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이야기가 있는 시집 
나태주 ㅣ 푸른길
  • 정가
10,000원
  • 판매가
9,000원 (10% ↓, 1,000원 ↓)
  • 발행일
2006년 11월 01일
  • 페이지수/크기
159page/136*210*0
  • ISBN
9788987691749/8987691748
  • 배송비

이 상품을 포함하여 1만원 이상 구매하시면 무료배송

  • 배송예정일
08/17(수)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상세정보
  • 1971년 「서울신문」신춘문예에 시 <대숲 아래서>가 당선되면서 등단한 나태주의 시집. 시인이 그동안 발표했던 시 가운데 특히 어린이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시 61편을 직접 가려 뽑고, 시마다 시인의 마음을 전하는 이야기를 새로 써넣었다. 왜 그 시를 쓰게 되었는지, 그 시를 쓴 날 어떤 추억이 있는지 등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시인이 직접 그린 그림과 시적 분위기를 살린 사진이 시의 이해를 돕는다.
  • <2007년 아침독서 추천도서> 詩를 읽다, 詩를 느끼다, 詩와 친해지다 【편집자 노트】 아이가 초등학교 2학년 때 국어 시간에 쓸 거라며 동시집을 사 달랬다. 그리고 한 편 외워 가야 한다고 고른 시가 권태응의 “감자꽃”이었다. 아이가 그 시를 고른 가장 중요한 이유는 시가 짧다는 것이었지만 자꾸 입에 올리면서 저도 그 시가 좋아지는 눈치였다. 학년이 좀 올라간 다음에도 교과서에 있는 시를 외워 가야 한다며 지켜봐 달라고 했다. 그런데 점점 아이는 단순히 시를 외울 뿐이었지 시를 ‘즐기는’ 것 같지는 않았다. 우리 아이들이 어릴 때부터 이렇게 좋은 시들을 접하고 외우는데 왜 어른이 되어서는 시를 멀리 할까. 아이들에게 그저 시를 외우게 하는 것이 아니라 시를 ‘감상’할 수 있게 할 수는 없을까. 시를 읽고 느끼며 교사와 학생이, 부모와 자녀가 더욱 친해질 수도 있지 않을까. 우리의 교육은 시를 ‘감상’하는 것이 아닌 열심히 ‘공부’’해야 하는 것이 되게 해 왔다. 단순한 의성어, 의태어 찾기와 비비 꼬인 비유법을 알아맞히기에 급급한 초등학교 교과서 동시 감상 교육. 시에 쓰인 말들이 의미하는 것이 무엇인지 분석하고 시의 주제를 파악하고 시인에 대한 자료를 암기하는 중․고등학교 시 교육. 이로 말미암아 시는 어렵고 대단한 것이라는 막연한 동경과 묘한 거부감을 갖게 되고, 그렇게 어른으로 자란 부모 밑의 아이들이 시를 가까이 하기를 기대할 수는 없는 일이다. (여기에 대해서는 좁게는 교과서에 실린 동시의 선정 문제부터 넓게는 교육과정의 문제까지 일선 교사들이 엄청 고민하고 있음을 여러 자료를 통해 알 수 있었다.) 아이들에게 시를 읽히는, 시뿐만이 아니라 문학을 비롯한 예술을 접하게 하는 목적은 삶을 아름답고 풍요롭게 가꿀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시를 감상한다는 것은 시에 담긴 세상을 시 속의 주인공와 함께 겪어 보고 느끼는 일이다. 아이들은 그저 시를 읽고 느끼고 친해지면 된다. 그러므로 아이들에게 좋은 시를 보여 주는 것만으로도 훌륭한 교육이 될 수 있다. 어른들과 어린 친구들이 서로 마음을 나눌 수 있는 시집 이 책을 쓰고 그린 나태주는 평생을 시골에서 살며 초등학교 아이들을 가르치고 그 속에서 시를 써 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서정 시인이다. 그가 그동안 발표한 시 중에서 어른들과 아이들이 서로 마음을 나눌 수 있는 시 61편을 직접 가려 뽑아 이 책을 엮었다. 1부에는 선생으로서의 마음을 쓴 시, 2부에는 부모로서 어른으로서의 마음을 담은 시, 3부에는 자연 속에서 자연과 함께 살아가는 소박한 시골 시인의 마음을 그린 시들을 모았다. 그리고 시 한 편 한 편마다 왜 그 시를 쓰게 되었는지, 그 시를 쓴 날 어떤 추억이 있는지, 그 시를 쓰며 생각한 사람은 누구인지 등 시인의 마음을 전하는 이야기를 새로 써넣어 『이야기가 있는 詩集』을 만들었다. 이 시 이야기에는 초등학교 교사로서, 두 아이의 아버지로서, 시인으로서 세상을 보는 눈과 마음이 오롯이 살아 있어 아이들은 아이들대로 어른들은 또 어른들대로 시인의 생활을 실감하고 따뜻한 생활인의 온기를 느끼게 될 것이다. 그리고 교사와 학생, 부모와 자녀, 어른과 아이가 시를 읽으며 대화를 나눌 수 있을 것이다. 시라는 것이 막연한 이상을 그리는 것이 아니라 그대로 삶 속에서 나오는 것이라는 것을 깨달을 때, 독자는 다만 시를 읽고 느끼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자기의 시를 쓰게 될지도 모른다. 그림과 사진이 함께하는 시집 『이야기가 있는 詩集』에는 시와 시 이야기뿐만 아니라 그림과 사진도 함께 담겨 있다. 시인이 직접 그...
  • 서문_ 마지막 제자들에게 주고 싶은 선물 1부 : 응? 하늘은 넓다_10/ 일요일_12/ 참새가 운다_14/ 이름 부르기_16/ 동심_20/ 찡코_23/ 폭설_26/ 첫 친구_28/ 나이_31/ 징검다리 1_34/ 참 좋은 날_36/ 낙서 1_40/ 낙서 2_42/ 상쾌_44/ 좋은 날_46/ 얘들아 반갑다_48/ 차마_52/ 전학 간 친구 그리워_54/ 응?_56 2부 : 징검다리 노래_62/ 징검다리2_64/ 우리 아기 새로 나는 이빨은_68/ 지구를 한 바퀴_70/ 아기를 재우려다_72/ 엄마의 소원_74/ 아기 신발 가게 앞에서_76/ 행복 1_78/ 오늘 퇴근하면은_80/ 무동 태우기_82/ 비 오는 아침_84/ 제비_86/ 고드름_88/ 누나 생각_90/ 알밤 따기_92/ 추석_94/ 외할머니_96/ 경이 눈 속에는_98/ 다리_100/ 두 얼굴_102/ 행복 2_104­ 3부 : 강물과 나는 눈길_108/ 3월에 오는 눈_112/ 과수원 옆집_114/ 봄이 오는 길_116/ 촉_118/ 산성길_122/ 봄_124/ 봄철의 입맛_126/ 5월 아침_128/ 봄비_130/ 같이 갑시다_132/ 쓰르라미_134/ 옥수수나무_138/ 개구리_140/ 참새_142/ 겨울밤_144/ 풀꽃_146/ 한밤중에_150/ 검은 눈_152/ 주인장_154/ 강물과 나는_156
  • 순이야, 한 번씩 부를 때마다/ 너는 한 번씩 순해지고/ 순이야, 또 한 번씩 부를 때마다/ 너는 또 한 번씩 아름다워진다. ―「이름부르기」 부분 *……내가 외우고 있는 친구들 이름은 내 마음속 하늘에 떠 있는 빛나는 별들이다.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보석이다. /본문 17쪽 아이들은 제 마음속 징검다리가/ 끝난 곳쯤에서 징검다리를/ 새로 더 놓으며 멀리 아주/ 멀리까지 가기도 할 것이다. ―「징검다리 2」 부분 *징검다리는 개울에만 있는 것은 아니다. 어쩌면 징검다리는 우리들 마음속에도 있을지 모른다. 멀리 살고 있는 친구를 그리워하는 마음이라든지 잊혀진 것들을 다시 생각해 내는 것도 사실은 하나의 징검다리인지 모른다. 친구를 생각하고 편지를 쓰거나 이메일을 쓰는 것은 마음속에 있는 징검다리를 건너는 일과 같은 것인지도 모른다. 잊고 지냈던 꽃 이름 하나하나, 노랫말 하나하나를 다시금 떠올려 보는 일 또한 마음속에 있는 징검다리를 건너는 일인지도 모른다. 그렇다면 나는 친구들 마음속에 하나씩 자리 잡은 조그만 징검다리가 아닐까? /본문 65쪽 할아버지가 그 때 까맣게 모르셨던 것처럼/ 손자는 아직 어려 짐작도 못하는 일이지만, 짐작도 못하는 일이지만……. ―「알밤 따기」 부분 *……상상력은 그 무엇인가를 그리워하고 사랑하는 마음에서 나온다. 이 상상력이 우리로 하여금 글을 쓰게 하고 그림을 그리게 하고 노래를 만들게 하는 힘이다. /본문 93쪽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 너도 그렇다. ―「풀꽃」 전문 *……풀꽃을 그리려면 맨 먼저 내 마음에 드는 풀꽃 한 송이를 찾아내는 것이 중요하단다. 그러고서는 그 풀꽃 한 송이를 열심히 보아야 한단다. 한 5분이나 10분 정도 그 풀꽃만 바라보고 있는 것이 좋아. 그럴 때 다른 생각은 하지 말고 그 풀꽃 하나만 생각하면 더욱 좋아. 그렇게 되면 풀꽃이 점점 크게 보인단다. 다른 것들은 안 보이고 그 풀꽃 하나만 보이게 되지. 그럴 때 천천히 그 풀꽃의 모습을 그려 나가면 돼. 그림을 그린다기보다 실지로 있는 풀꽃을 종이에 옮겨 온다는 마음으로 그리면 더욱 좋을 거야. /본문 147쪽
  • 나태주 [저]
  • 1945년 충남 서천에서 출생했고, 1963년 공주사범학교를 졸업했다. 1964년 초등학교 교사로 부임했고, 2007년 공주 장기초등학교 교장으로 43년간의 교직 생활을 마감하면서 황조근정훈장을 받았다. 1971년 《서울신문》 신춘문예로 등단하였고, 1973년 첫 시집 『대숲 아래서』(예문관)를 출간한 이래 『제비꽃 연정』(문학사상사)까지 46권의 창작시집을 출간했다. 산문집으로는 『시골 사람 시골 선생님』, 『꿈꾸는 시인』, 『날마다 이 세상 첫날처럼』, 『좋다고 하니까 나도 좋다』, 『부디 아프지 마라』 등 20여 권을 출간했고 동화집 『외톨이』, 『교장 선생님과 몽당연필』, 그림 시집 『사랑하는 마음 내게 있어도』, 『너도 그렇다』, 『너를 보았다』, 『나태주 육필시화집』, 『나태주 연필화시집』 등을 출간했다. 이밖에도 『나태주 시전집(4권)』, 『나태주 후기 시전집(3권)』, 선시집 『추억의 묶음』, 『멀리서 빈다』, 『별처럼 꽃처럼』, 『꽃을 보듯 너를 본다』, 『지금도 네가 보고 싶다』, 『가장 예쁜 생각을 너에게 주고 싶다』, 『사막에서 길을 묻지 마라』, 『너와 함께라면 인생도 여행이다』 등 총 150여 권의 문학 서적을 출간했다. 그런 가운데 『꽃을 보듯 너를 본다』는 국내에서 52만 부 판매되는 베스트셀러가 되었으며 일본과 태국. 인도네시아에서도 번역 출간되었다.
    그동안 받은 상으로는 흙의문학상, 충청남도문화상, 현대불교문학상, 박용래문학상, 시와시학상, 편운문학상, 한국시협상, 정지용문학상, 고운문화상, 공초문학상, 김삿갓문학상, 소월시문학상, 김달진문학상 등이 있고 충남문인협회 회장, 충남시인협회 회장, 공주문인협회 회장, 한국시인협회 심의위원장, 공주문화원장을 거쳐 2020년부터는 43대 한국시인협회 회장으로 일하고 있다. 또한, 2014년부터는 공주시의 도움으로 ‘나태주 풀꽃문학관’을 설립·운영하고 있으며 풀꽃문학상을 제정·시상하고 있다. 그밖에 지원하거나 주관하는 문학상으로 해외풀꽃시인상, 신석초문학상, 공주문학상 등이 있다.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