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아오리를 먹는 오후 : 김봄 소설집
김봄 ㅣ 민음사
  • 정가
12,000원
  • 판매가
10,800원 (10% ↓, 1,200원 ↓)
  • 발행일
2016년 09월 16일
  • 페이지수/크기/무게
288page/128*189*17/308g
  • ISBN
9788937433351/8937433354
  • 배송비
무료배송
  • 배송예정일
08/17(수)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상세정보
  • 떫고 아린, 청춘을 그리다. 김봄의 첫 번째 소설집『아오리를 먹는 오후』. 2011년 《세계의 문학》 신인상으로 등단한 이후 줄곧 어린 청춘들에게 시선을 두고 작품활동을 해온 저자의 이번 소설집에는 사회가 만들어 놓은 정상 궤도를 자꾸만 이탈하는 존재들이 등장한다. 어른의 입장에서 ‘문제아’, ‘비행 청소년’이라고 편하게 묶어 부르는 존재들. 두려워하기 보단 눈앞에 띄지만 않으면 좋을 존재들. 저자는 이처럼 나이 어린 인물들이 벌이는 사건사고를 따라가는 이야기를 통해 애정 없는 어른과 그들에 의해 팽개쳐진 아이들이 주고받는 폭력의 현장을 고발한다. 영리하고 예쁜 아이들만 보고 싶어 하는 세상에 소년 범죄자들의 만행을 기록함으로써 독자들에게 그들이 들려주는 폭력의 장면과 그 목소리 뒤에 숨은 비정하고 무책임한 어른들의 모습까지 보여준다. 소속되거나 기입된 곳 없는 존재들이 모여 만든 폭력의 세계. 그들끼리의 질서를 갖춘 세계에서 두드러지는 것은 또다시 그 속에서 약자가 되는 여자아이들이다. 어른들의 세계와 마찬가지로 아이들의 세계에서도 ‘여자’라는 성별을 지닌 이들은 더한 약자로 나타난다. 저자는 사회의 무관심과 보호자의 부재로 인해 ‘문제아’로 낙인찍혀 고립되는 아이들의 모습을 담는 와중에 유독 폭력의 먹이사슬 최약층에 있는 여자아이들의 모습에 주목해 그들의 생존 방식을 보여준다.
  • 방황하며 거리를 떠도는 ‘모라토리엄 아이들’ 나쁜 아이들의 세계를 통해 드러나는 더 나쁜 세상 2011년 《세계의 문학》 신인상으로 등단한 소설가 김봄의 첫 번째 소설집 『아오리를 먹는 오후』가 출간되었다. 김봄은 십 대 폭주족 이야기를 다룬 작품 「내 이름은 나나」로 미성년 ‘루저’들의 그늘과 좌절에 대해 말한다는 평을 받으며 등단했다. 작가는 줄곧 어린 청춘들에게 시선을 두고 있다. 이때 작가가 포착하는 ‘청춘’의 성질은 풋풋하고 싱그러운 것이 아닌 풋사과를 씹었을 때의 떫고 아린 맛에 가깝다. 나이 어린 인물들이 벌이는 사건사고를 따라가는 이야기를 통해 작가는 애정 없는 어른과 그들에 의해 팽개쳐진 아이들이 주고받는 폭력의 현장을 보여 준다. ■핍진하게 기록되는 ‘소년 범죄자’들의 일상 소설집 『아오리를 먹는 오후』에는 사회가 만들어 놓은 정상 궤도를 자꾸만 이탈하는 존재들이 등장한다. 그들의 나이는 대부분 십 대로, 어른의 입장에서 ‘문제아’, ‘비행 청소년’이라고 편하게 묶어 부르는 존재들이다. 어른들은 그런 아이들을 두려워하기보다는 골치 아파하고, 이해하려고 하기보다 치워 두고 싶어 한다. 눈앞에 띄지만 않으면 좋을 존재들. 김봄의 소설은 그들을 눈앞으로 불러낸다. 무자비하게 속도를 즐기는 오토바이 폭주족부터(「내 이름은 나나」),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을 강간하는 히키코모리 소년(「문틈」), 조건 만남으로 돈을 벌고 파트너를 돌려 가며 섹스하는 가출 청소년 집단(「절대온도」)까지, 작가는 영리하고 예쁜 아이들만 보고 싶어 하는 세상에 소년 범죄자들의 만행을 핍진하게 기록한다. 이때 자신들의 범죄와 일탈을 털어 놓는 아이들의 목소리는 담담하기 그지없다. 독자들은 그들이 들려주는 폭력의 장면을 피할 수 없으며, 그 목소리 뒤에 숨은 비정하고 무책임한 어른들의 모습까지 보게 될 것이다. ■성(性)을 교환하며 살아가는 소녀들의 생존 방식 소속되거나 기입된 곳 없는 아이들이 모여 만든 폭력의 세계. 그들끼리의 질서를 갖춘 이 세계에서 두드러지는 것은 또다시 그 속에서 약자가 된 여자아이들이다. 어른들의 세계와 마찬가지로 아이들의 세계에서도 ‘여자’라는 성별을 지닌 이들은 더한 약자로 나타난다. 힘없고 “깡”만 있는 소녀들이 살아가는 방법은 비슷하다. 폭력의 세계에서 남자아이들처럼 직접 내지를 주먹이나 휘두를 권력이 없는 여자아이들은 자신의 성(性)을 교환하여 자리를, 생존을, 애정을 얻는다. 남자아이들의 “내 꺼”가 되어야만 생존이 가능한 여자아이들의 방식은 그들이 폭주족 무리 안에 있든, 공평하게 돈을 걷어 월세 방을 얻은 “팸”에 있든 모두 흡사하다. 작가는 사회의 무관심과 보호자의 부재로 인해 ‘문제아’로 낙인찍혀 고립되는 아이들의 모습을 담는 와중에 유독 폭력의 먹이사슬 최약층에 있는 여자아이들의 모습에 주목한다. ■아이들의 진술을 들어야 하는 이유 왜 하필 아이들인가? 김봄의 소설 속 십 대 화자들은 2000년대 초 한국소설에 등장했던 김애란이나 김영하의 발랄하고 가벼운 유형의 십 대 화자들과는 다르다. 입체적인 성격이나 특별한 역사 없이 자신이 처한 상황을 ‘그저 진술하는’ 아이들. 이 당혹스러운 아이들은 그야말로 현재의 아이들이라고 할 수 있다. 이유도 모른 채 강요당한 신분 상승과 계급의 중요성을 이제는 아이들이 먼저 내면화하는 시대. 소설집 『아오리를 먹는 오후』 속 ‘나쁜 아이들’은 바로 그 가치만을 주입시킨 무책임한 어른들에게 되돌려 주는 무시무시한 아웃풋(output)이다. 주체 없는, 유령 같은 아이들을 조명함으로써 볼 수 있는 더 무서운 그림자는...
  • 무정 7 림보 39 내 이름은 나나 69 아오리를 먹는 오후 105 문틈 135 절대온도 163 오! 해피 201 맨홀 235 작가의 말 261 작품 해설 265
  • 수완은 내가 처음 홈플러스 주차장에 왔을 때 수완의 오토바이에 반해 미친년처럼 날뛰면서 “나, 나, 나, 나!”를 외쳐 댔다는 사실만으로 나를 나나라고 불렀다. 다른 벤치 여자애들은 자기를 태워달라는 말을 그렇게 하지 않았다. (……) 어쨌든 수완의 선택을 받은 건 나뿐이었다. -「내 이름은 나나」, p.76 내가 많이 마르긴 했어도 내 키보다 한참 작은 여자애 하나를 제압하는 건 어렵지 않았다. 나는 순정이를 워크인으로 끌고 들어갔다. 카메라가 있을 테지만 좀 찍히는 게 대순가 싶었다. (……) 나는 순정이의 몸을 앞으로 구부리게 해서 두 번이나 연거푸 사정했다. -「문틈」, p.156~157 쥬리와 나나의 휴대폰에도 조건 만남을 올릴 수 있는 소개팅 어플이 깔려 있었다. 쥬리와 나나도 조건 만남 메시지를 계속 올렸다. 몇 분 되지 않아 카톡 아이디와 전화번호가 수도 없이 도착했다. 강철이와 나는 메시지를 보낸 번호들을 구글링했다. -「절대온도」, p.185
  • 김봄 [저]
  • 2011년 《세계의 문학》 신인상을 수상하며 문단에 나왔다. 단편집으로 『아오리를 먹는 오후』가 있으며, 앤솔러지 단편집 『무민은 채식주의자』에 참여했다. 영화와 애니메이션 시나리오 작가로, 문화예술 기획자로도 활동 중이다. 현재 KBS1 라디오 〈주말 생방송 정보쇼〉에서 ‘김봄의 책을 봄’을 통해 다양한 책들을 소개하고 있다.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