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사라질 것 같은 세계의 말 : 세상을 가득 채우고 있는 소수언어에 대하여
요시오카 노보루, 문방울, 니시 슈쿠 ㅣ 시드페이퍼 ㅣ なくなりそうな世界のことば
  • 정가
13,000원
  • 판매가
11,700원 (10% ↓, 1,300원 ↓)
  • 발행일
2018년 03월 12일
  • 페이지수/크기/무게
116page/189*165*10/287g
  • ISBN
9788967941017/8967941013
  • 주문수량
  • 절판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상세정보
  • 한 번도 들어 보지 못한 낯선 단어부터
    어쩌면 아무도 쓰지 않게 될지도 모르는 낱말까지
    곳곳에 흩어져 있는 세계의 작은 말들이 그려 낸 따뜻한 나날들

    전 세계에는 무려 7,000여 가지의 언어가 존재한다. 다양한 언어는 각양각색의 소리로 저마다의 이야기를 풀어 나가며 세상 곳곳을 가득 채우고 있다. 이중에서는 특정한 집단에서 적은 사람들이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생경하게 느껴지는 것도 많다. 소수언어로 불리는 이 ‘작은’ 언어들은 제자리에서 묵묵히 빛나고 있지만 안타깝게도 차가운 무관심 속에서 곧 사라질 위기에 직면해 있다.
    우리가 잊지 않고 오래도록 간직해야 할 소수언어의 단어 50가지를 선별해 따뜻함이 고스란히 묻어나는 글과 긴 여운이 전해지는 일러스트로 풀어 낸 [사라질 것 같은 세계의 말]에서 한 번도 들어 보지 못한 단어를 발견할 수 있다. 또한 그 단어를 사용하는 사람들의 다정한 일상을, 그 일상이 만들어 내는 풍요로운 세상을 들여다볼 수 있다. 이는 생각지도 못한 새로운 시선을 선사할 뿐만 아니라 우리말로는 형용할 수 없는 마음까지 차근차근 짚어주며 가슴 뛰게 한다. 세계의 작은 말을 안다는 것은, 무심코 스쳐 지나가는 순간을 놓치지 않고 기억할 수 있다는 것이며 감정을 보다 선명하게 살필 수 있다는 것이다.한 번도 들어 보지 못한 낯선 단어부터 어쩌면 아무도 쓰지 않게 될지도 모르는 낱말까지 곳곳에 흩어져 있는 세계의 작은 말들이 그려 낸 따뜻한 나날들 전 세계에는 무려 7,000여 가지의 언어가 존재한다. 다양한 언어는 각양각색의 소리로 저마다의 이야기를 풀어 나가며 세상 곳곳을 가득 채우고 있다. 이중에서는 특정한 집단에서 적은 사람들이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생경하게 느껴지는 것도 많다. 소수언어로 불리는 이 ‘작은’ 언어들은 제자리에서 묵묵히 빛나고 있지만 안타깝게도 차가운 무관심 속에서 곧 사라질 위기에 직면해 있다. 우리가 잊지 않고 오래도록 간직해야 할 소수언어의 단어 50가지를 선별해 따뜻함이 고스란히 묻어나는 글과 긴 여운이 전해지는 일러스트로 풀어 낸 《사라질 것 같은 세계의 말》에서 한 번도 들어 보지 못한 단어를 발견할 수 있다. 또한 그 단어를 사용하는 사람들의 다정한 일상을, 그 일상이 만들어 내는 풍요로운 세상을 들여다볼 수 있다. 이는 생각지도 못한 새로운 시선을 선사할 뿐만 아니라 우리말로는 형용할 수 없는 마음까지 차근차근 짚어주며 가슴 뛰게 한다. 세계의 작은 말을 안다는 것은, 무심코 스쳐 지나가는 순간을 놓치지 않고 기억할 수 있다는 것이며 감정을 보다 선명하게 살필 수 있다는 것이다. 캄캄한 우리의 마음을 환하게 비추는 그림 에세이 ‘마쿠’는 네와르어로 감칠맛이 좋다는 뜻이고, ‘히라이스’는 더는 돌아갈 수 없는 곳에 가고 싶은 마음을 웨일스어로 표현한 것이다. 테딤 친어를 사용하는 곳에서는 좋은 꿈을 꾸라는 평범한 말 대신 ‘망파’라는 근사한 인사를 건넨다. 사미어 중 ‘스카마’는 태양이 떠오르지 않는 계절을 의미한다. 우리는 사미어를 사용하는 지역처럼 춥고 어두운 계절이 수십 일간 지속되지 않아 직접 경험할 순 없지만 어렴풋이 그 시간과 기분을 짐작해 볼 수 있다. 서로 이해할 수 있다면 혹은 지금은 옆에 없지만 그대로 느낄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면 헤레로어의 ‘베바라사나’라고 고백해 보는 건 어떨까. 삶 속에서 겪는 숱한 생각과 고민, 마음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몰라 헤매고 있을 때 꺼내 읽으면 좋을 선물 같은 책이다. 처음 마주하는 낯선 말이 나지막이 들려주는 이야기와 감각적인 일러스트는 캄캄한 마음을 환하게 비추며 ...
  • 캄캄한 우리의 마음을 환하게 비추는 그림 에세이
    ‘마쿠’는 네와르어로 감칠맛이 좋다는 뜻이고, ‘히라이스’는 더는 돌아갈 수 없는 곳에 가고 싶은 마음을 웨일스어로 표현한 것이다. 테딤 친어를 사용하는 곳에서는 좋은 꿈을 꾸라는 평범한 말 대신 ‘망파’라는 근사한 인사를 건넨다. 사미어 중 ‘스카마’는 태양이 떠오르지 않는 계절을 의미한다. 우리는 사미어를 사용하는 지역처럼 춥고 어두운 계절이 수십 일간 지속되지 않아 직접 경험할 순 없지만 어렴풋이 그 시간과 기분을 짐작해 볼 수 있다. 서로 이해할 수 있다면 혹은 지금은 옆에 없지만 그대로 느낄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면 헤레로어의 ‘베바라사나’라고 고백해 보는 건 어떨까.
    삶 속에서 겪는 숱한 생각과 고민, 마음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몰라 헤매고 있을 때 꺼내 읽으면 좋을 선물 같은 책이다. 처음 마주하는 낯선 말이 나지막이 들려주는 이야기와 감각적인 일러스트는 캄캄한 마음을 환하게 비추며 때로는 가슴 찡한 위로를, 때로는 미소가 번지는 따스함을 전한다.

    작아서 더 소중하고 흔하지 않아 더 아름다운, 소수언어 단어장
    소수언어는 그 사용 인구가 급격하게 줄어 전문가들은 향후 100년 내에 이중의 절반이 사라질 것이라고 추정한다. 이러한 소수언어를 사람들이 더욱 친근하게 접할 수 있도록 기록하고 싶어 [사라질 것 같은 세계의 말]을 엮게 되었다는 일본의 저명한 언어학자, 요시오카 노보루. 그는 언어의 다양성과 소수언어 보존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한다. 언어의 멸종은 단지 하나의 말이 없어지는 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그 말을 공유했던 사람들의 문화와 전통까지 없어지는 것이기 때문이다.
    책의 페이지를 한 장 한 장씩 넘길 때마다 그 언어를 사용하고 있는 사람의 수가 적혀 있다. 83만 명, 50만 명, 15만 명, 4만 명, 5천 명……5백 명, 백 명, 다섯 명까지. 심지어 마지막 페이지에 이르러서는 단 한 명의 사용자도 없는 언어도 소개되어 있다. 이는 작은 단어들이 모여 큰 세상을 이루고 있다는 멋진 사실을 새삼스레 되새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 저자의 말
    목차
    세계 지도

    RURUQ
    루루흐

    MAKU
    마쿠

    ONDDOKA
    온조카

    SHATA SHU MAYU
    샤타 슈 마유

    HIRAETH
    히라이스

    MOC
    모지

    OYBON
    오이본

    MANGPHA
    망파

    SERGE
    세르게

    BULA
    음불라

    XOPEEN
    헤펜

    DEBA´
    드바

    LASKARGAYB
    라슈카르가이브

    VEVARASANA
    베바라사나

    KALANGA
    칼랑가

    RRATA
    라타

    BOTHANTAIOCHT
    보한타이오흐트

    NATING
    나팅

    SROCAN
    쏘짠

    MARAMARAAQ
    마라마라크

    BOLTGEI
    볼트가이

    BOROSOKOMODAP
    보로소코모다프

    DO


    AM-A-AM-AMA
    암·아·암·아마

    SKABMA
    스카마

    OOL


    PURÐUYUYN
    푸르두유인

    WASAU
    와사우

    DYOVU
    뒤에부

    GUIKA
    구이카

    SISIN
    시신

    DIDXBÆ
    디지배

    PAYRAK
    파이라크

    MOSA
    모사

    WINEKJENAJETGEL
    위녜크젱아제트곌

    MAKAI
    마카이

    SOGBOMA
    소그보마

    TTAERING
    태링

    BIJIN
    비진

    TS'IWOX
    츠오흐

    POTI
    포티

    XANJI
    헌치

    SING


    COUGUMIATU
    초구먀투

    SIMANA
    시마나

    'ULHQWU
    울흐...
  • “망파(좋은 꿈 꿔!)!”
    밤에 헤어질 때 나누는 인사입니다.
    흔한 ‘좋은 밤 보내’라는 인사보다 한결 근사해 보입니다.
    또 만나. 좋은 꿈에서 보자.
    ('망파(MANGPHA)' 중에서)

    원래 ‘그들은(혹은 사람들은) 서로 존경한다’라는 의미의 동사입니다.
    더 나아가 ‘멀리 떨어져 있어도 마음은 늘 통한다’라는 의미도 나타내요.
    지금은 옆에 없지만 느낄 수 있다, 이해할 수 있다.
    그런 생각이 든다면 말이지요.
    ('베바라사나(VEVARASANA)' 중에서)

    특별하지 않은, 아무런 꾸밈없이 있는 그대로의 것을 나타냅니다.
    설탕을 넣지 않은 커피도,
    목적이 없는 방문도,
    특별히 뛰어나지 않은 사람도 ‘나팅’.
    늘 편한 친구를 만나 커피를 마신 하루…….
    이것도 나팅일까요.
    ('나팅(NATING)' 중에서)

    빈둥거리는 모양 혹은 탐식하는 모양.
    해서는 안 되지만 나도 모르는 사이에 ‘마라마라크’ 하고 말지요.
    일요일 아침에는 아버지가 집에서 마라마라크.
    오후에는 푸드 코트에서 아이들이 마라마라크.
    ('마라마라크(MALAMALAAQ)' 중에서)“망파(좋은 꿈 꿔!)!” 밤에 헤어질 때 나누는 인사입니다. 흔한 ‘좋은 밤 보내’라는 인사보다 한결 근사해 보입니다. 또 만나. 좋은 꿈에서 보자. - 〈망파(MANGPHA)〉 중에서 원래 ‘그들은(혹은 사람들은) 서로 존경한다’라는 의미의 동사입니다. 더 나아가 ‘멀리 떨어져 있어도 마음은 늘 통한다’라는 의미도 나타내요. 지금은 옆에 없짖만 느낄 수 있다, 이해할 수 있다. 그런 생각이 든다면 말이지요. - 〈베바라사나(VEVARASANA)〉 중에서 특별하지 않은, 아무런 꾸밈없이 있는 그대로의 것을 나타냅니다. 설탕을 넣지 않은 커피도, 목적이 없는 방문도, 특별히 뛰어나지 않은 사람도 ‘나팅’. 늘 편한 친구를 만나 커피를 마신 하루……. 이것도 나팅일까요. - 〈나팅(NATING)〉 중에서 빈둥거리는 모양 혹은 탐식하는 모양. 해서는 안 되지만 나도 모르는 사이에 ‘마라마라크’ 하고 말지요. 일요일 아침에는 아버지가 집에서 마라마라크. 오후에는 푸드 코트에서 아이들이 마라마라크. - 〈마라마라크(MALAMALAAQ)〉 중에서
  • 요시오카 노보루 [저]
  • 문방울 [저]
  • 니시 슈쿠 [저]
  • 일본의 일러스트 작가로 후쿠오카현에서 출생했다. 교토, 돗토리를 거점으로 활동하며 특유의 온기가 느껴지는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예술성이 짙은 작품 외에도 서적이나 잡지, 광고, 패키지 디자인, 앨범 재킷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 중이다.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5명 평가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