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소동파 시선 
지식을만드는지식 시선집1 ㅣ 조규백, 류종목 ㅣ 지식을만드는지식 ㅣ 蘇東坡詩選
  • 정가
12,000원
  • 판매가
10,800원 (10% ↓, 1,200원 ↓)
  • 발행일
2011년 08월 29일
  • 페이지수/크기
174page/148*210*0
  • ISBN
9788964068410/8964068416
  • 배송비
무료배송
  • 배송예정일
07/05(화) 배송완료예정
  • 현 보유재고
100 권 이상
  • 주문수량
  • 바로구매 북카트담기
  • 제휴몰 주문 시 고객보상, 일부 이벤트 참여 및 증정품 증정, 하루/당일 배송에서 제외되므로 참고 바랍니다.
  • 시리즈 도서
지식을만드는지식 시선집(총171건)
엘제 라스커쉴러 시선     20,520원 (10%↓)
드라이든 시선     11,520원 (10%↓)
드라이든 시선(큰글씨책)     21,600원 (10%↓)
괴테 시선 5     16,200원 (10%↓)
괴테 시선 5(큰글씨책)     27,000원 (10%↓)
  • 상세정보
  • 인류의 유산으로 남을 만한 작품만을 선정한 「지식을만드는지식 시선집」 시리즈 『소동파 시선』 기본적으로 유교사상에 뿌리를 둔 현실참여주의자로서 나라를 걱정하고 백성을 구제해야 한다는 지식인으로서의 사명감이 투철한, 송나라 시대의 뛰어난 시인 소동파의 시집 <소식시집>에 수록된 2800여 수의 시 중 가장 대표적 63수의 시를 선정하여 다섯 개의 범주로 나눈 후, 창작 시기 순서대로 배열하여 역주했다. 오랜 시간 소동파에 대해서 연구한 전문가가 정확한 번역, 전문적 해설, 친절한 주석, 그리고 풍부한 작가 소개를 맡았다.
  • 과거시험 이후에 시 짓는 법을 배우기 시작하여 매년 과거 방이 나붙은 뒤에 서른 명의 소동파가 나왔다는 이규보의 말대로 한반도 시풍을 선도했던 소동파의 시문. 백문이 불여일견이라고, 우리 조상들이 왜 그렇게 소동파의 시에 열광했는지 직접 한번 맛보고 판단하시라! 소동파(蘇東坡, 1036∼1101)가 우리 문단에 끼친 영향은 실로 지대했다. 그러기에 이규보(李奎報, 1168∼1241)는 “세상의 학자들이 처음에는 과거 시험에 필요한 문체를 익히느라 풍월을 일삼을 겨를이 없다가 과거에 급제하고 나서 시 짓는 법을 배우기 시작하면 소동파 시 읽기를 무척이나 좋아하기 때문에 매년 과거의 방이 나붙은 뒤에 사람마다 금년에 또 서른 명의 소동파가 나왔다고 여긴다”라고 했고, 김종직(金宗直, 1431∼1492)은 “신라 말에서 고려 초까지는 오로지 만당(晩唐) 시만 익혔고 고려 중엽에는 오로지 소동파 시만 배웠다”라고 했다. 김부식(金富軾, 1075∼1151)과 동생 김부철(金富轍)의 이름이 소동파(본명 蘇軾)와 소철(蘇轍) 형제의 이름에서 유래했다는 사실은 소동파에 대한 우리 문인들의 추앙심을 보여 주는 단적인 예라고 하겠다. 이렇듯 우리의 선조들이 소동파 시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면 우리가 소동파의 시를 이해하는 것은 대단히 요긴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소동파는 기본적으로 유교사상에 뿌리를 둔 현실참여주의자로서 나라를 걱정하고 백성을 구제해야 한다는 지식인으로서의 사명감이 매우 투철했다. 게다가 그는 워낙 다정다감한 성격의 소유자였기 때문에 백성에 대한 연민의 정뿐만 아니라 가족이나 친구에 대한 인간적 애정과 관심도 유난히 깊었다. 그러나 그는 한편으로 불교사상과 도교사상에서 비롯된 현실도피적 사고방식도 동시에 지니고 있었기 때문에 물질세계의 허무성과 무가치성을 간파하고 물질세계 바깥에서 노닐려는 초월적 인생관도 지니고 있었으며, 그 결과로 자연을 매우 사랑했고 나아가 그 자신이 자연으로 돌아가 자연의 일부가 되기를 원했다. 그리고 이처럼 세속적인 가치에 대해 초연할 수 있었기에 그는 온갖 정치적 핍박 속에서 자신의 출중한 능력을 제대로 발휘해 보기는커녕 일생의 대부분을 유배 생활과 지방관 생활로 보냈음에도 불구하고 항상 긍정적인 태도로 삶에 임할 수 있었다. 이러한 그의 삶에 대한 생각과 태도가 그의 시에 반영되어 있을 것임은 당연한 이치다. ≪소동파 시선≫은 이 ≪소식시집≫에 수록된 2800여 수의 시 가운데 가장 대표적인 것 63수를 선정해 역주한 것이다. 소동파의 시 전체와 비교하면 이것은 그야말로 하나의 편린에 불과한 바, 비늘 한 조각을 가지고 물고기의 전모를 드러내 보이기는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그러므로 독자들로 하여금 이 한정된 작품들을 통해 소동파 시의 성격을 엿볼 수 있게 하는 보다 효율적인 방법을 찾지 않으면 안 된다.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이 책은 선정된 시를 다섯 개의 범주로 나누고 그것을 다시 창작시기 순으로 배열했다. 제1부 <설니홍조(雪泥鴻爪)>에는 인생에 대한 갖가지 감개와 그것에 대한 사색의 결과로 얻어진 인생철학이나 사람 사는 이치를 노래한 시를 수록했고, 제2부 <서호(西湖)는 월 서시(越西施)>에는 대자연의 아름다움과 각종 사물의 오묘한 모습을 노래한 시를 수록했으며, 제3부 <오중 지방(吳中地方) 농촌 아낙의 탄식>에는 자신이 직접 경험했거나 가까이서 목격한 전원생활의 이모저모를 노래한 시를 수록했다. 제4부 <살구꽃 밑에서 손님과 한잔하며>에는 가족·친척·친구 등 가까운 사람들에 대한 인간적 애정과 관심을 노래한 시를 수록했고, 제5부 <여지(?支)를 먹...
  • 1. 설니홍조(雪泥鴻爪) 소군촌 昭君村 ···················3 설니홍조 和子由?池懷舊 ···················5 소요대 逍遙臺 ···················7 사주 승가탑 泗州僧伽塔 ···················9 공을 보는 누각 吉祥寺僧求閣名 ···················13 망호루에서 술에 취해 제5수 六月二十七日望湖樓醉書五絶其五 ···················5 법혜사 횡취각 法惠寺橫翠閣 ···················17 어잠 스님의 녹균헌 於潛僧綠筠軒 ···················20 초산 윤장로의 벽에 書焦山綸長老壁 ···················22 백보홍 百步洪 ···················25 거문고 소리는 어디서 날까 琴詩 ···················30 여산진면목 題西林壁 ···················32 학 鶴歎 ···················34 담이에서 ?耳 ···················37 금산사의 초상화 앞에서 自題金山?像 ···················39 2. 서호(西湖)는 월 서시(越西施) 배 위에서 산을 보니 江上看山 ···················43 망호루에서 술에 취해 제1수 六月二十七日望湖樓醉書五絶其一 ···················45 서호는 월 서시 飮湖上初晴後雨 ···················46 유미당의 폭우 有美堂暴雨 ···············...
  • ●만약에 거문고 소리가 거문고에서 난다면 통에 넣어 두었을 땐 어찌하여 안 울릴까? 만약에 거문고 소리가 손가락에서 난다면 어찌하여 손가락에 귀를 대지 아니할까? ●올해는 벼가 하도 늦게 익어서 서릿바람 불 때가 곧 닥칠 것 같았지요. 서릿바람 불 때에 비가 쏟아져 고무래는 곰팡이 슬고 낫은 녹이 슬었지요. 눈물샘은 말랐건만 비는 아직 아니 말라 벼이삭이 논바닥에 누운 꼴을 보았지요. 논 두둑에 거적 치고 한 달 동안 지내다가 날이 개자 벼를 베어 수레에 싣고 돌아왔지요. 땀 흘리며 멍든 어깨로 시장에 지고 가니 벼 값이 헐값이라 싸라기처럼 줘 버렸지요. 소 팔아 세금 내고 집을 뜯어 밥 지으며  내년에 굶을 일은 생각할 수 없었지요. 관아에서 요즈음은 쌀 안 받고 돈만 받아 서북쪽 만 리 밖의 오랑캐를 달랬지요. 훌륭한 관리 많다건만 백성들은 더 괴로워 차라리 하백의 아내가 되고 싶었지요. ●살구꽃이 발로 날아와 남은 봄을 쓸어 내고 밝은 달이 문으로 들어와 외로운 이를 어루만져 바지 걷고 달빛 아래 꽃 그림자 밟노라니 휘영청 밝은 개울에 개구리밥 잠긴 모습인데 꽃 사이에 술상 차리니 향기가 아련하고 다투어 긴 가지 휘어잡으니 향긋한 눈이 내리네. 산성 술은 맛이 없어 마시기가 힘들 테니 술잔 속에 뜬 달이나 마셔 보소서. 달빛 속에 사라지는 퉁소 소리 들으며 달이 지면 술잔 빌까 그것만이 걱정이네. 내일 아침 봄바람이 땅을 쓸고 지나가면 푸른 잎에 붉은 꽃이 간간이 보이겠네. ●산 불로 산 물을 끓여야 하매 낚시터에 직접 가서 깊고 맑은 물을 펐네. 바가지로 달을 떠서 항아리에 담고 국자로 강물을 덜어 병에 넣었네. 찻물에 이미 비 내리듯 차각이 나부끼매 찻잔에 따르니 갑자기 솔바람이 부는 소리. 속이 타서 세 사발을 들이켜고 앉았노라니 성안에서 길게 짧게 경치는 소리.
  • 조규백 [저]
  • 한국외국어대 중국어과를 졸업하고, 성균관대 중문과에서 석사, 박사학위를 받았다. 국립대만대학 중문과 방문학인(訪問學人), 중국 푸단대학 중문과 박사후연구원(한국학술진흥재단 지원), 중국 사천대학 고적연구소(古籍硏究所) 연구학자를 지내고, 민족문화추진회(현 한국고전번역원) 국역연수원에서 중국고전을 배웠으며, 이어서 고(故) 연청(硏靑) 오호영(吳虎泳) 노사께 한학을 사사했다. 성균관대, 제주대, 제주국제대학의 강사와 제주관광대학의 교수를 역임했다. 현재는 한국외국어대, 숭실대에서 강의하고 있다. 저역서로 [역주소동파산문선], [소동파 사선], [소동파시선집 상-텅 비니 만 가지 경지가 다 담기네], [소동파 시 연구] 등이 있으며, 다수의 논문이 있다.
  • 류종목 [저]
  • 서울대학교 중어중문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대구대학교 중어중문학과 교수와 서울대학교 중어중문학과 교수를 역임했으며 현재 서울대학교 명예교수다. 주요 저서 및 역서로 ≪소식사연구(蘇軾詞硏究)≫, ≪당송사사(唐宋詞史)≫, ≪여산진면목(廬山眞面目)≫, ≪논어의 문법적 이해≫, ≪송시선(宋詩選)≫, ≪한국의 학술 연구−인문사회과학편 제2집≫, ≪범성대시선(范成大詩選)≫, ≪팔방미인 소동파≫, ≪육유시선(陸游詩選)≫, ≪소동파 시선≫, ≪소동파 사선(蘇東坡詞選)≫, ≪소동파사(蘇東坡詞)≫, ≪당시삼백수(唐詩三百首)≫1·2, ≪중국고전문학정선−시가≫1·2, ≪정본 완역 소동파시집≫1·2·3·4, ≪중국고전문학정선−시경 초사≫, ≪소동파 산문선≫, ≪중국고전문학정선−사곡(詞曲)≫, ≪소동파 문학의 현장 속으로≫1·2, ≪송사삼백수 천줄읽기≫, ≪유종원 시선(柳宗元詩選)≫, ≪소식의 인생 역정과 사풍(詞風)≫, ≪한시 이야기≫, ≪소동파 전기 명시≫, ≪소동파 후기 명시≫ 등이 있다.
  • 전체 0개의 구매후기가 있습니다.

인터파크도서는 고객님의 단순 변심에 의한 교환과 반품에 드는 비용은 고객님이 지불케 됩니다.
단, 상품이나 서비스 자체의 하자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무료로 반품 됩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공급 받은 날로부터 7일이내 가능
공급받으신 상품의 내용이 표시, 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혹은 그사실을 알게 된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로부터 30일 이내
상품에 아무런 하자가 없는 경우 소비자의 고객변심에 의한 교환은 상품의 포장상태 등이 전혀 손상되지 않은 경우에 한하여 가능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구매확정 이후(오픈마켓상품에 한함)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물품의 가치가 떨어진 경우
포장 개봉되어 상품 가치가 훼손된 경우
다배송지의 경우 반품 환불
다배송지의 경우 다른 지역의 반품을 동시에 진행할 수 없습니다.
1개 지역의 반품이 완료된 후 다른 지역 반품을 진행할 수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고상품의 교환
중고상품은 제한된 재고 내에서 판매가 이루어지므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오픈마켓 상품의 환불
오픈마켓상품에 대한 책임은 원칙적으로 업체에게 있으므로, 교환/반품 접수시 반드시 판매자와 협의 후 반품 접수를 하셔야하며,
   반품접수 없이 반송하거나, 우편으로 보낼 경우 상품 확인이 어려워 환불이 불가능할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배송예정일 안내
인터파크 도서는 모든 상품에 대해 배송완료예정일을 웹사이트에 표시하고 있습니다.
<인터파크 직배송 상품>
상품은 월~토요일 오전 10시 이전 주문분에 대하여 당일 출고/당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상품은 서울지역/평일 주문분은 당일 출고/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며,
서울외지역/평일 주문분의 경우는 오후 6시까지 주문분에 대하여 익일 배송완료를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단, 월요일은 12시까지 주문에 한함)
상품은, 입고예정일(제품출시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
~ 상품은 유통특성상 인터파크에서 재고를 보유하지 않은 상품으로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1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기준출고일:인터파크가 상품을 수급하여 물류창고에서 포장/출고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
<업체 직접배송/오픈마켓 상품>
~ 상품은 업체가 주문을 확인하고, 출고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입니다.
주문일+기준출고일+택배사배송일(2일)에 배송완료를 보장합니다.(토/공휴일은 배송기간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5일이내 출고가 시작되지 않을시, 오픈마켓 상품은 자동으로 주문이 취소되며, 고객님께 품절보상금을 지급해 드립니다.
배송비 안내
도서(중고도서 포함)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음반/DVD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잡지/만화/기프트만 구매하시면 : 배송비 2,000원 (2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음반/DVD를 함께 구매하시면 : 배송비 1,5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도서와 잡지/만화/기프트/중고직배송상품을 함께 구매하시면 : 2,000원 (1만원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업체직접배송상품을 구매시 : 업체별로 상이한 배송비 적용

   * 세트상품의 경우 부분취소 시 추가 배송비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 북카트에서 배송비없애기 버튼을 클릭하셔서, 동일업체상품을 조금 더 구매하시면, 배송비를 절약하실 수 있습니다.
해외배송 안내
인터파크도서에서는 국내에서 주문하시거나 해외에서 주문하여 해외로 배송을 원하실 경우 DHL과 특약으로 책정된 요금표에
   의해 개인이 이용하는 경우보다 배송요금을 크게 낮추며 DHL(www.dhl.co.kr)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외배송은 도서/CD/DVD 상품에 한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다른 상품을 북카트에 함께 담으실 경우 해외배송이 불가합니다.
해외주문배송 서비스는 인터파크 도서 회원 가입을 하셔야만 신청 가능합니다.
알아두세요!!!
도매상 및 제작사 사정에 따라 품절/절판 등의 사유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오픈마켓업체의 배송지연시 주문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 있습니다.
출고가능 시간이 서로 다른 상품을 함께 주문할 경우 출고가능 시간이 가장 긴 기준으로 배송됩니다.
유통의 특성상 출고기간은 예정보다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수 있습니다.
택배사 배송일인 서울 및 수도권은 1~2일, 지방은 2~3일, 도서, 산간, 군부대는 3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 0개
  • 0개