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천부경 : 세상의 전부
박정규, 정수하 ㅣ 멘토프레스
  • 정가
13,000원
  • 판매가
11,700원 (10% ↓, 1,300원 ↓)
  • 발행일
2012년 07월 13일
  • 페이지수/크기/무게
160page/148*224*20/326g
  • ISBN
9788993442243/899344224X
  • 배송비
무료배송
  • 배송예정일
08/23(화)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상세정보
  • 궁극의 원리인 《천부경》을 통해 진리와 행복에 이르기! 《천부경》은 만세의 강전으로 환웅대성존이 하늘에서 내려온 뒤 인간들에게 우주의 이치를 가르친 조화경이다. 『천부경』은 만년 전에 인류의 근원으로 주어졌던 《천부경》에서 우리의 기원과 목적을 밝혀내는 책이다. 고등학교 과학교사로 재직 중인 저자 박정규가 《천부경》의 81자에 숨겨진 진리를 길어올리는 글들로 채워져 있다. 우주의 본질과 대자연의 속성, 무한에서 무한으로 이어지는 사랑, 생명의 근원인 마음에 대해 성찰한 글들을 삽화와 함께 수록하였다. 책의 뒤에 ‘천부경에 얽힌 이야기’ 네 편을 수록하여 한국이 아시아의 등불이 되기를 염원하였던 타고르의 시, 한국에서 세계의 난제들이 풀릴 것을 염원하였던 게오르규의 예언에 관한 이야기를 풀어놓는다.
  • 지상의 모든 사상과 철학과 종교의 원천이자 궁극의 원리인 천부경! 30년 전 보편적 진리를 찾아헤맨 한 과학교사에 의해 만년 만에 밝혀지는 81자의 비밀! 과연 ‘열쇠의 나라’이자 ‘천부경의 나라’인 한반도는 분단을 넘어 세계의 등불로 떠오를 수 있는가? 왜, 세계적 사상가들은 ‘천부경의 나라’ 한국을 외쳤는가! “내 마음의 조국, 코리아여 깨어나소서.”_타고르 “25시의 절망에서 인간을 구원할 열쇠는 한국이다!” _게오르규 “동양사상의 종주국인 한국인을 존경합니다. 천부경을 설명해 주십시오.”_하이데거 “인류문명의 전환기에는 그 빛을 제시하는 성배민족이 반드시 등장한다. 2천년 전에는 중동의 유대민족이었다. 그때보다 더 근원적 전환기인 오늘날 그 빛은 동방인 극동에 와 있다. 그 민족을 찾아 힘껏 도우라.” -슈타이너 ‘인간은 무엇이고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끊임없이 진리를 추구하는 한 사람(박정규, 64년생)이 있다. 그는 위대한 철학자도 고승도 아닌 과학교사로 현재 구로고등학교에 재직 중이다. 그런 평범한 물리교사의 진리탐구는 고교시절로 거슬러 올라간다. 인간이 무언지 진정 알고 싶었던 그는 당시 절과 교회, 증산과 몰몬 등 온갖 종교 단체를 찾아헤맸다. 수없이 묻고 책을 뒤져보기도 했지만, 신도 진화론도 거부한 채 결국 고등학교를 자퇴하고 만다. 검정고시를 거쳐 83년 서울대학교 물리교육과에 들어간 그는 ‘세포는 앞선 모세포로부터 생겨나온다’는 생물학자 피르호의 법칙에 주목하며, “시작도 끝도 없이 펼쳐지는 ‘대우주의 무한성’처럼 우리 생명 또한 시작이 없이 영원하고 불멸이어야 존재할 수 있음”을 도출해낸다. ‘신은 0, 생명은 생명에서 온다’라는 확신을 한 저자는 인간의 기원을 찾고 우주와 문명을 이해하는 과정에서 ‘천부경’을 알게 되었고, 30년간의 노고 끝에 결국 과학적이고 아름다운 서사시로 독자적인 《천부경》을 탄생시킨다. 여기서 주목할 것은 만년 전의 경전 ‘천부경’의 원천이 되는 나라가 바로 한국이라는 점이다. 일찍이 권태훈 선사는 “지구는 태양계의 간방艮方이고, 태양계는 우주의 간방이며, 우리나라는 지구의 간방이니, 지구평화의 시작이며 마지막을 이루는 곳”이라고 설파했다. 20세기 독일의 철학자이자 인지학의 창시자인 루돌프 슈타이너는 위기의 오늘날이 문명의 전환기임을 내다보면서 “문명의 전환기에는 그 빛을 제시하는 성배민족이 반드시 등장한다. 2천년 전에는 중동의 유대민족이었다. 그때보다 더 근원적 전환기인 오늘날 그 빛은 동방인 극동에 와 있다. 그 민족을 찾아 힘껏 도우라”라는 심오한 예언적 말을 남겼다. 또한 루마니아의 신부이자 시인인 게오르규는 ‘시인은 사회의 예언자’라 하면서 “25시의 절망의 세계에서 인류를 구원할 열쇠는 한국”이라고 선언했다. 또 독일의 대철학자인 하이데거는 한국을 동양사상의 원천이라 인정하고 한국에 전해오는 ‘천부경’을 이해하려고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세상의 전부_천부경》의 저자 박정규는 책을 펴내며 다음과 같이 말한다. “뭇짐승과 달리 인간을 인간답게 하는 것을 꼽으라면 그건 정신과 언어, 손 아닌가. 문명이란 인간정신이 언어와 손을 통해 밖으로 구현해놓은 것이기에 말이다. 문명을 이해하는 과정에서 홍익인간과 훈민정음인 한글의 위대함을 깨닫게 되었다. 한글 배후에 가림토문자가 있었음을 이해하게 되었으며 이러한 일련의 탐구과정 속에서 지구촌의 모든 사상과 철학과 종교의 배후에 ‘천부경’이 존재하고 있었음을 알게 되었다. 하늘의 도움으로 그 위대한 진리의 일부나마 세상에 드러내게 되어 기쁘...
  • ■ 묘향산의 비밀 ■ 일시무시일一始無始一 ■ 석삼극析三極 ■ 무진본無盡本 ■ 천일일天一一 ■ 지일이地一二 ■ 인일삼人一三 ■ 일적십거 무궤화삼一積十鉅無櫃化三 ■ 천이삼 지이삼 인이삼天二三地二三人二三 ■ 대삼합육 생칠팔구大三合六生七八九 ■ 운삼사 성환오칠運三四成環五七 ■ 일묘연 만왕만래 용변부동본一妙衍萬往萬來用變不動本 ■ 본심본태양本心本太陽 ■ 앙명 인중천지일昻明人中天地一 ■ 일종무종일一終無終一
  • 일은 하나이며 하나는 만물이다. 시작하는 하나가 없음은 시작하는 만물이 없음이다. 시작하는 만물이 없음은 우주의 영원함을 말함이다. -본문 일시무시일一始無始一 중 무한이 영원을 껴안고 있다. 영원이 순간을 무한으로 토해내고 무한이 영원을 무한으로 쪼개고 있다. 실체도 없고 앎도 없고 깨달음도 없다. -본문 무진본無盡本 중 무한에서 어제가 내일이듯이 존재에서 밑바닥과 꼭대기가 같다. 영원은 또다른 영원을 안고 있고 무한은 또다른 무한을 쌓고 있다. 모든 존재는 영원에 살고 무한에 거주하기에 존재는 언어가 끊어진 자리에 장엄하게 펼쳐져 있다. -본문 무진본無盡本 중 지라는 이 거대하고 무한한 태극에서 빛나는 별인 태양에서 따뜻한 요람인 지구에서 생명은 싹트고 자라서 문명을 꽃피운다. 은하의 한 귀퉁이에서 영원을 떠도는 푸른 나그네이자 무한을 항해하는 우주의 원자인 지구. 이 푸른 보석에 아주 작은 미생물과 식물, 동물, 인간에 이르기까지 헤아릴 수 없는 수많은 생명이 장대한 생명의 파노라마를 연출하고 있다. -본문 지일이地一二 중 운명적으로 수는 언어를 휘어 감고 문명을 일구어낸다. 그래 수는 문명의 척도이며 문명의 운명을 결정한다. 유리수가 언어에 대응하고 무리수가 존재에 대응함을 이해할 때 언어가 유리수적이고 존재가 무리수적임을 느낄 때 인간은 우주와 생명의 완전한 이해에 도달한다. -본문 대삼합육 생칠팔구大三合六生七八九 중 원자로 새겨진 생명의 서판. 영원을 잇는 우주의 언어로 모든 생명을 연결하는 불멸의 이중나선. DNA. 그렇다. 이중나선으로 불리는 디옥시리보핵산이다. -본문 운삼사 성환오칠運三四成環五七 중 그러기에 실체는 없다. 어디에도 없다. 너도 움직임이기에 너도 없고 나도 움직임이기에 나도 없다. 마음에도 실체는 없고 정신에도 실체는 없고 지성에도 실체는 없다. -본문 본심본태양本心本太陽 중 마음은 하늘보다 넓기에 담지 못할 게 없고 정신은 무한보다 깊기에 헤아리지 못할 게 없고 지성은 영원보다 심원하기에 꿰뚫지 못할 게 없다. 영원을 이어오고 무한을 이어온 문명이라는 거대한 횃불이 영원을 이어오고 무한을 이어온 생명이라는 거대한 화엄이 영원을 이어오고 무한을 이어온 불멸이라는 인간의 사랑이 지금 여기 이곳 지구에서 장엄하게 타오르고 있다. -본문 앙명 인중천지일昻明人中天地一 중 무한에서 일어나 영원으로 펼쳐지는 장엄한 우주는 누가 만들 수도 없고 누가 부술 수도 없다. 모든 것이 모든 것의 총합으로 영원히 돌아갈 뿐이다. 실체를 잡으려하면 무한으로 이루어져 있기에 영원히 부서져 내리고 본질에 닿으려하면 영원으로 구성되었기에 무한히 쪼개져버린다. 그러기에 우주는 영원히 일어나면서 영원히 무너져 내리는 것이며 우주는 무한히 무너져 내리면서 무한히 일어나는 것이다. 오로지 무한만이 오로지 현상만이 오로지 웃음소리만이 대우주 속에서 현현할 뿐이다. 영원에서 영원으로 눈은 내리고 영원에서 영원으로 꽃은 피어나고 영원에서 영원으로 웃음소리 울려 퍼진다. -본문 일종무종일一終無終一 중
  • 박정규 [저]
  • 1964년 생으로 한반도에 살고 있는 지구인이자 박영빈과 소재복의 XY.
    고졸검정고시를 거쳐 서울대학교 물리교육과를 졸업했으며 중고등학교에서 25년간 과학(물리)교사로 근무. 현 구로고등학교 교사.
    10대 후반에 ‘인간이 무엇이며 어디에서 왔는가’라는 우리 근원에 대해 깊이 고뇌하고 갈등하였다. 우주를 창조했다는 신도 설득력이 없었고 저절로 생겨났다는 진화도 설득력이 없기는 매한가지였다. 그럼 여기에 존재하는 우린 누군가. 우리가 허깨비가 아니라면 분명 우리의 기원은 어딘가에 있을 터였다. 인간의 기원을 찾고 우주와 문명을 이해하는 과정에서 천부경을 알게 되었고 오랜 시간 끝에 결실을 맺게 되었다. 저자의 정신을 알 수 있는 말에는 ‘생명은 존재의 선물이다’, ‘인간은 언어다’, ‘신이 되고 싶다면 기차를 타라‘, ‘마음은 움직임이자 기억이자 차이이다‘, ‘존재는 영원에 살고 무한에 거주한다‘, ‘문명은 인간정신이 언어와 손을 통해 밖으로 구현해놓은 것이다‘, ‘진화는 망상이다’ 등이 있다. 보편적 진리를 찾는 과정을 그린 자전적 에세이 [뎅기-핵시계 7분전]을 2006년에 출간.
  • 정수하 [저]
  • 1958년 충남 논산 생. 1987년 베를린국립예술대학에서 디자인·회화·조각 수학. 1986년 독일연극포스터 공모전 수상과 세계서커스제공모전(파리) 회화부문에 수상했다. 1990년 독일디자인 잡지사 [MAX] 시각디자인을 담당했으며, 1984년부터 베를린을 중심으로 독일·프랑스·네덜란드·일본 등의 그룹 전에 다수 참여했다. 현재 인테리어, 조경, 건축디자인 프리랜서로 활동 중이다. 저서로는 [카페 바바누자]와 [길 걷는 디자이너]가 있다.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