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지금은 영시를 읽어야 할 때 
노진희 ㅣ 알투스
  • 정가
12,800원
  • 판매가
11,520원 (10% ↓, 1,280원 ↓)
  • 발행일
2015년 11월 09일
  • 페이지수/크기/무게
224page/150*204*0/362g
  • ISBN
9791186116074/1186116072
  • 배송비
  • 배송예정일
06/27(목)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상세정보
  • 영문학을 전공한 저자에게도 영시는 가까이 하기 쉽지 않은 새침한 ‘요조숙녀’ 같았다. 그런 영시가 어느 순간, 멋진 노래이자 좋은 문장으로 다가왔다. 그리고 예이츠, 엘리엇, 바이런, 키이츠 같은 좋은 친구들이 하나둘씩 생기기 시작했다. 그 시인들은 장난꾸러기, 바람둥이, 수다쟁이, 철학자, 예언자 같은 친구가 되어 길을 가르쳐주기도 하고 위로를 주기도 했다. 『지금은 영시를 읽어야 할 때』는 영시에서 길을 찾고, 위로를 받은 저자가 한 사람 한 사람 붙들고 영시를 읽어주고 싶은 마음으로 쓴 책이다.
  • 때로는 예언자처럼 길을 가르쳐주고 때로는 친구처럼 위로를 주는 30편의 영시와 발랄하고 따뜻한 해석 『서른다섯까지는 연습이다』의 저자 노진희의 두 번째 에세이. 영문학을 전공하고, 카피라이터로 활동 중인 저자에게 영시(英詩)는 오랜 친구와도 같다. 저자가 ‘영시 읽는 카피라이터’가 된 것은 수업시간에 읽었던 영시를 새롭게 발견하고 난 후다. 어디로 가야 할지 몰라 길을 잃고 헤맬 때, 붙잡고 버틸 무엇이 없을 때, 세상이 두려울 때, 그 사람의 마음을 들여다보고 싶을 때…… 그 모든 순간을 함께해준 친구가 바로 ‘영시’였다. 학창시절 시험공부를 위해 무심히 읽었던 프로스트의 시 [가지 않은 길]과 엘리엇의 [황무지] 그리고 누구나 한번쯤은 읽어보았을 유행가 가사 같은 칼릴 지브란의 시 [결혼에 대하여]와 에드거 앨런 포의 [애너밸 리]…… 그 영시들을 자신만의 감성으로 번역해 다시 읽으면서 이보다 더 멋진 노래, 좋은 문장, 속 깊은 친구는 없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이 책은 영시에서 길을 찾고, 위로를 받은 저자가 한 사람 한 사람 붙들고 영시를 읽어주고 싶은 마음으로 쓴 책이다. 요즘처럼 누구나 힘든 시절에 때로는 장난꾸러기 수다쟁이처럼 재미있는 친구가 되어주고, 때로는 철학자나 예언자처럼 인생의 길을 가르쳐주는 영미 시인들을 함께 만나고 싶기 때문이다. ■ 출판사 서평 어디에서도 답을 찾지 못할 때 누구에게서도 위로 받지 못할 때 바로 그때가 영시를 읽어야 할 때다 영문학을 전공한 저자에게도 영시는 가까이 하기 쉽지 않은 새침한 ‘요조숙녀’ 같았다. 그런 영시가 어느 순간, 멋진 노래이자 좋은 문장으로 다가왔다. 그리고 예이츠, 엘리엇, 바이런, 키이츠 같은 좋은 친구들이 하나둘씩 생기기 시작했다. 그 시인들은 장난꾸러기, 바람둥이, 수다쟁이, 철학자, 예언자 같은 친구가 되어 길을 가르쳐주기도 하고 위로를 주기도 했다. 영시와 함께 보낸 시간이 흐를수록 저자는 영시를 더 자주 만나게 되었다. 그 멋진 문장들은 카를라 브루니와 존 레넌 등 아티스트들의 노래에서, 수많은 소설과 영화 속에서도 마주쳤고 그 반가움은 영시를 읽는 또 다른 즐거움을 안겨주었다. 시험 문제 풀이를 위해 읽어야 했던 그 시절의 시가 아니었던 것이다. 저자는 바란다. ‘나처럼 자기중심적으로, 만만하고 뻔뻔하게 영시를 읽었으면 좋겠다’고 말이다. 영시는 잘난 체하는 친구가 아니라, 속 깊고 털털한 친구니까 꼭 가까이 사귀어보라고 조언한다. 그 친구는 지혜로운 말도 힘 빼고 할 줄 알고, 부끄러운 사랑도 막 털어놓기 때문이다. 저자는 이 책을 영시를 소개한다는 마음보다는 ‘좋아하는 친구에게 좋아하는 친구를 소개’한다는 마음으로 썼다. 그래서 30편의 영시를 젊고 발랄하게 직접 번역해서 소개했으며,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따뜻한 해석도 곁들였다. 예이츠, 엘리엇, 위즈워스와 함께했던 혼자만의 시간 당신 곁에도 친구, 철학자, 예언자 같은 시인들이 함께하길…… 노란 숲 속에 두 갈래 길이 나 있었습니다./ 두 길 다 가보지 못하는 게 안타까워/ 난 한참을 서서 덤불 속으로 구부러진 한쪽 길을/ 바라볼 수 있는 데까지 멀리 바라보았습니다. 그리고, 다른 길을 택했습니다. 똑같이 아름다웠지만/ 그 길에 풀이 많고 사람들이 걸어간 자취가 적어/ 아마 더 걸어야 될 길이라고 생각했었던 것 같습니다. _로버트 프로스트의 시 [가지 않은 길] 중에서 이 ‘갈림길’ 앞에서 서성여보지 않은 사람은 없다. 내 길이 저거였는데 하고 후회하고 있다면, 프로스트의 시 <가지 않은 길>을 읽어보자. 이 시는 정치인과 ...
  • 프롤로그 Chapter1. 붙잡고 버틸 무엇이 없을 때 ‘시’에게 기대보기 복서는 펀치가 아니라 맷집으로 이긴다/ If you were coming in the fall 에밀리 디킨슨 너의 손수레에 짐이 너무 많은 건 아닌지/ The Red Wheelbarrow 윌리엄스 죽은 땅에서도 라일락은 피어난다/ The Waste Land 엘리엇 포기하지 말고 버티고 분노하라/ Do not go gentle into that good night 딜런 토마스 인생을 굳이 이해할 필요는 없다/ You don´t have to understand Life 릴케 잘 모르면서 다 안다고 생각하는 건 아닐까/ Long Scarf 셸 실버스타인 Chapter2. 그 사람 마음 대신 ‘시’라는 운명의 거울 들여다보기 사랑은 거저먹는 것이 아니다/ Bright Star 존 키츠 뜨거운 사랑일수록 가슴이 까맣게 탄다/ So We´ll Go No More a Roving 바이런 죽고 못 살 만큼 좋아도 ‘간격’을 둘 것/ On Marriage 칼릴 지브란 사랑인지 집착인지 구분할 필요도 있다/ When You Are Old 예이츠 자꾸만 이름을 부르면 사랑하는 것/ Annabel Lee 에드거 앨런 포 죽어서도 더 당신을 사랑하겠습니다/ How do I love thee? 브라우닝 Chapter3. 어디로 가야 할지 모를 때 ‘시’라는 버스에 올라타...
  • 나처럼 자기중심적으로, 만만하고 뻔뻔하게 영시를 읽었으면 좋겠다. 영시는 잘난 체하는 요조숙녀라기보다 속 깊고 털털한 친구다. 지혜로운 말을 힘 빼고 할 줄 알고, 부끄러운 사랑도 막 털어놓는다. 독자들께 영시를 소개한다는 마음보다 좋아하는 친구에게 좋아하는 친구를 소개한다는 마음으로 글을 썼다. 재미있게 읽어주셨으면 좋겠다. 소개는 내가 했지만 나만 빼고 둘이 더 친해져도 괜찮다. _5p ----- 노란 숲 속에 두 갈래 길이 나 있었습니다. 두 길 다 가보지 못하는 게 안타까워 난 한참을 서서 덤불 속으로 구부러진 한쪽 길을 바라볼 수 있는 데까지 멀리 바라보았습니다. 그리고, 다른 길을 택했습니다. 똑같이 아름다웠지만 그 길에 풀이 많고 사람들이 걸어간 자취가 적어 아마 더 걸어야 될 길이라고 생각했었던 것 같습니다. _로버트 프로스트의 시<가지 않은 길> 중에서 “내가 진짜 하고 싶었던 건 저거였는데…… 내가 가고 싶은 길은 여기가 아니라 저기 어딘가에 있는데……” 징징거릴 나이는 한참 지났다. 가지 않은 길을 보며 울기보다는 지금 가는 길을, 어느 누구도 나 대신 걸어줄 수 없는 이 길을 더 잘 걷는 게 낫겠다. 한숨 한 번 쉬고 한 걸음 잘 걷고, 한숨 한 번 쉬고 또 한 걸음 잘 걷고……후회도 하고 전진도 하면서. _133p ----- 공중에 화살을 쐈네, 땅에 떨어졌지만, 어딘진 알 수 없어. 너무 빨리 날아갔기에, 내 시선은 그 화살을 따라갈 수 없었네. (중략) 먼 훗날, 아주 먼 훗날, 한 참나무에서 그 화살을 찾았네, 부러지지 않은 채로. 또한 노래도, 처음부터 끝까지, 한 친구의 가슴속에서 다시 찾았네. _헨리 워즈워스 롱펠로의 시 <화살과 노래> 중에서 ‘내가 겨우 이거 하려고 대학 나왔나?’ 답답한 일이 많겠지만 그런 일들이 또 나중에 별을 이루는 한 점이 된다는 게 반전. “넌 뭐가 되려고 허구한 날 그러고 있니” 같은 잔소리를 듣던 일이 먼 훗날 별을 완성하는 한 점이 된다는 것도 반전. 그러니 이러면 어떨까 저러면 어떨까, 모든 일을 계산기 두드려가며 잴 필요도 없고, 타인이 하는 일이 내 눈에 한심해 보인다고 쉽게 훈수를 둘 일도 아니다. 다들 잃어버린 화살이 다르고, 그것들이 그려낼 별도 다르다. _190p
  • 노진희 [저]
  • 이노션 카피라이터. 이화여대 영어영문학과 졸업했다.『서른다섯까지는 연습이다』를 썼고,『훔쳐라, 아티스트』『보여줘라, 아티스트처럼』을 번역했다.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