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컴팩트 임팩트 : 기자처럼 글쓰고 앵커처럼 말하라
이상복 ㅣ 더봄
  • 정가
20,000원
  • 판매가
18,000원 (10% ↓, 2,000원 ↓)
  • 발행일
2024년 02월 23일
  • 페이지수/크기/무게
264page/139*210*23/524g
  • ISBN
9791192386225/1192386221
  • 배송비
무료배송
  • 배송예정일
07/29(월)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상세정보
  • 중앙일보?·?JTBC 기자와 앵커의 글쓰기 비법과 말하기 전략! 이 책의 공저자 두 사람은 각각 약 30여 년 가까이 신문사와 방송사를 두루 거친 이색적인 경험을 갖고 있다. 신문기자에서 방송기자로 변신하고, 생방송에서 더듬거리던 시절을 거쳐 이젠 여유롭게 말하는 단계까지 올라섰다. 그 과정에서 겪은 에피소드만으로도 책 한 권이 되고도 남을 것이다. 따라서 이 책의 기본 바탕은 신문기자에서 방송인으로 변신하면서 겪은 다양한 시행착오와 결과물들이다. 책 중간 중간 강조했지만, 결국 말과 글을 잇는 건 사고력이다. 생각하는 힘이 있어야 한 차원 높은 말하기, 글쓰기를 구현할 수 있다. 독서와 메모, 질문과 생각 훈련 등 여러 방안을 제안했는데, 꼭 실천해보길 바란다. 미리 결론을 밝히자면, 이러한 카피로 정의할 수 있다. 시작부터 끝까지, 오직 전달력! 한 줄로 승부하라. 짧아야 꽂힌다. 사회생활의 성공과 실패를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게 소통인 세상이다. 그러므로 이 책이 소통에 고민하는 사회 초년생 또는 취업 준비생들에게 길라잡이가 될 것이다. 그리고 각급 기관과 다양한 기업의 홍보 담당자들에게는 원 포인트 레슨이 될 것이다. 또한 AI가 인간이 할 일을 잠식해가는 세상에서, 여전히 기자는 대체불가라고 믿는 언론인 지망생 후배들에게도 실질적인 가이드가 될 것이다.
  • 각각 30여 년 경력의 기자들이 알려주는 전달력 있는 글쓰기, 말하기 글과 말은 우리가 늘 사용하면서도 동시에 두려움을 느끼게 한다. 자기가 쓴 글을 선뜻 내보이고 언제 어디서나 유창하게 말하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오히려 그 반대가 대부분일 것이다. 첫 문장 떼기도 어렵고, 말할 땐 요점 없이 왔다 갔다 하기 일쑤다. 시중에 글쓰고 말하는 요령을 전수한다는 책이 넘쳐나는 것도 이런 현실을 반영한다. 글과 말은 전달 수단이다. 메시지가 제대로 전해지는 게 핵심이다. 전달력을 높이려면 글과 말의 원칙을 알아야 한다. 원칙은 간결하면서도 본질을 꿰뚫어야 한다. 기본을 지키고 꾸준히 연습하면 누구나 글을 잘 쓰고 말을 잘할 수 있다. 두 저자는 신문과 방송을 두루 거쳤다는 공통점이 있다. 중앙일보 2년 선후배 관계로, 각각 워싱턴 특파원(이상복)과 홍콩·베이징 특파원(정용환)을 지냈다. 이후 JTBC에서 시사 프로그램 앵커(이상복)와 탐사 프로그램 제작(정용환)을 맡았다. 책에서 저자들은 현장에서 직접 겪은 생생한 경험담을 들려준다. 뉴스 현장에서 길어 올린 소재가 글감이 되고 토크의 실마리가 되는 과정을 소개한다. 현실감 넘치는 일화들을 읽다 보면 글과 말이 어떻게 모양을 갖추고 미디어에 노출되는지 알 수 있다. 이를 통해 세련된 글쓰기와 말하기의 원리를 자연스럽게 체득할 수 있다. 저자들이 제시한 글쓰기 7가지 원칙, 말하기 7가지 원칙은 모두 경험의 산물이다. 직접 체험하지 않고 느끼지 못한 이야기들은 과감하게 들어냈다고 한다. 저자들은 14가지의 원칙을 제시한 뒤 구체적인 훈련법도 책 속에 담았다. 컴팩트, 임팩트 - 기자처럼 글쓰고 앵커처럼 말하라! 책에서 저자들은 글과 말을 한 덩어리로 연습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일정 수준까지는 글쓰기 실력과 말하기 능력을 별도로 키울 수 있다. 그러나 고급 단계로 가기 위해선 둘은 하나가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즉 쓴 것을 말하고, 말한 것을 써야 한다. 말하기의 고수가 되기 위해서는 반드시 글로 옮겨봐야 하고, 글의 논리 구조를 말에 이식해야 한다. 우리나라에서 말 잘하는 걸로 손꼽히는 사람들은 대부분 책도 여러 권 펴낸 저술가들이다. 글과 말이 시너지를 내야 훌륭한 커뮤니케이터가 될 수 있다는 게 저자들의 결론이다. 또 하나의 강조점은 글과 말을 잇는 사고력의 중요성이다. 생각하는 힘이 있어야 한 차원 높은 말하기, 글쓰기를 구현할 수 있다는 얘기다. 책에서 저자들은 독서와 메모, 어휘력 늘리기, 질문과 생각 훈련 등 구체적인 방안들을 제안했다. 글쓰기와 말하기에 왕도는 없다. 두 저자는 30년 가깝게 써 왔지만, 여전히 글쓰기에 완성은 없다고 지적한다. 시사 프로그램을 오래 진행했어도 말하기를 정복한 건 아니라고도 강조한다. 글과 말은 꾸준히 다듬는 게 최선이다. 우직한 걸음이 유일한 답이고, 이 발걸음이 독자들의 글과 말을 높은 수준으로 안내해 줄 거라고 입을 모았다. 이 책은 어떤 독자들이 읽으면 좋을까. 두 저자는 책에서 “소통에 고민하는 사회 초년생 또는 취업 준비생들에게 길라잡이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한다. 기자가 되고 싶어 하는 지망생들에게도 가이드가 됐으면 하는 바람을 드러냈다. 이들 외에도 한 차원 높은 글쓰기와 말하기를 희망하는 모든 이들에게 유용한 안내서가 될 걸로 보인다.
  • 저자의 말 _5 1부_기자의 글쓰기 1장 | 기자의 글쓰기 비법 _15 스트레이트 기사 _18 해설 기사 _23 인터뷰 기사 _26 칼럼 _32 2장 | 기자의 글쓰기 7가지 원칙 _39 리듬을 살리는 글쓰기 _39 한 가지 주제로 명확하게 _44 제목이 나오면 술술 풀린다 _50 팩트의 중요성 _67 공감각적 글쓰기 _72 수미상관과 화룡점정 _79 사실과 의견의 균형 _85 3장 | 글감 찾기와 글쓰기 훈련법 _89 글감 찾는 방법 _89 데이터베이스 정리 _95 글쓰기 기본기 늘리기 _99 4장 | 현장에서 본 글쓰기 비법 _102 기자들이 말하는 글쓰기 비결 _102 필자의 경험담 _107 2부_앵커의 말하기 1장 | 방송기자와 앵커의 말하기 전략 _129 뉴스 리포팅 _129 현장 중계 _141 인터뷰 _147 방송 출연 _156 방송 진행 _161 토론 패널 _168 2장 | 앵커의 말하기 7가지 원칙 _171 자연스럽게 말하기 _172 쉽게 말하기 _185 논리적으로 말하기 _191 색다른 관점으로 말하기 _202 순발력 있게 말하기 _207 TPO에 맞춰 말하기 _214 공감각적 말하기 _216 3장 | 앵커의 말하기 훈련법 _218 기본기 익히기 _219 어휘력 키우기 _234 순발력 키우기 _240 질문 능력 키우기 _248 자신만의 스타일 ...
  • 이상복 [저]
  • 경기고등학교와 서울대학교 심리학과를 졸어하고 연세대학교에서 저널리즘 석사를 받았다. 2006년 영국 외무성 장학생에 선발돼 1년간 런던에서 생활했다. 한국에선 흔치 않은 '글로벌 미디어'를 전공으로 택해 웨스트민스터 대학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귀국 후 고려대학교 언론학과 박사과정을 마쳤다. 기자가 천직이라고 믿는 그는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해 사회부, 기획취재팀, 문화부, 정치부 등을 거쳤다. 2001년부터 방송과 미디어 분야를 취재해 왔으며, 현재 최장수 미디어 담당 기자다. 위성방송과 DMB의 등장, IPTV 도입, 신문법 제정, 미디어법 개정 등 미디어 정책의 주요 고비를 모두 현장에서 지켜봤다. 현재 초대 방송통신위원회를 출입하고 있다. 저서로는 '미디어 빅뱅', '신문의 파워'(공저)가 있으며 '모니터 Who&How' 등 2권의 편저가 있다. 2005년 출간한 '미디어 빅뱅'은 미국과 일본에서도 번역 출간했다. 한국기자상과 한국언론대상 등을 수상했다.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