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시와 당신 낙서 
나동수 ㅣ 행복에너지
  • 정가
20,000원
  • 판매가
18,000원 (10% ↓, 2,000원 ↓)
  • 발행일
2024년 06월 11일
  • 페이지수/크기/무게
232page/152*226*18/530g
  • ISBN
9791193607336/1193607337
  • 배송비
무료배송
  • 배송예정일
07/23(화)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상세정보
  • 시는 낙서다 사람들은 시가 엄청난 노력의 산물이고 시 쓰는 것을 매우 어렵게 생각하지만, 그것은 잘못된 편견이다. 어쩌면 시는 우리가 일상에서 하지 못한 말이나 가슴에 묵혀 응어리진 말들을 술의 힘을 빌어 어느 허름한 술집 벽에 낙서하듯 써 내려가는 것과 같다. 그렇게 간절히 아무도 몰래 쓴 글들이 세상에 나오면 시가 된다. 썸 타는 사람과 함께 쓰는 낙서는 사랑 시가 되고 실연당해 쓰는 낙서는 이별 시가 되는 것이다. 낙서처럼 누구나 적을 수 있는 것이 곧 시라 할 것이니 세상에 시를 쓰지 못할 사람이 없고 세상에 시인 아닌 사람은 없다. 인공지능의 침공에 대한 인류 최후의 저항 최근 인공지능의 발달로 두뇌 스포츠 바둑을 포함한 인간의 모든 분야가 인공지능에 정복되고 있고 창작 영역인 문학 분야도 넘본다고 하지만, 과연 인공지능이 시나 수필을 쓸 수 있을까요? 온갖 시를 조합해 만들고 있지만, 과연 그런 시들이 사람의 감동을 끌어낼 수 있을까요? 감동은 공감에서 나오는 것입니다. 인생 경험이 없고 피도 눈물도 없는 인공지능은 절대 사랑의 위대한 힘을 알 수 없고 사람에게 감동을 줄 수 없습니다. 특히, 이 책의 시와 그 시에 관한 모든 단상들을 압축하여 낙서처럼 써 내려간 한줄시상과 촌철시처럼 단 한 줄로 사람의 가슴에 울림을 주는 글을 조합하지도 이해하지도 못할 것입니다. 따라서 이 책은 인공지능이 감히 알아들을 수 없는 인간들만 소통 가능한 인류 최후의 저항이라 할 것입니다. 시문학에 활력을 불어넣을 획기적인 명제 혹자들은 시가 엄청난 노력의 산물이고 시 쓰는 것을 매우 어렵게 생각하지만, 그것은 잘못된 편견이다. 어쩌면 시는 우리가 일상에서 하지 못한 말이나 가슴에 묵혀 응어리진 말들을 술의 힘을 빌어 어느 허름한 술집 벽에 낙서하듯 써 내려가는 것과 같다. “낙서가 곧 시다”라는 말은 누구나 생각할 수 있는 말이지만 이것을 대명제로 삼아 시집을 낸 사람은 없었기에 만약 이 시집이 성공하여 많은 사람들이 저자와 함께 낙서를 통해 시를 쓴다면 ”낙서가 곧 시다“라는 말은 우리나라 시문학에 활력을 불어넣음과 동시에 시문학을 새로이 규정하는 획기적인 명제가 될 것이다. 죽어가는 시를 살려라 최근 사람들이 시가 죽었다고들 말하는데 그 대표적 원인을 말하자면, 최근 등단 시인들이 진입 장벽을 높이기 위해 각종 등단 심사에서 난해한 시 위주로 당선작을 선택함으로 인하여 시인들이 시를 너무 어렵게 쓰니 사람들이 시를 외면하게 된 것이다. 그러나 ”시는 낙서다“ 라는 전제하에 낙서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시를 쓰게 된다면 우리나라는 한류 문화의 융성과 함께 침체된 시문학도 다시 융성할 시대가 도래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다시 말해 낙서를 통해 죽어가는 시를 되살리는 것이다. 사랑하는 이들에게 선물하기 좋은 책 우리 세대는 개발독재 시대의 격동기를 거치며 자수성가한 분들이 많습니다. 이제 어느 정도 생활이 안정되어 자식들이나 주변 사람들에게 피가 되고 살이 될 자신의 이야기를 해주고 싶은데 꼰대라며 잘 들어주지 않습니다. 이 책은 그런 이야기에 감동을 입혀 문학적으로 표현한 책입니다. 말 대신 이 책을 집안 아무 데나 놓아두거나 주위 분들에게 선물하십시오. 누군가 이 책을 손으로 잡기만 해도 백 마디 말보다 효과가 있을 것입니다. 이 책은 출판사 편집장이 인정한 사랑하는 이들에게 선물하기 좋은 책입니다. 책을 선물하고 책으로 소통하는 사회 우리 세대는 개발독재 시대의 격동기를 거치며 자수성가한 분들이 많습니다. 이제 어느 정도 생활이 안정되어 자식들이나 주변 사람들에게...
  • 약 4년 전 아는 형님의 소개로 만난 첫날, 그는 시를 쓴다며 낭송을 하더니 자신의 포부를 밝혔다. 별다른 경력이나 대단한 뭔가가 있어 보이지도 않는 사람이 자신의 시를 낭송하고 자신의 시를 모두 암송하여 언제 어디서든 낭송을 할 수 있게 하겠다고 포부를 밝히는 것이었다. 좀 허무맹랑해 보이기도 하였지만 그 당당한 모습이 보기 좋았었는데 해가 갈수록 허풍 같은 목표가 늘어나더니 자기 작품을 모두 수필로 풀어쓰고 한 줄 시상을 뽑고 그 핵심을 요약하고 짧은 넉줄시로 만들고 그 결과물들을 종합하여 노래로 작사·작곡하여 시를 종합문화예술로 만들겠다고 한다. 그런데 저자는 나를 만날 때마다 다른 시를 암송하였고 내가 들어본 시만 50개 정도는 되니 최소 50개 이상의 시를 암기한 것은 확실해 보였고, 작년엔 “시와 당신의 이야기”란 제목의 수필집을 발표하더니 최근엔 자신이 자란 마을 뒷산인 구월산 정상에서 육성으로 자기 대표작들로 시 낭송을 하고 있다고 한다. 야외에서 시 낭송을 하려면 완성도 높은 작품이 있어야 하고 그것을 암기할 열정이 있어야 하고 목소리가 만들어져야 하기에 쉽지 않다. 그럼에도 그가 다년간 자신의 목소리를 만들어가면서 야외에서 낭송을 해가는 용기와 꾸준함이 대단하다 여겼는데, 또다시 이와 같은 시집에 대한 추천사를 요청받아 개인적으로 무한한 기쁨이라 생각한다. “세상의 모든 명언” 등 여러 채널의 운영을 통해 350만 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한 사람으로서 건전한 댓글문화를 통해 시인과 독자들이 서로 소통하기를 바라는 입장에서, “낙서가 곧 시”라는 저자의 주장에 대하여 매우 공감하고 지지한다. 낙서가 시라는 말은 어쩌면 누구나 생각할 수 있는 말이지만 모든 위대한 것은 누구나 할 수 있을 법한 평범한 것에 있으니 어쩌면 이 말은 낙서를 통해 누구나 시를 쓸 수 있게 만들어 죽어가는 시문학에 활력을 불어넣음과 동시에 시문학을 새로이 규정하는 우리 시 문단의 획기적인 명제가 될 가능성이 충분하다. 남들이 알아주지 않아도 묵묵히 자신의 길을 가는 사람만큼 멋진 사람은 없다. 저자의 작품 “별의 길”처럼 그렇게 자신의 길을 가면서 다양한 시도를 하는 저자가 기특하여, 이 낙서장을 통해 세상의 많은 사람들이 낙서를 통해 시를 더 편하게 접하고 쉽게 써나감으로써 저자가 이루고자 하는 시인천국 같은 세상이 오기를 바란다. 세상의 모든 명언 대표 운영자 최재성
  • 출간사 ː004 추천의 글_ 시와 당신 ː006 추천의 글_ 별의 길 ː008 서문 ː011 1장 겨울을 넘어 홀로 핀 꽃 ː020 이중창 ː022 별의 독백 ː024 뚝배기 ː026 팽이 ː028 소쩍새 ː030 꿈은 반드시 ː032 소롯길 ː034 동백 ː036 서리꽃 ː038 눈 속에 핀 꽃 ː040 꿈속에서라도 ː042 이름 모를 꽃 ː044 지구를 굴리자 ː046 눈꽃 ː048 별을 찾는 사람들 ː050 공룡시대 ː052 나이테 ː054 좋은 시 ː056 숯 ː058 다이어트 ː060 폭설 ː062 큰 나무 ː064 발자국 ː066 맞짱 ː068 2장 꽃을 피우고 생화 ː072 울고 싶을 땐 울자 ː074 봄의 태동 ː076 나를 움직이는 것 ː078 희망꽃 ː080 들풀의 봄 ː082 매화 ː084 삼겹살 ː086 역경에 대한 보상 ː088 봄의 숨결 ː090 목련꽃 ː092 진눈깨비 ː094 풀꽃 ː096 춘설 ː098 봄비 ː100 눈사월 ː102 염화미소 ː104 봄초록 ː106 철든 저울 ː108 민낯이 아름다운 사람 ː110 베개 ː112 봄의 교향곡 ː114 어머니 손 ː116 블랙커피 ː118 몸짓 ː120 무지개 ː122 3장 열매를 익히고 초록의 성인식 ː126 담쟁이 ː128 나비효과 ː130 바람 ː132 눈을 감아도 ː134 버팀목 ː136 행복 ː138 달과 별 ː140 장마 ː142 별 ː144 어머니 품 ː146 안개 속 여정 ː148 흑백...
  • 도시에 공룡이 산다. 오래전 공룡은 초식공룡이었다. 그 많던 녹지를 다 먹어 치우자 공룡은 잡식이 되었다. 덩치 작은 포유류가 단합해 저항해 보지만 오래 버티지 못한다. -‘공룡시대’ 중에서- 오늘은 내가 어머니 손을 잡았다. 쩍쩍 갈라지고 거친 손 온갖 냄새가 다 났다. 흙냄새와 아교 냄새 온갖 반찬 냄새와 똥냄새 내 나이 오십이 되어서야 눈뜨고 코 뚫린 것이다. -‘어머니 손’ 중에서-
  • 나동수 [저]
  • 삶의 아픔과 절망을 벗어나고자 하는 간절한 열망으로 약 1,000편의 시를 쓴 후, 그중 500편을 수필로 풀어쓰고 그중 100편을 책으로 출간. 글쓰기를 통해 자신을 성찰하면서 상처를 치유하고, 사회적 관계를 객관적 입장에서 바라보고 생각하면서 삶의 지혜를 터득. 희망의 매개체로 별을 선택함으로써 별과 꿈, 희망에 관한 작품을 많이 씀. 교육 문제 연구 단체 교육사랑 홈페이지에 〈나동수의 시인천국〉이란 칼럼 연재. 〈詩가 있는 아침〉, 〈여행작가〉, 〈詩가 있는 부산〉 등 채널에 시 발표.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