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Carbon Technocracy : Energy Regimes in Modern East Asia
Seow, Victor ㅣ University of Chicago Press
  • 정가
37,500원
  • 판매가
36,380원 (3% ↓, 1,120원 ↓)
  • 발행일
2023년 05월 12일
  • 페이지수/크기
376page/152*229*33
  • ISBN
9780226826554/0226826554
  • 배송비
무료배송
  • 배송예정일
07/26(금)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상세정보
  • "The book is not only an erudite history, but also―perhaps most critically―an urgent call for environmental intervention, as when Seow laments that 'unless radical transformations take place,' his offspring’s generation will inherit the 'world that carbon made, so deeply despoiled and unjust.' An ambitious, scholarly study of the societal complications of energy extraction." ― Kirkus, starred review "Years of research allow Seow to trace the multifarious consequences of seemingly mundane geology. To say he mastered the technical minutia is to risk considerable understatement. Seow delineates coal’s role in East Asia’s industrialization, tracing its mutual dependence with every sinew of the wider society." ― Asian Review of Books “Carbon Technocracy, Seow’s impressive debut . . . centers on one city, Fushun. The first Ming-China outpost to fall to the Manchus in 1618, the former fortress and trade site was home to the largest coal-mining operation in East Asia for much of the last century. . . . A crucial contribution to the understandings of East Asia, of imperialism. . . . and of science and the modern state.” ― Los Angeles Review of Books “Carbon Technocracy balances macro-level questions about the mutual constitution of nation and global energy regimes with a sensitivity to individual laborers caught up in these machinations.” ― New Books Network “A particular strength of this book lies in Seow’s befitting elucidation of the science and technology of coal mining, which allows the materiality of Fushun’s coal deposits to shine through the convoluted social, political, and economic realities of energy regimes. . . . This is a book of the history of technology with substantive technology.” ― East Asian Science, Technology and Society “Seow’s book arrives as the climatic effects of fossil fuel consumption have become alarmingly apparent everywhere. Recent floods in Pakistan exacerbated by melting glaciers, drought and unrelenting heat in China, Europe, the U.S., and all around the globe bespeak the urgency of understanding the history that Seow traces. While Carbon Technocracy does not give much cause for optimism that a transition to renewable forms of energy in China will be any less technocratic than the exploitation of fossil fuels has been, it is an insightful and engaging book that should shape conversations about East Asia and energy for years to come.” ― positions politics “The beauty in his crafting of the story, the weaving together of various conceptual threads, and the blending of different source material is in how Seow both recreates the physical and mental worlds of industrial northeast China and frames up a compelling argument that helps us better understand their fabric. The work that Seow has done to pull together research from government and company records, a variety of gray literature, travel diaries, oral histories, and private collections of mining engineers from China, Japan, Taiwan, and the United States is st...
  • List of Illustrations Note on Conventions Introduction / Carbon Technocracy / One / Vertical Natures / Two / Technological Enterprise / Three / Fueling Anxieties / Four / Imperial Extraction / Five / Nationalist Reconstruction / Six / Socialist Industrialization / Epilogue / Exhausted Limits / Acknowledgments / Bibliography / Index /
  • I came in search of the origins of China’s modern industrialization. I found, instead, the beginnings of its end. Before arriving in the coal-mining city of Fushun in the summer of 2011, I had seen old photographs and read historical accounts of its colossal open pit, first excavated by Japanese technocrats almost a century earlier. Pictures of the site showed an expansive industrial landscape molded by the machine: large excavators, electric- and steam- powered shovels, and dump cars hewing rock and moving earth to bring the cavity into being. The Japanese poet Yosano Akiko 與謝野晶子(1878?1942), who visited Fushun in 1928, described the mine as “a ghastly and grotesque form of a monster from the earth, opening its large maw toward the sky.” At first glance, the real thing did not disappoint. It would have been easy to mistake the gigantic depression in the ground for a natural formation such as a valley were the sides not cut into steps of recognizable regularity: like terrace farming, but for harvesting shale and coal. I had been brought to the pit by a colliery representative eager to show off the sight. As our car trundled down a rocky road into its depths, I could not help but notice that the mine was far less busy than I had anticipated. Along our descent, we passed by a single dump truck loaded with debris. Imposing though it was― its wheels twice the height of our sedan― it appeared to be the only sign of work on site. Overhead, the sky was almost too blue for an industrial city, certainly so for one that for decades boasted East Asia’s largest coal-mining operations and that was once known as “Coal Capital” (in Chinese, 煤都; in Japanese, 炭都). Fushun is located in Liaoning, the southernmost of the three provinces that make up China’s Northeast―a region formerly referred to as “Manchuria.” Sandwiched between layers of green mudstone, oil shale, tuff, and basalt, massive stores of coal lie beneath the city. For the past hundred or so years, this coal has been mined in spades. The South Manchuria Railway Company (南滿洲鐵道株式會社; “Mantetsu” [滿鐵], for short), the Japanese colonial corporation that ran Fushun’s coal mines for much of the first half of the twentieth century, developed them into an extractive enterprise of staggering proportions. In 1933, Fushun accounted for almost four-fifths of Manchuria’s coal output and more than a sixth of the coal produced in the Japanese metropole and its colonies. It was the pitch-black heart of Japan’s empire of energy. The Chinese Communists continued to exploit Fushun’s carbon resources after taking control of the area in 1948. In 1952, this colliery, then till China’s largest, produced over 8 percent of the country’s coal. Decades later, the speed and scale of its extraction have proven unsustainable. Fushun’s current annual output is less than three million tons, roughly a third of its 1936 prewar peak and a sixth of its 1960 postwar height. Wasteful mining practices in the past have co...
  • Seow, Victor [저]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