쾌락을 맛보는 소비의 자유는 이제까지 많은 사회에서 무제한으로 허용되어온 것은 아니었다. 물리적으로도 한 사람만을 위한 방이 구비된 집은 드물었고, 또 공동체의 율법이 물리적으로는 혼자 있더라도 그 행동을 종종 엄격하게 제한해왔다. 부자나 왕이나 귀족도 예외는 아니었다. 통상적이지 않은 치부致富를 했다고 여겨진 오사카의 요도야淀屋가 막부에 의해 붕괴되고, 프랑스 왕의 침실이 공적 의미를 가진 것으로서 정치의 중심에 있었다고 간주되듯이 사회 상층부일수록 ‘공’적으로 행동하는 것...
  • 사다카네 히데유키 [저]
  • 1973년생, 도쿄대학 대학원 총합문화연구과 박사 과정 수료, 현재 릿쿄대학 사회학부 현대문화학과 교수이다. 전공은 사회학·역사사회학·소비사회론. 저서로는 『지방도시를 생각한다: 소비사회의 첨단으로부터(地方都市を考える: 消費社?の先端から)』(花?社, 2015), 『소비는 유혹한다 유곽·백미·변화나팔꽃: 18,19세기 일본 소비의 역사사회학(消費は誘惑する 遊廓ㆍ白米ㆍ?化朝顔: 一八、一九世紀日本の消費の?史社??)』(?土社, 2015), 『서브컬처를 소비한다: 20세기 일본의 만화·애니메이션의 역사사회학(サブカルチャ?を消費する: 20世紀日本における漫?ㆍアニメの?史社?)』(玉川大?出版部, 2021) 등이 있다. 역서로는 『소비는 무엇을 바꿨는가: 환경주의와 정치주의를 넘어서(消費は何を?えたのか: 環境主義と政治主義を超えて)』(法政大?出版局, 2022. 원저 Daniel Miller, Consumption and Its Consequences, Polity, 2014.)가 있다.
  • 남상욱 [저]
  • 경희대학교 일어일문학과 졸업 후 도쿄대학교 총합문화연구과 초역문화과학과에서 석박사. 성균관대학교 비교문화연구소, 서울대학교 일본연구소를 거쳐 2014년부터 인천대학교 일본지역문화학과에 재직 중이다. 주로 일본의 전후 및 냉전기 문화 변동을 고찰하는 한편, 2011년 3?11 동일본대진재 이후 문학적 대응을 추적하고 있다. 이와 관련된 글로는 「3?11 이후 일본문학과 ‘이후’의 상상력」(「계간 창작과비평」 168, 2015), 「재난 속의 동물 돌봄과 인간?「성지Cs」 속의 인간과 동물의 경계를 둘러싸고」(「개념과 소통」, 2021) 등이, 역서로서는 「헌등사」(자음과모음, 2018)가 있다.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